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짭짤 고소한 김혜경의 사는 이야기, 요리이야기.

제 목 : 메로조림 한토막으로 풍성한 주말 점심

| 조회수 : 11,905 | 추천수 : 0
작성일 : 2013-02-16 15:42:06


제가 곰(熊)과 여자임에는 틀림없어요.
곰이 겨울잠을 저듯, 저 겨울이면 무지 게을러져요. 워낙도 게으르지만 더 심해집니다.
마치 겨울잠을 자는 곰처럼요.
그럼, 너 여름에는 왜 게으르냐 하면...음 답이 궁색해지기는 하지만,
암튼 해짧은 겨울에는 심지어 밥하는 것도 부담스럽습니다.

그런데 스멀스멀 봄기운이 돌면서, 제 몸도 겨울잠에서 깨어나는 모양이에요.
며칠전 열무김치님께서 리빙데코에 올려주신, 코바늘로 뜬 과자며 달걀프라이이며, 그 놀라운 뜨개질의 세계를 보고는,
정신이 확 들었어요.
저도 너무너무 뜨고싶어요.

저번에 한 뜨개방  쇼윈도우에 뽀로로와 뽀로로의 여자친구 패티를 떠서 진열해놓은 것을 보았어요.
한번 떠보고 싶어서 물어보니 뽀로로와 패티 한쌍 뜨는데, 재료비 강습료 도안료 합쳐서 15만원이래요. 근데 그 뽀로로가 별로 크지도 않아요.
15만원이면 다른 장난감을 사겠다 싶어서 포기했더랬어요.
그러던 차에 열무김치님의 작품들을 보니 너무 해보고 싶은거에요.

그래서 어제밤에 잠 안자고,
우선 서점 사이트에 들어가서 책 한권 주문하고,
그 책에 실려있는 마카롱이랑 캔디, 그리고 바구니 뜨려고 털실사이트에 들어가서 털실 주문하고,
그리고 유튜브에서 딸기뜨기, 과자뜨기 등등 찾아 두었어요.
 
이러다보니, 그동안 팽개쳐두었던 레이스 뜨기, 광목에 놓던 자수 등등이 눈에 들어오는거에요.
특히나, 집에 물수건용 작은 하얀수건이 몇장있어요.
물수건 쓸 일이 없어서, 이걸로 주방용 수건이나 만들어써야겠다 마음 먹은 건 그 언제인지 기억도 안날만큼 까마득한데요,
팽개쳐져있던 이 수건이 눈에 들어오는 거에요.



 


만들어야지 만들어야지 하면서 엄두를 내지 못했던 변명을 하자면,
두꺼운  수건을  형편없는 제 재봉솜씨로는 할 수 없을 거라 지레 겁을 먹었던 거에요.
그런데 어제밤에는...'그까짓거, 누구 줄 것도 아니고 내가 쓸건데 손으로 쑹덩쑹덩 꽤매면 어때' 싶은 배짱이 생기는 거에요.
그래서 앞치마나 만들까 하고 사놓았던 헝겊 좀 잘라내고,
우리 딸아이 인형 옷이랑 이불 만들어줄때 사놓았던 레이스이니 거의 30년 다되어오는 레이스를 꺼냈어요.
그리곤 손으로 쑹덩쑹덩 박음질해서 하나 완성했습니다.
매달아놓을 때 쓸 끈은 없어서 포장재끈 잘라 달구요. ^^

오늘 세장 더 완성해서 이렇게 네장이 되었습니다.
접어놓은 것은 가까이서 보면 눈을 뜨고 볼 수도 없는 지경입니다, 비뚤빼뚤, 울퉁불퉁..그래도 괜찮아요, 제가 쓸거니까요.
(요기서 왜 바람불어도 괜찮아요, 괜찮아요, 괜찮아요..하는 동요가  음성지원되는 건지...ㅠㅠ..)

