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짭짤 고소한 김혜경의 사는 이야기, 요리이야기.

제 목 : 딱 한장 부친 빈대떡

| 조회수 : 11,679 | 추천수 : 0
작성일 : 2013-04-03 21:47:18




얼마전에 지인이 타지 않은 녹두를 좀 줬습니다.
타지 않은 녹두, 불려서 껍질 벗기기 어려워서, 곱게 모셔뒀었는데..
며칠 후 친정아버지 기일이 돌아옵니다.
아버지 젯상에 올려볼까하고, 며칠전 아주 조금 불려봤는데요, 역시가 껍질이 잘 벗겨지질 않네요.
통녹두를 그냥 불려쓰는 건, 역시 어려울 듯 하네요.

조금 불린 녹두에, 밥하려 씻었던 쌀 조금 넣어 커터에 갈았습니다.
김치 대충 송송 썰어넣고, 돼지고기도 곱게 갈지않고 대충 썰어서 반죽에 쓱쓱 섞은 후,
딱 한장 빈대떡을 부쳤습니다.
그런데...딱 한장 부치는 것이라 그랬는지 간이 좀 짜게 되어서 간장을 찍을 필요도 없이, 그렇게 부쳐졌네요.
항상 돼지고기를 갈아서 넣었는데, 송송 썰어서 넣었더니, 나름 씹는 맛도 있네요.

 

 

아침에 일어나니,목이 칼칼합니다.
그동안은 목을 잘 감싸고 다녔었는데 어제 하루  목 좀 내놓고 다녔다고 감기가 오는 모양이에요.
오늘은 아침부터 바빠서 병원엘 못갔는데, 내일은 병원에 가야겠어요.
감기 정도로는 병원에 가는 일이 없는 제가, 요즘은 달라졌습니다.
제 몸 제가 지켜야죠.

요즘 일교차가 너무 커요, 다들 감기 조심하세요, 그리고 목 감싸고 다니세요.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김혜경
    '13.4.3 9:52 PM

    ^^...요즘 비상대기중이시죠?? ^^

  • 1. 테오
    '13.4.3 9:56 PM

    가끔 백화점 수퍼에서 갈아놓은 녹두를 살때가 있어요
    귀찮고 시간없을때 먹으려고요 그게 콩과녹두를 함께 갈았다고 되어 있는데 식구들이 잘 먹거든요
    그래서 저도 집에서 녹두와 노란콩을 함께 불려서 갈았는데 맛이 비슷하고 좋았어요
    녹두만 갈았을때 보다 탄력도 있었구요
    보통은 쌀을 조금 같이 넣었는데 그간 콩맛에 익숙했었는지 맛있더라구요
    고기도 조금 다져넣고 김치도 씻어서 다져넣고 파를 조금 넣어 약식으로 부쳤는데 먹을만 했어요
    시집살이 할때는 고사리 숙주 쪽파와김치 고기도 쇠고기 돼지고기 따로 양념하여 반죽을 얇게 깔고
    고명을 넣고 위에 다시 반죽을 얹어 구웠지요 그것도 조그만 크기로요
    다 뒤섞어지는걸 시어머님이 아주 싫어하셨어요 그래서 제가 분가하여 빈대떡을 할때는 다 뒤섞었어요
    아마도 뭔가 반항(?)하는 기분이었나봐요 하하~

  • 김혜경
    '13.4.4 9:00 PM

    오호, 녹두와 콩을 같이 갈면 좋군요. 고소할 것 같아요.
    기회가 닿는다면 한번 해보고 싶어요. ^^

  • 2. 제주안나돌리
    '13.4.3 10:02 PM

    올해 저는 기온변화만 생기면 기침을 하네요 ㅠㅠ
    서귀포는 어제 한여름같았는데 제주시 볼 일 있어
    넘어가는데 성판악부터 빗방울 떨어지고
    잔뜩 흐린 날씨에 바람까정~ 성판악기준으로
    이런 날씨 변화를 자주 겪는데 매번 당황하네요
    바로 감기기운 있어서 오늘 종일 쉬어주었답니다

    갑자기 따끈한 빈대떡이 먹고파 집니다ㅎㅎ

  • 김혜경
    '13.4.4 9:01 PM

    저, 제주도에 여러번 갔었는데, 일정내내 날씨가 좋았던 적은 한번도 없었던 것 같아요.
    그래도 참 좋은 곳이죠.
    저도 제주도에서 꼭 한번 살아보고 싶었는데...

