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고삼이 도시락사진외 여러가지 반찬들이에요

| 조회수 : 11,841 | 추천수 : 2
작성일 : 2012-03-12 21:23:10

요새 왜이렇게 아침저녁으로 추운지..

난방이 잘되는 데도 컴터하려고 내논 손꾸락이 시렵네요....

본론으로 들어가서..오랜만에 컴퓨터 뒤지니깐 음식 사진이 많더라구요~

자랑아닌 자랑 할겸....키톡에 올리려는데 ......다 안올려지네요..

더 많은 반찬올리고 싶은데...짤려서 우선 몇가지 먼저 올려요^^

먼저 고추지에요~

간장하고 식초만 넣어서 만든 고추지에요

고추 그대로 아삭하고 달짝지근한 맛 때문에 설탕따로 넣지 않아도 맛있네요

사진보면서도 물말아서 밥먹고 싶어요....

묵은지 닭볶음탕

닭볶음용 닭을 한번더 깨끗하게 손질하구요 한소끔 물에 끓여서 헹궈내요

그다음 잘익으배추김치 적당히 썰어 넣고, 고추장,매실청,간장,올리고당조금,고춧가루,다진마늘,참기름으로 양념하세요

(양념은 세지 않게 해주세요~ 김장김치는 평소김치보다 좀 짜므로..)

감자,당근,대파,청고추,홍고추 적당한 크기로 준비하시구요

감자는 소금물에 담궈놓으면 조리하는 동안 으깨지지 않고 모양이 그대로에요~

양념해놓은 고기 볶다가 3/2쯤 익었을때 준비한 야채 넣어서 익히면 완성이에요

새콤달콤매콤한 스페셜반찬이 되어요~

복잡하다 싶으시면 손질닭 고추장한두숟가락 묵은지 반포기, 올리고당, 참기름 넣고 휘리릭 해도 먹을만 해요~

자취하던 시절 이렇게 먹었던게 자꾸 생각이 나네요....

카래감자채볶음

감자채썰어서 약한소금물에 담궈놨다가

건져서 물기제거하구요

기름 두르고 감자볶다가 양파채썰어 넣고 다진 마늘 넣고

카레가루로 간하고 마무리하면 완성!

파슬리가루나 파로 장식하면 색감도 좋고 맛도 좋답니다


묵은지돼지찜

돼지고기 앞다리 덩어리 냄비에 깔고 위에 묵은지 통째로 한포기 깔고 그 위에 양파,대파,당근,고추등 넣고 고춧가루 한숟가락 끝!!

큰불호 한번 확! 끓여 주시구요(끓을때 다진마늘넉넉하게 넣으세요~)

그다음 중간불 약한불 해서 국물이 반으로 줄게끔 쪼려주시면 되요

김치랑 고기가 익었으면

고기 건져서 식힌후 보쌈처럼 적당히 썰어서 접시에 두르구요 가운데 김치 머리만 떼고 길게 올려주세요~

김치에 고기 싸서 드시면 되요~

고기 다 먹고도 잘익은 김치에 밥먹으면 밥도둑이 따로 없어요

(전 앞다리 찌개거리로 했네요..)


굴무침

잘잘하니 싱싱한 생굴을 사다가 소금물에 담궈서 휘휘 저어가며 이물질 제거 한다음 물기를 쏙 빼주구요

굵은 소금 팍팍 뿌려서 간해 줍니다 짭짤하게 해야 두고 드실수 있어요

그다음 양파,대파,고추 적당하게 썰어주시구요

고춧가루넉넉히, 참기름, 다진마늘넣어서 무쳐 주세요

입맛없을때 좋아요 따끈한 밥에 굴한점....



굴무침 하고 남은 굴로 굴전했어요

마침 삼겹살사고 받아온 파채가 있길래

파채,양파,고추,당근 넣고 굴넣고 부침가루에 휘리릭~

노릇노릇하게만 구워주면 끝!!

