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moon의 레드잡채

| 조회수 : 9,630 | 추천수 : 23
작성일 : 2006-07-14 22:22:59




집에 있는데도 불구하고 식용유 사면 끼워준다는 꼬임에 빠져
덜렁 옆구리에 끼고 왔던 당면!!
이제는 천덕꾸러기가 되어 뒷 베란다에서 뒹굴고 있더군요.
그래서 한번 놀아 줘야 할 것 같아 집에 있는 재료들을
이용해서 잡채 만들었어요. 섹시한(?) 레드 잡채 버전으로...


( 사진은 오늘 찍은 것이 아니라 전에 찍어 놓았던 것으로 올려요. ^ ^ ;; )




달군 팬에 고추기름, 식용유 반반 넣은 후 다진 마늘 넣고 볶다가
갖은 야채( 당근, 양파, 피망 , 버섯 등) 채 썬 것 넣고 볶아줘요. 휘리릭~
너무 오래 볶으면 물이 생기니 센 불에서 재빨리 볶는 것이 포인트!



굴소스 1 넣은 후 소금, 후추로 간해서 접시에 덜어낸 후




간장 4, 맛술 2, 설탕 1, 고춧가루 2, 다진 마늘 1, 물 2/3컵을 섞어서
빨간 양념장을 만들어요.





찬물에 충분히 불린 당면에 빨간 당면 양념장을 넣고 당면이 익을 때까지 끓여 주세요.
이때, 당면이 익는 정도에 따라 물의 양은 가감해 주시면 되요.
보통 당면을 끓는 물에 삶아 건져 낸 후 갖은 양념을 해서 나머지 재료와 섞어주는데
전 아예 당면을 양념장 물에 삶아요. 그렇게 하면 양념이 당면에 골고루 잘 배고
더 쫄깃한 것 같아요. 단, 주의할 점은 당면 삶을 양념장 물을 처음부터 너무 많이 잡지
말라는 것!!
뭐.. 당면은 취향 것 편한대로 삶아서 쓰세요. ^ ^



볶아 놓은 야채랑 잘 섞은 후 마지막에 참기름, 깨소금으로 마무리 하면 끝!!.
이때 해물이나 숙주나물, 콩나물 데친 것을 함께 넣고 볶아 먹어도 맛있어요.


사진에는 빠졌는데 ( 예전에 찍어 놓은 것이라... )
이번 레드 잡채에는 숙주나물과 청량 고추를 넣어 만들었어요.
아삭아삭 씹히는 숙주나물과 쫄깃한 당면이 아주 잘 어울리고,
칼칼한 양념이 평소 흔히 먹는 당면보다 깔끔한 맛을 내더군요.
냉장고에 굴러 다니는 야채 정리할 때도 아주 유용한 레시피입니다.


  




2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moon
    '06.7.14 10:26 PM

    살 것이 있어 여기 저기 둘러보다가 발견한 82cook이란 글자!!
    괜히 반갑고, 그 순간 머리 속에 떠오르는 몇몇의 얼굴들과 아이디들...
    다들 잘 지내고 있는지 궁금해서 들어 왔다가
    눈에 익은 아이디들이 보여 반가운 마음에 이렇게 글 올려 봅니다.

  • 2. 연다래
    '06.7.14 10:28 PM

    정말 너무 오랫만이에요^^

    자주 글 올려 주세요~~~~

  • 3. 포항댁
    '06.7.14 10:46 PM

    요즘 로그인 잘 안하는데, moon님 때문에 로그인했어요.
    잘 지내시지요 ?

  • 4. 경빈마마
    '06.7.14 11:54 PM

    문님 역시 간단 쉬운 요리로 오셨네요.
    반갑습니다.
    저도 한 번 해 볼랍니다.

  • 5. 깜찌기 펭
    '06.7.15 12:00 AM

    문님.. 너무 반가워요.
    잘지내시죠?

  • 6. 몽당연필
    '06.7.15 2:42 AM

    이젠..자주오세여..

    정말 예전의 문님이시군요..

    아무튼 문님 아뒤 자주뵜으면 합니다~~

  • 7. 파인애플
    '06.7.15 7:26 AM

    문님은 요즘 뭐하시나~ 며칠전 참치삼밥을 해먹으며 궁금했더랬어요.
    너무 반가워요 ^^

  • 8. 수국
    '06.7.15 8:33 AM

    전 제목에 레드라고나오길래 비트가 들어가는요리인가했어요^^

  • 9. Terry
    '06.7.15 8:41 AM

    아까 밑에 댓글 다신 분들 중에 moon님이 있으셔서 혹시나??? 했는데 역쉬~^^

    moon 님..좀 자주 오셔서 맛난 요리 보여주세요.
    82쿡의 스타이셨던 분이 넘 자주 안 오시네요... 흑.

  • 10. 프림커피
    '06.7.15 8:47 AM

    저도,,,넘 반가워서 로그인해요,,,
    자주 좀 오세요,,,

  • 11. 꽃게
    '06.7.15 9:00 AM

    잊으셨나봐~~~
    하고 있었는데 ㅎㅎㅎㅎㅎㅎㅎ
    이것 따라해봐야겠어요...
    개운하게 맛나겠어요.....

  • 12. 보리
    '06.7.15 10:18 AM

    그렇지않아도 예전 분들이 궁금하던 참에..
    moon님 뵈니 반갑네요 자주 좀 오셔요..^^

  • 13. yozy
    '06.7.15 2:48 PM

    넘 반가워요.
    이젠 자주 오실 거죠?