  • 3. 톰앤제리
    '13.4.3 11:38 PM

    감히 팁하나 알려드리자면~ 저도 저번에 통으로 불려 껍질이 잘 안벗겨져서 휴롬에 갈았더니 좋았어요~

  • 김혜경
    '13.4.4 9:02 PM

    불린 다음에 휴롬에 가는 거에요?
    그럼 어떻게 나올지 궁금합니다. ^^

  • 4. 캔디
    '13.4.4 12:34 AM

    잘은 모르는데 불린물을 버리면 안되고 그 첫물에 비벼서 껍질을 벗겨야 된다 들었습니다
    예전에 떡을 배울때 선생님이 그러셨고 수강생인 저희들이 그렇게 벗긴거 같습니다

  • 김혜경
    '13.4.4 9:03 PM

    첫물에 비볐는데도요, 좀 덜 불었는지...안벗겨지더라구요.ㅠㅠ..

  • 5. 예쁜솔
    '13.4.4 12:43 PM

    꼴깍꼴깍...침만 삼키고 갑니다.
    빈대떡 같은 손맛이 고급인 음식은 못만듭니다...ㅠㅠ

  • 김혜경
    '13.4.4 9:03 PM

    별 말씀을요...빈대떡 만들기 어렵지 않습니다. 용기를 내 보세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날짜 조회
3172 사다사다 별걸 다 사는 여자 21 2013/04/10 21,278
3171 세월은 흘러흘러 어느새~ 26 2013/04/09 16,681
3170 TV 요리 따라잡기 11 [조기전] [멸치 고추장무침] 19 2013/04/08 14,526
3169 휴일 낮의 호강!! 16 2013/04/07 13,625
3168 TV 요리 따라잡기 10 [수제비 라면] 18 2013/04/06 13,839
3167 한 그릇으로 끝! 3 [쭈꾸미볶음 덮밥] 12 2013/04/04 14,200
3166 딱 한장 부친 빈대떡 11 2013/04/03 11,679
3165 오랜만의 가지 반찬 21 2013/04/02 13,022
3164 생선초밥과 유부초밥 20 2013/04/01 12,122
3163 주말의 밥상들, 그리고 낙지무침 10 2013/03/31 13,393
3162 간단한 봄밥상, 머위 곰취 쌈밥 8 2013/03/30 10,259
3161 봄나물 잔치! 11 2013/03/29 10,076
3160 만능양념장 이용하기, 치즈 떡볶이 6 2013/03/27 12,903
3159 알탕, 그리고 동네빵집 얘기 32 2013/03/25 17,292
3158 모처럼 푸짐한 주말 저녁밥상. 홍합 가리비구이 12 2013/03/23 15,724
3157 만능양념장 이용하기, 낙지볶음 11 2013/03/22 11,494
3156 만능양념장 이용하기, 조기조림 26 2013/03/21 14,979
3155 비웠다가 채웠다가, 채웠다가 비웠다가... 14 2013/03/20 14,130
3154 쫀득쫀득한 우엉조림은 어떻게 만들까요? 23 2013/03/19 17,718
3153 세발나물, 성게알 미역국 14 2013/03/17 11,784
3152 한 그릇으로 끝! 2 [제육 덮밥] 14 2013/03/16 11,457
3151 집에 있는 재료 총출동, 한접시의 샐러드로~ 8 2013/03/15 12,972
3150 오늘의 집밥 15 2013/03/14 12,208
3149 한 그릇으로 끝! 15 2013/03/13 14,333
3148 오늘도 백반, 그리고 첨 끓여본 국 29 2013/03/11 15,89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