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누드 닭.

| 조회수 : 6,519 | 추천수 : 67
작성일 : 2008-12-05 13:52:49
제사 상에 오를수 있는 생선이나 과일, 고기류등은
오르지 못하는 다른 것들과는 좀 차별화된 ...신성한 녀석들이 아닐까요?
요 누드 닭.
포스 작렬~!! 이라고 해야 할지...
얼굴은 조막만한게 큼직한 엉덩이가 꽤 육감적인 섹시미까지.....

돼지머리가 고사상에 오를수 있는 이유?
죽으면서도 웃고 있는 얼굴때문이라죠?
비록 구멍이 하늘을 향하고 있지만 뚜렷한 콧날과
웃고 있는듯한 입매무새...... 행복돼지.

그럼 닭이 제사상에 오를수 있는 이유는....?
죽어도 고개 숙이지 않겠다고 길고 가는 목을 두 날개로 받쳐들고 있는 저 포스가 아닌지...


쵸코코 (chococo)

가리는것 없이 육.해.공 모두를 잘 먹는 식탐가 립니다. 세상 무궁무진한 요리의 비법을 알고 싶습니다.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망구
    '08.12.5 1:58 PM

    헉...... .

  • 2. 한지원
    '08.12.5 2:07 PM

    엄마...머리가 달렸네...

  • 3. 돈데크만
    '08.12.5 2:10 PM

    어머....무서워요...머리달린닭 첨봐요...=ㅁ=

  • 4. 다별마미
    '08.12.5 2:13 PM

    저는 이거 참 ...
    저희 시댁에서는 이렇게 생긴 닭을 꼭 제사상에 올리는데 제사 지내고 시어머니께서 자꾸 먹으라고 하는데 도저히 먹기가 힘들어요.
    그러면 시어머니는 제사상에 올린 거라 안먹느냐고 하시는데 제가 그게 아니고 좀 징그러워서 그런다고 해도 종교 땜에 그러는 걸로 알고 믿질 않으시네요

  • 5. 왕년에
    '08.12.5 2:27 PM

    이제 슬슬 82에 눈에 익은 이름들이 보이기 시작하는군요.
    그냥 반갑네...

  • 6. 아들둘
    '08.12.5 2:27 PM

    무서워요..전 삼계탕 할때도 무섭다는....덩치에 안맞게 겁이 ㅋㅋ ...

  • 7. 델몬트
    '08.12.5 2:43 PM

    어쩜조아..... 안스러워요.

  • 8. 수짱맘
    '08.12.5 2:46 PM

    ㅎ 저희 시댁 쪽에서 제수용으로 이런 닭을 올려서
    전 괜찮습니다만...
    근데~ 저도 제삿상에 올린 닭은 안 먹어요.
    그외는 잘 먹지만서도...ㅎ

  • 9. 행복나무
    '08.12.5 3:02 PM

    제삿장에서 많이 보던거네요.
    종교적인 이류를 떠나서 저희는 저상태로는 아무도 안 먹어요.
    그래서 찢어서 닭개장 끓여서 먹어요.
    그나마 그거라도 안 끓이면 음식물 쓰레기통이로~
    시댁은 무교이신데 안드시더라구요.

  • 10. 쵸코코
    '08.12.5 4:48 PM

    저도 시집와서 처음으로 봤어요. 그냥 어머님이 그러셨던것 처럼 그렇게 하고 있어요.
    "아~무 의미도' 없이.
    사실 제사 음식은 특별한 의미도 모른체 그냥 전례대로 따르고 있는데....
    좀 달라졌으면 좋겠어요.

  • 11. 파찌마미
    '08.12.5 4:59 PM

    헉..정말 깜짝 놀랐어요ㅜㅜ
    저희 시댁은 닭을 안 올리고 친정에서도 몸통부위만 올렸던 기억이..
    저는 저런 상태의 닭 처음 봐요..

  • 12. sylvia
    '08.12.6 12:04 AM

    헉..
    저 처음봤어요...
    정말 드시기가 무서우시겠어요...ㅜ.ㅜ

  • 13. 둥근해
    '08.12.6 12:42 AM

    이거 쵸큼 혐짤...?

