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최근 많이 읽은 글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그냥 평범한 밥상

| 조회수 : 15,517 | 추천수 : 3
작성일 : 2014-04-14 20:28:34

그냥 진짜 평범한 밥상

 

왜이렇게 82쿡에서 사진이 짜글한가 했더니

900사이즈크기를 그대로 올려서 그런것 같아요.

아님말고

 

 

 

 

맞벌이를 하다보니까 귀찮아서 산 야채믹스

당근만 따로 잘게 썰어줍니다.

 

 



 

볶아주세요.

 

 

연근튀김

필러로 얇게 썰어서 튀기면 수분이 빠져나가면서 우글우글 튀겨집니다.

 

 

 

어느정도 수분이 빠지면 요로케

테투리가 바삭해지는 느낌이 들면 꺼내요.

열이 남아있어서 충분히 갈색이 돌거든요.

빨리 안꺼내면 타서 써요.

 

 

 

 

감자칩같아요.

맛있음.

 

 

 

 

빠삭빠삭 딸내미도 잘먹어요

소량의 소금만 솔솔 해서 뒤섞어주세요.

 

 

 



 

오늘 저녁

 



크리스피하라고 부숴둔 연근칩 올리고

 

 

 

 

스파이시오리엔탈 샐러드소스 넣어서 먹기

 

 

 

 

 

 


주말밥상

 

 

 


북어넣고 두부국

간하기전에 파넣기전에

북어국 따로 덜어 우리집 강아지 몸보신용으로 좀 주고.

 


맛김치는 샀어요.

 


참나물무침인데 진짜 맛있어요.

액젓은 친정엄마가 달여주신건데 최고최고

 

 


딸아이가 좋아하는 베이컨스테이크 굽고

 

 


 

이렇게 한끼를 또 먹어봅니다.

 

 

 

별거아닌데 잘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하하하하하하하하하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매일
    '14.4.15 2:41 AM

    평범 속에 비범이 있네요 연근튀김

  • 2. 열무김치
    '14.4.15 4:45 AM

    지나고 보는 일상은 늘 아름다워요. (현재 진행형일 때는 정신 쏙 빠지지만요 !)
    저도 내일 북어국 할래요 ~

  • 3. Lelia
    '14.4.15 10:24 AM

    저도 냉동 야채 믹스 즐겨 이용합니다. 볶음밥, 카레 등에 넣으면 너무 너무 간편하더라구요. 연근 튀김 아이디어 멋지네요.

  • 4. 바다
    '14.4.15 10:25 AM

    그래도 손 많이 가는 음식들 하셨네요 참 부지런하삼~^^

  • 5.
    '14.4.15 11:27 AM

    으힛, 냉동야채믹스와 연근튀김 아이디어 득템.
    감사해요~!!

  • 6. 너도요리
    '14.4.15 9:54 PM

    맞벌이면서 그래도 가족밥상 신경쓰는 현실력 증강 파워가 마구마구 느껴지네요.

  • 7.
    '14.4.15 11:32 PM

    음식도 맛있어 보이고 전 반찬 담겨있는 투명 유리볼 넘 이쁘네요~~
    음식 담기 딱 좋겠어요~~

  • 8. chris
    '14.4.16 3:34 PM

    야채믹스 구입처 부탁드려요. 마트에선 못본거같아서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662 그래도 밥은 해먹습니다 20 테디베어 2020.02.25 5,716 7
43661 봄날 오시게, 잡설도 16 고고 2020.02.24 5,284 4
43660 더운 나라의 술꾼 32 lana 2020.02.17 11,408 4
43659 겉은 바삭~속은 달콤한 공갈빵 26 레미엄마 2020.02.11 10,640 3
43658 계란 실패없이 맛있고 예쁘게 삶는법 36 로빈쿡 2020.02.08 13,084 4
43657 이렇게 겨울을 나고 있습니다 19 주니엄마 2020.02.08 10,078 6
43656 120차 봉사후기) 2020년 1월 '교수님이 만드신 족발과 막.. 9 행복나눔미소 2020.02.07 8,458 10
43655 파바보다 맛있는 깨찰빵~ 20 레미엄마 2020.02.04 8,788 6
43654 3년간 갈고닦은 63 오디헵뽕 2020.01.30 16,853 8
43653 설날엔 케이크죠!!! 31 백만순이 2020.01.27 14,279 8
43652 밥도 먹고 영화도 보고 14 고고 2020.01.27 7,585 5
43651 솔이네 경자년 설지낸 이야기 7 솔이엄마 2020.01.26 11,218 9
43650 우엉생채와 돔 6 이호례 2020.01.18 10,025 3
43649 설준비 10 이호례 2020.01.16 15,266 5
43648 또 오시게 28 고고 2020.01.12 11,477 5
43647 119차 봉사후기) 2019년 12월 '두툼한 목살돈가스' 19 행복나눔미소 2020.01.10 11,211 8
43646 막장에 막빵 (드라마 아님요) 24 수니모 2020.01.10 12,058 6
43645 겨울왕국-아이슬란드 여행 50 시간여행 2020.01.04 11,410 6
43644 어제 오늘 내일 38 고고 2020.01.02 13,710 9
43643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요, 엣헴~ 크루즈 여행에 대해 말씀드리겠.. 56 소년공원 2020.01.01 14,571 8
43642 2019년을 보내며 38 솔이엄마 2019.12.31 11,676 12
43641 종무식 33 테디베어 2019.12.31 8,649 8
43640 세 가정의 송년 디너 상차림 20 에스더 2019.12.29 13,497 7
43639 다짐육과 함께 하는 아저씨의 추억팔이입니다. 28 Mattari 2019.12.29 9,400 11
43638 하급 도시락 (부제: 이것도 도시락이냐?) 22 초록 2019.12.26 13,691 8
43637 ,, 19 수니모 2019.12.23 10,164 4
43636 영국여행 이야기^^ 53 시간여행 2019.12.21 15,258 6
43635 불멍~~~해보고 싶은 요즈음 17 주니엄마 2019.12.16 12,793 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