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맘 바꾸었어요.

| 조회수 : 2,438 | 추천수 : 108
작성일 : 2003-05-30 09:26:06
어제 오븐레인지 구입 건에 대해 리플 달아주신 것 보고 식기 세척기로 바꿀까 합니다.
재수하고 있는 딸 애와 어제 밖에서 저녁 먹고 공원 산책하면서 이런저런 얘기 나누었는데 무척 힘들어해요. 남편과 저는 둘다 그냥 열심히 해서 무리하지 말고 성적에 맞춰서 대학가면 된다고 편하게 해주려는데 제 욕심은 있고 3,4월까진 별 무리 없는 것같더니 체력도 딸리고 모의고사 성적도 기대만큼 오르지 않고 옆에서 지켜 보는 것도 안타깝네요. 제가 직장에 나가니까 어릴 때 부터 독립적이고 남도 잘 배려하고 남동생 잘 돌보고 제겐 정말 든든한 딸이거든요.  먹을 걸 가리는 편은 아니지만 잘 먹는 편도 아니고 요즘 스트레스 받아 그런지 더 야위었어요.
속이 거북한지 좀 늦게 학원 간다고 누워 있는 거 보고 나와 날씨만큼 맘 찜찜합니다.
에이프런 (mrwill4)

요리에 관심이 있는 그러나 솜씨는 별로 없는 맞벌이 주부 20년차 입니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최은진
    '03.5.30 10:24 AM

    에구구....저 나중에 원망들으면 어쩌죠....
    저보다 훠얼씬 선배님이신데 제가 감히......
    식구들 맛있게 먹이는거 좋아서 퇴근후 열심히 이것저것해대지만 나중에 마무리하려면 그 시간이
    좀 아깝드라구요... 그시간에 딸아이하구 더 놀아줄수있는데하구여....
    따님이 힘내셨음 좋겠네요..... ^^

  • 2. 김경연
    '03.5.30 11:10 AM

    저도 재수했는데요(어라, 벌써 10년이 지났네요..너무 올드스토리가 되었나요), 바로 요즘이 앞으로 남은 시기가 한없이 길게 느껴지는 때거든요, 처음 재수 시작할 때는 독한 마음으로 책만 파다가, 이즈음에 한참 대학에서는 축제도 하고, 재수생들도 그걸 아니까 괜히 싱숭생숭 더 우울해지는 시기거든요...저도 한번은 학원에서 시험을 보고 좀 일찍 마쳐서 버스타고 집에 가는데 우연히 버스 창 밖으로 고등학교 동창(대학에 갔음)애가 지나가는 걸 봤답니다. 그것만으로도 어찌나 눈물이 나는지...^^; 사소한 것에도 생각이 많아지는 때인 것 같습니다.

    저는 이맘때쯤에 뜬금없이 엄마하고 같이 극장에 가서 "미녀와 야수" 봤는데요, 고3때까지만 해도 학생이 영화관에 가면 대단히 불량한 것으로 생각했던 저로서는 파격이었죠...파격이 때로는 지지부진한 생활의 리듬을 바꾸어주는 계기가 되기도 한답니다. 따님께도 내내 공부공부 보다는, 배짱좋게 확 놀아버리는 것이 좀 필요할지도 모르겠어요.

    저도 내내 부모님이 저 학교생활하는 것은 완전히 무관심할 정도로 제가 알아서 하는 스타일이었는데, 실은 이런 사람들도 재수할 때는 정신적으로 많이 힘들답니다. 한번 떨어져봐서 그 순간의 아픔을 아는데, 1년 더 한다고 반드시 붙는다는 보장도 없으니까요...심정은 그게 아닌데 엄마한테 짜증도 많이 내고...수험생은 자신이 꼭 붙는다는 것을 믿을 수 있는 정신적 의지처가 필요하답니다. 따님 스스로 자기 최면을 걸면 제일 좋지만, 아니면 어머님이 확신을 심어주셔요(점을 보러 갔더니 이번에 붙는다더라, 라는 고전적인 것부터 생각해보면 다양함...)

    대개 공부 잘했던 사람은 자존심도 있고, 하면 되더라 하는 경험이 있어서, 자기능력에 대해서 자신이 없어질 때가 제일 큰 위기인데요, 넌 꼭 해낼 수 있다, 지금은 좀 힘드니까 놀아가면서 쉬엄쉬엄하고, 또 스스로 이제 공부해야겠다하고 눈 번쩍 떠져서 공부시작하면 금방 또 따라붙을 거다, 하고 격려해주세요....(에궁, 벌써 그렇게 말씀하셨을 것 같기도 한데...) 스스로를 믿는 것이 옳다는 것을 말씀해주세요... 결론적으로 재수는 자기 인생에 아주 소중한 선물이랍니다. 두고두고 인생에 밑거름이 되는 것 같습니다...

