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짭짤 고소한 김혜경의 사는 이야기, 요리이야기.

제 목 : 만능양념장 이용하기, 치즈 떡볶이

| 조회수 : 12,906 | 추천수 : 0
작성일 : 2013-03-27 20:59:42

오늘 저녁은, 완전히 묵은 반찬 처치의 날이었어요.
냉장고 안에 딱 한두젓가락씩 남은 음식들이 도대체 몇가지인지..
이런 음식들 버리는 분들도 많다고 하는데요, 저는 ㅠㅠ 음식 버리면 안된다고 하고 철저히 교육받은 터라..ㅠㅠ...
음식이 상하기 전에는 절대로 버리지 않는데요,
새 반찬하면서 먹던 반찬 상에 올리면 우리집 다른 식구들은 새반찬만 먹지, 먹던 반찬 근처에는 젓가락도 안가져가요.
그래서 오늘은 먹던 반찬 처리일로 잡았는데요,
(사실 이건 변명이구요, 귀가가 늦어서 반찬하기 귀찮았어요)
먹던 반찬으로 차려보니, 반찬이 열가지도 넘는거에요.
사진도 찍었는데...너무 그래서...얼른 지워버렸어요.

암튼 이 바람에, 먹던 나물 세가지, 몇장 남지 않은 곰취쌈과 김, 깻잎, 알탕 등등을 몽땅 먹어버렸어요.
얼마나 속이 시원한지...
그랬는데 좀 먹을만한 반찬이 없었던 탓인지, 속이 헛헛해요.
더 늦은 시간에 만들어먹는 것보다, 아예 일찍 야식을 만드는 것이 낫겠다 싶어서 떡볶이 했습니다.





떡은 냉동실에 들어있던, 아주 조금 남은 떡국떡.
일단에 찬물에 담가 잠시 불렸다가 물 붓고 끓였어요.
양념은 만능양념장으로 했구요, 떡볶이는 좀 달아야 맛있어서 물엿을 좀 넘었어요.

그랬는데...제가 그랬잖아요, 만능양념장에 청양고춧가루를 섞어서 너무 맵다고.
떡볶이가 완성되어 맛을 보니 입안이 얼얼할 정도로 매운 거에요.ㅠㅠ




그래서 피자용 치즈를 얹어서 오븐에 3분 정도 넣었습니다.
그랬더니 요렇게 치즈가 녹았습니다.
조금 떠먹어보니...^^ 말이 필요없네요, 치즈가 들어가면...뭐든 맛있잖아요,
치즈의 고소함과 떡볶이의 매운맛이 너무 잘 어우러지네요.
맛있어서, 조금 더 먹고 싶지만...꾹 참고 있는 중입니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이플
    '13.3.27 9:13 PM

    아~! 어떤 맛일지 꼭 해먹어보고 싶어지는
    떡볶이네여...
    근데 설마 1등?ㅎㅎㅎㅎ

  • 김혜경
    '13.3.28 7:33 AM

    ^^ 치즈가 들어갔으니까...아무래도 좀 고소하고 부드럽죠. ^^

  • 2. 딸기가좋아
    '13.3.27 11:51 PM

    앗.. 2등 ^^
    이 밤에 치즈넣은 떡볶이 심하게 땡기네요 ㅎㅎㅎ
    저희 집 5분거리에 유명체인떡볶이집이 3개가 있는데... 자꾸 먹으니 너무 매워서 잘 못먹겠더라구요. 집에서 해먹는게 더 맛있어요.
    이번 주말엔 치즈떡볶이 한번 해먹어봐야겠네요.. ㅎㅎ

  • 김혜경
    '13.3.28 7:35 AM

    저도 유명 체인 떡볶이 먹어본 적 있는데요, 정말 맵더라구요.
    그냥 고추장이나 고춧가루만 넣는 것 같지는 않더라구요.
    막 먹어도 괜찮은 건지...
    뭐니뭐니해도, 입에 착착 감기는 맛은 없어도, 집에서 만드는 떡볶이가 젤 인것 같아요. ^^

  • 3. 피치피치
    '13.3.28 9:49 AM

    ㅎㅎ 제 딸들이 엄청 좋아하는 메뉴에요.
    떡볶이만 해주다가 그 위에 치즈 얹어 주었더니
    고급스럽고 맛있다고 어찌나 맛있게 먹던지.
    일부러 친구들 데리고 와서 해달라고 하면 저도 무척 좋더라고요.
    한동안 치즈가 떨어져서 못해먹었는데 오늘 장보면서
    저녁때 해줘야겠네요^^

  • 김혜경
    '13.3.29 8:28 PM

    ^^, 치즈 얹어지면 정말 맛있어지죠!!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날짜 조회
3172 사다사다 별걸 다 사는 여자 21 2013/04/10 21,283
3171 세월은 흘러흘러 어느새~ 26 2013/04/09 16,695
3170 TV 요리 따라잡기 11 [조기전] [멸치 고추장무침] 19 2013/04/08 14,534
3169 휴일 낮의 호강!! 16 2013/04/07 13,628
3168 TV 요리 따라잡기 10 [수제비 라면] 18 2013/04/06 13,844
3167 한 그릇으로 끝! 3 [쭈꾸미볶음 덮밥] 12 2013/04/04 14,203
3166 딱 한장 부친 빈대떡 11 2013/04/03 11,683
3165 오랜만의 가지 반찬 21 2013/04/02 13,026
3164 생선초밥과 유부초밥 20 2013/04/01 12,132
3163 주말의 밥상들, 그리고 낙지무침 10 2013/03/31 13,396
3162 간단한 봄밥상, 머위 곰취 쌈밥 8 2013/03/30 10,262
3161 봄나물 잔치! 11 2013/03/29 10,079
3160 만능양념장 이용하기, 치즈 떡볶이 6 2013/03/27 12,906
3159 알탕, 그리고 동네빵집 얘기 32 2013/03/25 17,295
3158 모처럼 푸짐한 주말 저녁밥상. 홍합 가리비구이 12 2013/03/23 15,727
3157 만능양념장 이용하기, 낙지볶음 11 2013/03/22 11,497
3156 만능양념장 이용하기, 조기조림 26 2013/03/21 14,983
3155 비웠다가 채웠다가, 채웠다가 비웠다가... 14 2013/03/20 14,133
3154 쫀득쫀득한 우엉조림은 어떻게 만들까요? 23 2013/03/19 17,726
3153 세발나물, 성게알 미역국 14 2013/03/17 11,787
3152 한 그릇으로 끝! 2 [제육 덮밥] 14 2013/03/16 11,460
3151 집에 있는 재료 총출동, 한접시의 샐러드로~ 8 2013/03/15 12,975
3150 오늘의 집밥 15 2013/03/14 12,211
3149 한 그릇으로 끝! 15 2013/03/13 14,337
3148 오늘도 백반, 그리고 첨 끓여본 국 29 2013/03/11 15,90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