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달래무침

| 조회수 : 6,119 | 추천수 : 2
작성일 : 2021-03-26 19:06:46
달래는 여간 부지런해야지
안그러면 먹기 힘든 귀한 봄의 보약입니다
같이 운동간 친구에게
부탁 하였습니다
쾌히
달래를 다듬어 줍니다
뿌리 부분에 까맣게 붙어 있는걸
떼어 내야지요

달래를 여러번 씻어 헹구어
다듬어 두어시간 물기를 말리면서

냄비에 물을 끓이다
마가루를 물에 괴어서
넣어 풀을 쑵니다

한김나간 풀에 받혀 놓은 액젓을 넣고
새우젓갈 과 고추가루를 풀어서
달래를 듬성듬성 잘라서
더벅더벅 무치다

찹쌀조청다리면서 마늘 넣어 만든
고추장 1킬로 쯤 넣어서
다시 무쳤습니다
단맛으로 꿀을 조금 첨가 하였습니다

저녁에 맛나게
먹었습니다
내일 아침 뜨신 밥에는 더 맛날듯 합니다
봄의 보약입니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Alison
    '21.3.27 8:52 AM

    달래무침 너무 맛있어 보입니다. 방금지은 따끈한 밥한술떠서 올려 먹으면 정말 맛있겠어요.

  • 이호례
    '21.3.27 9:17 PM

    그쵸 뜨신밥에 고기에 국수에 다좋아요

  • 2. Harmony
    '21.3.27 11:05 AM

    사진보니 정말 침 고이네요.
    따끈한 밥에 김싸서
    달래무침 올려먹으면 맛 나겠어요.

  • 이호례
    '21.3.27 9:25 PM

    달래 다듬은 보람이 있었답니다
    가끔 달래 무칠때 생김을 뜯어 넣기도 하였어요
    김에 싸서도 좋겠습니다

  • 3. 산아래
    '21.3.27 1:54 PM

    달래무침 아는 맛이라 밥먹고 싶어집니다.

  • 이호례
    '21.3.27 9:19 PM

    달래간장에 생김 싸먹는것 저도
    좋아한답니다
    생선조림에 달래간장으로 하였더니
    깔끔하니 좋았습니다

  • 4. 그리피스
    '21.3.27 11:31 PM

    아 김치 양념풀 끌이듯
    하여 무치는거군요

  • 5. 고고
    '21.3.29 6:11 PM

    침이 꿀꺽합니다.ㅎ
    정말 맛있어 보여요.

  • 6. Runa
    '21.3.30 3:51 AM

    미국인데 이정도 사진이면 테러에 가깝습니다
    정말 먹고싶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4084 136차 전달) 2021년 5월 스타게티소스2종 과 피자&am.. 5 행복나눔미소 2021.05.15 4,853 6
44083 베이킹 기록들 (두번째) 25 빈틈씨 2021.05.14 5,992 2
44082 슬기로운 집콕 생활 1 61 해피코코 2021.05.11 11,601 9
44081 135차 전달) 2021년 4월 함박스테이크 전달 14 행복나눔미소 2021.05.10 3,383 4
44080 2021년 5월 둘째주 집밥 17 은지아빠 2021.05.10 7,377 1
44079 솔이네 4,5월 지낸 이야기(feat. 남편도시락) 21 솔이엄마 2021.05.09 7,934 2
44078 루바브 & 햇고사리 17 ilovemath 2021.05.09 6,418 3
44077 4월에 한 일들 (밥알쑥 인절미 ) 21 주니엄마 2021.05.07 7,164 3
44076 캠핑카 북미대륙횡단 여행 +허접요리 (14-끝) 80 Alison 2021.05.06 3,892 8
44075 페루로 시간여행~ 22 시간여행 2021.05.05 6,372 1
44074 2021.4월 마지막 주 집밥 12 은지아빠 2021.05.04 9,399 1
44073 캠핑카 북미대륙횡단 여행 +허접요리 (13) 33 Alison 2021.05.04 5,401 3
44072 엄마의 서울 입성, 랜선집들이 37 솔이엄마 2021.05.03 9,375 1
44071 오월은 25 고고 2021.05.03 4,434 2
44070 봄이 왔어요 14 ilovemath 2021.05.03 4,453 3
44069 Sei씨와의 추억을 새기며 2... 15 Harmony 2021.05.03 5,740 5
44068 Sei씨와의 추억을 새기며... 143 Harmony 2021.04.28 18,413 5
44067 살고 지고 28 고고 2021.04.27 10,180 6
44066 캠핑카 북미대륙횡단 여행 +허접요리 (12) 28 Alison 2021.04.25 8,677 2
44065 캠핑카 북미대륙횡단 여행 +허접요리 (11) 36 Alison 2021.04.23 6,053 5
44064 저 요즘 남편 도시락 싸요... 68 솔이엄마 2021.04.20 16,501 6
44063 10일 후면 먹는 보리막장 담갔어요. 31 프리스카 2021.04.18 8,556 1
44062 캠핑카 북미대륙횡단 여행 +허접요리 (10) 27 Alison 2021.04.18 3,943 4
44061 DIY자작 캠핑카 여행의 추억 +허접요리 24 Alison 2021.04.17 6,440 4
44060 쿠스코에서의 아름다운 시간들... 47 시간여행 2021.04.15 7,556 4
44059 라마단 금식 이야기 - 그리고 국수 ^^ 29 dungdung 2021.04.14 7,951 3
44058 캠핑카 북미 대륙 횡단 여행 +허접 요리(9) 52 Alison 2021.04.14 5,865 2
44057 4계절 아무 때나 담그는 고추장(수정) 34 프리스카 2021.04.13 4,873 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