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어느새 봄이네요

| 조회수 : 6,949 | 추천수 : 3
작성일 : 2024-04-03 18:16:07

어느새 봄이 왔습니다

기념으로 튤립 한송이

꽃집 앞 지나가다

이뻐서 들어갔더니

오픈 기념이라고 무료로 한송이를 주네요

때마침 그 날 지인이 집에 놀러오고

식탁 위에 꽃 한송이가 분위기를 더 해줍니다

날씨가 풀리면서

아침에 집 근처 공원을 한 바퀴 돌아요

이틀 되었어요ㅎ

열심히 해 보려구요^^ 

애정하는 꽃입니다

설유화


아침 운동 갔다 와서

허기져 베이글에 초코크림ㅜㅜ

차라리 운동을 안하는 게 나을런지...


야채 많이 넣고 김밥

김밥은 다 맛있다고 했지만

이 김밥은 진짜 그닥 ㅜㅜ

싱거웠어요


이건 톳조림을 넣은 김밥

참치샐러드넣고 톳조림도 넣었더니 짭쪼름 해서 맛있었어요

역시 간이 맞아야 맛있네요


이것도 톳조림을 넣은 김밥

맛있으면 두세번 먹어야죠


좋아하는 라떼 
만보 걷고 맛집 도착해서 칼국수랑 생선튀김 막걸리



만보걷고 맛집 해장국 

맥주 이름이 무릉도원

당연히 시켜서 마셔 봐야죠

진짜 맛있어요 ^^

맥주먼저 마시고 만보걷기

동네 고추튀김 맛집

새우 튀김도 맛있지만 고추 튀김이 특히나 맛있어요

 


비빔밥 정말 간단하게 먹고 살고 있네요^^

마무리는

환절기 건강 조심하세요 ㅎㅎㅎㅎ

 

순덕어머님

인스타입니다

아이디로 검색하시면 될거에요

지난번에 방문자 급증해서

82쿡에서 온거 아시더라구요^^
싫어하시진 않으시겠죠? 

 

1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사랑니
    '24.4.3 9:50 PM

    우와 김밥이 너무 맛나 보여요
    보통 솜씨가 아니네요
    정말 하나 하나 맛달나게 먹고싶어요

  • 메이그린
    '24.4.4 9:44 AM

    감사합니다
    보통 솜씨입니다 ^^
    좋은 하루 되세요

  • 2. 노란치즈
    '24.4.3 10:46 PM

    김밥도 김밥이지만 책장 인테리어에
    무릎을 탁 쳤습니다.
    많은 요리책을 어떻게 정리할까 고민중이었는데..
    그런데 저렇게 쌓으면 앞으로 안 넘어질까요???
    순덕어머님 소식 고마웠습니다.
    무척 궁금했었는데 부관훼리님 보라돌이 맘님등..

  • 메이그린
    '24.4.4 9:45 AM

    책장은 벽에 고정하는 나사도 있었어요
    저는 고정 하지 않았지만
    앞으로 쓰러지지는 않습니다
    조심히 사용하고 있구요
    인테리어용으로 괜찮아요 ^^

  • 3. 소년공원
    '24.4.4 4:13 AM

    저도 열심히 운동하고나면 배가 고프기도 하고, 운동을 했다는 자랑스런 마음으로 뭘 더 먹게 되더군요 ㅎㅎㅎ ㅠ.ㅠ
    그래도 운동조차 안하고 많이 먹는 것에 비하면 나은 선택이었다고 스스로 위안합니다 ㅋㅋㅋ
    한국의 봄풍경이 참 반갑고 좋아요.
    감사합니다!

  • 메이그린
    '24.4.4 9:47 AM

    좀전에 운동 갔다 왔죠
    오늘은 가기 전에 간단히 먹고 가서
    허기 지진 않아요^^
    잘 참아보려구요ㅎ
    소년 공원 님도 좋은 하루 되세요

  • 4. 진현
    '24.4.4 7:15 AM

    요즘 어디를 봐도 꽃들의 잔치네요.

    요즘 하루종일 이리저리 바쁘게 왔다갔다 힐 일이 많아
    앱으로 체크해보니 하루 만보를 훌짝 넘게 걷고 있더라고요.
    다리에만 근육이 생기는 듯.
    어쩌다 보니 낮에는 먹을 시간도 부족해 저녁 9시 넘어서 자꾸 뭘 먹게 되어 고민됩니다.

    저도 책꽂이에 눈길이...^^
    고추튀김 안에는 돼지고기가 들은걸까요?

  • 메이그린
    '24.4.4 9:49 AM

    먹을 시간이 없을 정도로 바쁘시다니!
    조금 늦은 시간에 드셔도 괜찮을 것 같아요^^
    고추튀김 안에 돼지고기 맞아요

    좋은 하루 되세요~~~

  • 5. 서순영
    '24.4.4 8:54 AM

    ㅎㅎ 만보걷기와 맛집 응원합니다.

