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짭짤 고소한 김혜경의 사는 이야기, 요리이야기.

제 목 : 오늘 뭐하세요??

| 조회수 : 5,793 | 추천수 : 319
작성일 : 2002-12-31 09:54:39
오늘, 2002년의 마지막 날 뭐 하실거에요?
전요, 일단 요글 쓰고 나서 컴퓨터를 아예 끄고, 빨래부터 돌릴거예요.
올해의 빨래를 내년으로 가져갈 순 없잖아요.
그리고 냉장고의 야채박스를 꺼내, 오늘 밤 먹어버릴 건 모두 먹어버리고, 영 안될 것 같은 건 좀 버리고...그래서 오늘 저녁 메뉴는 뭐가 될 지 몰라요.
냉동고도 열어서 청소까지는 몰라도, 생선칸에 있는 고기는 고기칸으로, 고기칸에 있는 생선은 생선칸으로 제 집을 찾아줄거예요.

그걸 마치고나면 내일 아침에 먹을 음식 장만해야지...
떡국용 국물 내 놓고, 떡국은 물에 담그고, 야채실에서 나온 야채중에서 잡채거리는 볶고, 야채전도 한번 부쳐볼까봐요, 감자 당근 양파 버섯 파 등등 야채들을 모두 때려넣고 부친 야채전이 맛나다는데...

음식 준비가 끝나고 나면 청소할래요, 어제 목욕탕에 가서 때도 밀고 왔고, 세차도 했으니까 집안 청소만 하면 묵은 먼지는 끝~~!

정말 오늘 바쁜 하루가 될 것 같아요.
여러분도 이런저런 계획으로 바쁜 하루가 되겠죠?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그리고 새해 첫날 우리 다시 만나요.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이브
    '02.12.31 10:57 AM

    생각은 많은데 두서가 없더니 혜경님 글을 보니 정신이 번쩍.^ ^* 감사해요.
    내년 한해도 횃불 잘 밝혀 주시고 건강하세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내년에 다시 만나요.

  • 2. 체리
    '02.12.31 11:21 AM

    저도 정신이 번쩍!

    혜경 선생님 ,82가족 모두
    건강하시고 복 많이 많이 받으세요...

  • 3. 김수연
    '02.12.31 11:27 AM

    룰루 랄라~~ 저는 남편이랑 청소, 빨래, 전등닦는 것 까지 모두 끝냈죠~
    이제 시장보러 가야쥐~~

  • 4. 김연희
    '02.12.31 12:22 PM

    암 생각없이 있다가, 글을 보니....@.@
    저도 새해 맞을 준비를 해야 겠어요...~~

    새해 "복" 마니 마니 받으세용...^________^

  • 5. 빅젬
    '02.12.31 2:14 PM

    저는 싱크대 청소 예정입니다.
    2일째 미루고 있는데 오늘 하고 시댁으로 휭~

  • 6. 가을맘
    '02.12.31 3:37 PM

    앗, 가래떡 사러 시장 가야겠다

  • 7. 박선미
    '02.12.31 3:46 PM

    저는 오늘 남편이 있어서 일이 안되요. 여기 치우고 나면 저기 어질고 저기 치우고 나면 여기 어지르고 아이고 --;; 2002년 마지막 날이라 묵은 먼지를 털어 볼려고 이리뛰고 저리뛰고 방방거려도 도움이 안되네요. 많은 82가족들 새해에는 더욱 많은 정보와 사는재미 이야기해 주세요. 모두모두 새해에는 더욱 건강하고 복 많이 받으시고 부~~~자되세요 *^^*

  • 8. 박혜영
    '02.12.31 5:12 PM

    여태 대청소 했구요,이제서 컴퓨터를 고쳐서 82부터 들어왔답니다..
    인제부턴 선생님이라 안하고 형님이라부를까 하는데 괜찮으시죠?
    형님과 82가족 여러분들,2003년엔 모든 행복,돈복,건강 다받으시라고 빌어드릴께요.
    저는 이제 남편과 야간스키타러 갑니다..