  • 14. 김민지
    '06.7.15 3:06 PM

    저도 반가워서....
    잘 지내시죠?
    이제는 안 오시는 줄 알았어요.

  • 15. 폴라
    '06.7.15 3:08 PM

    앗,moon님-.
    방가방가~!♪♬ 그간 안녕하셨지요?
    이렇게 뵈오니 얼마나 좋은죠.꾸벅~
    온 가정 늘 행복하시기를 바랍니다.(mm블로그의 저희 집에 아무때고 들러 주셈^^**)

  • 16. 쭈니맘
    '06.7.15 7:27 PM

    휘리릭~~~늘 정보만 얻곤 했었는데...반갑습니다.
    요런 방법이...색다른 맛일 것 같네요 ^^

  • 17. 초록바다
    '06.7.15 7:34 PM

    저도 넘 반가워서 로그인 합니다.
    예전 처럼 자주 오셨으면 좋겠어요.

  • 18. 쵸콜릿
    '06.7.15 11:33 PM

    정만 간만이시네요 ^^
    반가워서...로긴했습니다.

  • 19. 보라돌이맘
    '06.7.16 2:58 PM

    moon님~ 자주 뵐수있으면 좋겠어요. ^^

  • 20. 칼리
    '06.7.17 1:10 PM

    와우..어제 moon님 레시피 하나 갈무리했는데 오늘 뵈니 너무 반갑네요. 자주 뵐 수 잇음 좋겠습니다 ^^

  • 21. 쭈니맘
    '06.7.17 5:18 PM

    와~~저도 간만에 로긴했네요..moon님 질 지내시죠..?
    넘넘 반가워요...
    자주자주 오셔서 예전처럼 맛난 요리 이쁜 살림살이들 올려주셔용~~

    글고..저 위의 쭈니맘님..저랑 닉이 같으시네요...어쩌죵..?
    제가 쪼까 이른식구 같은디...^^
    변경 부탁드릴께요..죄송해요..꾸벅....

  • 22. 라라
    '06.7.18 10:58 AM

    오마나.. 얼마만에 보는 눈에 익은 글자!
    moon!!
    자주 좀 보면 안될까요?

  • 23. june
    '06.7.18 11:26 AM

    moon님 잘 지내시죠?
    이게 얼마만이랍니까.
    전 가끔 moon님 짬뽕 해 먹을때마다 moon님 생각 하는데~~~
    자주 좀 나와주세요~
    집에 당면이 있으려나... 찾으러 갑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4082 베이킹 기록들 (두번째) 15 빈틈씨 2021.05.14 2,164 0
44081 슬기로운 집콕 생활 1 49 해피코코 2021.05.11 8,686 7
44080 135차 전달) 2021년 4월 전달 7 행복나눔미소 2021.05.10 2,850 4
44079 2021년 5월 둘째주 집밥 17 은지아빠 2021.05.10 6,573 0
44078 솔이네 4,5월 지낸 이야기(feat. 남편도시락) 20 솔이엄마 2021.05.09 7,351 2
44077 루바브 & 햇고사리 17 ilovemath 2021.05.09 6,146 3
44076 4월에 한 일들 (밥알쑥 인절미 ) 21 주니엄마 2021.05.07 6,907 3
44075 캠핑카 북미대륙횡단 여행 +허접요리 (14-끝) 80 Alison 2021.05.06 3,659 8
44074 페루로 시간여행~ 22 시간여행 2021.05.05 6,234 1
44073 2021.4월 마지막 주 집밥 12 은지아빠 2021.05.04 9,252 1
44072 캠핑카 북미대륙횡단 여행 +허접요리 (13) 33 Alison 2021.05.04 5,285 3
44071 엄마의 서울 입성, 랜선집들이 37 솔이엄마 2021.05.03 9,044 1
44070 오월은 25 고고 2021.05.03 4,308 2
44069 봄이 왔어요 14 ilovemath 2021.05.03 4,395 3
44068 Sei씨와의 추억을 새기며 2... 14 Harmony 2021.05.03 5,595 5
44067 Sei씨와의 추억을 새기며... 143 Harmony 2021.04.28 18,265 5
44066 살고 지고 28 고고 2021.04.27 10,116 6
44065 캠핑카 북미대륙횡단 여행 +허접요리 (12) 28 Alison 2021.04.25 8,612 2
44064 캠핑카 북미대륙횡단 여행 +허접요리 (11) 36 Alison 2021.04.23 5,997 5
44063 저 요즘 남편 도시락 싸요... 68 솔이엄마 2021.04.20 16,334 6
44062 10일 후면 먹는 보리막장 담갔어요. 31 프리스카 2021.04.18 8,515 1
44061 캠핑카 북미대륙횡단 여행 +허접요리 (10) 27 Alison 2021.04.18 3,901 4
44060 DIY자작 캠핑카 여행의 추억 +허접요리 24 Alison 2021.04.17 6,401 4
44059 쿠스코에서의 아름다운 시간들... 47 시간여행 2021.04.15 7,507 4
44058 라마단 금식 이야기 - 그리고 국수 ^^ 29 dungdung 2021.04.14 7,884 3
44057 캠핑카 북미 대륙 횡단 여행 +허접 요리(9) 52 Alison 2021.04.14 5,826 2
44056 4계절 아무 때나 담그는 고추장(수정) 33 프리스카 2021.04.13 4,802 2
44055 캠핑카의 장점들 (추가) +허접요리 28 Alison 2021.04.12 6,148 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