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깔끔하고 담백하고 재료 간단 여름 별미만두 [호박만두] 어때요?

| 조회수 : 10,354 | 추천수 : 3
작성일 : 2013-06-26 04:53:03
호박이 제철이죠.


어릴적 친구처럼 친근한 농산물 호박!


호박하면 호박잎까지 떠올리게 합니다.


끓는 물에 살짝 데쳐낸 넓적한 호박잎에 보리섞어 지은 밥 한술에
강된장 듬뿍 올려 싸먹는 호박잎쌈은 언제 먹어도 맛있습니다.


호박요리는 누구라도 좋아하는 친숙한 우리네 음식입니다.


호박은 끝까지 다 먹을 수 있는 농산물로
여름엔 호박과 호박잎을, 가을엔 늙은 호박에 호박고지까지 만들어
나물로 볶아먹을수 있어 겨우내 부족한 영양분을 채워줍니다.


밭에서 갓 따온 호박 한 덩이 생긴모양 그대로 뚝뚝 잘라
소금간을한 밀가루 반죽을 묻혀 노릇하게 부쳐낸 호박전은
시어머님이 가장 좋아하는 간식입니다.


특히 마땅한 반찬이 없을때 건새우 넣고 볶은 애호박 볶음이나
새우젓 넣고 자작하게 끓여낸 호박 새우젓찌개는 언제 먹어도 속이 편안합니다.


길다란 애호박과 둥그런 조선호박이 있는데
텃밭 농사를 지어보면 조선호박보다는 애호박이 빨리 자라고
조선호박은 애호박에 비해 늦게 자라며 쫄깃하고 고소한 맛이 더 강합니다.


호박을 채썰어 소금에 절인 뒤 물에 헹궈 꼭 짜고 갖은 양념을 하여 만두소를 만들어 빚습니다.

여기에 아이들이 좋아하는 돼지고기를 조금 넣고 만드니 맛이 한층 좋네요.




제일 간단하고 안전하게 빚는게 바로 반달모양의 만두이죠.

이렇게 빚어 놓으면 군만두도 구울수 있어 좋습니다.





녹색의 호박이 먹음직 스럽습니다.





호박만두 빚을 재료 (2~ 3인분 정도)

호박 200g,돼지고기 100g,당근 15g,양파 20g,시중 만두피 30장 정도

소금,참기름,마늘,후추 조금 필요합니다.

-호박만두 소 만드는 법-





호박은 채칼로 밀어줍니다.

너무 가는것 보다 김장때 무채밀던 채칼이면 됩니다.




부드러워 쉽게 밀어집니다.





소금 1t 정도 넣어




조물 조물 해줍니다.




당근과 양파는 칼로 가늘게 채썰어 주고요.




역시 약간의 소금으로 조물 조물 해줍니다.





당근은 손에 남은 소금으로 조물 조물 조물&^^





돼지고기는 가늘게 다지듯 썰어 줍니다.





소금과 후추 마늘을 참기름을 넣고 조물조물 해줍니다.





고기가 들어가야 호박만두맛도 더 나는것 같습니다.




달궈진 팬에 고기만 살짝 볶아주세요.





잘 익었습니다.




절여놓은 호박과 양파 당근은 베주머니에 담고 물기를 꼭 짜줍니다.



뽈그작작한 국물이 많이 나오네요.




다시 널찍한 그릇에 털어내고




볶은 고기를 넣고




잘 섞어줍니다.

약간 싱거워도 좋아요.

간장을 넣어 먹으면 되니까요.




재료 준비 완료.

 

시중 만두피는 미리 녹여두세요.



쟁반에 약간의 밀가루를 펴줍니다.

이는 빚어놓은 만두가 달라 붙지 않게 함입니다.




호박 만두소를 알맞게 넣고요.




송편 모양으로 잘 빚어줍니다.

집에서 반죽한 만두피는 여러 모양으로 만두를 빚을 수 있는데

역시 시중 만두피는 잘 부서지므로 만만한 방법으로 빚는게 좋아요.





미리 물을 끓이고 있는 찜솥에 만두를 넣고 센불에 김을 내면서 쪄줍니다.





익으면서 녹색빛이 보이고 만두피만 익으면 먹으면 되죠.

고기는 익혔고

당근과 양파 호박은 금방 익으므로 김이 나기 시작해서 10분 정도만 쪄 주었습니다.




식으면서 조금 단단해지는 느낌이죠.

                         양념장을 살짝 끼얹져 가며 먹으니 맛있네요.




                          



                            일단 담백하고 깔끔해요.

                           순수한 만두의 맛이라고 할까요?

                           왕만두로 만들어 1개만 먹어도 호박을 듬뿍 먹을수 있을 것 같아 기분좋네요.


                          호박이 많이 나올때
                          가족 모임 있을때 마음먹고 한 번 만들어 드시라고
                          강추 합니다.



