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달콤하고 부드러운 단호박죽

| 조회수 : 8,115 | 추천수 : 1
작성일 : 2011-10-26 21:02:33

저는 죽 종류 중에서 호박죽, 아니 더 정확하게 단호박죽이 제일 좋아요.

뷔페에 가면 깨죽, 전복죽..등등 많지만 죽은 호박죽만 먹게 되요.

식당에 가도 요즘은 애피타이저로 호박죽을 많이들 주는데 제대로 잘 끓여

내는 곳은 많지 않더라구요.

찹쌀가루, 또는 옹심이 만들어 넣고 콩이나 팥도 보통 넣는데 제가 끓이는

방식은 일단 콩, 팥은 안넣고 가루는 찹쌀가루 있으면 사용하고 없으면 밀가루

사용합니다. 밀가루 넣는 것도 부드럽고 좋아요.

호박죽 끓이려는데 찹쌀가루 없다고 포기하지 말고 집에 있는 밀가루로

끓여 보세요.

 

 아시는 분이 키운 호박을 하나 주셨는데 단호박치고는 속이 많이 노랗지 않네요.

감자 깎는 필러로 껍질을 깍아 가스불에 올려 삶아요.

보통 정도 크기의 단호박에 물 1리터 넣으니 적당하네요.

 

 

  잘 삶아졌으면 도깨비 방망이를 냄비에 넣어 드르륵 갈아줍니다.

순식간에 갈려요.

 

 

찹쌀가루가 없으므로 밀가루를 한컵 조금 못되게 넣었어요

(저 정도 양이라고 보여드릴려고 찍었어요)

 

 

  

사실 이과정이 중요해요.

살림에 관록이 높으신 분들은 아무것도 아니지민

젊은 분들은 단순하지만 쉽지않을거에요.

저 정도 밀가루양에 물은 굳이 재보자면 20cc라고 할수 있는데

밀가루에 물 2수저 정도 넣고 손으로 휘휘 둘러보고,

가루가 대강 안뭉쳐지면 다시 한저,한수저 물 넣으면서

손으로 휘휘 둘러봐서 약간 뭉쳐지는듯 하면 되는데요.

(완전히 반죽 하는게 아니고 ...설명하기가 어렵네요)

 

 

밀가루를 끓고 있는 호박에 조금씩 넣으면서 한손으로는 수저를 들고 풀어줍니다.

옹심이 대신 이렇게 넣으면 하얀 덩어리 씹히는 맛이 괜찮아요.

 

 

  

소금은 커피스푼으로 저 정도 넣으니 간이 맞네요.

설탕도 두 수저 넣었어요.

호박 당도에 따라 다르니 소금, 설탕양은 조절하세요.

 

 

달콤하고 부드러운 호박죽,

입맛 없을 때나, 환자가 있을 때, 아이들 간식으로 끓여 드세요.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보라돌이맘
    '11.10.26 9:26 PM

    맛이 그려지니...참...
    달달한 호박죽 한 그릇이 그리워지는 밤이네요.

    입천장 안 데이도록 방금 만든 것을 한 그릇 떠서는
    뜨겁게 후후 불어가며 한 숟가락씩 먹어도 맛있고.
    차갑게 식은 것을 먹어도 일품이지요.

    조금만 있으면 또 새 하루가 시작되니...
    내일 시장가면 단호박 몇 덩어리 사 와야지 하면서
    마음으로 달래 봅니다..^^

  • 2. minimi
    '11.10.26 11:01 PM

    달달한 호박죽 한 그릇이 그리워지는 밤이네요.222222

    저도 낼 단호박 한덩어리 사와야겠쪄요.^^

  • 3. jasmine
    '11.10.27 8:47 AM

    저도 어제 단호박죽 끓였어요....찌찌뽕~~
    날이 추워지니...아침에 아이 먹이기 좋더라구요. 밤에 야식으로도 부담없고...

  • 4. gift
    '11.10.27 10:02 AM

    정말 이런 섬세하고 소중한 레시피 너무 감사합니다.
    초짜는 증말 이렇게 알려 주셔야 말귀를 알아듣는다능...
    주말에 해먹겠슴다~

  • 5. 쎄뇨라팍
    '11.10.27 11:59 AM

    ^^
    아흥!~ 한 그릇 먹고프네요 ㅎ

  • 6. 납작만두
    '11.10.27 12:21 PM

    저두
    어젯밤 달달한 호박죽 먹었는데....^^
    시골서 가져온 늙은 호박이 많아서요.
    저는 하나씩 씹히는 팥의 맛을 좋아해서 팥을 넣어서 먹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959 슬기로운 집콕생활, 부작용은 어쩔?! ^^; 10 왕언냐*^^* 2020.09.24 5,398 5
43958 가을의 길목에서 27 수니모 2020.09.23 6,618 4
43957 2020년 추석즈음에... 18 천안댁 2020.09.22 6,819 4
43956 그간 해먹은것들 20 오렌지조아 2020.09.22 6,035 4
43955 밥상 사진 모음 15 빈틈씨 2020.09.21 6,563 3
43954 솔이네 2020년 9월 지낸 이야기 44 솔이엄마 2020.09.20 6,141 3
43953 가을아침과 소고기 케이크 36 해피코코 2020.09.20 5,955 5
43952 가을날 수다 37 고고 2020.09.18 6,157 4
43951 세계의 풍경과 음식2 38 시간여행 2020.09.16 7,808 5
43950 128차 선행봉사) 2020년 9월 '목삼겹 돈가스' 12 행복나눔미소 2020.09.12 4,305 6
43949 또 올리는 127차 후기 ) 2020년 8월 '소고기 해물 샤.. 6 행복나눔미소 2020.09.11 6,363 2
43948 9월-깍두기 23 천안댁 2020.09.09 10,557 5
43947 127차 후기) 2020년 8월 '소고기 해물 샤브샤브와 김치부.. 23 행복나눔미소 2020.09.04 7,858 7
43946 초딩이와 해먹은 한그릇 음식 20 리모모 2020.09.04 12,948 8
43945 레몬 버터로 구운 광어요리 및 새 그릇 장만한 이야기 41 소년공원 2020.09.02 12,173 9
43944 첫번째 키톡올려봐요 요새 최애템 고구마빵 39 아로아로 2020.09.01 8,464 6
43943 다시 일상으로, 김치, 피클, 떡 57 해피코코 2020.09.01 8,850 9
43942 엄마.... 74 백만순이 2020.08.31 10,833 9
43941 집콕의 일상 49 고고 2020.08.28 11,395 7
43940 배추 심었습니다. 45 테디베어 2020.08.26 10,217 6
43939 위염...쌀 케익 ...부록^^ 36 시간여행 2020.08.25 8,774 5
43938 사심가득, 광고글 이에요. 23 챌시 2020.08.24 7,995 3
43937 솔이네 8월 지낸 이야기 (엄마생신&말복) 50 솔이엄마 2020.08.23 10,643 9
43936 오늘이 처서이네요 22 천안댁 2020.08.23 6,929 6
43935 19년 만에 로그인 했어요.(빵 사진 있음) 56 리모모 2020.08.16 13,606 9
43934 빵 도전! 17 까부리 2020.08.10 13,919 5
43933 스페인식 감바스 알 아히요 맛있게 만드는 법(새우 고르는법) 18 로빈쿡 2020.08.10 14,698 7
43932 먹다 시들은 바나나의 변신 31 레미엄마 2020.08.10 10,747 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