고소하고 너무 맛있어요


새싹 치킨샐러드(비엔나도)

냉장고에 죽어가는 새싹들이 있길래 구제해봤어요~

마침또 먹다남은 치킨있어서 바싹구워서 먹기좋게 자르구요~

치킨이 부족해서..비엔나 칼집넣어 구웠네요

드레싱은 마요네즈, 레몬즙, 홈메이드피클, 양파, 당근 넣어서 만들었구요

마지막에 시판용 자몽오렌지소스 둘러 줬어요

새콤상콤바삭`~ ....저기 노란잎은 안습이네요........미쳐 걸러내지 못했나봐요..

다슬기장이에요

냇가에서 잡아온 다슬기 끓는물에 데쳐서 껍질을 하나 하나 깝니다

그다음 찬물에 행궈서 씻어주구요~

간장,참기름,고춧가루,다진마늘,양파,부추,깨 넣어서 조물조물

여름에 입맛없을때 쌉싸래 하니 좋아요~

요즘은 달래를 넣으면 맛있겠네요^^


이건 주말에 고삼이에게 싸준 도시락이에요

재료도 없고...

전날에 상추쌈먹고 남은 상추깔고

소금참기름간한 주먹밥 올리고

참치깬 따서 조금 올리고

수제쌈장 올리고

뭔가 비쥬얼이.....

그래서 슬라이스 치즈 얇게 썰어서 데코해줬어요

그랬더니 색감은 나름 괜찮네요...ㅎㅎㅎ

그리고 유뷰초밥이랑 소시지 구이, 머스타드..

붕어간장....간장 다빼고 머스타드 저기 넣느라 고생좀했네요....ㅡㅜ

맛있게 먹었따니..다행이에요

마지막으로 작년 동치미...

비트넣어서 색깔도 내고..

정말 맛나게 해서 먹었는데..

오늘 열어보니..위에 하얗게 피어있네요..

아직 한항아리남았는데....많은데ㅜㅜ

활용할 방법 뭐 없을까요..

조언을 좀 구해 봅니다...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퓨리니
    '12.3.12 9:36 PM

    고추장아찌.....ㅜㅜ
    정말 맛있어보여요.
    물말은 밥이랑....꼴깍~~

    하나하나 다 맛깔스러워보입니다.

  • 오드리햇반
    '12.3.13 10:02 PM

    ^^ 고추지..다떨어져가요..이집저집나눠주느라..
    맛있어보여서 다행이에요~

  • 2. soll
    '12.3.12 10:34 PM

    닭볶음탕에 묵은지 넣는건 처음봐요 ㅎ
    미소를 부르는 닉넴 :) 센스있으셔요

  • 오드리햇반
    '12.3.13 10:03 PM

    묵은지 활용할수 있고 닭냄새도 덜나구 덜 느끼해서 넣어먹으면 좋더라구욧^^

  • 3. 로즈가든
    '12.3.12 11:29 PM

    야심한 시각에 밥말아 먹고 싶어집니당~~ㅎㅎㅎ

  • 오드리햇반
    '12.3.13 10:03 PM

    이시간에 물말아서 한술 뜨고 왔네요....^^;

  • 4. 독도사랑
    '12.3.12 11:31 PM

    꿀맛입니다 ㅎㅎ

  • 오드리햇반
    '12.3.13 10:04 PM

    독도사랑님~
    닉넴이 꿀맛이셔요^^

  • 5. 봄(수세미)
    '12.3.13 1:14 AM

    저는 동치미에 홍갓을 넉넉히 넣었더니 저렇게 예쁜동치미가.되더군요. 저는 맛없어진 동치미무는 짠무처럼 무치거나 된장찌게에 넣고는해요. 요즘 딸 도시락때문에 키톡만 뒤적이는데...님께서 만드신것보고...내일은 양배추쌈 도시락싸야겠어요.감사^^

