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최근 많이 읽은 글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늙은 호박전

| 조회수 : 8,973 | 추천수 : 3
작성일 : 2019-11-25 10:37:12

나이가 들어가는 것은 얼굴에 늘어난 주름이나 떨어지는 체력에서 느껴지지 않는다. 

요즘 아줌마들은 좋은 화장품으로 평소에 부지런히 관리를 해주는 것도 한몫하는 데다 다들 운동을 조금씩이라도 하고 있으니 중년이라고 중년 티가 나는 사람도 별로 많지 않은 듯..


가까이 있는 글씨를 읽으려면 조금 멀리 떨어뜨려 보아야 하는 정도의 수고로움으로는 나이 듦을 느끼기엔 역부족이다.


그런데, 이 나이 듦은 혀에서 오는 것 같다. 어릴 때부터 편식이 심해 가리는 음식이 참 많았는데 나이 들수록 산나물이라든지, 시래기라든지 하는 할머니들이 좋아하는 음식들이 이상하게 먹고 싶어 진다.


고마운 분이 늙은 호박을 한 덩이 주셨는데 죽으로만 해 먹기에는 양이 많아서 뭘 하나 고민을 했다. 

그때 불현듯 생각난 늙은 호박전.


예전 다니던 회사의 우리 부서 본부장님이 가끔 점심 회식에 데려가 주시던 안동국시집. 콩가루를 넣고 반죽한 국수라 고소한 맛이 있지만 끈기가 부족해 툭툭 잘 끊어지던 국수. 거창한 양념이나 고명 없이 담백한 사골육수에 부추김치와 먹던 슴슴한 음식. 그 집에 가면 꼭 같이 주문해서 먹던 늙은 호박전. 

 

전은 짭짤한 간장에 바삭한 맛으로 먹는데 늙은 호박전은 달큰하면서 부드러워 굉장히 이질적이었다. 디저트라고 할 수도 없고, 반찬이라고도로 할 수 없는 어색한 맛. 그런데, 비가 오면 이상하게 생각나는 그 슴슴한 맛.  


안동국시처럼 화장 안 한 여인의 민낯 같은 그 수수한 호박전의 매력이라니.

경상도 음식 맛없다고 한결같이 이야기를 하는데, 그 슴슴함을 맛보면 그 매력에 빠져들게 된다.

다들 한껏 멋 부린 모임에 혼자 낡은 청바지에 흰 티를 입고 빛나는 사람, 그런 사람 같은 경상도 음식.


비가 오니 늙은 호박을 잡아 한 번 부쳐봅시다.


재료 : 늙은 호박, 밀가루, 튀김가루(부침가루도 됨), 소금, 설탕(호박이 달아서 생략했지만 넣는 레시피가 많음)

http://t1.daumcdn.net/brunch/service/user/7ExK/image/g0FC554FrS0NWMacF6afCqNg... 호박을 잘 씻어서 도마에 둡니다. ","width":"725","height":"929","originalName":"IMG_6830 (1).JPG"}" data-block-index="22" data-shown="false" style="margin-top: 13px; font-family: "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 -webkit-font-smoothing: antialiased; backface-visibility: hidden; text-rendering: inherit; width: 1519.2px; min-width: 940px; clear: both; font-size: 14px;">
늙은 호박을 잘 씻어서 도마에 둡니다. 
http://t1.daumcdn.net/brunch/service/user/7ExK/image/UAS7Ek2mGykTzUjdO1wbHypm..." data-block-index="23" data-shown="false" style="margin-top: 20px; font-family: "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 -webkit-font-smoothing: antialiased; backface-visibility: hidden; text-rendering: inherit; width: 1519.2px; min-width: 940px; clear: both; font-size: 14px;">

1. 호박을 잘 씻어 반을 가른 후에, 초대형 숟가락으로 긁어낸다. 일반 수저도 가능!

http://t1.daumcdn.net/brunch/service/user/7ExK/image/fM0FVFjYlCI1LNutd5SxsORg..." data-block-index="25" data-shown="false" style="margin-top: 13px; font-family: "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 -webkit-font-smoothing: antialiased; backface-visibility: hidden; text-rendering: inherit; width: 1519.2px; min-width: 940px; clear: both; font-size: 14px;">