  • 9. 권성현
    '02.12.31 9:15 PM

    전부 대청소들 하셨군요.
    전 청소는 대충하고 살아요.기분내킬때 한번에 몰아 쏵~~
    행님,건강하시고 83cook 식구들 내년엔 하시는 일 모두 잘되세요.더욱 건강하시고.
    전 오늘 큰아이 요리강습 갔다 왔어요.아이들만 모아 요리를 하는거예요.
    딸아이가 어리지만 요리도 좋아하고 배우고 싶어해서 방학기간만 시켜보려구요.
    오늘은 피자를 만들어와서 온식구 먹으며 대견해했어요.
    딸아이가 너무 좋아해요.그아이의 꿈은 엄마예요.
    엄마가 되려면 뭐든지 할줄 알아야 된다고 생각하는 아이예요.
    오늘은 제 딸아이의 꿈을 발견한 의미깊은 날이랍니다.
    모두 행복하시고 사랑하는 새해 되세요.

  • 10. 주순란
    '02.12.31 11:05 PM

    앗 그러고 보니 2002년 정말 얼마 안 남았군요.
    여기82쿡 큰 행님,
    또 다른 행님들
    또 저와 비슷한 동지님들
    그리고 저보다 어린 아우님들
    2003 새해에는 모두 모두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참 복도 많이 받으시고 부자도 많이 되세염...

  • 11. 김희숙
    '03.1.1 11:47 PM

    이런 2003년 입니다.
    새해 복 많이들 받으시고요....
    건강들 하세요...

  • 12. 빅젬
    '03.1.2 2:08 PM

    싱크대 청소 못했네요..꺼이..

    거 할라고 했는데 사촌언니들이 피자먹자..그래서
    남은 설거지도 버려두고 달려나갔어요...

  • 13. 잠비
    '06.5.17 12:35 PM

    해마다 마지막 날에는 비빔밥을 먹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날짜 조회
97 새해 첫 요리아이디어 [핫소스 요리] 10 2003/01/02 8,518
96 오늘 뭐하세요?? 13 2002/12/31 5,793
95 2002년을 보내며 15 2002/12/29 6,321
94 [밥전]을 부쳐보니... 3 2002/12/28 7,342
93 버섯을 많이 먹는 또다른 방법 [버섯 참깨소스 무침] 5 2002/12/27 9,496
92 찜기없이 어떻게 살았는지...[돼지고기 수육] 12 2002/12/26 15,496
91 [전기구이 통닭] 흉내내기 7 2002/12/24 8,619
90 속임수 권하는 가정!! [도라지 나물] 12 2002/12/23 7,361
89 동지 팥죽 이야기 15 2002/12/21 9,403
88 82cook.com에 대해서 25 2002/12/20 7,756
87 두부이야기 2 [참치두부전] 22 2002/12/18 8,263
86 두부이야기 1 14 2002/12/17 8,911
85 2만3천원으로 즐겁게 살기 23 2002/12/16 10,630
84 변 명 13 2002/12/16 6,139
83 전기포트 재발견!! 33 2002/12/14 13,637
82 남대문시장 탐험기!! 16 2002/12/14 14,071
81 메밀가루, 삼색수제비, 그리고 코끼리 다리 8 2002/12/12 6,519
80 마가린에 대해서 3 2002/12/11 7,631
79 제게 가장 소중한 그릇 8 2002/12/10 13,734
78 kimyswife식 [골뱅이 무침] 7 2002/12/09 11,061
77 별미 부추호박전을 부쳐보니 10 2002/12/09 7,562
76 우리집 오늘메뉴-[쇠고기 철판구이] 16 2002/12/07 8,736
75 시장에 가보니 7-별미부추호박전 6 2002/12/06 7,392
74 오늘 받은 예쁜 크리스마스카드... 6 2002/12/05 7,202
73 묵은 소스 필사적으로 쓰기 [칠리소스 고등어] 4 2002/12/05 6,6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