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짭짤 고소한 김혜경의 사는 이야기, 요리이야기.

제 목 : 오늘 저녁 밥상, 그리고 갈비 후기

작성자 : | 조회수 : 11,304 | 추천수 : 1
작성일 : 2013-03-08 21:38:13



벌써, 또 금요일 밤입니다.
시간...너무 빨라요..ㅠㅠ...일주일이 하루처럼 지나갑니다.

지난 김장때, 요리선생님이신 이보은선생님의 조언대로,
동치미무 +자로 갈라서 김치속 넣어 담가둔 무김치 꺼내먹고 있는데요,
이 무가 너무 맛있어서, 이 무김치 하나만으로도 밥 한그릇은 너끈하게 비울 수 있는 정도입니다.
여기에다 오늘은 전복 내장으로 담근 게우젓까지 꺼내니...밥 한그릇, 언제 비워졌는지 모를 정도로 밥도둑이네요.

게우젓은...파는 걸 산게 아니라, 집에서 전복을 먹을때, 내장으로 죽도 끓이지만
내장이 좀 많다 싶을 때 전복내장에 소금을 좀 넣어서 김치냉장고나 냉장고 속 깊숙히 박아두고 삭힌 건데요.
오늘 꺼낸 건 한 2년쯤 된거라 짜기는 해도 너무 맛있어요.
그런데...비리다고, 우리집 식구들 중 저밖에는 안먹는다는 거...작은 꿀병으로 하나 있는 게우젓,
저 혼자서 이따금 먹다보면 언제 다 먹을 지 모르겠다는 거...^^





전복내장에 소금만 넣어 삭힌 게우젓,
먹을때, 파 마늘 설탕(아주 조금), 고춧가루, 참기름, 이렇게 넣어서 잘 섞어 먹으면 됩니다.



김치 두가지와 오리엔탈 드레싱을 뿌린 양상추,
명란젓과 게우젓, 그리고 마늘쫑 볶음이 저희 집 오늘 저녁 반찬이었는데요,
여기서 갈비 후기 꼭 말씀드려야해요.

고기가 너무 질겨서 갈비구이 맛있게 못먹었다고 말씀드렸잖아요?
그래서 갈비양념에 물을 붓고 푹 끓였어요.
처음에는 센불에 끓고나서는 불을 약하게 줄여서 푹 쪘는데요, 구이용 갈비로 한 갈비찜, 너무 맛있었어요.
국물에 밥까지 비벼먹었습니다. ^^
후배에게 선물받은 베이비웍에 담아 먹으니, 갈비찜이 더 맛있는 듯! ^^


일기예보를 보니, 내일은 정말 따뜻하다고 하는데, 좋은 계획들은 세우셨나요?
내일은 대기중 미세먼지나 황사같은 것이 없는 맑은 날씨가 됐으면 좋겠어요.
가벼운 옷차림으로 야외에 나가, 겨울동안 움추렸던 어깨 한번 활짝 펴보는 날이 되면 얼마나 좋을까요?

김혜경 (kimyswife)

안녕하세요?82cook의 운영자 김혜경 입니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미씨문
    '13.3.8 10:02 PM

    벌써 몇번재 첫댓글의 기회...
    유령회원이라 참고 참았건만 오늘은 용기내봅니다 ㅎㅎ
    오늘 저녁이 부실한터라 제목이 금방 눈에 들어왔었는데 근데...
    그릇이 참..아주 단정하네요
    반찬보다 그릇에 먼저 침 흘립니다

