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짭짤 고소한 김혜경의 사는 이야기, 요리이야기.

웃기는 [스테이크] 상차림

| 조회수 : 8,388 | 추천수 : 198
작성일 : 2003-03-02 20:09:39
오늘 저녁 뭐해서 드셨어요? 멋진 거, 맛난 거 드셨나요?
전 너무 웃기는 저녁 먹었어요.

주말에 한끼 정도 고기는 먹어야겠고, 아직도 냉동고 터져나가라 들어앉아있는 재료들도 정리를 좀 해야겠고 해서 스테이크꺼리를 꺼냈어요. 설에 들어온 건데 알등심이라나, sirloin 이래요, 하여간 내로라하는 호텔의 델리 껀데 고기랑 통감자 소스가 세트로 들어있는 거예요. 4쪽이 밀봉되어 포장되어있어, 딱 먹기 알맞는 것 같아, 낮에 잠시 외출할 때 주방에 꺼내놓고는 5시쯤 들어와보니 잘 녹아있더라구요. 통감자역시 잘 녹아있구요.

보통은 양파즙 내서 재기도 하는데 오늘은 양파도 딱 떨어졌고 시간도 없고 해서 고기망치로 앞뒤를 두드리고 양파가루를 뿌렸어요. 그리고 시즈닝솔트로 밑간을 했죠. 다른 때는 프라이팬에 구우면서 소금 후추를 뿌리지만 귀찮아서...정말 요새 왜 이렇게 모든게 귀찮은 지 모르겠어요, 몸이 너무 고달퍼서 그런가?

감자는 날 것인줄 알았더니 이미 한번 구워낸 거더라구요. 그래서 프라이팬에 놓고 덥혔어요.

다른 준비가 다 끝난 후 프라이팬에 버터를 두르고 가장 센불에서 고기를 지졌어요. 온집안으로 퍼지는 버터와 양파향이란... 양파는 음식맛도 맛이지만 일단 요리할 때 요리하는 사람의 코를 즐겁게 해주는 것 같아요. 저만 그런진 몰라도 전 양파가 프라이팬에서 익는 냄새만 맡으면 행복해지거든요.
지지는 방법은 일단 한면을 세게 익히는 데 핏물이 위쪽으로 살짝 올라오면 뒤집어서 익히다 역시 핏물이 살짝 올라면 불을 한단계 낮춰서 핏물이 위면으로 아주 많이 올라올 때까지 익힌 후 뒤집어서 조금더 익히면 되요.
핏물이 고기의 윗면에 올라온다는 건 불기운이 고기의 조직을 한번 통과했다는 뜻이래요, 즉 어지간히 익었다는 뜻이죠. 이렇게 핏물이 아주 많이 올라오도록 익히면 웰던 상태가 적당히 올라오면 미디엄, 핏물이 슬쩍 올라왔을 때 썰어보면 틀림없이 레어에요.

겐조의 팔각접시에 고기와 감자를 담고 상에 냈는데...
여기서 끝난다면 이게 왜 웃기는 스테이크 상차림이겠어요, 곁들인 음식들이 너무 웃기는 거죠.

평소같으면 마늘빵도 굽고 브로콜리 같은 것도 버터에 볶아 가니쉬로 내고, 스프도 끓이고 했을 텐데, 단지 귀찮고, 준비된 것들 모두 먹어버리려고, 스프 대신 묵국수를 냈어요.
가니쉬는 감자가 고작이고, 마늘빵 대신 가마솥밥이 올라갔고, 샐러드는 오리엔탈 드레싱을 얹은 양상추와 오이가 전부. 그래도 샐러드랑 묵국수는 아주 예쁜 유리그릇에 담아서 포장은 그럴싸하게 했죠.

제일 웃기는 건 후식, 그건 숭늉과 눌은밥이었어요.커피 대신 숭늉으로 입가심을 한 거죠.


그런데 말이죠, 더 재밌는 건 묵국수랑 스테이크가 아주 잘 어울린다는 점이에요. 묵국수 한입먹고 고기 한점 먹고..., 묵국수에 들어있는 김치무침과 김이 입안을 개운하게 해줘서 또다시 고기를 부르고...
저만 그런가 싶어서 kimys에게 물어봤더니 kimys도 괜찮다는 거예요.

하여간 이렇게 차려먹고 나니 설겆이는 정말 편하대요, 단하나도 음식 찌꺼기가 안남았거든요.

오늘 전 자신을 얻었어요. '식탁은 차리는 사람 맘이다' 하고...
사실 스프도 끓이고 샐러드도 사우전 아일랜드 드레싱 만들어서 무치고 했으면 오늘 스테이크 못먹었을 거예요. 되는 대로 묵국수에 밥에 샐러드에 차리니까 된거죠.
이젠 되는 대로 할래요, 격식에 얽매이지 않고...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박혜영
    '03.3.2 11:48 PM

    퓨전이 따로 있는게 아니죠?^^
    정말 맛잇게 드셨을것 같은데요?

  • 2. 잠비
    '06.6.6 10:42 PM

    내일 국거리가 없길레 스테이크 거리 얼려 놓은거 맹물에 넣어 삶아 놓았답니다.
    아침에 일어나서 무 넣고 맑은 국 끓어 먹으려고요.
    나이와 꽤가 비례로 갑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날짜 조회
147 돼지고기완자로~[완자케첩조림] 7 2003/03/14 5,845
146 [버섯불고기] 4 2003/03/13 7,250
145 오! 버섯!! [버섯밥] [버섯전] 16 2003/03/12 7,848
144 아니, 포도씨오일이... 7 2003/03/11 7,097
143 소박한 밥상 2- 너무 미안한 밥상 [갈치 갓김치조림] 12 2003/03/10 7,428
142 가정용 진공포장기를 써보니... 14 2003/03/08 8,047
141 제게 시판 소스 후기를... 15 2003/03/06 7,456
140 아보카도의 배신 11 2003/03/05 8,990
139 절 좀 도와주세요!! 38 2003/03/04 5,721
138 오늘이 삼겹살의 날이라네요 15 2003/03/03 5,734
137 웃기는 [스테이크] 상차림 2 2003/03/02 8,388
136 소박한 밥상 1 - [굴밥] 9 2003/03/01 6,964
135 토방식 [해파리 냉채] 3 2003/02/28 7,485
134 업그레이드 [캠핑찌개] 8 2003/02/27 6,108
133 굴비 어떻게 드세요? [굴비찜] 9 2003/02/25 7,867
132 브로콜리 맹렬하게 먹기!! [브로콜리 치즈구이] 15 2003/02/24 8,899
131 시장에 가보니 9-새로 만난 치즈[감자치즈구이] 17 2003/02/23 8,027
130 로또 추첨을 기다리며... 11 2003/02/22 5,550
129 [감자만두]?? 3 2003/02/22 5,970
128 요리의 기초 [감자샐러드] 3 2003/02/20 8,844
127 [묵국수], 그 소박함... 12 2003/02/19 6,559
126 삼가 애도의 뜻을 전합니다 17 2003/02/18 5,960
125 부엌으로 귀환!![갈치조림] [봄동겉절이] 12 2003/02/17 7,549
124 [김국] 복습하기 10 2003/02/15 7,686
123 세상에나 세상에나 12 2003/02/11 8,3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