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짭짤 고소한 김혜경의 사는 이야기, 요리이야기.

제 목 : 말린 우럭찜과 멸치볶음

작성자 : | 조회수 : 12,879 | 추천수 : 1
작성일 : 2013-11-06 21:22:44

지난번에 꾸덕꾸덕 말린 우럭 사가지고, 절반은 젓국찌개 해먹고 절반은 냉동실에 넣어뒀어요.
오늘 마땅한 반찬거리도 없어서 그걸 꺼냈습니다.
일단 잠시 쌀뜨물에 담가뒀다가 쪘어요.




저희 친정에서 생선찜...이라하면 대부분 이런 모습입니다.
자반고등어찜 하면, 이렇게 자반고등어 잘라넣고 파 마늘 얹고 물 조금 넣어 찝니다.
요즘은 자반고등어가 그렇게 짜지 않지만 예전에는 무척 짰어요, 그래서 따로 간은 할 필요가 없었답니다.
그 짜디짠 자반고등어 잠시 뜨물에 담가서 짠기 좀 뺀 다음 이렇게 찌는 자반고등어찜, 갑자기 먹고 싶네요.
대구머리찜도 이렇게 해요.
대구포 사다가 몸통은 포로 찢어서 먹고, 머리는 불렸다가 이렇게 조리하는데요, 진짜 맛있어요. 

암튼, 이렇게 해서 우럭찜을 상에 올렸는데,
남편은 쳐다보지도 않네요...ㅠㅠ...저 혼자 한토막 다 먹었어요. 맛이 나쁘지않은데..
나머지 한토막도 내일 제가 먹을 듯...

멸치 또 볶았습니다.





며칠전에 볶은 멸치 벌써 다 먹었어요. 그래서 또 볶았습니다.
이렇게 먹다가는 멸치 한박스 금방 다 먹을 것 같아요.
멸치볶음들은 다 잘 볶으시겠지만...제 기억을 돕기위해, 앞으로 참고로 하기 위해 여기 정리해봅니다.

재료
멸치 200g, 해바라기씨 반컵, 식용유 4큰술, 맛간장 2큰술, 맛술 2큰술, 쌀올리고당 4큰술, 통깨 조금

만들기

1. 팬을 불에 올린 다음 식용유를 2큰술 먼저 두르고 멸치를 올립니다.
    기름을 두르기만 하면 멸치에 기름이 고루 묻지 않으므로 2큰술은 위에 뿌려준 후 3~4분 정도 잘 볶아줍니다.
2. 볶아진 멸치는 다른 그릇에 덜어두고 팬에 맛간장과 맛술을 부어요.
     이때 팬이 뜨겁기 때문에 맛간장을 넣자마자 바로 끓어오르므로 재빨리 맛간장과 맛술을 넣고 멸치를 넣어줍니다.
3. 양념장에 잘 섞이게 멸치를 뒤적여주면서 해바라기씨도 넣어 함께 볶아줍니다.
4. 어지간히 볶아졌을 때 올리고당을 넣어 다시 한번 잘 섞어가며 볶아줍니다.

Tip!!
※ 팬은 우묵한 볶음팬보다 밑면이 넓은 보통 프라이팬에 하는 것이 더 고루 볶아집니다.

제가 듣기로는 설탕을 넣는 것보다 물엿을 넣는 것이 더 부드럽다고 했었던 같은데요,
예컨대 더덕도 빳빳하게 굽고싶으면 물엿은 절대 넣으면 안되고 설탕만 넣어야한다고 들었구요,
오징어채 무침 같은 것도 물엿을 넣어야 촉촉하다고 들었는데요,
이 멸치볶음은 그렇지 않습니다, 쌀올리고당을 넣었더니 과자처럼 딱딱해졌어요. 참고하세요. 

김혜경 (kimyswife)

안녕하세요?82cook의 운영자 김혜경 입니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은투엄마
    '13.11.6 9:33 PM

    우럭은 그냥 찜기에 쪄서 먹으면 맛있어요
    아무런 간도 안하고 그저 찜기에 쪄서 한번 드셔보세요
    쫀득쫀득하니 먹을만 해요
    제고향에서는 그렇게 먹고 저도 그렇게 해서 먹어요^^

  • 김혜경
    '13.11.6 11:03 PM

    네, 그냥 찌라고 하는데...저희 친정식으로 해봤어요.
    이것도 맛이 괜찮은데...남편은 먹어볼 생각도 안하더라구요.

