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향긋한 미나리 김치볶음밥 ..... 그녀를 아십니까?

| 조회수 : 6,337 | 추천수 : 3
작성일 : 2021-02-03 16:28:47

요새 주물팬 (Cast Iron Pan) 이 다시 유행하나봐요.


몇년전 주부사이트에서 르쿠르제와 롯지팬이 유행을 했었죠.

그리고


저도 그때 한참 주물팬과 냄비에 빠져서 크기별로 색깔별로 브랜드별로 여러개를 구입했었지만 우선 너무 무겁고
또 손질을 매번 해주어야 하고 급하게 음식을 해야할땐 번거롭고 또 소재가 쇠라 자칫 하다간 다른 그릇들이 
깨지기 쉬워 주방 캐비넽 깊숙이 들어가 잊혀진 그릇이 되었답니다.
.
.
.
그녀를 아십니까 ?
82의 초창기 시대에 개성 넘치는 테이블 세팅과 오밤중에 남편이 동료들을 데리고 와도 순식간에 여러개의 요리를
뚝딱뚝딱 차려 놓고 방에 올라와 82에 하소연 하는 내용이 너무 웃겨서 빵빵 웃음 터트리게 만들던 그녀 ^^

'애니 윤'님을 찾게 되어 너무 반가운 마음에 그분의 "염색머리 앤"을 보니 롯지팬을 이용해서 미나리 김치볶음밥과
삼겹살을 정말 맛있게 구워 드시더라구요.

주물팬에서 빗소리를 내며 맛있게 튀겨지듯 노릇노릇 구어지는 삼겹살.

염색머리 앤님은 달궈진 롯지팬에 기름을 두르고 마늘을 살짝 굽다가 마늘을 건져내 작은 롯지팬에 옮기고
그마늘기름에 삼겹살을 튀기듯 구우시더라구요.

삼겹살 구운 기름에 신김치와 찬밥을 넣으시고 볶은 후 나중에 미나리 잘게 썰은 것을 올리시곤 불에 그대로 두니

어떻게 되었을까요? ^^ 

바싹바싹 고소한 누룽지가 생긴다며 수저로 김치볶음밥 눌은 것을 보여 주는데 @@  @@
주물팬이 솥뚜껑 같은 역활을 한다고 하셨어요.

갑자기 몇년동안 주방의 보이지도 않는 구석에 있는 주물팬들이 생각나서 당시 세트로 모으던 파란색 르쿠르제팬을 
꺼내고 시즈닝이 귀찮아 뜯지도 않은 박스쨰 있던 작은 주물팬들을 꺼냈습니다.

몇시간에 걸쳐 시즈닝을 하고 또 하고 또 했지요.

결국 저의 쓸데없는 결벽증 때문에 팔만 아프고 다음날에야 쓸 수 있었어요.
애고... 귀찮아.
하지만 눈에 선하던 노릇노릇 바싹바싹 향긋한 미나리 김치볶음밥의 유혹을 뿌리칠 수 없었어요.

염색머리 앤님의 레시피에는 없었지만 저희 가족은 치즈를 너무 좋아하는지라, 체다와 모짜렐라치즈를 팬의 가장자리에
둘렀는데 ... 이건 하지 말아야 했어요.
너무 오일리헤서 콜라를 연신 마시게 되더라구요.
솥뚜껑 효과의 바삭바삭한 누룽지라기 보다는 기름이 너무 많아서 안먹어지더라구요.

다음엔 오리지널 레시피대로 따라 하는걸로 ^^




레먼라임 (lemonlime)

저는 6세가 되는 딸과 2세의 아들을 가진 전업주부입니다. 82쿡을 알게 된 것은 지난해 연말 \"칭찬받은 쉬운요리\"라는 책을 통해서 입니다. 자세한 것은 82쿡을 보라는 선..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천안댁
    '21.2.3 9:07 PM

    안녕하세요^^
    주물팬~진짜 오래간만에 보내요.
    저도 너무 무거워서 주방창고 깊숙한곳에 있는데, 꺼내보고 싶은 색각이 듭니다.

    본인 프로필에 6세되는 딸과 2세 아들있다고 하시는것은 초기에 작성하신것이나봐요^^
    따님은 대학생이고, 아들은 고등학생이 된것 같군요^^

    반갑습니다~

  • 레먼라임
    '21.2.4 7:03 AM

    정말 아무것도 모르던때 82쿡이 있어서 먼타지에서 살지만 많이 배우고 외롭지 않았던 것 같아요^^
    주물팬 하나만 꺼내서 눈 딱 감고 반나절 정도 봉사하시면, 보답으로 계란 후라이가 팬안에서 날라다니는 마술과
    바삭바삭한 음식을 선사한답니다.
    단, 두손으로 공손하게 다루고 주물팬의 애간장이 닳도록 서서히 예열시킨 후 사용해주세요

  • 2. ilovemath
    '21.2.4 12:40 AM

    82의 역사가 느껴지는 글이네요
    6세 딸, 2세 아들이 대딩 고딩이 되었으니 ..
    덕분에 저도 좋아하는 굴짬뽕 레시피 얻게되어 너무 기뻐요
    나이들어 손목때문에 비록 주물팬은 무리지만 눈호강으로도 충분합니다
    닉네임도 예쁜 레몬라임님 반갑고 감사합니다