  • 메이그린
    '24.4.4 9:50 AM

    응원 감사합니다^^ ㅎㅎㅎ
    좋은 하루 되세요~~~

  • 6. 주니엄마
    '24.4.4 4:51 PM

    김밥을 어찌나 맛나게 말으셨는지
    안 먹어봐도 맛을 느낄수 있을것 같아요

    저는 근육 안빠지게 스쿼트 50개씩 하고 있는데
    만보걷기 꾸준히 잘 하시길 응원합니다. 화이팅 !!!

  • 메이그린
    '24.4.5 10:04 AM

    오늘도 만보 걷기 하고 왔습니다
    휴~~~
    스쿼트 하신다고 하니
    저도 해볼까 싶네요^^
    근육은 소중해 ㅎ
    좋은 하루 되세요~~

  • 7. 고독은 나의 힘
    '24.4.5 1:25 AM

    만보 걷고 "ooo" 시리즈 만들어주세요..

  • 메이그린
    '24.4.5 10:07 AM

    하하하 재밌는 생각이네요 ^^
    요즘은 먹기 전에 사진 찍는게 좀 시들어졌어요
    그래도 종종 찍어볼께요
    좋은 하루 되세요~~

  • 8. Alison
    '24.4.7 11:42 PM

    메이그린의 만보걷는 방법 저도 따라해볼랍니다. 전 햄버거 먼저 먹고 만보걷기 ㅋㅋ

  • 메이그린
    '24.4.8 3:22 PM

    먼저 먹고 나중에 걷는 게 더 나아요
    걷기 부터 하고 도착해서 먹으니
    배가 고파서 허겁지겁 먹어요 ㅎ

  • 9. Harmony
    '24.5.5 10:20 PM

    깔끔한 꽃 사진과 식물사진
    먹음직스러운 음식 사진들
    눈으로만 맛있게 먹고
    만보걷기는 안하고...^^
    사진이 정말
    정갈해요.

    순덕엄마님 그리운데
    소식 고맙습니다.

    덧붙여
    순덕엄마님~~!!
    여러회원님들이
    많이들 보고싶어합니다.
    조금 더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 메이그린
    '24.5.10 3:56 PM

    하모니님 칭찬 너무 감사합니다~~~
    최최최곱니다^^

    항상 건강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0991 아름다운 5월이 다가네요~~ 12 챌시 2024.05.24 2,336 2
40990 2024년 봄 소식 2 22 주니엄마 2024.05.23 2,929 4
40989 짧은 소식 25 고고 2024.05.21 5,509 6
40988 모임 장소, 여기에요! 4 발상의 전환 2024.05.18 6,405 4
40987 음식으로 이어지는 인류애 22 소년공원 2024.05.16 8,175 7
40986 Jasmine 5주기 추모 모임 공지-5.18 일산호수공원 14 발상의 전환 2024.05.15 5,113 3
40985 171차 봉사후기 및 공지) 2024년 4월 쭈꾸미삼겹살볶음과 .. 8 행복나눔미소 2024.05.11 7,154 5
40984 초록의 계절입니다 20 메이그린 2024.05.10 6,733 4
40983 jasmine님을 추억합니다 (추모 모임 5.18 일산호수공원).. 87 발상의 전환 2024.05.04 16,984 21
40982 레몬파운드케이크 이만하면 성공? 15 달짝 2024.04.29 10,071 3
40981 냥만가득 5월이 코앞이에요 17 챌시 2024.04.26 11,696 5
40980 어쩌다보니 손님맞이 주간, 그리고 큰아이 생일날 12 솔이엄마 2024.04.15 20,274 6
40979 봄봄 15 juju 2024.04.13 12,279 3
40978 행복만들기 170차 봉사후기 및 공지) 2024년 3월 육전과.. 6 행복나눔미소 2024.04.11 5,668 5
40977 시드니 시내 한복판에 Community Farm 9 솔바람 2024.04.09 7,509 3
40976 어린 것들이 자라나는 시즌, 봄! 31 소년공원 2024.04.08 10,246 4
40975 특별한 외출 20 Alison 2024.04.07 8,478 2
40974 제겐 역시 익명방은 안맞더라구요 (음식없는 수다 주의요함) 25 김흥임 2024.04.06 7,299 2
40973 24년 봄을 맞이하며 .. 24 주니엄마 2024.04.03 10,320 4
40972 어느새 봄이네요 18 메이그린 2024.04.03 6,949 3
40971 닉네임 순덕어머님은 잘 계시는지 갑자기 궁금요. 15 바람 2024.04.03 10,053 0
40970 사진은 뒤죽박죽이지만... 16 고독은 나의 힘 2024.04.01 8,616 2
40969 일년이 흘렀네요... 16 catmom 2024.03.29 10,172 3
40968 대부분의 시간을 부부 둘이 붙어있는 상황에 뭘먹을까? 14 솔이엄마 2024.03.26 13,030 3
40967 선 반찬 배달, 후 외식 7 진현 2024.03.25 8,765 2
40966 챌토리네도, 소주잔 김밥 추가요 - 18 챌시 2024.03.15 12,733 2
40965 17년만의 부부여행 41 Alison 2024.03.14 15,512 5
40964 여러가지 잡다한 음식들. 18 뮤즈82 2024.03.13 11,078 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