  • 2. 놀란토끼
    '13.11.6 10:35 PM

    선생님 물엿 넣고하면 혹시 하나로 뭉쳐지지 않나요?
    전 멸치볶음할때 간을안하는데 혹시 간장넣으면 짜지 않나요?? 멸치볶음 좀 맛있게 하고 싶어요...^^

  • 김혜경
    '13.11.6 11:05 PM

    물엿 넣고 하면 하나로 뭉쳐져요. 딱딱하고 바삭바삭한 멸치볶음 먹고 싶어서 이렇게 했어요.
    멸치 자체가 짜기때문에 간장 많이 넣으면 짤까봐, 색깔 내는 정도로 조금 넣고 했어요.
    멸치볶음, 생각보다 참 어렵죠?
    좀 딱딱한 멸치볶음 먹고 싶던차에...저는 이렇게 해먹는게 나름 괜찮은 것 같아서...^^

  • 3. honeydew
    '13.11.7 9:10 AM

    멸치볶음이 기본반찬인데도 참 어려운거 같아요. 저는 양념 한꺼번에 넣고 바글바글 끓으면 불끄고 멸치 버무렸는데, 나중에 올리고당 넣는
    선생님 방법으로 오늘 당장 실천해보겠습니다.
    불끈!!

  • 김혜경
    '13.11.7 9:12 AM

    honeydew님 방법도 좋은 것 같아요.
    저는 좀 딱딱하게 하려고 멸치를 더 볶았는데요, 덜 딱딱하게 하려면 honeydew님 방법이 더 좋을 것 같은데요. ^^

  • 4. miyu
    '13.11.7 2:31 PM

    어렸을때 도루묵으로 샘님 하신것 처럼
    찜으로 먹었던 기억이 나고
    미국에선 소금에 절여 말린 큰 대구(포르투칼어로 빠깔라오라고 하는)를
    토막내 하얗게 찐후 할라피뇨고추 어슷썰어 넣고 고춧가루 조금 뿌리면
    정말 맛있는 생선찜이 됩니다.

  • 김혜경
    '13.11.7 2:49 PM

    ^^, 맞아요, 도루묵으로 이렇게 해도 맛있어요. ^^

  • 5. 포항반찬
    '13.11.28 3:50 PM

    멸치볶음이 기본찬이기도 하지만 잘못하면 딱딱하고,비리기일순데~~ 이방법으루도 해먹어봐야겟어요.^^
    좋은정보 잘담아갑니다~

  • 6. 왕거미
    '13.11.29 11:04 PM

    멸치 볶음의 깊은 맛을 느낄려면, 약간의 간장이 들어가야 합니다.
    조림간장은 설탕과 간장을 1:1 비율로 섞은 것으로 사용하며, 올리고당은 마지막,
    팬에 밑 불을 끈 후 적당량 뿌려 휘저어 주면 된담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날짜 조회
3322 말린 우럭찜과 멸치볶음 10 2013/11/06 12,879
3321 요건 뭘까요? 12 2013/11/05 13,351
3320 오랜만에 끓인 우거지 갈비탕 8 2013/11/04 11,779
3319 송이국, 녹두전으로 알찬 밥상~ 10 2013/11/03 8,709
3318 안동찜닭 비스므레한 [매운 닭찜] 11 2013/11/02 8,989
3317 오랜만에 가정식 백반, 그리고 맛있는 가지볶음 13 2013/11/01 14,538
3316 따끈한 생강차 한잔~ 17 2013/10/30 12,100
3315 이것 저것 되는대로 넣어 끓인 전골 8 2013/10/29 10,576
3314 저녁, 날로 먹으라고...^^ 15 2013/10/28 10,261
3313 파채와 당면을 듬뿍 넣은 불고기 8 2013/10/26 14,930
3312 몇십분동안 간이 콩알만했던 얘기 20 2013/10/24 16,297
3311 자꾸 잊게되는, 기본에 충실하기 12 2013/10/23 12,297
3310 오징어볶음과 비상식량으로 푸짐하게~ 14 2013/10/22 12,494
3309 날로 먹은 저녁, ^^ 18 2013/10/21 11,095
3308 오랜만에 내 집에서...^^ 33 2013/10/19 15,132
3307 한동안은 못 먹을 것 같은 [곤드레밥] 20 2013/10/17 13,594
3306 요맘때 즐겨 상에 올리는 [굴전] 46 2013/10/16 13,410
3305 그냥 막 차린 밥상, [전자렌지 달걀찜]과 [순두부백반] 9 2013/10/15 13,077
3304 볶음 두가지로 차린 저녁밥상, [ 버섯볶음]과 [김치볶음] 8 2013/10/14 12,472
3303 아침도, 점심도 아닌 저녁에 [샌드위치] 8 2013/10/12 13,602
3302 밥도둑, [병어조림] 12 2013/10/11 9,963
3301 요맘때 한번은 먹어줘야하는 [전어구이] 28 2013/10/10 11,578
3300 오므라이스 만드는 법을 잊었어요..ㅠㅠ.. 25 2013/10/09 13,351
3299 이런 날엔 김치전 한장쯤은 부쳐먹어야~~ 14 2013/10/08 9,677
3298 찌개와는 또다른 맛의 [김치삼겹살볶음] 15 2013/10/07 14,28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