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계란 빨리 삶는 법

| 조회수 : 10,529 | 추천수 : 48
작성일 : 2003-07-07 10:41:47
아래 계란 예쁘게 삶는 법을 쓰셨는데요,
저는 계란 빨리 삶는 법을 올려드릴께요.
콜럼버스 대발견에 나왔대요, 그러니 이미 알고 계신 분들도 많으실 것 같네요.

냄비에 키친타월이나 휴지(키친타월이 안 녹아서 좋겠어요)를 두어겹 깔고,
이것이 젖을 정도로만 물을 붓는답니다(반컵정도).
그리고 계란을 넣고 4-5분 삶으면 완숙 계란이 됩니다.
인터넷에서 찾아보니 어떤 분은 소금도 좀 뿌리신다고 하는데요,
저도 약간 뿌리기는 했는데, 안뿌리셔도 되지 않나 싶어요.
물 속에 넣고 삶으려면 15분,20분씩 걸리잖아요.
그런데 단 5분에 모든 것이 끝나더라고요.

제가 해보고 성공한 것이니까 안심하시고 쓰셔도 될 것 같아요.
너무 놀랐어요, 그리고 원리가 궁금하더라고요.
저희 남편과 궁리해보았는데요,
아마 계란이 익는 것은 외부 온도 때문이지, 반드시 뜨거운 물에 잠겨야 하는 건 아니기 때문인가봐요, 물보다 증기가 더 뜨겁잖아요. 그리고 물이 적으니까 금방 끓고, 키친 타올이 어느 정도 흡수한 수분이 계속해서 증기로 변하고. 굉장히 간단한 원리인데, 실생활에 적응하니 참 기막힌 아이디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렇게 실생활에 적용되는 지식이 참지식일세~ 감탄하면서 혹시 모르셨던 분들께 알려드립니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champlain
    '03.7.7 12:38 PM

    그 콜럼버스의 대발견이란 프로그램 정말 좋은 프로인가봐요.
    전 여기서 보지는 못하지만 님들 말 듣고 콩국수도 잘 해먹고..
    이젠 계란 삶을 때 정말 편리해지겠네요. 감사합니다.^ ^

  • 2. 김혜경
    '03.7.7 4:57 PM

    그 프로, 저랑은 잘 안맞나봐요, 통 볼 수가 없어요...

  • 3. 벚꽃
    '03.7.7 10:59 PM

    괜찮은 방법이네요.
    계란 포장지에 보니까 계란을 15분 이상 너무 오래 삶아도 안좋은
    성분이 생긴다고 돼 있던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602 오늘아침 1 이호례 2019.11.12 860 1
43601 우리동네 오지라퍼들~ 21 백만순이 2019.11.08 9,417 5
43600 초딩아들들 밥주기 13 콩콩두유 2019.11.06 7,468 4
43599 고등아들 아침먹이기_12년만에 키톡데뷔~ 54 날고싶은뚱띠 2019.11.04 11,195 6
43598 아저씨가 냉장고 식재료를 처리하는 법. 47 Mattari 2019.11.03 8,490 6
43597 117차 봉사후기) 2019년 10월 궁하면 통한다 산낙지소고.. 21 행복나눔미소 2019.11.03 3,938 7
43596 독거중년의 가을은 36 고고 2019.10.28 12,996 6
43595 10월 아버지 생신, 묻고 더블로 가! 40 솔이엄마 2019.10.25 13,972 9
43594 초딩아들들 먹이주기 38 콩콩두유 2019.10.24 11,599 4
43593 바람이 차가워지면 따뜻한 만두속국 26 테디베어 2019.10.18 14,615 6
43592 동남아 음식 좋아하시는분 손! 49 백만순이 2019.10.15 13,466 8
43591 명왕성 맞벌이 엄마가 야매로 차리는 밥상 이야기 41 소년공원 2019.10.13 15,942 11
43590 116차 봉사후기) 2019년 9월 대하 3종세트(튀김, 구이,.. 23 행복나눔미소 2019.10.10 5,943 7
43589 지고추, 동치미고추 삭히기 10 소연 2019.10.08 12,223 4
43588 잘먹고 잘살고 삥발이~ 한입만~ 23 소연 2019.10.07 12,133 5
43587 내편이 차려준 밥상(4) 18 수수 2019.10.07 12,960 7
43586 망한 포스팅 35 오디헵뽕 2019.10.05 9,484 9
43585 밀린 밥상 올립니다 31 테디베어 2019.10.02 14,405 9
43584 먹고살기 3 20 뽀롱이 2019.10.02 9,233 4
43583 9월에 만난 사람들, 그리고 코다리 구이 19 솔이엄마 2019.10.02 10,205 11
43582 경상도식 소고기 뭇국, 그 시원함에 관하여 46 개굴굴 2019.10.01 12,083 11
43581 춘장님이 좋아하는 돌솥짜장, 보너스로 유채 김치와 너구리 :-).. 97 소년공원 2019.09.29 10,994 29
43580 밥 도둑 술 도둑 38 lana 2019.09.25 18,547 5
43579 살아내기 48 miri~★ 2019.09.24 13,812 12
43578 솔이네집 8월,9월 뭐해먹고 살았나? 32 솔이엄마 2019.09.23 14,107 8
43577 115차 봉사후기) 2019년 8월 삼겹이와 칼쏘냉면 맛나유~~.. 16 행복나눔미소 2019.09.19 5,750 10
43576 추석하고 전혀 상관없는 사람 하나 여기 22 고고 2019.09.15 15,978 8
43575 고단한 명절 끝요리-소울푸드 부추전조림 10 아스트랄로피테쿠스 2019.09.15 13,325 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