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누드 닭.

| 조회수 : 6,487 | 추천수 : 67
작성일 : 2008-12-05 13:52:49
제사 상에 오를수 있는 생선이나 과일, 고기류등은
오르지 못하는 다른 것들과는 좀 차별화된 ...신성한 녀석들이 아닐까요?
요 누드 닭.
포스 작렬~!! 이라고 해야 할지...
얼굴은 조막만한게 큼직한 엉덩이가 꽤 육감적인 섹시미까지.....

돼지머리가 고사상에 오를수 있는 이유?
죽으면서도 웃고 있는 얼굴때문이라죠?
비록 구멍이 하늘을 향하고 있지만 뚜렷한 콧날과
웃고 있는듯한 입매무새...... 행복돼지.

그럼 닭이 제사상에 오를수 있는 이유는....?
죽어도 고개 숙이지 않겠다고 길고 가는 목을 두 날개로 받쳐들고 있는 저 포스가 아닌지...


쵸코코 (chococo)

가리는것 없이 육.해.공 모두를 잘 먹는 식탐가 립니다. 세상 무궁무진한 요리의 비법을 알고 싶습니다.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망구
    '08.12.5 1:58 PM

    헉...... .

  • 2. 한지원
    '08.12.5 2:07 PM

    엄마...머리가 달렸네...

  • 3. 돈데크만
    '08.12.5 2:10 PM

    어머....무서워요...머리달린닭 첨봐요...=ㅁ=

  • 4. 다별마미
    '08.12.5 2:13 PM

    저는 이거 참 ...
    저희 시댁에서는 이렇게 생긴 닭을 꼭 제사상에 올리는데 제사 지내고 시어머니께서 자꾸 먹으라고 하는데 도저히 먹기가 힘들어요.
    그러면 시어머니는 제사상에 올린 거라 안먹느냐고 하시는데 제가 그게 아니고 좀 징그러워서 그런다고 해도 종교 땜에 그러는 걸로 알고 믿질 않으시네요

  • 5. 왕년에
    '08.12.5 2:27 PM

    이제 슬슬 82에 눈에 익은 이름들이 보이기 시작하는군요.
    그냥 반갑네...

  • 6. 아들둘
    '08.12.5 2:27 PM

    무서워요..전 삼계탕 할때도 무섭다는....덩치에 안맞게 겁이 ㅋㅋ ...

  • 7. 델몬트
    '08.12.5 2:43 PM

    어쩜조아..... 안스러워요.

  • 8. 수짱맘
    '08.12.5 2:46 PM

    ㅎ 저희 시댁 쪽에서 제수용으로 이런 닭을 올려서
    전 괜찮습니다만...
    근데~ 저도 제삿상에 올린 닭은 안 먹어요.
    그외는 잘 먹지만서도...ㅎ

  • 9. 행복나무
    '08.12.5 3:02 PM

    제삿장에서 많이 보던거네요.
    종교적인 이류를 떠나서 저희는 저상태로는 아무도 안 먹어요.
    그래서 찢어서 닭개장 끓여서 먹어요.
    그나마 그거라도 안 끓이면 음식물 쓰레기통이로~
    시댁은 무교이신데 안드시더라구요.

  • 10. 쵸코코
    '08.12.5 4:48 PM

    저도 시집와서 처음으로 봤어요. 그냥 어머님이 그러셨던것 처럼 그렇게 하고 있어요.
    "아~무 의미도' 없이.
    사실 제사 음식은 특별한 의미도 모른체 그냥 전례대로 따르고 있는데....
    좀 달라졌으면 좋겠어요.

  • 11. 파찌마미
    '08.12.5 4:59 PM

    헉..정말 깜짝 놀랐어요ㅜㅜ
    저희 시댁은 닭을 안 올리고 친정에서도 몸통부위만 올렸던 기억이..
    저는 저런 상태의 닭 처음 봐요..

  • 12. sylvia
    '08.12.6 12:04 AM

    헉..
    저 처음봤어요...
    정말 드시기가 무서우시겠어요...ㅜ.ㅜ

  • 13. 둥근해
    '08.12.6 12:42 AM

    이거 쵸큼 혐짤...?