  • 3. 쌀집
    '03.5.30 11:32 AM

    미란님 세척기 사시면 저에게 꼭 좀 가르쳐 주세요. 저도 지금 살까하는데 어떤걸 사야되는지...
    국산도 좋다고 하는데 소음이 좀 문제가 있다고 사기고 어떤분은 오래쓸려면 밀레같은 수입품을 사라고 하는데...수입품을 가격이 만만치 않더라구요.
    사시고 꼭 알려주세요. 노하우 좀 빌려 주셔야 해요.

  • 4. 김미란
    '03.5.30 3:43 PM

    경연씨 고마워요
    경험에서 우러나온 조언 대로 딸에게 고전적인 방법을 시도해 봐야겠군요.
    늘 넌 할 수 있어, 너만 믿는다 하는 방법이 얘한테 오히려 중압감을 주지 않을까 싶기도 하지만요
    친정어머니의 영향으로 점집 같은 데 안가봤지만 정말 막막한 마음일 땐 그럴 수도 있겠다 싶고요
    대학 4학년 때 취직 문제로 고민할 때 길거리 지나다 우연히 친구들과 처음 철학관 이라는 곳가보았는데 꼭 믿진 않았지만 고무적인 얘기를 해 주어서 나중에 공부할 때 힘이 되었던 기억도 나는군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1009 게으른 엄마 도시락 17 에버마인 2024.06.20 4,056 0
41008 여름음식 간단히 조리할 수 없을까 ?? 90 주니엄마 2024.06.18 6,085 2
41007 두번째 올립니다 25 행복한시간 2024.06.17 4,742 5
41006 저도 바나나빵 6 성룡 2024.06.16 4,308 3
41005 나가사끼 짬뽕을 만들어 봤어요 11 샤라라 2024.06.15 4,088 3
41004 넘쳐 나는 블루베리 소진을 위한 안간힘^^: 18 달짝 2024.06.13 6,203 3
41003 명왕성에서도 드디어...! 30 소년공원 2024.06.09 9,153 5
41002 밀가루없는 바나나빵 만들어보았습니다. 33 july 2024.06.08 11,295 4
41001 172차 봉사후기 및 공지) 2024년 5월 목살돈까스 9 행복나눔미소 2024.06.07 2,753 3
41000 토마토 1박스 사다가 8 ··· 2024.06.06 10,153 3
40999 그래요, 6월이어요 28 고고 2024.06.04 6,905 5
40998 6월이네요~~ 콩스파라거스와 말러 28 챌시 2024.06.03 6,939 5
40997 벌써 6월시작인가요 26 메이그린 2024.06.02 6,265 4
40996 나만의 비법: 비루하다 쪼잔하다 흉보지 말아요 :-) 36 소년공원 2024.05.30 11,282 4
40995 5월이에요. 5월 14 뽀그리2 2024.05.28 7,434 3
40994 여성, 두 남성이자 군인의 엄마 36 백만순이 2024.05.28 8,574 10
40993 Happy Jasmine Day! -추모 모임 후기 46 발상의 전환 2024.05.26 8,597 17
40992 뭐 먹고 살았을까.. 22 juju 2024.05.25 7,016 4
40991 아름다운 5월이 다가네요~~ 36 챌시 2024.05.24 6,462 5
40990 2024년 봄 소식 2 42 주니엄마 2024.05.23 5,596 8
40989 짧은 소식 30 고고 2024.05.21 7,793 8
40988 모임 장소, 여기에요! 3 발상의 전환 2024.05.18 7,816 4
40987 음식으로 이어지는 인류애 28 소년공원 2024.05.16 10,097 9
40986 Jasmine 5주기 추모 모임 공지-5.18 일산호수공원 15 발상의 전환 2024.05.15 6,135 3
40985 171차 봉사후기 및 공지) 2024년 4월 쭈꾸미삼겹살볶음과 .. 12 행복나눔미소 2024.05.11 7,756 6
40984 초록의 계절입니다 22 메이그린 2024.05.10 7,477 4
40983 jasmine님을 추억합니다 (추모 모임 5.18 일산호수공원).. 89 발상의 전환 2024.05.04 18,137 21
40982 레몬파운드케이크 이만하면 성공? 15 달짝 2024.04.29 10,792 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