그런데 왜 멀쩡한 수건으로 저 지경으로 만들었냐구요? 그냥 쓰면 되지??, 하실 분들이 계실텐데요,
기장이 짧아서, 좀 길게 하고 싶어서 그랬습니당. ^^

점심 먹기 전에 한장 완성하고, 점심 먹고나서 두장 더 완성하니...ㅋㅋ...좀 피곤하네요...졸려요, 낮잠이 저를 부릅니다. ^^
점심은 메로 한토막 조려서 상에 올렸어요.





메로가 비싼 생선이라는데 전 그렇게 메로가 맛있는 줄 모르겠더라구요.
그런데 누가 딱 요렇게 한토막을 줬어요, 먹어보라고.
어제 밤에 냉장실에 넣어 해동시킨 메로를 오늘 점심에 조렸습니다.

냄비에 맛간장 넣고, 거기에 찬물을 부어 짠지 안짠지 간을 본 다음, 물론 간봤을때 안짜야하지요.
요기에다 생강가루와 후춧가루만 넣어서 조렸어요.
메로가 원래 기름진 생선이 탓에, 물엿도 기름도 아무 것도 안넣었는데 저렇게 반지르르 먹음직스런 윤기가 나네요.
맛은요...아, 저 메로가 맛있는 생선이라는 거 오늘 처음 알았어요.
양이 적어서 그런건지, 원래 맛있는 생선이라 그런건지, 아님 조리가 잘된 것지,ㅋㅋ, 암튼 맛있네요.
둘이 먹기에는 양이 부족해서 약간 아쉬웠어요, 그런데 이렇게 아쉬워야해요, 그래야 더 맛있게 느껴지잖아요.





메로 덕분에,
이렇게 푸짐하고 맛있는 점심상이 차려졌습니다.
한마리 남아있던 전복까지 버터에 볶아서 남편만 줬습니다.
요렇게 정성껏 차려줬으니, 저녁은 대충 줘도 되겠죠??ㅋㅋ

어제는 제법 쌀쌀하더니, 오늘은 포근한 모양이네요.
포근한 토요일 오후, 즐거운 시간 되세요. ^^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평온
    '13.2.16 3:56 PM

    아 맛있어보이네요. 생선먹어본지가 언젠지... 원전때문이 아니라 결혼하고 나니 바쁘고 냄새배서 생선 안해먹게되네요^^;

  • 김혜경
    '13.2.16 3:59 PM

    그나마 간장조림은 집에 냄새가 덜 배니까, 언제 한번 해서 드세요.^^

  • 2. 평온
    '13.2.16 4:00 PM

    읭 별생각없이 썼는데 1등인가요ㅋㅋㅋ 씐나네요
    기념으로 메로조림을 해먹어야겠군요ㅎ

  • 3. 테오
    '13.2.16 7:27 PM

    메로는 부위마다 맛의 차이가 좀 있나봐요 저는 메로를 참 좋아해서 가끔 무리한 가격으로 메로를 사는데
    그게 맛있기도 없기도 하더라구요 왜 그런지 아직도 모르고 있어요
    미소된장과 맛간장을 섞어서 재워두었다가 구워먹기도 했었어요
    어디선가 그렇게 조리딘듯한 메로를 먹었는데 맛있어서 제가 짐작하여 집에서 그렇게 만들어 먹었었지요

  • 김혜경
    '13.2.17 9:14 PM

    부위마다 차이가 있군요.
    글쎄 전에 먹었을 때는 이렇게 맛있지 않았는데...이번 메로는 정말 맛있었어요. ^^

  • 김혜경
    '13.2.18 8:41 PM

    아...그러고 보니, 정말 닭조림 같네요..ㅋㅋ..