2. 무거운 식도로 자르면 잘 잘라진다. 껍질이 딱딱해서 과도로 벗기다 그냥 중식도로 깎아냈음. 필러로 하는 분들도 있던데 워낙 껍질이 단단해서 그냥 칼로 벗김.

http://t1.daumcdn.net/brunch/service/user/7ExK/image/9B_-Z_xDWQ3Ycz6ylsqOTmCQ..." data-block-index="27" data-shown="false" style="margin-top: 13px; font-family: "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 -webkit-font-smoothing: antialiased; backface-visibility: hidden; text-rendering: inherit; width: 1519.2px; min-width: 940px; clear: both; font-size: 14px;">

3. 손질을 마친 후 먹을 만큼만 두고 냉동실로 보낸다. 

http://t1.daumcdn.net/brunch/service/user/7ExK/image/X63MdBXUK4C6i7YqvecWc8cm..." data-block-index="29" data-shown="false" style="margin-top: 13px; font-family: "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 -webkit-font-smoothing: antialiased; backface-visibility: hidden; text-rendering: inherit; width: 1519.2px; min-width: 940px; clear: both; font-size: 14px;">

4. 채 썬 호박 색상이 가을 은행잎 같다. 여기에 소금으로 밑간을 한다. 대충 반수저 뿌려 놓고 10분 정도 방치.

http://t1.daumcdn.net/brunch/service/user/7ExK/image/lVMs5POwGmhVmoiMBtH9h-cV..." data-block-index="31" data-shown="false" style="margin-top: 13px; font-family: "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 -webkit-font-smoothing: antialiased; backface-visibility: hidden; text-rendering: inherit; width: 1519.2px; min-width: 940px; clear: both; font-size: 14px;">

5. 물기가 촉촉이 생기면 버리지 말고 거기에 밀가루와 부침가루를 적당히 섞는다. 물은 붓지 말자.

http://t1.daumcdn.net/brunch/service/user/7ExK/image/M_CqxMcDowDihyV8urCjXlka..." data-block-index="33" data-shown="false" style="margin-top: 13px; font-family: "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 -webkit-font-smoothing: antialiased; backface-visibility: hidden; text-rendering: inherit; width: 1519.2px; min-width: 940px; clear: both; font-size: 14px;">

6. 이 정도의 반죽이면 적당하다. 물은 호박 상태에 따라 넣기도 하고 안 넣기도 하는데, 이 정도 점도를 만들기 위해 나는 약간 물을 넣었음. 

http://t1.daumcdn.net/brunch/service/user/7ExK/image/7oVGtjZMl_qPGo04BtUFjkQ3..." data-block-index="35" data-shown="false" style="margin-top: 13px; font-family: "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 -webkit-font-smoothing: antialiased; backface-visibility: hidden; text-rendering: inherit; width: 1519.2px; min-width: 940px; clear: both; font-size: 14px;">

7. 잘 달궈진 팬에 기름을 충분히! 두른다. 여러분~ 부침개는 기름 맛입니다!!

http://t1.daumcdn.net/brunch/service/user/7ExK/image/jeBgnh8tmh5mV97cnA-WFHPC..." data-block-index="37" data-shown="false" style="margin-top: 13px; font-family: "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 -webkit-font-smoothing: antialiased; backface-visibility: hidden; text-rendering: inherit; width: 1519.2px; min-width: 940px; clear: both; font-size: 14px;">

작게도 부쳐보고, 

http://t1.daumcdn.net/brunch/service/user/7ExK/image/L7AraVgODyxDBn5RBSeuGeh1..." data-block-index="39" data-shown="true" style="margin-top: 13px; font-family: "Noto Sans Light", "Malgun Gothic", sans-serif; -webkit-font-smoothing: antialiased; backface-visibility: hidden; text-rendering: inherit; width: 1519.2px; min-width: 940px; clear: both; font-size: 14px;">

크게도 한 판 부쳐보았습니다. 


