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색다른 맛의 요즘반찬 2가지- 풋마늘 김치와 생미역 무침

| 조회수 : 20,407 | 추천수 : 6
작성일 : 2013-03-08 16:55:20

벌써부터 풋마늘이 시장에 나오기 시작했어요.

요즘 나오는 풋마늘은 연하고 부드러워 무슨 음식을해도 맛있습니다.

특히 초고추장이나 간장양념에 무쳐 먹기도 하는데

생젓갈로 겉절이를 담가보니 너무 맛있더라구요.

여기에 생미역을 데치지 않고 무치니 2가지 가지고도

밥 한공기 뚝딱하겠더군요.

풋마늘 구입하시면 겉절이 한 번 만들어보세요.

특히 남편분들이 좋아할 것 같습니다.

쪽파김치와는 또 다른 맛 풋마늘김치와

액젓으로 무쳐낸 생미역 반찬을 소개합니다.

요즘 먹기 좋은 반찬 2가지 입니다.

3년 삭힌 생멸치 젓갈을 넣어 무쳐서인지 깊은 맛이 나는 풋마늘 김치

생미역도 데치지 말고 생으로 무쳐보세요.

데쳐 무친 미역맛과는 차원이 다릅니다.

생미역 한 묶음 준비했어요. 400G 정도 되네요.

,

양념은 액젓 2T,대파 조금, 깨소금,마늘 필요합니다.

-생미역은 소금을 넣고 바락 바락 주물러 헹구어 줍니다.

-두껍고 뻣뻣한 줄기부분은 잘라 주세요.

-물기를 빼고 먹기 좋게 잘라줍니다.

보기만해도 맛있어 보이죠?

너른 그릇에 담고

잘게 썬 대파를 양념에 잘 섞어준뒤

고루 무쳐 주면 됩니다.

데쳐서 새콤달콤하게 무친 미역보다 이렇게 생미역으로 무친 나물이 더 맛있습니다.

다음은 풋마늘 한 단 준비합니다.

500G 정도 나옵니다.

뿌리를 잘라 다듬은 뒤

잎 하나 하나 벌려가며 흙을 깨끗하게 씻어주어야 합니다.

풋마늘은 씻는게 가장 힘들어요.

씻은 풋마늘은 두꺼운 부분을 반 갈라주어야 먹기에 부담스럽지 않습니다.

두꺼운 줄기 부분만 잘라주면 됩니다.

먹기 좋게 잘라주고요.

굴러다니는 양파도 반개 잘라 풋마늘과 함께 너른 양푼에 담아 줍니다.

3녁 삭힌 멸치 생젓갈 3T(건더기는 빼고),고춧가루 3T,다시물 4T,통깨 조금 (안넣어도 되고요)

만들어 놓은 양념을 넣고 고루 버무려 주면 끝

생각보다 너무 맛있어 자주 집어 먹게 되더라구요.

가격 착하고 맛도 좋은 요즘 반찬 2 가지 입니다.

경빈마마 (ykm38)

82 오래된 묵은지 회원. 소박한 제철 밥상이야기 나누려 합니다. "마마님청국장" 먹거리 홈페이지 운영하고 있어요.

2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상큼마미
    '13.3.8 5:29 PM

    풋마늘김치 옆지기가 좋아해요^^
    퇴근길에 사가지고 가야겠어요
    전 그냥 멸치액젓으로~~~~

  • 경빈마마
    '13.3.8 10:22 PM

    네 액젓으로 버무려도 맛있습니다.
    보통 새콤달콤 무치는데 겉절이도 해보세요.

  • 2. 늘사람
    '13.3.8 5:36 PM

    둘다 제가 완전 좋아하는 반찬입니다. 너무 맛나 보여요.
    경빈마마님 손을 보니 음식들 맛이 없을 수가 없겠어요.

  • 경빈마마
    '13.3.8 10:23 PM

    아줌마가 되면 이런 반찬이 땅기나봅니다.
    손은 투박하고 짧고 그래요^^

  • 3. 쏠라파워
    '13.3.8 6:01 PM

    넘 반가와서~~^^
    저희 시댁도 물미역 경빈마마님처럼 똑같이 해먹어요
    샐러드같이 싱싱한맛이라 밥공기 비우고도 계속 손이가요

  • 경빈마마
    '13.3.8 10:24 PM

    생물미역 무침은 시원하다고 해야 할까요?
    아주 깔끔합니다. 밥보다도 미역무침에 손이 자주갔어요.

  • 4. 마요
    '13.3.8 6:29 PM

    아하,풋마늘이 제철이군요.
    이거 두가지 한입씩 먹고 나면 입맛 돌거 같아요.
    전에 어떤 식당 갔더니 풋마늘을 새콤달콤하게
    짱아찌를 담았더라구요.
    숭덩숭덩 썰어서요.
    보김ᆞㄴ

  • 경빈마마
    '13.3.8 10:25 PM

    바로 무치는 방법도 있고 삭혀두었다 무치는 방법도 있답니다.
    마요님 풋마늘이 요즈음 연하고 맛있더라구요.장아찌도 한 번 담가보세요.

  • 5. 마요
    '13.3.8 6:30 PM

    이구,
    보기만 해도 입맛 돌고
    잘 보았노라 한다는게 뭘 잘못 눌러서요ㅎㅎ

  • 경빈마마
    '13.3.8 10:26 PM

    ^^ 네에 입맛이 정말 돌더라구요.
    진짜로도 맛있습니다.

  • 6. 매직파워
    '13.3.8 6:50 PM

    와~~~~ 풋마늘 겉절이 잘 기억했다가 꼭 해볼께요...^^

  • 경빈마마
    '13.3.8 10:26 PM

    쉽게 만들수 있습니다. 한 번 담가드셔 보세요.
    풋마늘 전도 좋아요.