    그리구, 정말 게을러요. 제가 부지런하다고 생각하시는 분들은, 정말 속고 계시는 거라니까요!! ^^

  • 4. 열무김치
    '13.2.18 5:18 PM

    정말 예쁜 수건인데요 ? !!! 막 꿰메신거 같지 않아요, 전혀 !!
    ( 읽으면서 저한테는 바람 불어도 괜찮아요,...뽀로로가 부르는 동영상으로 음성 화면 다 지원되네요)

    이제 택배 받으시면 본격적으로 코바늘 잡으시는 거예요 ? ^^
    뜨개가 조그맣다고 스트레스만 안 받으시면 되실 거예요, 작은 소품 뜨는 것 싫어하시는 분들 많더라고요.
    코바늘 뜨개 화이팅입니다 !!


    메로,... 저도 한 번도 못 먹어 본 생선이네요.
    짭조름하고 구수한 생선 조림이 아른 아른거리네요.

  • 김혜경
    '13.2.18 8:42 PM

    아...뽀로로도 그 노래 불러요?
    쌍둥이네는 뽀로로가 부르는 거 아니던데...^^

    지금 마카롱 뜨고 있어요.
    완성되면 보여드릴게요. 근데 작은데도 은근히 시간이 많이 가네요. ^^

  • 5. 여설정
    '13.2.19 4:08 PM

    저..예전에 샘이 뜨개질하신다고 해서..어느 회원님이 오래된 뜨개본 책자를
    샘한테 선물하신거 보구, 탐나더라구요.^^;
    제본좀 하셔서 공구해주심? 제가 넘 민폐인거..지요?ㅎㅎ

    그냥 하나 완성하실때마다 올려주셔요^----^

  • 김혜경
    '13.2.19 5:47 PM

    회원님이 보내주신 책은 자수책이구요,
    오래된 뜨개책은 저희 친정어머니 책이에요. ^^

    요새 뜨개질 거의 못해서 보여드릴 것도 없습니다.^^

  • 6. 쎄뇨라팍
    '13.3.6 4:49 PM

    ^^
    메로는 구이로만 먹어봤는데.....
    츠릅~~~
    조림....도전 ㅎ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날짜 조회
3147 진짜 가정식 백반 13 2013/03/10 17,845
3146 닭다리살 바베큐소스 구이 8 2013/03/09 11,982
3145 오늘 저녁 밥상, 그리고 갈비 후기 11 2013/03/08 11,364
3144 1천2백만에 2명 보태기 25 2013/03/07 13,298
3143 화제의 레시피, 갈비 재우기 25 2013/03/06 19,721
3142 벌써 일년! 73 2013/03/05 16,058
3141 닭 떡갈비 후기, 그리고 간단한 무침 하나 8 2013/03/04 9,813
3140 내몸이 둘이라면~ [닭 떡갈비] 22 2013/03/02 15,141
3139 꼭 한번 해보고 싶었던 [곶감 숙주 무침] 25 2013/02/28 14,966
3138 콩나물냉채와 봄동겉절이 13 2013/02/26 14,329
3137 이런저런 사진 몇장 31 2013/02/24 17,876
3136 오랜만의 콩나물국밥 11 2013/02/23 11,789
3135 손님접대용으로도 좋은 생선커틀릿과 모둠버섯 샤브샤브 35 2013/02/22 17,338
3134 꼼지락거리다 완성한 것~ 32 2013/02/21 14,612
3133 볶음우동과 생선커틀릿 8 2013/02/20 10,611
3132 오랜만의 얼큰한 버섯전골 15 2013/02/19 11,714
3131 또 아침에 반찬 만들기 11 2013/02/18 15,513
3130 메로조림 한토막으로 풍성한 주말 점심 11 2013/02/16 11,905
3129 날 잡아서 쇼핑! 32 2013/02/15 16,783
3128 쓸까말까 망설이다가 쓰는 양념병 후기 40 2013/02/14 18,439
3127 오늘 저녁은 LA갈비구이 23 2013/02/13 11,816
3126 요즘 먹은 음식들 17 2013/02/12 13,290
3125 삼겹살을 좋아하신다면~ 18 2013/02/08 19,224
3124 구수한 누룽지 같이 드세요 16 2013/02/07 12,143
3123 처음 해본 콜라비 생채 14 2013/02/06 13,73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