  • 오드리햇반
    '12.3.13 10:05 PM

    오늘아침국으로 동치미무로 된장국 끓여 먹었어요~그런데로 먹을만 하더라구요^^
    자주 해먹어야겠어용

  • 6. J-mom
    '12.3.13 3:34 AM

    오호~~
    묵은지 닭볶음탕,카레감자채볶음 콜~~
    ㅎㅎ

    그나저나 동치미.....잘잘하게 채썰어서 비빔국수!! 어떨까요? ㅎㅎ

  • 오드리햇반
    '12.3.13 10:05 PM

    비빔국수는 주말에 한번 도전해봐야겠어요^^
    인증샷은 다음게시물에~

  • 7. ACME
    '12.3.13 11:14 AM

    동치미가 너무 맛있어 보여요!
    저희 어머님은 물김치하실때 갓을 넣으시던데
    그러면 비트를 넣은것처럼 저렇게 예쁜 붉은빛 물이 들더라구요~
    동치미 귀한 나라에 잣미 살다보니 동치미에 눈이 가네요~~

  • 오드리햇반
    '12.3.13 10:06 PM

    갓을 넣으면 톡쏘는 맛이 더 맛나지요~
    그런데..이번엔 비트한조각만 넣게됬네요...그래도 맛은 굿!

  • 8. 꿈돼지
    '12.3.14 7:03 PM

    닭에묵은지맛나겠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473 맛있는 6월의 밥상 (강아지 쿠키♡) 7 해피코코 2019.06.17 2,161 6
43472 비싼 명이를 사야만 했던 귀한 소금 이야기 5 개굴굴 2019.06.16 2,239 3
43471 야매 일상과 궁한 밥상 12 고고 2019.06.16 3,603 6
43470 나는야 키토커! 27 윤양 2019.06.14 4,565 3
43469 일관성0에 도전합니다(술안주다수포함주의,,,) 29 조아요 2019.06.14 5,090 5
43468 내편이 차려준 밥상 (3)-통돌이 오븐 사용후기 10 수수 2019.06.13 7,544 4
43467 고1 밥상 주말밥상 22 테디베어 2019.06.12 8,759 3
43466 밑반찬 고민 중이에요! ㅎ 23 EuniceYS 2019.06.12 8,138 3
43465 관리자님, 내용 삭제 경위 썼으니 봐 주세요~! 사진 수정하다가.. 31 윤양 2019.06.11 6,590 8
43464 두 아들 먹이기 37 나비언니 2019.06.11 8,151 5
43463 순대와 떡볶이, 고구마맛탕~ 55 해피코코 2019.06.09 8,550 6
43462 검색어입력 www: 비타민과 박목월 34 쑥과마눌 2019.06.09 6,651 9
43461 먹고 살기~~ 26 miri~★ 2019.06.08 6,531 6
43460 112차 봉사후기) 2019년 5월 요리고수의 탕수육과 짜장밥 .. 18 행복나눔미소 2019.06.07 3,581 7
43459 15년 간의 눈팅을 끝내고 키톡에 노크합니다 34 윤양 2019.06.07 7,344 5
43458 간설파마후깨참 30 조아요 2019.06.06 7,869 4
43457 망종 풍경 추가글입니다 (식빵) 23 수니모 2019.06.05 6,236 4
43456 먹고 살기 2 22 뽀롱이 2019.06.05 7,298 4
43455 망종 풍경 34 수니모 2019.06.04 6,317 4
43454 파김치 예찬 50 개굴굴 2019.06.04 7,492 4
43453 먹고 살기 23 뽀롱이 2019.06.04 6,715 4
43452 신랑 몸보신 시키기 52 miri~★ 2019.06.03 9,042 6
43451 82를 추억하며... 25 빨강머리애 2019.06.03 7,058 5
43450 벌써 6월... 40 해피코코 2019.06.03 5,954 9
43449 큰아들 밥들 보고서 33 나비언니 2019.06.01 10,284 4
43448 햄버거와 달다구리들 12 ilovemath 2019.05.31 6,874 4
43447 김밥먹고 기생충 ㅎ 17 고고 2019.05.31 8,324 3
43446 Jasmin님께 배운 삶의 자세. 40 EuniceYS 2019.05.29 12,614 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