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최근 많이 읽은 글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먹는게 남는거라는 사명을 가지고 있네요.

| 조회수 : 10,665 | 추천수 : 7
작성일 : 2014-08-05 22:30:15


 안녕하세요. 먹생먹사 튀긴레몬이에요.

맛있게 잘먹는거 좋아하고요.

예쁘게 꾸며서 먹는거 못해요.

식으면 맛없으니까

ㅋㅋㅋㅋㅋ

 

사진도 거의 한두장 찍는게 다에요

열정적으로 열장씩 못찍어요. 배고파요.

 

 

 

아는 언니가 만들어줬었는데 맛있어서 만들었던 차돌박이 샐러드

꼭 뜨거울때 먹어야해요 차가울떄 먹으면 기름..드글드글

오리엔탈 소스만 있음 오케잉

 




 

모밀국수 해먹기도했어요

 

 

 

 


 

 

집에서 일하니까 밥하기 싫은데 큰맘먹고 콩나물무침

 

 

 

 

불고기도했어요.

쟈스민님레시피 짱짱맨

 

 


신랑이 좋아하는 진미채무침
양념찐하게해주는걸 좋아해요.

 

김치도 새로 볶아서 참치넣어서 만들어줬어요.

냄비는 시어머님이 결혼하실때 혼수로 해오신건데 두개나 있어서

두개다 가져와서 김치찌개뜨거나 찌개따로 뜰때 써요.


 

 

이렇게 한상먹었어요. 우엉조림도 새로한반찬이에요.

 

 

 

 

 

가끔 없는솜씨로 또띠아피자를 만들어 딸이랑먹어요

 

 

 

토마토는 꿀에 절여놓고 김냉에 넣어 먹으면 완전 꿀맛

(꿀이들어갔응께)

 

열무김치에 깍두기 있고

신랑은 삼계탕에 마늘이 듬뿍 들어간걸 좋아해요. 마늘만 건져서 대령

 

 


딸내미가 방학이 무려3주인데(유치원) 뭘해먹일까 하다가 궁중떡볶이




 

 

 

 

코스트코에서 고기사다가

신랑이 홈쇼핑보고 산(-_-) 평상시 절대 충동적으로 지르는사람이 아닌데;;

고기를 구웠어요.

 

 

 

아이는 친정에 보내놓고 신랑이랑 낮에 같이 ㅎㅎ


 

 

저위에 쌓여있는 샐러드 다먹었네요 ㅋㅋㅋ

 

 

 

아름다운 고기님

 

 

 

백만순이님께서 맛있다고하셨던 갈릭무슨스프레드도 사왔는데

크래커에 발라먹으니 너무 맛있어요 3일만에 다먹었네요.ㅠㅠ

 

 

코스트코 샐러드는 2틀에 걸쳐 다먹었어요.

 

 

 

1인1샐러드

제육볶음이 잘되서 저녁에 해놓은거 다먹고 아침에 한번더

계란찜하고 아이는 다시 코스트코 스테이크구워줬어요 ㅎㅎ

 

 

 

 

우리아이는 육식녀라 핏물있는걸 더 좋아해요..ㄷㄷ

 

 

예쁘게 상차림은 못하지만 그래도 한번씩 올려봅니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달달구리
    '14.8.6 1:00 AM

    사진도 잘 찍으셨고 무엇보다 음식들이 하나같이 다 먹어보고 싶게 생겼네요^^
    중간에 진미채요. 왠지 딱딱하지 않고 촉촉말랑할것 같은 느낌인데 맞나요?
    제가 진미채반찬 만들면 꼭 딱딱해져서 씹기가 힘들더라구요. 노하우 있으신가요?

  • 2. 독수리오남매
    '14.8.6 8:13 AM

    사랑 가득 담긴 밥상이네요. ^^

  • 3. 간장종지
    '14.8.6 9:01 AM

    진정한 가정식인데요
    핏물 살짝 보이는 고기맛을 아는 거 보니 아이가 미각이 뛰어나나 봅니다.
    유치원생이 무려 핏물 보이는 고기를 먹다니~

  • 4. 홍앙
    '14.8.6 9:02 AM

    썰렁한 키톡 풍성하게 해 주신 점!^^! 너~~~~~~~~무 좋아요.

