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짭짤 고소한 김혜경의 사는 이야기, 요리이야기.

제 목 : 볶음우동과 생선커틀릿

작성자 : | 조회수 : 10,547 | 추천수 : 0
작성일 : 2013-02-20 20:59:55




점심엔 볶음우동을 했습니다.
어제 저녁 버섯전골 해먹고 남은 버섯에, 며칠 전 썰어두었던 빨강 피망, 초록 피망 채,
그리고 우동면과 냉동실의 새우 몇마리를 넣었습니다.
소스는...좀 전문점 맛을 내겠다는 야망 아래, 굴소스와 우스터소스, 핫소스를 넣어 배합했어요.
소스를 섞어서 쓰니, 굴소스만 넣었을때보다 단맛은 덜하면서 맛이 괜찮았어요.
조금 넣은 핫소스의 은근슬쩍 매운맛도 괜찮구요.

오늘 볶음우동을 하면서 느낀 건데요,
조리후 시간이 경과하면 우동면과 버섯 등이 양념을 흡수하는 모양이에요,
분명 조리하면서 맛을 봤을 때는 간이 딱 맞았는데, 먹다보니 좀 짠 듯 한거에요.

그리고, 역시 볶음우동에는 숙주나물과 양배추가 들어가 줘야합니다. ^^
둘다 안넣었더니, 좀 섭섭했어요.






저녁엔 생선커틀릿을 했습니다.
제가 커틀릿을 하는 생선은 주로 홍메기살입니다.
원양어선이 잡아오는 물고기라는데, 주로 전거리로 포를 떠서 냉동상태로 팝니다.
이 생선, 전을 부치면, 그다지 맛있지는 않아요, 평범합니다.
그런데 튀기면 맛있어요. ^^

지난번에 마트에 갔을 때 1㎏짜리 한팩 사놓은 것이 있어서 해동하여,
밀가루 묻히고, 달걀물 묻히고, 빵가루 묻히고,
빵가루도 파는 빵가루가 아니라, 식빵을 사다가 갈아가면서 만들었어요.
기름도 새 기름을 썼는데, 순간 방심으로 거죽색이 미워졌어요.





무쇠솥, 길도 들일 겸 무쇠솥에 튀김을 했는데요,
온도를 잘못 맞췄어요. 그래서 거죽이 노릇노릇 먹음직스러워 보이는 색이 나질 않고 너무 진한 갈색이 나왔어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맛이 괜찮았어요.
요즘 웬만해서는 제가 한 음식 맛있다고 하지 않는 남편도 "맛있다" 한마디 하네요.
그런데 뒤를 이어서는 "소스가.." 합니다.

알아요, 타르타르소스 만들어야하는데 채소 다지는 것도 귀찮고, 다져놓은 채소는 없고, 레몬도 없고 해서,
그냥 집에 있던 사우전 아일랜드 드레싱 뿌려줬거든요.
만들기 귀찮으면 사다가라도 줘야하는 건데..


요즘 제가 코바늘로 마카롱, 오레오, 컵케이크 등등을 뜨고 있는데요,
오늘 드디어 솜이 도착했습니다. ^^
떠놓은 것에 솜 빵빵하게 채워 완성시켜야겠어요. ^^
완성되면 보여드릴게요,^^
제가 좋아서 만들고는 있는데, 우리 아기들이 좋아하지않으면 어쩌나 싶습니다.

김혜경 (kimyswife)

안녕하세요?82cook의 운영자 김혜경 입니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딸기가좋아
    '13.2.20 9:15 PM

    와우 1등!!
    홍메기살.. 튀길수도 있군요!! 주문해서 튀겨봐야겠어요 ㅎㅎ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 김혜경
    '13.2.21 1:28 AM

    동태나 대구보다 홍메기살 튀긴 것이 맛있더라구요. ^^

  • 2. irom
    '13.2.20 9:15 PM

    일등~ 항상 즐겁게 보고있습니다^^

  • 김혜경
    '13.2.21 1:28 AM

    고맙습니다, 앞으로도 계속 즐겁게 봐주시어요~~^^

  • 3. 예쁜솔
    '13.2.20 9:56 PM

    저의 완소 레시피 볶음우동...
    오늘은 간단하게 하셨네요.
    네^^저도 숙주, 양배추 없으면 좀 섭섭해요.
    저도 소스들을 섞어서 써볼게요...
    늘 새롭게 아이디어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 김혜경
    '13.2.21 1:28 AM

    소스 섞어서 해보세요. 약간 오묘하면서 깊은 맛이 난답니다. ^^

  • 4. 열무김치
    '13.2.21 4:25 PM

    아기들이 어떻게 안 좋아할 수가 있겠습니까 !!!!!!!!!!
    기대하세요~~아기들이 주는 뿌뜻함에 눈 아프고 손 아픈 것 다 잊으실 수 있으실 거예요!!


    저도 저번에 돈까스했는데, 제 돈까스 색감과 동일하네요 ㅋㅋ
    저는 갈색나는 잡곡 식빵으로 빵가루를 만들어서 그런거다...며 저를 위로 했어요 ㅋㅋ

  • 김혜경
    '13.2.22 2:06 AM

    ^^ 아이들이 컵케이크는 체리 꼭지를 잡고 놀고, 마카롱은 반으로 가르려고 애를 써요.
    애들도 애들이지만 쌍둥어멈이 좋아하네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날짜 조회
3147 진짜 가정식 백반 13 2013/03/10 17,783
3146 닭다리살 바베큐소스 구이 8 2013/03/09 11,851
3145 오늘 저녁 밥상, 그리고 갈비 후기 11 2013/03/08 11,305
3144 1천2백만에 2명 보태기 25 2013/03/07 13,239
3143 화제의 레시피, 갈비 재우기 25 2013/03/06 19,641
3142 벌써 일년! 73 2013/03/05 15,939
3141 닭 떡갈비 후기, 그리고 간단한 무침 하나 8 2013/03/04 9,757
3140 내몸이 둘이라면~ [닭 떡갈비] 22 2013/03/02 15,087
3139 꼭 한번 해보고 싶었던 [곶감 숙주 무침] 25 2013/02/28 14,900
3138 콩나물냉채와 봄동겉절이 13 2013/02/26 14,251
3137 이런저런 사진 몇장 31 2013/02/24 17,811
3136 오랜만의 콩나물국밥 11 2013/02/23 11,727
3135 손님접대용으로도 좋은 생선커틀릿과 모둠버섯 샤브샤브 35 2013/02/22 17,247
3134 꼼지락거리다 완성한 것~ 32 2013/02/21 14,553
3133 볶음우동과 생선커틀릿 8 2013/02/20 10,547
3132 오랜만의 얼큰한 버섯전골 15 2013/02/19 11,649
3131 또 아침에 반찬 만들기 11 2013/02/18 15,449
3130 메로조림 한토막으로 풍성한 주말 점심 11 2013/02/16 11,711
3129 날 잡아서 쇼핑! 32 2013/02/15 16,721
3128 쓸까말까 망설이다가 쓰는 양념병 후기 40 2013/02/14 18,317
3127 오늘 저녁은 LA갈비구이 23 2013/02/13 11,761
3126 요즘 먹은 음식들 17 2013/02/12 13,220
3125 삼겹살을 좋아하신다면~ 18 2013/02/08 19,165
3124 구수한 누룽지 같이 드세요 16 2013/02/07 12,084
3123 처음 해본 콜라비 생채 14 2013/02/06 13,64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