  • 레먼라임
    '21.2.4 7:10 AM

    반가워 해주시니 정말 감사합니다.
    세월이 참 빠르죠? 프로필 수정하려고 했는데 그냥 놔들래요.
    마음만이라도 젊고 애들도 예쁜 모습일떄라 그기억 갖고 대하려구요 ㅎㅎㅎ
    애증의 주물팬이죠 ㅋ~~~
    이번엔 시즈닝 하면서 아예 붙박이 처럼 스토브 위에 올려두고 쓰고 있어요.
    바삭바삭한 부침개의 가장자리와 솥뚜껑 누른밥을 포기할 수 없어서요 .
    꿀짬뽕 뿐만 아니라 모든 국수 요리에도 야채를 따로 살짝 볶아서 쓰면 아삭한 맛과 색감이 좋더라구요.
    좋은 하루 되세요 ^^

  • 3. 소년공원
    '21.2.4 8:45 AM

    주물팬은 난이도 극상일 듯 하여 저는 감히 가져볼 생각조차 못해봤어요 :-)
    불에서 내려놓아도 계속해서 자글자글~~ 하며 뜨거운 온도를 유지하니 음식이 맛이 없을 수가 없겠어요.

  • 레먼라임
    '21.2.4 7:41 PM

    시즈닝이 사실 번거롭기는 해요.
    그러나 건강과 환경을 생각하면 반나절 정도의 봉사를 감수해야죠 어찌보면 완전 무기에요.
    저희 아이들이 어렸을때인데 무슨 생각으로 주물팬과 냄비들을 사서 모았는지 몰라요. 아마도 건강 때문이었을거라고 위로를 해봅니다. ^^

  • 4. 시간여행
    '21.2.7 3:18 PM

    저는 잘 모르는 분인데 덕분에 검색해서 주물팬 음식도 보고
    페인트로 가구 칠하는것 재미있게 봤어요~
    상당히 유쾌하신 분이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4064 캠핑카의 장점들 +허접요리 22 Alison 2021.04.12 2,955 3
44063 캠핑카의 단점들 +허접요리 30 Alison 2021.04.10 6,888 4
44062 캠핑카 북미 대륙 횡단 여행 +허접 요리(8) 15 Alison 2021.04.07 6,136 5
44061 134차 전달) 2021년 3월 전달 9 행복나눔미소 2021.04.06 2,696 9
44060 오늘저녁 메뉴와 파김치 24 주니엄마 2021.04.06 8,015 3
44059 그동안 만들어 본 것들!!! 40 레미엄마 2021.04.06 8,457 6
44058 봄이 왔어요~ 21 시간여행 2021.04.05 6,169 4
44057 키톡 데뷔해봅니다 ^^ 25 클레멘타인 2021.04.05 6,143 6
44056 캠핑카 북미 대륙 횡단 여행 +허접 요리(7) 18 Alison 2021.04.04 4,696 6
44055 이 밤에 파김치 13 뽀롱이 2021.04.03 6,371 5
44054 캠핑카 북미 대륙 횡단 여행 +허접 요리(6) 20 Alison 2021.04.02 3,880 4
44053 캠핑카 북미 대륙 횡단 여행 +허접 요리(5) 15 Alison 2021.04.01 5,955 5
44052 돼지고기 없는 나라에서... 야식 해먹기 15 dungdung 2021.03.30 6,781 2
44051 미세먼지가 만든 수다 32 고고 2021.03.29 7,621 7
44050 캠핑카 북미 대륙 횡단여행 +허접 요리(4) 19 Alison 2021.03.28 4,914 5
44049 캠핑카 북미 대륙 횡단여행 +허접 요리(3) 12 Alison 2021.03.27 7,555 4
44048 달래무침 10 이호례 2021.03.26 5,688 2
44047 한 분이라도 . . 달래다듬기 14 산아래 2021.03.26 4,848 2
44046 돼지고기 없는 나라에서 밥해먹고 살기. 19 dungdung 2021.03.23 8,963 5
44045 캠핑카 북미 대륙 횡단 여행 +허접 요리(2) 14 Alison 2021.03.23 8,237 6
44044 캠핑카 북미 대륙 횡단 여행 +허접 요리(1) 22 Alison 2021.03.22 8,903 4
44043 챌시가 키톡에 떳어요!! 18 챌시 2021.03.21 8,938 6
44042 엄마표 홍두깨 손칼국수 8 케세이 2021.03.20 6,099 1
44041 마구 먹고 떠들고 25 고고 2021.03.19 9,370 5
44040 냉이가 꽃을 피우기전에 ..... 23 주니엄마 2021.03.18 7,658 2
44039 더워지기 전에 새우장담기 14 산아래 2021.03.18 4,688 2
44038 솔이네 2월3월 지낸 이야기 18 솔이엄마 2021.03.08 19,925 6
44037 다시 먹고 놀고 12 뽀롱이 2021.03.08 14,277 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