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짭짤 고소한 김혜경의 사는 이야기, 요리이야기.

제 목 : 집에 있는 재료 총출동, 한접시의 샐러드로~

작성자 : | 조회수 : 12,930 | 추천수 : 0
작성일 : 2013-03-15 19:46:51



오늘은 세발나물을 해먹을까 하다가,
사놓은 아스파라거스랑 꼬마 당근을 얼른 먹어야겠다는 일념하에, 메뉴를 샐러드로 급선회합니다.

아스파라거스와 꼬마당근은 데치고,
한통사서 한참동안 잘 먹고 있는 라디치오와 양상추도 꺼내 씻어서 물기 빼두고,
커다란 볼에 아스파라거스랑 꼬마당근, 라디치오, 양상추를 담고 보니
저절로 입맛이 돌 듯 눈이 즐겁습니다.
토마토도 하나 넣어볼까 하고 꺼냈다가 토마토는 도로 집어넣었습니다.
당근으로 충분해요.





제가 즐겨보는  TV프로그램중 제이미 올리버의 15분 레시피라는 것이 있는데요,
제이미 올리버는 어쩜 그렇게 샐러드를 먹음직스럽게 만드는지..
감자껍질 벗기는 필러로 오이 쓱쓱, 당근 쓱쓱 썰어서 길쭉길쭉 한 그대로 큼직한 접시에 담고,
스테이크나 구운 닭고기 같은 거 곁들이고,
이런저런 드레싱을 쓱쓱 뿌리는데...무슨 예술작품 같은거에요.
제이미 올리버의 레시피를 그대로 따라할 수는 없겠지만
(구하기 어려운 재료도 많고 코리앤더처럼 제가 안먹는 재료도 있어서요)
조만간 저도 우리집에서 제일 큰 접시에,
채소랑 구운 고기랑 크루통이 어우러져서 그 자체가 한끼 식사인 샐러드를 담아보고 싶어요.
 

겨울에는 날채소가 안 땡겨서, 샐러드 많이 먹지 않았는데요,
요즘은 날채소가 자꾸 당깁니다, 제 몸이 부르고 있어요.
맛있는 봄나물이랑 신선한 샐러드 많이 먹으면서 가벼운 봄을 맞아볼까 합니다. ^^

김혜경 (kimyswife)

안녕하세요?82cook의 운영자 김혜경 입니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행복이마르타
    '13.3.15 7:57 PM

    냉장고 정리도 되고 채소로 배를 불리니 다이어트에도 도움이 되겠어요
    색조합도 이쁘고 영양도 좋은 샐러드네요

  • 김혜경
    '13.3.16 8:48 PM

    색감이 좋으니까 더 맛있는 것처럼 느껴지더라구요. ^^

  • 2. 초록하늘
    '13.3.15 8:18 PM

    찌찌뽕!!!
    저도 오늘 아침,저녁 샐러드 먹었어요.
    아침엔 치커리, 저녁엔 양상추. ^^
    봄이오니 상큼한게 댕기나봐요. ㅎㅎ

  • 김혜경
    '13.3.16 8:49 PM

    그쵸?? 요즘 상큼한 것이 당기지요?
    자꾸 생채소가 먹고 싶어요.

  • 3. 김흥임
    '13.3.15 9:39 PM


    제가 근무하는곳에선 저게 어려워요 .
    저렇게 고급식재료 주문자체가 어려워서 ㅠㅠ

    저녁엔 저렇게 셀러드한접시면 한끼거뜬인데

    요즘은 집에 애들도 점점 미워져서 과일도 턱밑에 깍아둬도 안먹어서
    사과즙으로 대체하구요 ㅠㅠ

  • 김혜경
    '13.3.16 8:50 PM

    아스파라거스...너무 비싸요..ㅠㅠ..
    비싸지만 아스파라긴산이 많이 들어있다 해서, 봄에 좋을 것 같아서 큰맘 먹고 한단 샀답니다.^^

  • 4. 달달설탕
    '13.3.17 11:12 AM

    아스파라거스도 그냥 날로 드시나요 항상 익혀 먹었는데 시도해봐야겠어요 혹시 소스는 뭘 쓰시나요 드레싱 안먹는 아이때문에 그냥 날채소만 먹는데 맛이없어요

  • 5. 피글렛
    '13.3.17 9:04 PM

    저도 15분 레시피의 팬이에요. 제이미 올리버가 샐러드 만들 때는 그림 그리는 화가 같아요. 접시 대신 샐러드를 쌓아올려가는 그 판대기가 마치 캔버스 같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날짜 조회
3172 사다사다 별걸 다 사는 여자 22 2013/04/10 21,232
3171 세월은 흘러흘러 어느새~ 26 2013/04/09 16,602
3170 TV 요리 따라잡기 11 [조기전] [멸치 고추장무침] 19 2013/04/08 14,482
3169 휴일 낮의 호강!! 16 2013/04/07 13,584
3168 TV 요리 따라잡기 10 [수제비 라면] 18 2013/04/06 13,793
3167 한 그릇으로 끝! 3 [쭈꾸미볶음 덮밥] 12 2013/04/04 14,156
3166 딱 한장 부친 빈대떡 11 2013/04/03 11,638
3165 오랜만의 가지 반찬 21 2013/04/02 12,956
3164 생선초밥과 유부초밥 20 2013/04/01 12,070
3163 주말의 밥상들, 그리고 낙지무침 10 2013/03/31 13,353
3162 간단한 봄밥상, 머위 곰취 쌈밥 8 2013/03/30 10,223
3161 봄나물 잔치! 11 2013/03/29 10,036
3160 만능양념장 이용하기, 치즈 떡볶이 6 2013/03/27 12,866
3159 알탕, 그리고 동네빵집 얘기 32 2013/03/25 17,249
3158 모처럼 푸짐한 주말 저녁밥상. 홍합 가리비구이 12 2013/03/23 15,676
3157 만능양념장 이용하기, 낙지볶음 11 2013/03/22 11,452
3156 만능양념장 이용하기, 조기조림 26 2013/03/21 14,938
3155 비웠다가 채웠다가, 채웠다가 비웠다가... 14 2013/03/20 14,089
3154 쫀득쫀득한 우엉조림은 어떻게 만들까요? 23 2013/03/19 17,618
3153 세발나물, 성게알 미역국 14 2013/03/17 11,746
3152 한 그릇으로 끝! 2 [제육 덮밥] 14 2013/03/16 11,413
3151 집에 있는 재료 총출동, 한접시의 샐러드로~ 8 2013/03/15 12,930
3150 오늘의 집밥 15 2013/03/14 12,170
3149 한 그릇으로 끝! 15 2013/03/13 14,289
3148 오늘도 백반, 그리고 첨 끓여본 국 29 2013/03/11 15,85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