아이들은 먹지 않겠다고 해서 앞집에 한 장 가져다 주려 했는데, 2호가 맛을 보더니 눈이 커지고 1호도 덤벼서 결국 늙은 호박의 40%를 부쳐 먹었답니다. 


은은한 달콤함, 설컹한 호박의 소박한 맛, 할매의 손맛이 나는 늙은 호박전을 한 번 부쳐보세요. 막걸리는 옵션!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tomaten
    '19.11.25 11:07 AM

    아~ 저도 늙은호박전 처음먹은 날........ 개굴굴님 아이들 같았어요 ㅋㅋ
    등산하고 내려오는 길에 칼국수를 먹으러 갔는데 저 메뉴가 있었거든요
    파전 시키고 싶었는데 남편이 그거 진짜 맛있다고 자기 믿어보라고 해서 시켰는데
    ㅋㅋㅋㅋㅋㅋㅋ너무 맛있어서 요즘은 그거 먹으러 일부러 찾아가요
    전 그 은은한 달콤함이 정말 좋더라고요

  • 개굴굴
    '19.11.25 3:54 PM

    이게 참 상상할 수 없는 맛인데 참 맛있어요. 애들이 잘 먹을 줄은 몰랐어요.ㅎㅎ

  • 2. 온살
    '19.11.25 2:47 PM

    저도 경상도 남자랑 결혼하고 늙은호박전의 존재를 알았어요
    더불어 배추전도 알았고요
    정말 신기했던 기억이 나네요

    이글 남편한테 링크걸어 보여주면 먹고 싶어하겠네요.
    돌아가신 어머님 생각도 날테고요

  • 개굴굴
    '19.11.25 3:54 PM

    호박 손질에 힘이 많이 들어가서 그렇지 참 맛있습니다~

  • 3. 테디베어
    '19.11.25 3:05 PM

    노란 늙은 호박전이 너무나 맛나 보입니다.
    막걸리 한잔 걸치면 천국이 따로 없겠습니다.^^

  • 개굴굴
    '19.11.27 4:05 PM

    막걸리는 무조건이죠!

  • 4. 수수
    '19.11.25 4:18 PM

    상세한 설명과 사진 감사합니다~. 도전해보고픈 맘이 팍팍 생기네요~
    색감도 넘 곱고 이뻐요~
    늙은호박이 처치곤란이였는데 도전해볼께요~^^

  • 5. 고고
    '19.11.26 12:59 AM

    늙은 호박전,
    독거인은 감히 도전할 수 없는 겁니다.
    겨울밤 배추전으로 달래보렵니다. 끙^^

  • 6. 소년공원
    '19.11.27 2:39 AM

    제가 아주 어렸을 때 포항에 사시던 친할머니께서 호박전을 이렇게 부쳐 주셨어요.
    호박 꼭다리는 버리지 않고, 작은 종지에 식용유 따라놓고 가마솥 뚜껑을 뒤집어 사용하는 후라이팬(?)에 식용유를 두를 때 호박 꼭지로 기름 한 번 콕 찍어서 솥뚜겅에 문질문질 하시더라구요 :-)
    당시에 저는 기름 많이두르고 튀기듯 바삭바삭 고소하고 짭조름한 찌짐을 좋아했던 초딩이어서, 이 덜큰하고 물컹한 전이 별로 맛있게 여겨지지 않았어요.
    이웃에 가까이 사시던 외할머니에 비하면 일년에 몇 번 명절에나 잠시 뵙는 친할머니와 어색한 사이 만큼이나 어색한 호박전의 맛을 기억합니다...
    친할머니를 추억하며 한 번 해먹어봐야겠어요 :-)

  • 마리
    '19.12.9 12:16 PM

    일년에 몇번 안뵙는 친할머니... 친할머니 돌아가신지 거의 40년인데... 요즘 할머니가 기억이 많이 나네요.
    핏줄은 이래서 무서운가 ? 각별한 정도 추억도 없지만, 가끔 멍하니 계시던 친할머니가 가슴에 박혀 옵니다...