  • 5. 미미♡
    '14.8.6 9:05 AM

    블로그에서도 튀긴레몬님글 잘 보고 있는데
    이렇게 모아서 보니까 더 재밌고 좋아요 히히^^

  • 6. 백만순이
    '14.8.6 10:01 AM

    우리 손잡고 같이 82 온거같은 느낌적인 느낌~ㅎㅎ
    레어의 맛을 아는 참된 육식인을 키우시는군요!!!
    저도 진미채 촉촉말랑할꺼같은데 노하우 알려주세요~

  • 7. 심플라이프
    '14.8.6 2:02 PM

    샐러드 담겨있는 곰보 양재기...ㅋㅋ 저희 집에도 있어요. 추억이 새록새록....맛난 밥상입니다.

  • 8. 호로로
    '14.8.6 11:33 PM

    꿀이 들어갔응께 ㅋㅋㅋㅋㅋㅋㅋㅎㅎㅎㅎㅎㅎㅎ
    저녁에 큰 웃음을 주셔서 감사해요!!
    샐러드와 고기 정말 맛나 보여요!

  • 9. 게으른농부
    '14.8.8 1:23 AM

    ㅎ~ 먹생먹사라 하심이 저희와 사촌지간쯤 되시는 것 같습니다.
    저희집 가훈이 먹고죽은귀신 때깔도 좋다인디...... ^ ^

    토마토를 꿀에 절이는 거...... 배워갑니다. ^ ^

  • 10. 루이제
    '14.8.8 10:53 AM

    ㅋㅋㅋ
    따님 없을때, 두분만 고기 구워드셔서,,와~~대담무쌍 엄마구나..했더니,
    역시 따님걸 맛있는 부위로 따로 남겨놓으셨던거군요.
    스테이크,,정말 맛있어 보여요.
    ,

  • 11. appetite
    '14.8.13 8:03 PM

    고기정말 맛있어보여요 차돌박이 샐러드도 상큼하게 맛있을것 같아요
    갈릭 스프레드는 어떤건지 혹시 알 수 있을까요 ㅎㅎㅎ

  • 12. 12358153
    '15.7.26 11:11 PM

    사랑 가득 담겼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660 더운 나라의 술꾼 27 lana 2020.02.17 7,839 4
43659 겉은 바삭~속은 달콤한 공갈빵 26 레미엄마 2020.02.11 8,556 3
43658 계란 실패없이 맛있고 예쁘게 삶는법 33 로빈쿡 2020.02.08 12,188 4
43657 이렇게 겨울을 나고 있습니다 19 주니엄마 2020.02.08 9,421 6
43656 120차 봉사후기) 2020년 1월 '교수님이 만드신 족발과 막.. 9 행복나눔미소 2020.02.07 8,143 10
43655 파바보다 맛있는 깨찰빵~ 20 레미엄마 2020.02.04 8,421 6
43654 3년간 갈고닦은 62 오디헵뽕 2020.01.30 16,318 8
43653 설날엔 케이크죠!!! 30 백만순이 2020.01.27 13,885 8
43652 밥도 먹고 영화도 보고 14 고고 2020.01.27 7,320 5
43651 솔이네 경자년 설지낸 이야기 7 솔이엄마 2020.01.26 11,002 9
43650 우엉생채와 돔 6 이호례 2020.01.18 9,822 3
43649 설준비 10 이호례 2020.01.16 15,128 5
43648 또 오시게 28 고고 2020.01.12 11,300 5
43647 119차 봉사후기) 2019년 12월 '두툼한 목살돈가스' 19 행복나눔미소 2020.01.10 11,074 8
43646 막장에 막빵 (드라마 아님요) 24 수니모 2020.01.10 11,911 6
43645 겨울왕국-아이슬란드 여행 50 시간여행 2020.01.04 11,278 6
43644 어제 오늘 내일 38 고고 2020.01.02 13,627 9
43643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요, 엣헴~ 크루즈 여행에 대해 말씀드리겠.. 56 소년공원 2020.01.01 14,464 8
43642 2019년을 보내며 38 솔이엄마 2019.12.31 11,625 12
43641 종무식 33 테디베어 2019.12.31 8,542 8
43640 세 가정의 송년 디너 상차림 20 에스더 2019.12.29 13,357 7
43639 다짐육과 함께 하는 아저씨의 추억팔이입니다. 28 Mattari 2019.12.29 9,312 11
43638 하급 도시락 (부제: 이것도 도시락이냐?) 22 초록 2019.12.26 13,535 8
43637 ,, 19 수니모 2019.12.23 10,131 4
43636 영국여행 이야기^^ 53 시간여행 2019.12.21 15,097 6
43635 불멍~~~해보고 싶은 요즈음 17 주니엄마 2019.12.16 12,714 6
43634 눈물을 멈춘 리베카같은 양준일을 보고.. 37 쑥과마눌 2019.12.14 18,548 8
43633 아저씨에게 김장이란? 30 Mattari 2019.12.12 11,785 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