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최근 많이 읽은 글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제육볶음만드는법, 제육볶음과 천연발효조미료

| 조회수 : 11,505 | 추천수 : 1
작성일 : 2013-11-04 11:04:39

[제육볶음만드는법, 제육볶음과 천연발효조미료]

 

추수가 마무리되면 미뤄두었던 다양한 일들을

다시 시작해야겠지요..?

오늘의 실험은 밑간용으로 쓰인  천연발효조미료입니다.

천연발효조미료의 기본은 이화곡이랍니다.

이화곡은 쌀누룩으로 만든 발효제로 곰팡이예요.

전분분해효소와 단백질분해효소를 가지고 있습니다.

 

 

 

 

제육볶음재료는요,

돼지고기목살 180g(2인분기준), 양파2개, 홍당무조금, 대파, 청양고추1개

고추장1큰술, 고추가루3큰술, 매실발효액2큰술, 참기름2큰술

밑간용으로 가칭'이화소금장' 반큰술 사용..

 

 

 

우선은 밑간용으로 이화소금장(제가 붙인 이름이예요 ㅎㅎ) 반큰술을

손질안된? 돼지목살에 묻혀서 주물러줬어요.

보통은 손질을 하는데....솔직히 안했습니다 ㅡㅜ

깜박했습니다..덩어리째 이화소금장을 살짝 묻혀서 주물렀습니다.

그래서 걱정이 살짝 되었어요.

 

 

 

 

 

2시간을 밑간해서 숙성시킨뒤

양념을 하면서 그제서야 덩어리된 고기를 가위로 잘라주었습니다.

 


 

 

제육볶음하면 뚝배기에 해야 제맛이죠..^^

뚝배기에 양념한 고기를 넣고 양파와 홍당무, 썰은 대파를 ..

그리고 약불에 뚜껑을 닫고 기다렸습니다.

중간에 한번 뒤집어 주고는

 

 

 

 

지글지글 끓는 소리를 들으며 먹는 제육볶음은..?

연하고 괜찮았습니다. 돼지고기 특유냄새도 안나고..ㅎ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uzziel
    '13.11.4 4:42 PM

    너무 맛있어 보여요.
    그런데...이화소금장이 뭔가요?
    궁금하네요.
    왠지 밑간을 이화소금장으로 해야 저렇게 맛있는 모양의 제육볶음이 될거 같아서...--;

  • 농부가된맘
    '13.11.4 9:08 PM

    이화소금장은(제맘대로 ..^^) 사실 일본의 시오코우지(소금누룩)을 재현한거랍니다.
    시오코우지는 작년에 일본에서 광풍이 불었다던 천연발효소금으로 쌀누룩(입국)을 기본바탕으로 하고있고요.
    제꺼는 우리나라 전통 쌀누룩인 이화곡을 기본으로 하고있답니다.
    음식맛을 감칠맛나게 해주는데 고기요리나 볶음요리에 쓰여요~.

  • 농부가된맘
    '13.11.5 8:44 PM

    감사합니다^^

  • 2. 부관훼리
    '13.11.7 8:00 AM

    제가 요리를 안해서 잘모르겠는데 저희도 고기절여서 먹어본적이 있는것 같아요...
    아마 생선구이에도 좋을것 같네요. ^^

  • 농부가된맘
    '13.11.7 9:36 AM

    네, 생선구이에도 바르면 좋죠,
    야채샐러드나 볶음에도..소금이 필요한곳에 대용으로 쓰니 좋더라구요 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660 더운 나라의 술꾼 27 lana 2020.02.17 7,867 4
43659 겉은 바삭~속은 달콤한 공갈빵 26 레미엄마 2020.02.11 8,565 3
43658 계란 실패없이 맛있고 예쁘게 삶는법 33 로빈쿡 2020.02.08 12,194 4
43657 이렇게 겨울을 나고 있습니다 19 주니엄마 2020.02.08 9,429 6
43656 120차 봉사후기) 2020년 1월 '교수님이 만드신 족발과 막.. 9 행복나눔미소 2020.02.07 8,146 10
43655 파바보다 맛있는 깨찰빵~ 20 레미엄마 2020.02.04 8,422 6
43654 3년간 갈고닦은 62 오디헵뽕 2020.01.30 16,320 8
43653 설날엔 케이크죠!!! 30 백만순이 2020.01.27 13,887 8
43652 밥도 먹고 영화도 보고 14 고고 2020.01.27 7,320 5
43651 솔이네 경자년 설지낸 이야기 7 솔이엄마 2020.01.26 11,003 9
43650 우엉생채와 돔 6 이호례 2020.01.18 9,823 3
43649 설준비 10 이호례 2020.01.16 15,130 5
43648 또 오시게 28 고고 2020.01.12 11,300 5
43647 119차 봉사후기) 2019년 12월 '두툼한 목살돈가스' 19 행복나눔미소 2020.01.10 11,075 8
43646 막장에 막빵 (드라마 아님요) 24 수니모 2020.01.10 11,911 6
43645 겨울왕국-아이슬란드 여행 50 시간여행 2020.01.04 11,278 6
43644 어제 오늘 내일 38 고고 2020.01.02 13,627 9
43643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요, 엣헴~ 크루즈 여행에 대해 말씀드리겠.. 56 소년공원 2020.01.01 14,464 8
43642 2019년을 보내며 38 솔이엄마 2019.12.31 11,625 12
43641 종무식 33 테디베어 2019.12.31 8,542 8
43640 세 가정의 송년 디너 상차림 20 에스더 2019.12.29 13,358 7
43639 다짐육과 함께 하는 아저씨의 추억팔이입니다. 28 Mattari 2019.12.29 9,312 11
43638 하급 도시락 (부제: 이것도 도시락이냐?) 22 초록 2019.12.26 13,535 8
43637 ,, 19 수니모 2019.12.23 10,131 4
43636 영국여행 이야기^^ 53 시간여행 2019.12.21 15,097 6
43635 불멍~~~해보고 싶은 요즈음 17 주니엄마 2019.12.16 12,716 6
43634 눈물을 멈춘 리베카같은 양준일을 보고.. 37 쑥과마눌 2019.12.14 18,549 8
43633 아저씨에게 김장이란? 30 Mattari 2019.12.12 11,786 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