    벚꽃 축제가면 저렇게 메추리나 캔터키 팔잖아요
    어린기억엔 엄청 무서웠따능...ㅠ

  • 14. cook&rock
    '08.12.6 11:15 AM

    아놔...깜짝이야...ㅋㅋㅋㅋ
    이젠 닭쯤이야..했으나 그래도 감은눈과 얼굴이 보이는순간 움찔..했심다.
    예전에 용봉탕 배우러갔다가 자라 머리 자르는거보고 바로 욱....
    포기하고 나왔던 기억이 갑자기 납니다 ㅠㅠ

  • 15. 얄라셩
    '08.12.8 1:44 PM

    깜짝놀랬어요.
    저런 생닭은 처음봐요;;
    우와..;; 역시..인간은 잔인하네요.
    (그러면서도 오늘저녁 치킨이 급 땡기는..)

  • 16. 작은겸손
    '08.12.9 8:32 AM

    저도 처음보네요.
    머리 있는 닭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4085 여전히 남편도시락 싸요..(feat.키톡게시물안올리고이러실거요!.. 28 솔이엄마 2021.06.21 3,257 3
44084 밥도둑 마늘 멸치 고추장 쌈장 25 Alison 2021.06.20 5,372 4
44083 술 한잔 거나하게 하고나니~ 2 사랑가득 2021.06.12 9,328 2
44082 5월, 6월 생존신고 15 주니엄마 2021.06.11 11,695 2
44081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46 소년공원 2021.05.25 25,961 6
44080 136차 전달) 2021년 5월 스타게티소스2종 과 피자&am.. 19 행복나눔미소 2021.05.15 21,258 8
44079 베이킹 기록들 (두번째) 43 빈틈씨 2021.05.14 24,789 3
44078 슬기로운 집콕 생활 1 67 해피코코 2021.05.11 20,165 9
44077 135차 전달) 2021년 4월 함박스테이크 전달 14 행복나눔미소 2021.05.10 5,156 4
44076 2021년 5월 둘째주 집밥 18 은지아빠 2021.05.10 10,482 1
44075 솔이네 4,5월 지낸 이야기(feat. 남편도시락) 22 솔이엄마 2021.05.09 11,398 2
44074 루바브 & 햇고사리 22 ilovemath 2021.05.09 8,003 3
44073 4월에 한 일들 (밥알쑥 인절미 ) 22 주니엄마 2021.05.07 8,665 3
44072 캠핑카 북미대륙횡단 여행 +허접요리 (14-끝) 82 Alison 2021.05.06 5,414 8
44071 페루로 시간여행~ 22 시간여행 2021.05.05 7,392 1
44070 2021.4월 마지막 주 집밥 12 은지아빠 2021.05.04 10,555 1
44069 캠핑카 북미대륙횡단 여행 +허접요리 (13) 33 Alison 2021.05.04 6,205 3
44068 엄마의 서울 입성, 랜선집들이 37 솔이엄마 2021.05.03 11,589 1
44067 오월은 25 고고 2021.05.03 5,091 2
44066 봄이 왔어요 14 ilovemath 2021.05.03 4,825 3
44065 Sei씨와의 추억을 새기며 2... 16 Harmony 2021.05.03 6,683 5
44064 Sei씨와의 추억을 새기며(49재에 다녀 왔습니다). 152 Harmony 2021.04.28 19,630 5
44063 살고 지고 28 고고 2021.04.27 10,652 6
44062 캠핑카 북미대륙횡단 여행 +허접요리 (12) 28 Alison 2021.04.25 9,036 2
44061 캠핑카 북미대륙횡단 여행 +허접요리 (11) 36 Alison 2021.04.23 6,357 5
44060 저 요즘 남편 도시락 싸요... 68 솔이엄마 2021.04.20 17,810 6
44059 10일 후면 먹는 보리막장 담갔어요. 31 프리스카 2021.04.18 8,981 1
44058 캠핑카 북미대륙횡단 여행 +허접요리 (10) 27 Alison 2021.04.18 4,237 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