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짭짤 고소한 김혜경의 사는 이야기, 요리이야기.

제 목 : 또 아침에 반찬 만들기

작성자 : | 조회수 : 15,448 | 추천수 : 0
작성일 : 2013-02-18 20:53:39




제가 생전 안 먹다가 며칠전부터 종합비타민과 달맞이종자유를 각 한알씩 챙겨먹기 시작했는데요,
이 영양제 탓인지, 아니면 봄기운 탓인지..아침에 기운이 펄펄 납니다. ^^
사실 토요일 밤부터 일요일 오후까지 일이 좀 있어서, 피곤할만도 한데
늘 일어나는 시간에 눈이 번쩍 떠지는 것이, 너무 멀쩡한거에요.

그래서 냉장고 속 정리도 좀 해주고,
반찬을 좀 미리 만들었어요.

반개씩 남아있던 피망과 오이를 채썰어뒀어요.
이렇게 해두면 바로 뭔가를 휘리릭 해먹을 수 있을 것 같아요.




실곤약을 조렸어요.
덩어리 곤약을 사면 가늘게 채썰어야하는 게 귀찮아서, 이렇게 국수처럼 생긴 실곤약을 샀었거든요.
맛간장에 물타서 자글자글 끓이면서 다시마도 좀 넣고 해서 곤약을 조렸는데요,
꼭 당면 같아요.
잡채에 이거 넣어도 될 것 같아요. ^^





오징어채도 무쳤어요.
오징어채를 일단 10분 이상 물에 담갔다가 체에 밭쳐서 20분 정도 물기를 빼서,
(그렇게 물기를 빼봐야 완전히 보송보송하지는 않아요)
늘 하는 식대로 일단 마요네즈 조금 넣어 코팅해주고,
고추장 3: 식초 2: 다진 마늘, 고춧가루, 설탕, 물엿, 참기름, 간장 1의 비율로 섞어서 조물조물 무치면 됩니다.
단, 물에 씻은 거라 보존성이 떨어집니다.
오래 두고 드시면 안됩니다, 얼른 드셔야해요.






불린 시래기가 조금 있었어요.
시래기에 된장과 들기름, 멸치가루, 표고버섯가루 넣고 조물조물 했다가,
멸치육수 붓고 끓였어요.
역시 시래기는 멸치에~~. 차돌박이 같은 고기 넣은 것보다 맛있어요.^^





이렇게 해서 차려진 저녁밥상!

실은 저도, 짜장면 맛 라면에 동물 이름 라면을 넣은 짜빠구리 먹고 싶었어요. ^^
손주사위 삼았으면 좋겠다 싶은 후어린이가 어찌나 맛있게 먹는지..
그런데 짜장면 맛 라면도 없고, 동물 이름 라면도 없고,
또 짜빠구리를 만든 사람, 스프 비율이 중요하다고 하도 강조하여 시도할 생각도 못하고 있는데,
지금 이 글을 쓰고 있는데 후배가 카톡으로 사진을 날리네요..자긴 짜빠구리 먹었다고..ㅠㅠ..
밥 잘 먹었는데...갑자기 허기집니다.
이 헛헛함, 지금 짜고 있는 마카롱이나 완성하는 걸로 달래볼까봐요.




하나 뜨긴 했는데...ㅠㅠ...솜이 없네요...ㅠㅠ...
실만 사고, 솜은 구입하지 않았다는...



김혜경 (kimyswife)

안녕하세요?82cook의 운영자 김혜경 입니다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김혜경
    '13.2.18 9:36 PM

    후배의 카카오톡에 따르면...^^ ...엄지손가락이네요..^^

  • 1. 베고니아
    '13.2.18 9:08 PM

    오징어채 무침이 2개 이군요.

    따님 주시려고 ...다 알아요 ㅎ

    짜빠구리 ? 처음 들어요. 짜파게티와 너구리라고 ~~~옆에서 딸아이가 말하네요^^

  • 김혜경
    '13.2.18 9:37 PM

    어제...아빠 어디 가에 나왔던 요리입니당...ㅋㅋ...

  • 2. narie
    '13.2.19 12:43 AM

    손주사위 삼기에는 나이차이가 좀 많지 않던가요? 후야어린이는 방년 8세 ^^
    저도 아빠어디가 열심히 봅니다. 너무 재밌어요. 후야랑 준이 보는 재미에 찾아봅니다. 어찌나 귀여운지들 말이죠.

