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에그누들 볶음면

| 조회수 : 4,478 | 추천수 : 3
작성일 : 2023-07-13 23:04:27

에그누들의 꼬들한 면이 먹고 싶었습니다. 말린 새우를 뽀샤 넣어서 볶아 먹으면 좋을 것 같았지요. 인터넷에 에그누들을 검색하니 면보다 배송비가 비쌉니다. 포기. 

베트남 다낭에 놀러갔는데 롯데수퍼가 있고 에그누들이 잔뜩 있습니다. 왕창 사서 싸들고 왔는데 이거 왔다갔다 하느라 교통비 만원 추가됐습니다. 뭐하는 짓인지 모르겠습니다. ㅎㅎ

(면은 홍콩브랜드 뭔가보다 Safoco 브랜드가 더 취향에 맞았습니다. 참고)

 

 

2인분 레시피 갑니다. 울 집 식구들이 많이 먹습니다. 양이 작은 분들은 한덩이를 1인분 봐도 되겠습니다. 채소를 많~~~ 이 넣으면 면 한덩이 만으로도 충분하다고 봅니다. 

  

에그누들 세덩이(베트남 사포코 브랜드)

냉동새우 5~10마리 (닭가슴살을 쓰기도 합니다. 하여간 단백질이 있어야 먹는 보람이 있어서요.^^)

청경채 3개  (그냥 파란야채 아무거나, 지금은 여름이고 공심채 철이라 공심채 많이 씁니다.)

양파 반개 

대파 1줄기

계란 2개 ----- 요까지 기본으로 있으면 좋습니다. (재료는 최소량이니 더 늘리고 싶으면 맘대로)

 

추가로 있으면 좋은 거는

말린 새우(홍새우) 한 주먹

땅콩 열알 (혹은 그냥 통깨)

숙주 한 줌

냉장고에 있는 재료 정리하고 싶은 거 있으면 대충 넣어도 됨. 

페퍼론치노 다섯알

굴소스2Ts, 진간장1Ts, 추가 간은 참치액젓이나 꽃게액젓으로 해도 좋음. 

땅콩(없으면 통깨) 갈아서 마지막에 위에 뿌림.

1. 누들을 삶는다. 4분 정도 삶아 살짝 덜익었다 싶을 때 체에 받쳐둔다.

냉동새우도 누들 삶을 때 같이 넣어 익힌다.

2. 팬을 뜨겁게 달구고, 기름을 넣고, 계란 두개를 스크램블한다 (소금 후추 슉슉)

계란을 튀긴다는 느낌으로 익혀서 접시에 꺼내둔다.

3. 같은 팬에 (페퍼론치노있으면 먼저 볶다가) 채썬 양파, 채썬 파, 청경채(혹은 파란색 야채)를 넣고 숨이 죽도록 볶는다. 굴소스와 간장을 넣고 한번 휘릭 볶는다.

4. 여기에 삶은 면, 숙주, 튀긴계란을 넣고 한번 더 섞어준다. 간을 보고 약하다 싶으면 꽃게액젓이나 참치액젓을 조금 더 넣어준다. 맨 마지막에 말린 새우 다진 것을 넣고, 위에 땅콩(혹은 통깨)를 갈아 뿌려 마무리. 

집에 냉장고 야채가 애매하게 남았을 때, 스파게티를 해먹거나 에그누들을 볶아먹거나 합니다. 

냉장고 정리용으로는 딱입니다. 



아래는 시들시들해지는 상추하고 얼갈이 배추 꼬투리를 정리했던 날이네요. 

반갑습니다아~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dork3
    '23.7.14 12:01 AM - 삭제된댓글

    다낭에 가야 할 핑계거리가 생겼네요ㅎ

  • 2. 솔이엄마
    '23.7.14 12:54 AM

    우와! 에그누들은 한번도 못먹어봤는데, 사진으로 보니까
    너무 먹음직스러워서 침이 꼴깍 넘어가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저도 한번 해먹어보고 싶어요.
    저도 많이많이 반갑습니다. 자주 뵈어요!!

