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짭짤 고소한 김혜경의 사는 이야기, 요리이야기.

제 목 : 새우 카레 튀김, 가지껍질 튀김

작성자 : | 조회수 : 12,473 | 추천수 : 1
작성일 : 2013-08-04 21:49:22


날씨가 더우니까 머리도 어떻게 되는 모양입니다.
며칠전 장볼때 냉장 샤브샤브 고기랑 돼지고기 불고기 거리를 사가지고와서 김치냉장고 안에 떠억 넣어뒀는데,
또 호박잎도 쪄먹는다고 사서 냉장고 안에 넣어뒀는데,
아 글쎄 재료를 그렇게 두고도 먹을게 없어 뭘 먹을까 고민하다가 냉동실의 새우를 꺼내 해동했어요.
다른 걸 뭘 찾다보니, 김치냉장고에 고기가 떡~~ㅠㅠ
그나마 다행인 건 김치냉장고의 온도가 낮아서 고기가 얼듯말듯...내일이라도 얼른 해먹어야죠.
일단 해동한 새우이니 애초 생각했던 대로 튀겨봅니다.



오늘은 완전히 해동된 새우에 일단 카레가루를 뿌려뒀다가,
그위에 녹말가루를 한번 더 묻혀준 다음에 튀겼습니다.
거죽에 튀김옷이 거의 묻지않아 오롯하게 새우살만 씹히는 그런 튀김입니다.

새우튀김만 담으면 재미었으니까 쿠마토랑 채소들이랑 곁들이려고 준비했는데요,
문득 지난번에 가지찜 하면서 벗겨두었던 가지껍질을 튀기면 어떨까 싶더라구요.
그래서 가지 껍질을 튀겼는데, 너무 질긴거에요.

우리집 남자들 쳐다도 안보겠다 싶어서 새우 밑에 깔았어요.
그랬는데 이게 웬일입니까? 남편도 그렇고, 가지는 절대로 먹지않는 아들도 그렇고 좋다고 먹는 거에요.
"질기지 않아??" 하니까, 질기긴 한데 맛이 괜찮대요.
정말 모르겠습니다, 제 입에 맛있는 건 별로 라고 하고, 제 입에 별로인 건 좋다고 하고..




뭐 어쨌거나 긴 접시에 수북하게 담아낸,
쿠마토와 채소와 새우와 가지튀김, 깨끗하게 다 먹었으면 되었지요.
아, 사진에 보이는 것만큼만 새우 튀긴 건 아니에요. 이건 절반쯤 되는 양입니다.


뉴스 일기예보를 보니, 무더위 지금부터 시작이라고 합니다.
다들 이 무더위, 무탈하게 보내시길, 항상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김혜경 (kimyswife)

안녕하세요?82cook의 운영자 김혜경 입니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arbor
    '13.8.4 10:46 PM

    새우 담은 그릇이 탐나네요....

  • 2. arbor
    '13.8.4 10:46 PM

    유리인가요?

  • 김혜경
    '13.8.5 6:16 AM

    네,유리그릇입니다. ^^

  • 3. 자강
    '13.8.5 12:25 AM

    어렸을적 가지를 어슷 썰어서 밀가루ㅡ>계란ㅡ>빵가루 묻혀
    가지튀김 해주면 바삭하니 아주 맛있었던 기억이 납니다.

    도구 팔려고 동네 아주머니들 모셔놓고 요리 선생님이 시연했던 메뉴^^

  • 김혜경
    '13.8.5 6:17 AM

    뭐 팔러오신분이 가지를 튀겼을지..궁금합니다.
    저도 담에는 빵가루 묻혀서 튀겨봐야겠네요. ^^

  • 김혜경
    '13.8.5 6:17 AM

    아...전염병일까요?? ^^

  • 4. 영이맘
    '13.8.5 2:47 PM

    샘 장흥유원지 잘 다녀왔어요. 아이들 데리고 편하게 다녀와서 감사!!! 근데 백숙이 75천원이었네요. 어델가도 그보다 돈이 안들겠나 하고 기분좋게 다녀왔네요.

  • 김혜경
    '13.8.5 8:36 PM

    주말에 다녀오셨어요?
    저 갔을 때는 평일이라 그런지 7만원이었어요.
    자리값이라 생각하고 말았어요.
    그런데 감자전은 2만원이나 하길래 안 시켰어요. ^^

  • 5. 올리비아 사랑해
    '13.8.5 11:57 PM

    이 무더위에 튀김아라뇨? 아웅 증말 먹고시포요ㅎㅎ 전 아이가 어려 필** 에서 나온 공기로 튀긴다는 것두 샀는데 더우니 것두 꺼내기가 싫어서요 애키운다는 핑계로 겨우 목숨만 부지하고 살진 않구요 거의 외식 매식 아웅 신랑 미안^^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날짜 조회
3272 고기 반찬, ^^ [불고기] 10 2013/09/02 11,567
3271 또 채식 칠첩반상~~ 10 2013/09/01 10,992
3270 채식밥상 14 2013/08/31 10,408
3269 어제부터 준비한 [감자탕] 20 2013/08/28 12,279
3268 우리집 소박한 6첩반상 21 2013/08/27 15,380
3267 여름 다가고 오이냉국 19 2013/08/26 9,788
3266 커피숍 빙수 부럽지않은 집에서 만든 빙수 15 2013/08/20 18,971
3265 맛집 추천해주세요 90 2013/08/19 17,155
3264 쫀득쫀득하고 구수한 [감자전] 14 2013/08/18 13,811
3263 또 가지, [가지밥] 24 2013/08/16 11,675
3262 휴일 보내기 38 2013/08/15 13,270
3261 오래 벼르다 해본 [냉토마토스프] 38 2013/08/14 11,765
3260 말복 메뉴는 초계탕! 13 2013/08/12 11,622
3259 몇년만인가, 집에서 해먹는 빙수가~ 8 2013/08/11 13,446
3258 가지찜으로 덮밥을~ 20 2013/08/10 11,765
3257 오늘..고생들 많으셨어요 18 2013/08/08 13,713
3256 동남아풍 쌀국수 샐러드 12 2013/08/07 9,667
3255 청양고추 효소 시도해봤어요~ 18 2013/08/06 15,426
3254 새우 카레 튀김, 가지껍질 튀김 10 2013/08/04 12,473
3253 시원한 점심, [메밀 냉국수] 11 2013/08/03 10,762
3252 식탁 위의 냄비 두개, [백합탕] [가지찜] 23 2013/08/01 14,649
3251 걱정 반, 기대 반 [양파 효소] 35 2013/07/31 14,318
3250 이런 게 사는 낙!! 40 2013/07/30 19,289
3249 땀 흘리지않아도 되는 [김밥] 13 2013/07/29 15,060
3248 점심에 또 국수, [볶음 에그 누들] 14 2013/07/28 13,35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