경빈마마 (ykm38)

82 오래된 묵은지 회원. 소박한 제철 밥상이야기 나누려 합니다. "마마님청국장" 먹거리 홈페이지 운영하고 있어요.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Genia
    '13.6.26 6:50 AM

    예전에 시어머님이 해주셔서 먹어봤는데 별미더라구요.
    잊고 있었는데 오늘 입맛잃은 아이들을 위해 해봐야겠어요.
    감사합니다~~^^

  • 2. 치로
    '13.6.26 8:27 AM

    악 호박을 먹일수 있는 만두네요..^^

  • 3. 꽁이 엄마
    '13.6.26 10:32 AM

    저도 함 해 봐야 겠네요. 맛있을것 같아요

  • 4. 예쁜솔
    '13.6.26 9:34 PM

    울엄마가 만들어주시던 편수 같아요.
    여름에 호박과 표고버섯을 만들어 주셨는데...
    엄마의 손맛이 그리운 밤입니다.
    또 내가 우리 아이들에게
    엄마의 손맛을 전해주어야지...다짐하게 되네요.

  • 5. 레사
    '13.6.27 3:21 PM

    만두 어렵게만 생각했는데...
    만두도 이렇게 간단하게 가능하군요~~
    머릿속에 꼭 담아갑니다~~

  • 6. 초록좋아
    '13.6.27 5:49 PM

    호박만두 만두국해먹으면 얼큰하니 정말 맛있더라구요. 전 요리하는거 좋아하는데 맛이없어서... 가끔 호박만두 사먹으러 다닙니다 ㅎㅎ

  • 7. 게으른농부
    '13.6.29 11:09 AM

    아~ 정말 맛있게 생겼습니다. 한번 해먹고 싶네요.
    음식맛은 손맛이라더니 타고나셨는가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4021 치즈케익을 구운 이유, 그것이 궁금하다! 9 소년공원 2021.01.25 2,695 3
44020 홈메이드 국수 전골과 어린이가 만든 블루베리 롤케익 29 소년공원 2021.01.19 8,658 5
44019 눈사람 18 ilovemath 2021.01.19 6,189 3
44018 2021년 새해 만남과 헤어짐 30 솔이엄마 2021.01.16 9,403 7
44017 소띠 해에 해먹는 멕시칸 요리 35 소년공원 2021.01.09 12,770 7
44016 132차 전달) 2021년 1월 카루소 감자탕 전달 11 행복나눔미소 2021.01.08 4,199 7
44015 밤 수다 30 고고 2021.01.06 8,105 3
44014 마지막을 준비하며... 56 Sei 2021.01.01 12,413 2
44013 2020년을 보내며 그리고 우리의 엄마,아빠 29 솔이엄마 2020.12.31 10,800 6
44012 아듀......2020년 26 천안댁 2020.12.30 9,480 3
44011 힘들었던 2020년을 보내며... 40 해피코코 2020.12.30 7,590 12
44010 음식의 꽃단장은 무죄~!! 코로나 블루를 이런걸로 푸나요? 26 왕언냐*^^* 2020.12.26 12,975 5
44009 크리스마스 이브 가족 디너 39 에스더 2020.12.25 12,074 8
44008 따뜻한 연말 보내십시요 47 테디베어 2020.12.24 8,122 5
44007 너는 일상을 살아 53 백만순이 2020.12.23 10,273 6
44006 2020년 겨울을 보내며 .. 35 주니엄마 2020.12.22 9,014 5
44005 오랜만에 가족 한식상 26 에스더 2020.12.22 9,697 5
44004 세상에 와서 알아야 할 일은 49 수니모 2020.12.20 9,595 9
44003 크리스마스 쿠키 나누기 동네 이벤트 43 소년공원 2020.12.20 7,289 8
44002 엄마 곁으로 가고싶어요... 45 Sei 2020.12.19 10,934 5
44001 131차 전달) 2020년 12월 소고기 로스용 전달 (성탄카드.. 16 행복나눔미소 2020.12.15 4,652 4
44000 벌써 15년 10개월.... 41 시간여행 2020.12.15 10,924 4
43999 130차 후기) 2020년 11월 요거트볼,샌드위치, 찹스테이.. 22 행복나눔미소 2020.12.12 9,511 6
43998 가자미 말고 오징어 식해, 순전히 나만을 위한 음식 :-) 34 소년공원 2020.12.12 10,975 6
43997 점심 수다 28 고고 2020.12.08 13,484 7
43996 최고의 김치레시피좀 알려주세요!!! 8 꿀맘 2020.12.08 7,522 0
43995 엄마한테 다녀왔어요... 60 Sei 2020.12.04 17,020 17
43994 라타라타 부라타가 뭐길래~~ 25 시간여행 2020.12.04 12,330 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