  • 7. 청크
    '13.3.9 12:49 AM

    오호 겉절이 하면 정말 맛있겠어요.
    풋마늘 먹어보고 싶어요! 제철 음식만 챙겨먹어도 건강해지잖아요 ㅋㅋ
    풋마늘 겉절이 당첨^^ 감사합니다.

  • 8. 올갱이
    '13.3.9 1:15 AM

    맨날 데쳐서 무쳤는데 겉절이 해봐야겠네요.
    감사해요

  • 9. 루시
    '13.3.9 8:58 AM

    생미역을 무쳐먹는분을 보니 반갑습니다^^ 제사때 나물로 사용하는데 간장,참기름, 깨소금만 넣어서 무쳐먹어도 시원합니다.. 돌아가신 어머니께서 늘 해주 반찬이지요~~

  • 10. 이쁜딸이셋
    '13.3.9 11:16 AM

    아~~~풋마늘김치!!!너무 좋아해요~ 근데 저렇게만 담가도 알싸한 매운맛?뭐 그런거 괜찮나요? 식당에서 먹어보니 정말 맛있던데...담주에 시장나가서 한단 사와야겠어요~~~

  • 11. 게으른농부
    '13.3.9 2:30 PM

    아하~ 풋마늘로도 김치를 담그는군요.
    뽑아다가 한번 해봐야 겠습니다. 너무 맛있어 보여요~

  • 12. 한국화
    '13.3.9 3:12 PM

    오늘장에서 저도 먹고파사왔는데 저는 생으로 새콤달콤무쳐먹는걸 좋아하는데 신랑이 생으로 먹으면 배가안좋다고해서 살짝데쳐놓았네요..달래하고 같이 무쳐서 저녁찬으로 먹을까해요..나도 사진올려봐야겠네요..
    담에는 김치를...

  • 13. 동현이네 농산물
    '13.3.9 7:07 PM

    벌써 풋마늘이 나오나보네요.
    저번주에 친정가보니 이제 마늘이 조금 올라왔던데. ㅎㅎ

    밥 벼벼먹으면 요즘 입맛없을때 최고일것 같아요~
    언제봐도 요리를 깔끔하게 잘하시는것 같아 부러워요^^

  • 14. 미란다작아
    '13.3.9 7:33 PM

    그저 먹고 싶을 뿐...ㅠㅠ

  • 15. 작약2
    '13.3.10 2:23 PM

    풋마늘무침 먹음직 하네요.
    저렇게 쉬운 재료들로 입맛 돋우는 음식이 탄생하다니.. 부럽네요.
    저도 저장해놓고 해볼까합니다.

  • 16. 간장게장왕자
    '13.4.1 4:01 PM

    우와 정말맛있어보이네요 침이 꼴까닥 넘어가내여 대박입니다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558 고멘네 나베짱! 21 소년공원 2019.08.26 1,548 17
43557 우리의 만남은 우연이 아니야~~ 24 시간여행 2019.08.21 7,702 4
43556 두 곳에서 보낸 여름 39 쑥과마눌 2019.08.19 13,188 13
43555 개굴굴 님께 보고하는 감자 루꼴라 김치 41 소년공원 2019.08.19 9,613 7
43554 여름이 간다 22 고고 2019.08.18 7,652 7
43553 할라피뇨고추 베이컨말이 15 에스더 2019.08.15 8,525 1
43552 안녕하세요~ 28 광년이 2019.08.15 8,489 10
43551 더운 여름 밥 해먹고 텃밭가꾸며 살아가기 26 주니엄마 2019.08.14 7,746 5
43550 감자 열무김치 21 개굴굴 2019.08.13 8,459 6
43549 고1 다이어트..주말이야기..천사채,고기양념 18 테디베어 2019.08.12 9,466 7
43548 그대가 나를.... 18 miri~★ 2019.08.10 10,335 7
43547 여름날의 언박싱 일지 35 백만순이 2019.08.09 10,941 10
43546 오징어 데칠때 16 이호례 2019.08.08 10,945 5
43545 불맛 오징어볶음 비스므리 11 수니모 2019.08.07 6,981 5
43544 차~~~암 쉽죠~~~? 징빵, 원어로는 도라야끼 42 소년공원 2019.08.07 8,767 8
43543 오랜만이네요^^ 36 빈틈씨 2019.08.06 8,404 5
43542 입맛을 잃어 글맛도 같이~~ 23 고고 2019.08.05 7,481 5
43541 여름 넘기 29 수니모 2019.08.02 11,324 5
43540 114차 봉사후기) 2019년 7월 바삭바삭 치킨(뼈를 발라낸 .. 26 행복나눔미소 2019.08.01 5,797 12
43539 스테이크 저녁 초대 20 에스더 2019.07.31 11,540 2
43538 아이스크림 기계로 만든 얼음보숭이들, 그리고 보너스 멍멍이 사진.. 22 소년공원 2019.07.31 9,375 9
43537 여름방학 복날 가족생일 쓰리콤보! 21 솔이엄마 2019.07.31 8,562 9
43536 절이지 않고 담근 열무김치 12 프리스카 2019.07.30 6,609 4
43535 또 밥이야기 돌솥밥처럼 맛있는 가마솥 밥짓기 24 프리스카 2019.07.25 11,363 7
43534 여름 밥상과 새콤달콤한 체리파이 22 해피코코 2019.07.25 9,872 5
43533 메리아저씨, 잡담 24 고고 2019.07.24 9,204 5
43532 삼복더위에 먹고 살기 29 miri~★ 2019.07.22 11,929 8
43531 2주간의 혼자여행-4 23 조아요 2019.07.20 8,644 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