  • 김혜경
    '13.2.19 9:23 AM

    ㅋㅋ...울 애들은 2살, 후야는 8살...아, 나이 차이가 좀 나긴 하네요. ^^

  • 3. 예쁜솔
    '13.2.19 12:50 AM

    선생님도 마카롱 뜨시네요.
    가야 엄니가 얼마나 달걀 후라이를 리얼하게 떠놓았던지...집어 먹을 뻔했어요...ㅎㅎ
    손주를 위해 뜨개질 하시는 모습이 행복해 보입니다.
    저도 언젠가는 손주를 위해 뜨개질하는 할머니가 되어 있겠지요.

  • 김혜경
    '13.2.19 9:24 AM

    저도 실력을 쌓아서 완벽한 달걀프라이에 도전하렵니다. ^^

  • 4. 열무김치
    '13.2.19 6:25 AM

    어머나 모양 잘 잡힌 마카롱^^ 이 색도 이쁘네요~
    솜도 좀 사셔야 할 것 같아요. 저도 솜이 없어서 화장용 솜을 넣었더니 모양이 안 나요,
    손으로 계속 만져대면 이런 솜은 부피가 줄어들어요. 게다가 딸애가 입에 대고 그러더니,...물(침)먹어 쪼그라 들었어요.

    멸치 넣은 시래기...정말 제가 숨도 안 쉬고 먹는 반찬이네요.
    그 구수한 냄새~~~ 상상만해도~~~꿀꺽 꿀꺽입니다.

  • 김혜경
    '13.2.19 9:25 AM

    솜 오늘 주문했어요..ㅋㅋ..내일 온대요.
    솜을 아주 빵빵하게 넣어야겠네요.
    사탕은 하나 떴다가 풀렀어요..ㅠㅠ...어려워요...

  • 5. 행복한연두
    '13.2.19 4:18 PM

    시래기에 멸치 몇마리 넣고 된장기 해서 빠끌 빠글 끓인 시래기 ^^
    정말 맛나겠어요^^

  • 김혜경
    '13.2.19 5:45 PM

    ^^, 나이가 들어갈 수록 이런 음식이 더 좋아지는 거 같아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날짜 조회
3147 진짜 가정식 백반 13 2013/03/10 17,782
3146 닭다리살 바베큐소스 구이 8 2013/03/09 11,851
3145 오늘 저녁 밥상, 그리고 갈비 후기 11 2013/03/08 11,304
3144 1천2백만에 2명 보태기 25 2013/03/07 13,239
3143 화제의 레시피, 갈비 재우기 25 2013/03/06 19,641
3142 벌써 일년! 73 2013/03/05 15,939
3141 닭 떡갈비 후기, 그리고 간단한 무침 하나 8 2013/03/04 9,757
3140 내몸이 둘이라면~ [닭 떡갈비] 22 2013/03/02 15,087
3139 꼭 한번 해보고 싶었던 [곶감 숙주 무침] 25 2013/02/28 14,900
3138 콩나물냉채와 봄동겉절이 13 2013/02/26 14,251
3137 이런저런 사진 몇장 31 2013/02/24 17,811
3136 오랜만의 콩나물국밥 11 2013/02/23 11,727
3135 손님접대용으로도 좋은 생선커틀릿과 모둠버섯 샤브샤브 35 2013/02/22 17,247
3134 꼼지락거리다 완성한 것~ 32 2013/02/21 14,553
3133 볶음우동과 생선커틀릿 8 2013/02/20 10,547
3132 오랜만의 얼큰한 버섯전골 15 2013/02/19 11,649
3131 또 아침에 반찬 만들기 11 2013/02/18 15,448
3130 메로조림 한토막으로 풍성한 주말 점심 11 2013/02/16 11,711
3129 날 잡아서 쇼핑! 32 2013/02/15 16,721
3128 쓸까말까 망설이다가 쓰는 양념병 후기 40 2013/02/14 18,317
3127 오늘 저녁은 LA갈비구이 23 2013/02/13 11,761
3126 요즘 먹은 음식들 17 2013/02/12 13,220
3125 삼겹살을 좋아하신다면~ 18 2013/02/08 19,165
3124 구수한 누룽지 같이 드세요 16 2013/02/07 12,084
3123 처음 해본 콜라비 생채 14 2013/02/06 13,64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