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짭짤 고소한 김혜경의 사는 이야기, 요리이야기.

제 목 : 오랜만의 얼큰한 버섯전골

작성자 : | 조회수 : 11,648 | 추천수 : 0
작성일 : 2013-02-19 20:46:13

오늘은...도로 겨울이 찾아오나 싶게 쌀쌀하네요.
그런줄도 모르고 옷을 얇게 입고 나가서...ㅠㅠ...큼직한 목도리 안둘렀으면 추울 뻔 했어요.
날씨가 좀 쌀쌀하니까 뭔가 따끈한 걸 먹어야할 것 같은데, 뭐가 좋을까 하면서 냉장고 문을 열어보니,
버섯이 울고 있어요.
마침 어제 푹 끓여둔 멸치육수도 있고 해서 버섯 전골 끓였습니다.





느타리니 팽이니 표고니 하는 버섯이 더 있었으면 더 맛있었겠지만,
집에 있는 버섯은 양송이버섯과 백만송이버섯뿐!
그렇지만 배추가 있으니...이런 전골에는 배추가 달큰한 것이 맛있잖아요.




국수도 칼국수면이 있었으면 좋았겠으나 아쉬운대로 우동면 꺼내놓고,
늘 한팩쯤은 준비되어있는 샤브샤브용 고기도 냉동실에서 꺼내고..

이렇게 준비가 되었습니다.





멸치육수에 다른 건 아무것도 넣지않고 달랑 고추장만 풀어서,
먼저 버섯과 배추를 끓이다가 파 마늘 고기 넣어 끓여 먹었습니다.
조금 먹고나서 우동 투하!!






저희 집에서는 이렇게 먹는데요,
가장 중요한 건 고추장입니다.
솔직히 말씀드려서...저는 친정어머니가 담가주시는 집고추장을 풀기때문에,
멸치육수에 고추장만 풀어도 너무 맛있지만, 파는 고추장으로는, 글쎄요, 자신이 없네요, 딱 이 맛이 나올지.

암튼,
오래만에 얼큰한 버섯전골 먹으니, 낮에 좀 추웠던 몸이 저절로 녹는 것 같네요. ^^

김혜경 (kimyswife)

안녕하세요?82cook의 운영자 김혜경 입니다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느낌표
    '13.2.19 8:53 PM

    1등 인가요?

  • 2. 느낌표
    '13.2.19 8:54 PM

    하하.......저두 등수놀이 해보는 날이 있네요
    오늘 저녁 춥네요~ 얼큰한 전골이 딱이예요..^^

  • 김혜경
    '13.2.19 9:09 PM

    내일 더 춥대요.
    따끈한 음식해서 드세요. ^^

  • 3. Sue or 쑥
    '13.2.19 9:02 PM

    아! 선생님 느므느므 너무너무ㅎ
    먹고싶어요ㅎ
    4월까지는 꼭 따뜻하게 입으시고
    감기걸리지 마셔용~~~~

  • 김혜경
    '13.2.19 9:10 PM

    그러게요, 따뜻하게 입어야겠어요...봄은 아직 멀었는데 마음만 몸이네요..^^

  • 4. 연율맘수진
    '13.2.19 9:32 PM

    아..넘 맛나겠어요
    전골 한그릇 퍼서 밥 말아 먹고싶네요^^

    저도 오늘 내복 벗어던지고 출근했다가
    엄청 후회했어요
    역시 내복은 3월까진 입어야해요ㅋ

  • 김혜경
    '13.2.20 7:35 AM

    오늘은 더 춥다고 하니, 옷 따뜻하게 입고다니세요. ^^

  • 5. 여설정
    '13.2.20 12:48 AM

    어후~저녁때 잠깐 머 살것있어서 나갔다가 들어왔는데
    생얼에 칼대는것처럼 춥더라구요.
    저거 따라할라면..내일도 바람불어야 되는데..ㅎ

  • 김혜경
    '13.2.20 7:36 AM

    그래도..봄은 오겠죠?? ^^
    그나저나 저희도 오늘은 또 뭘 해먹어야할지...

