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짭짤 고소한 김혜경의 사는 이야기, 요리이야기.

제 목 : 오늘은 요리중

| 조회수 : 12,646 | 추천수 : 1
작성일 : 2013-05-04 14:57:08

오늘 아침 눈이 떠지는대로 준비하고, 아침 8시에 문 여는 마트에 갔었어요.
제가 도착한 시간이 7시55분, 저는 사람이 별로 없을 줄 알았는데요,
다들 저처럼 생각하셨나봐요, 사람들이 어마어마하게 많고, 8시도 안된 시간에 지하 주차장의 한층이 거의다 찼습니다.
사람에 치어서 1시간 정도 휘리릭 장보고 돌아왔네요.

돌아와서 맘 먹고 요리했습니다. ^^
참 오랜만이죠, 요즘 맨날맨날 있는대로 대충 먹고 살았는데..




정말 떡이 들어간 떡갈비 만들었습니다.
다짐육으로 주문하는 것보다 불고기 감으로 받아서 손수 다져 만들면 더 맛있다고 하길래,
한우 우둔(일부러 기름기 적게 하려구요..)으로 주문했는데요, 막상 온 건 다짐육!! ^^;;
떡볶이용 떡 말랑말랑하게 데쳐서 대충 썰어서 섞었습니다.

남이 해준 거 먹어는 봤으나, 저는 처음 해봤어요.
맛있어야할텐데..





LA갈비도 재웠습니다.
양념장을 넉넉하게 만들어,LA갈비도 재우고, 떡갈비도 재웠어요.
고기양념장에 과일 갈아넣으면 고기도 부드러워지고, 맛있는데요,
저는 오늘 배와 오렌지 갈아서 베보자기에 꼭 짜서 넣었어요.
조금 전에 한쪽 구워보니 간이 싱거운데요, 괜찮아요, 짠 것보다 나아요.


 




닭날개도 재웠어요.
생강가루 후춧가루 소금으로 밑간했어요.
오븐에 굽던가, 프라이팬에 버터 두르고 굽던가...되는 대로 먹으려구요.






치즈도 만들었어요.
쌍둥이 만들어 먹이다보니, 요즘 치즈 만드는거 아주 능숙해졌는데요,
아기들 먹일게 아니라, 어른 들 먹을꺼라서 우유와 생크림 반반씩 섞었구요,
소금과 식초를 넣어서 굳혔어요, 아기들용은 레몬즙 짜서 우유 응고시키거든요.

그릇에 담으면서 베보자기에 남아있는 치즈를 먹어보니, 정말 맛있어요.
생크림이 들어가면 이렇게 맛이 극적으로 변하는 것 같아요.

요즘 치즈를 자주 만들면서 터득한 건, 수분을 완전히 빼지 않는다는 거.
수분을 완전히 빼니까 너무 퍽퍽해요, 대충 빼서 냉장보관해야 치즈가 부드러운 것 같아요.
이 치즈로는 루콜라랑 크레송이랑 치커리 넣고 샐러드 해먹으려고 합니다.

이런거 저런거 하다보니 설거지해서 쌓아놓은 그릇이 산더미!
큰 그릇들 치워놓고, 또 움직이려구요.
불려놓은 해삼도 좀 미리 썰어두고, 할 수 있는 거 미리미리 좀 하려구 하는데요,
내일 남편 생일 전야랑 애들이랑 집에서 밥 먹으려고 하거든요.
남편 생일 밥상으로 내일 뵐게요. ^^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지윤마미..
    '13.5.4 3:02 PM

    오~멋지시네요.
    미리 생신 축하드려요. 항상 건강하시길 바라요^^
    마법의 손을 가지신 거 부럽고요~

  • 김혜경
    '13.5.5 9:29 PM

    고맙습니다..
    근데 마법의 손이라니요, 말도 안됩니다..^^

  • 2. 만년초보1
    '13.5.4 8:10 PM

    미리 축하 드려요~ ^^

  • 김혜경
    '13.5.5 9:29 PM

    네, 고맙습니다. ^^

  • 3. 호리
    '13.5.4 10:59 PM

    다짐육은 식감이 더 부드럽고, 불고깃감을 집에서 다진 것은 씹는 맛이 있지요. ^^ 쌍둥이들에게도 한입씩 떼어 오물오물 입에 넣어주어보려면 다짐육이 더 좋을 수도 있겠죠.. (저도 우둔살을 주로 삽니다 ^^) 다음부턴 실수없도록 꼭 주지해드려야겠네요.. 멋진 상차림이 될 것 같아요! 행복하고 마음 편안한 생신잔치 되시길 바랍니다.