  • 김혜경
    '13.3.9 8:37 AM

    ^^, 저희도 요즘 반찬이 부실해서...그릇에 신경 좀 쓰고 있습니다. ^^

  • 2. 김흥임
    '13.3.8 10:03 PM

    어릴때 김장을 땅에 묻을땐 무우를 배추사이사이
    듬뿍 짱박았었는데 ...
    보는것만으로 헤벌레중입니다

    날씨는 너무 포근해 퇴근길 버스가 후텁?수준이라 놀랐는데
    공기가 너무 안좋아 목이 아프더라구요

    샘님 이럴때 목관리 잘하셔요^^

  • 김혜경
    '13.3.9 8:38 AM

    그쵸? 목이 좀 칼칼하죠?
    쌍둥이들이 밖에 나가자고 자꾸 창밖을 손가락으로 가리키고 있는데, 모르는체 하는 중입니다. ^^

  • 3. 중국발
    '13.3.8 10:05 PM

    안녕하세요 왠지 댓글 1등 일거 같아 남겨 보아요 ^*^

  • 4. 중국발
    '13.3.8 10:07 PM

    아~ 아쉽다 옆에 남편이 1등 놀이 하냐고 비웃네요

  • 김혜경
    '13.3.9 8:38 AM

    ^^

  • 5. 제주안나돌리
    '13.3.9 12:14 AM

    제주입도 만2년만에 제주촌사람 다 되었나
    봅니다 올라온 날부터 목이 넘 안좋아요ㅠㅠ

    너무도 예쁜 손녀딸 들다보며 꿈같은 시간 보내고
    있는데 이별의시간이 점점 닥아서고 있네요 흑

  • 김혜경
    '13.3.9 8:40 AM

    아니에요, 서울에 사는 사람도 목 아파요.

    이별의 시간, 아쉬우시죠?? 제주도에 가셔도 눈에 삼삼하시겠어요.

  • 6. 피치피치
    '13.3.9 2:30 PM

    입맛이 저절로 쩝쩝.......^^
    그런데 난위도가 꽤 높은 음식 같아요.
    눈팅으로 아쉬움만 달랩니다^^

  • 김혜경
    '13.3.9 3:24 PM

    갈비는...링크해드린 레시피로 한번 해보세요.
    양념한 후 물 좀 넉넉히 부어서, 처음에는 센불에서, 끓고나면 약하게 줄여서 푹 찌면 맛있는 갈비찜 드실 수 있을거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날짜 조회
3147 진짜 가정식 백반 13 2013/03/10 17,783
3146 닭다리살 바베큐소스 구이 8 2013/03/09 11,851
3145 오늘 저녁 밥상, 그리고 갈비 후기 11 2013/03/08 11,304
3144 1천2백만에 2명 보태기 25 2013/03/07 13,239
3143 화제의 레시피, 갈비 재우기 25 2013/03/06 19,641
3142 벌써 일년! 73 2013/03/05 15,939
3141 닭 떡갈비 후기, 그리고 간단한 무침 하나 8 2013/03/04 9,757
3140 내몸이 둘이라면~ [닭 떡갈비] 22 2013/03/02 15,087
3139 꼭 한번 해보고 싶었던 [곶감 숙주 무침] 25 2013/02/28 14,900
3138 콩나물냉채와 봄동겉절이 13 2013/02/26 14,251
3137 이런저런 사진 몇장 31 2013/02/24 17,811
3136 오랜만의 콩나물국밥 11 2013/02/23 11,727
3135 손님접대용으로도 좋은 생선커틀릿과 모둠버섯 샤브샤브 35 2013/02/22 17,247
3134 꼼지락거리다 완성한 것~ 32 2013/02/21 14,553
3133 볶음우동과 생선커틀릿 8 2013/02/20 10,547
3132 오랜만의 얼큰한 버섯전골 15 2013/02/19 11,649
3131 또 아침에 반찬 만들기 11 2013/02/18 15,449
3130 메로조림 한토막으로 풍성한 주말 점심 11 2013/02/16 11,711
3129 날 잡아서 쇼핑! 32 2013/02/15 16,721
3128 쓸까말까 망설이다가 쓰는 양념병 후기 40 2013/02/14 18,317
3127 오늘 저녁은 LA갈비구이 23 2013/02/13 11,761
3126 요즘 먹은 음식들 17 2013/02/12 13,220
3125 삼겹살을 좋아하신다면~ 18 2013/02/08 19,165
3124 구수한 누룽지 같이 드세요 16 2013/02/07 12,084
3123 처음 해본 콜라비 생채 14 2013/02/06 13,64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