  • 6. 딸기가좋아
    '13.2.20 12:25 PM

    와.. 오늘같은 날씨에 뜨뜻하니 아주 맛있어 보여요...
    주말에 한번 해먹어봐야겠어요..

    버섯은.. 집에 말린 표고버섯이 좀 많이 있는데.. 그거 불려서 해도 되나요?
    (말린 표고버섯을 시어머니께서 주셨는데 한번도 먹어보지 않아서요 ^^;;;;;)

  • 김혜경
    '13.2.21 1:31 AM

    표고버섯도 넣으시고, 다른 버섯도 넣으세요.
    서너가지 버섯 넣으시면 더 맛있어요. ^^

  • 7. 은혜가득
    '13.2.20 5:20 PM

    버섯전골 땡기네요. 엄마가 담가주신 고추장이긴한데 조청이 많이 들어간거라 맛이 나올지 걱정이예요 ^^

  • 김혜경
    '13.2.21 1:31 AM

    저희 집 고추장도 엿기름물에 찹쌀로 담가서 달달한 편이에요.
    은혜가득님 댁 고추장으로 해도 맛있을 거에요. ^^

  • 김혜경
    '13.2.21 1:32 AM

    아, 저는 하나로 갈때마다 두어팩씩 집어옵니다.
    일산 하나로에 가면 한우 우둔살 샤브샤브용으로 썰어서 냉동상태로 팔아요.
    다른 곳은 잘 모르겠어요.

    정육점에서 썰어주는 샤브샤브용은 냉동하기 아깝습니다.
    그날 바로 해서 드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날짜 조회
3147 진짜 가정식 백반 13 2013/03/10 17,782
3146 닭다리살 바베큐소스 구이 8 2013/03/09 11,850
3145 오늘 저녁 밥상, 그리고 갈비 후기 11 2013/03/08 11,304
3144 1천2백만에 2명 보태기 25 2013/03/07 13,239
3143 화제의 레시피, 갈비 재우기 25 2013/03/06 19,639
3142 벌써 일년! 73 2013/03/05 15,938
3141 닭 떡갈비 후기, 그리고 간단한 무침 하나 8 2013/03/04 9,756
3140 내몸이 둘이라면~ [닭 떡갈비] 22 2013/03/02 15,087
3139 꼭 한번 해보고 싶었던 [곶감 숙주 무침] 25 2013/02/28 14,900
3138 콩나물냉채와 봄동겉절이 13 2013/02/26 14,251
3137 이런저런 사진 몇장 31 2013/02/24 17,810
3136 오랜만의 콩나물국밥 11 2013/02/23 11,726
3135 손님접대용으로도 좋은 생선커틀릿과 모둠버섯 샤브샤브 35 2013/02/22 17,247
3134 꼼지락거리다 완성한 것~ 32 2013/02/21 14,553
3133 볶음우동과 생선커틀릿 8 2013/02/20 10,547
3132 오랜만의 얼큰한 버섯전골 15 2013/02/19 11,648
3131 또 아침에 반찬 만들기 11 2013/02/18 15,448
3130 메로조림 한토막으로 풍성한 주말 점심 11 2013/02/16 11,710
3129 날 잡아서 쇼핑! 32 2013/02/15 16,720
3128 쓸까말까 망설이다가 쓰는 양념병 후기 40 2013/02/14 18,316
3127 오늘 저녁은 LA갈비구이 23 2013/02/13 11,761
3126 요즘 먹은 음식들 17 2013/02/12 13,219
3125 삼겹살을 좋아하신다면~ 18 2013/02/08 19,165
3124 구수한 누룽지 같이 드세요 16 2013/02/07 12,084
3123 처음 해본 콜라비 생채 14 2013/02/06 13,64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