  • 김혜경
    '13.5.5 9:31 PM

    에휴, 요새 우리 쌍둥이들 영 밥도 안먹고 고기도 안먹고...떡갈비도 안먹네요..ㅠㅠ..

  • 4. 알라딘
    '13.5.5 3:13 PM

    치즈 만드는법 알고 싶네요..

  • 김혜경
    '13.5.5 9:31 PM

    희망수첩에서 '치즈' 검색어 넣고 찾으시면 찾으실 수 있는데요, 우선 링크 하나 걸어둡니다.http://www.82cook.com/entiz/read.php?num=117543

  • 5. 보성짱
    '13.5.6 12:39 AM

    선생님 떡갈비 레시피 부탁드려요

  • 김혜경
    '13.5.6 11:46 AM

    아..맨날 대충해서...담에 잘 해서 알려드릴게요..

  • 6. 수박나무
    '13.5.6 9:23 AM

    아..
    치즈.. 치즈..
    레서피 뽑아서 보관만 해 두고 수년이 되도록 한번도 못해봤어요.
    저희집엔 치즈 좋아하는 사람이 저 뿐이네요. ㅠㅠ
    저 먹자고 번거로운 일은 안하게되요..
    올 해는, 꼭 해 봐야겠습니다.

  • 김혜경
    '13.5.6 11:47 AM

    한번 해보세요, 별로 힘들지는 않아요, 다만 설거지가 좀 귀찮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날짜 조회
3197 모처럼 둘이서~ 오늘 저녁 밥상 15 2013/05/15 13,088
3196 혼자 먹는 저녁, 한접시 밥 8 2013/05/14 12,620
3195 혼자 먹는 저녁, 게살 볶음밥 13 2013/05/13 14,457
3194 채소볶음, 그린 샐러드 9 2013/05/10 14,194
3193 오늘 저녁 밥상 8 2013/05/09 12,002
3192 부모님께 전화라도~ 18 2013/05/08 12,324
3191 아, 월요일 밤 23 2013/05/06 14,913
3190 2013년판 kimys 생일상 39 2013/05/05 19,508
3189 오늘은 요리중 12 2013/05/04 12,646
3188 오늘도 풀밭! 12 2013/05/02 10,108
3187 풀밭 밥상 10 2013/05/01 11,325
3186 곤드레밥과 해물된장 19 2013/04/29 12,170
3185 오늘 저녁 반찬 14 2013/04/27 16,907
3184 오랜만에 모둠 육수 주머니 만들었어요 10 2013/04/26 12,500
3183 모처럼 저녁으로 크림파스타 15 2013/04/24 13,624
3182 넘사벽, 도라지 생채 17 2013/04/23 11,176
3181 우리 식구 모두 잘 먹는 생선까스 12 2013/04/22 15,815
3180 먹던 반찬들 몰아먹기 10 2013/04/21 12,935
3179 매일 매일 꽃놀이 18 2013/04/19 12,904
3178 메뉴는 비슷하나 분위기는 사뭇 다른 밥상 13 2013/04/18 13,442
3177 푸짐한 저녁 밥상 24 2013/04/17 16,305
3176 조리법을 바꿔본 낙지볶음 18 2013/04/16 11,716
3175 생소한 생선요리, 틸라피아 구이 29 2013/04/14 22,539
3174 대충 과일샐러드 16 2013/04/13 13,614
3173 또 전 부쳤어요 19 2013/04/11 16,68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