  • Jessie
    '23.7.14 8:36 AM

    그동안 키톡을 지켜주셔서 넘 감사합니다 ^^

  • 3. 강아지똥
    '23.7.14 9:17 AM

    맛있어보여요. 야끼소바, 에그누들등 볶음면 좋아라하는 1인이에요^^ 에그누들도 해봐야겠어요!

  • 4. 바다
    '23.7.14 1:54 PM

    볶음면 좋아하는데 해먹어 봐야 갰어요
    레시피 감사합니다 ^^

  • 5. hoshidsh
    '23.7.14 4:21 PM

    에그누들 레시피 정말 고맙습니다.
    너무 맛있어보여요

  • 6. 가브리엘라
    '23.7.14 11:38 PM

    베트남에서 호기롭게 에그누들 사다놓고 관상용으로만 있었는데 레시피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0980 어쩌다보니 손님맞이 주간, 그리고 큰아이 생일날 10 솔이엄마 2024.04.15 11,100 2
40979 봄봄 9 juju 2024.04.13 8,296 1
40978 행복만들기 170차 봉사후기 및 공지) 2024년 3월 육전과.. 5 행복나눔미소 2024.04.11 4,164 3
40977 시드니 시내 한복판에 Community Farm 8 솔바람 2024.04.09 5,738 2
40976 어린 것들이 자라나는 시즌, 봄! 29 소년공원 2024.04.08 8,313 1
40975 특별한 외출 16 Alison 2024.04.07 7,052 2
40974 제겐 역시 익명방은 안맞더라구요 (음식없는 수다 주의요함) 25 김흥임 2024.04.06 5,535 2
40973 24년 봄을 맞이하며 .. 23 주니엄마 2024.04.03 9,131 3
40972 어느새 봄이네요 16 메이그린 2024.04.03 6,195 3
40971 닉네임 순덕어머님은 잘 계시는지 갑자기 궁금요. 14 바람 2024.04.03 7,564 0
40970 사진은 뒤죽박죽이지만... 16 고독은 나의 힘 2024.04.01 7,905 2
40969 일년이 흘렀네요... 16 catmom 2024.03.29 9,353 3
40968 대부분의 시간을 부부 둘이 붙어있는 상황에 뭘먹을까? 14 솔이엄마 2024.03.26 12,123 3
40967 선 반찬 배달, 후 외식 7 진현 2024.03.25 8,203 2
40966 챌토리네도, 소주잔 김밥 추가요 - 18 챌시 2024.03.15 12,204 2
40965 17년만의 부부여행 41 Alison 2024.03.14 14,588 5
40964 여러가지 잡다한 음식들. 18 뮤즈82 2024.03.13 10,462 3
40963 169차 봉사후기 및 공지) 2024년 2월 수육, 대패삼겹살,.. 10 행복나눔미소 2024.03.08 6,235 8
40962 소주컵 김밥 도전~ 28 mayo짱 2024.03.08 15,144 6
40961 어린이집 냠냠쌤...점심밥 꽃식판 67 민뚱맘 2024.03.03 12,714 6
40960 음료 사진 몇 개 4 블라썸데이 2024.02.29 5,986 2
40959 오랜만에 왔습니다! 혼밥러입니다 12 옐로우 2024.02.26 13,606 6
40958 입시를 끝내고 홀가분하게 돌아왔어요! 65 솔이엄마 2024.02.25 15,411 6
40957 미니오븐으로 케익 시트 만들 수 있나용? 4 한가지 2024.02.20 5,136 1
40956 굴림만두와 몇가지 음식들 31 Alison 2024.02.20 9,468 5
40955 피자, LA갈비, 유채나물 18 ilovemath 2024.02.19 8,511 4
40954 설날 플렉스 15 시원한 2024.02.16 10,036 4
40953 음력으로 새해 인사 드리러 왔어요 :-) 33 소년공원 2024.02.15 7,156 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