    벚꽃 축제가면 저렇게 메추리나 캔터키 팔잖아요
    어린기억엔 엄청 무서웠따능...ㅠ

  • 14. cook&rock
    '08.12.6 11:15 AM

    아놔...깜짝이야...ㅋㅋㅋㅋ
    이젠 닭쯤이야..했으나 그래도 감은눈과 얼굴이 보이는순간 움찔..했심다.
    예전에 용봉탕 배우러갔다가 자라 머리 자르는거보고 바로 욱....
    포기하고 나왔던 기억이 갑자기 납니다 ㅠㅠ

  • 15. 얄라셩
    '08.12.8 1:44 PM

    깜짝놀랬어요.
    저런 생닭은 처음봐요;;
    우와..;; 역시..인간은 잔인하네요.
    (그러면서도 오늘저녁 치킨이 급 땡기는..)

  • 16. 작은겸손
    '08.12.9 8:32 AM

    저도 처음보네요.
    머리 있는 닭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4021 치즈케익을 구운 이유, 그것이 궁금하다! 19 소년공원 2021.01.25 3,990 3
44020 홈메이드 국수 전골과 어린이가 만든 블루베리 롤케익 32 소년공원 2021.01.19 9,091 7
44019 눈사람 18 ilovemath 2021.01.19 6,400 3
44018 2021년 새해 만남과 헤어짐 31 솔이엄마 2021.01.16 9,628 7
44017 소띠 해에 해먹는 멕시칸 요리 35 소년공원 2021.01.09 12,885 7
44016 132차 전달) 2021년 1월 카루소 감자탕 전달 11 행복나눔미소 2021.01.08 4,258 7
44015 밤 수다 30 고고 2021.01.06 8,195 3
44014 마지막을 준비하며... 56 Sei 2021.01.01 12,527 2
44013 2020년을 보내며 그리고 우리의 엄마,아빠 29 솔이엄마 2020.12.31 10,896 6
44012 아듀......2020년 26 천안댁 2020.12.30 9,506 3
44011 힘들었던 2020년을 보내며... 40 해피코코 2020.12.30 7,638 12
44010 음식의 꽃단장은 무죄~!! 코로나 블루를 이런걸로 푸나요? 26 왕언냐*^^* 2020.12.26 13,037 5
44009 크리스마스 이브 가족 디너 39 에스더 2020.12.25 12,133 8
44008 따뜻한 연말 보내십시요 47 테디베어 2020.12.24 8,152 5
44007 너는 일상을 살아 53 백만순이 2020.12.23 10,316 6
44006 2020년 겨울을 보내며 .. 35 주니엄마 2020.12.22 9,027 5
44005 오랜만에 가족 한식상 26 에스더 2020.12.22 9,746 5
44004 세상에 와서 알아야 할 일은 49 수니모 2020.12.20 9,624 9
44003 크리스마스 쿠키 나누기 동네 이벤트 43 소년공원 2020.12.20 7,305 8
44002 엄마 곁으로 가고싶어요... 45 Sei 2020.12.19 11,005 5
44001 131차 전달) 2020년 12월 소고기 로스용 전달 (성탄카드.. 16 행복나눔미소 2020.12.15 4,655 4
44000 벌써 15년 10개월.... 41 시간여행 2020.12.15 10,949 4
43999 130차 후기) 2020년 11월 요거트볼,샌드위치, 찹스테이.. 22 행복나눔미소 2020.12.12 9,517 6
43998 가자미 말고 오징어 식해, 순전히 나만을 위한 음식 :-) 34 소년공원 2020.12.12 10,992 6
43997 점심 수다 28 고고 2020.12.08 13,503 7
43996 최고의 김치레시피좀 알려주세요!!! 8 꿀맘 2020.12.08 7,551 0
43995 엄마한테 다녀왔어요... 60 Sei 2020.12.04 17,065 17
43994 라타라타 부라타가 뭐길래~~ 25 시간여행 2020.12.04 12,372 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