  • 7. 뽀롱이
    '19.11.27 2:20 PM

    할머니가 부쳐주신 호박전맛이 확 느껴져요

    그쵸 전은 기름맛이지요 ㅋㅋ

  • 8. 수늬
    '19.11.29 9:59 AM

    오래전 재래시장(부산)에는 시장마다 늙은호박전 부추전
    같은 전집이 시장마다 있었는데
    다른지방에서 오랫동안 사니까
    그 맛이 그리워 가끔 해먹어요.
    그마저도 저만 좋아하니 안하게 됩니다..
    우리동네 호박 다듬어놓은거 팔던데
    개굴굴님 전 보고
    외출 준비하러 갑니다..^^

  • 9. Harmony
    '19.12.8 12:00 AM

    늙은호박의
    고운 주황색이 얼마나 따뜻하게 느껴지는지요~

    가지런히
    채쳐진 호박이
    정말 아름답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4145 대학생의 먹고 사는 이야기 1 (기숙사에서) 53 정진서랑 2021.10.10 10,881 8
44144 140차 전달) 2021년 9월 회시리즈와 피자 전달 15 행복나눔미소 2021.10.06 3,948 4
44143 미쓰김과 칠리피쉬 31 Alison 2021.10.04 12,535 1
44142 석관동 쌈밥 비빔 송편 김치 할로윈 :-) 35 소년공원 2021.09.30 15,632 6
44141 9월 남편 도시락 & 환절기 건강조심! 40 솔이엄마 2021.09.26 16,053 6
44140 솔이네 9월 먹고사는 이야기 & 추석추석 36 솔이엄마 2021.09.19 16,229 7
44139 가을날 코코와 동네 한바퀴~ 41 해피코코 2021.09.18 14,365 11
44138 139차 전달) 2021년 8월 감자탕과 냉면세트 전달 18 행복나눔미소 2021.09.13 12,241 8
44137 새로 오픈한 카페에서 :-) 48 소년공원 2021.09.12 13,294 3
44136 복숭아와 꿀조합 (484일 함께산 고양이 사진 주의) 25 챌시 2021.09.11 10,650 2
44135 간단하게 보리차 끓이기 13 너와나ㅡ 2021.09.09 7,003 0
44134 여름밥상, 여름풍경(고양이사진 주의) 63 백만순이 2021.08.27 21,622 7
44133 어쩌다 백반집 30 솔이엄마 2021.08.23 25,785 6
44132 노각무침, 풋고추 김치 3종셋트 17 주니엄마 2021.08.23 16,263 5
44131 팟타이, 몽로얄 31 ilovemath 2021.08.22 9,882 6
44130 집밥과 기타등등 21 빈틈씨 2021.08.19 11,698 2
44129 퀘벡 캠핑카 여행 +허접요리 (끝) 30 Alison 2021.08.16 10,008 6
44128 요즘 이래 삽니다.^^ 27 고고 2021.08.13 15,564 2
44127 퀘벡 캠핑카 여행 +허접요리 (2) 24 Alison 2021.08.11 7,323 4
44126 몬트리올 근교 나들이 22 ilovemath 2021.08.10 10,392 4
44125 퀘벡 캠핑카 여행 +허접요리 (1) 20 Alison 2021.08.09 6,329 4
44124 138차 전달) 2021년 7월 닭갈비 택배 전달 16 행복나눔미소 2021.08.05 4,724 6
44123 가문의 비법 러시아식 비트 스프 34 Alison 2021.07.31 13,490 6
44122 시원한 여름음식과 맛있는 냉면 55 해피코코 2021.07.27 21,624 12
44121 간단한 점심 초대 38 에스더 2021.07.26 19,582 3
44120 방아장아찌 레시피 때문에 다시왔습니다. 30 주니엄마 2021.07.26 12,132 6
44119 여름밥상 16 catmom2 2021.07.25 11,654 6
44118 노르망디의 추억 + 프랑스식 애호박 요리 50 Alison 2021.07.24 10,490 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