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수제비를 앞세운 챌시와 우식이 이야기(고양이 사진 있어요)

| 조회수 : 6,985 | 추천수 : 4
작성일 : 2022-01-13 14:26:42



55평생 (쓰고도 놀래는 적응 안되는 나이) 
처음으로 수제비 반죽 만들어서, 
여기저기 넣어서 먹어봤던 한주였어요. 
제가 싫어하던 음식중 하나였거든요.
예전에 어릴때 엄마가, 부뚜막에서 질척하게 나무주걱에서 젖가락으로 툭툭 떠넣었던 
그 수제비에 질렸던것 같아요..아니 애초에 처음부터 그식감과 생밀가루 냄새를
별로 안좋아했던 기억이 나네요.

그런데,,이제 나이 들어,,철이드는건지..ㅋㅋ
갑자기 생각나서 만들어봤어요. 반죽하고 두세시간 냉장고에 넣어뒀다가 조금씩
손가락으로 떼어넣은,,수제비 끓여봤어요. 식감 좋았어요. 한번 만들어서, 두번 먹었네요.
그런데,,저처럼 손가락 관절 나쁘신분들은 비추에요.
4인가족 떼어넣다가 욕나올뻔 했어요. 2인 이상 끓이실 거면, 뜨거운 남비 위에서 하지마시고,
넒은 쟁반위에 미리 좀 떼어놓고, 넣으셔야 할것 같아요. 팔아프고, 손가락 아퍼요.
전 부실체력이라..ㅋㅋ

처음엔 생협에서 산 들깨가루랑 생표고버섯을  듬뿍넣어, 해물육수로 끓인 들깨수제비국
너무 맛있어서, 사진도 못찍.

그다음엔 된장국에 넣어서, 된장 수제비국,
두번 해먹으니..애들 원성이 드높아져서,,한동안 자취를 감추는걸로.
뭐..예상은 했었네요.ㅎㅎ



전 쇠고기 사태부위 좋아해요. 
고진교 아들이 있어서,,고기반,무 반..쇠고기뭇국.
사태 한근 사다가 한시간 뭉근히 끓여서, 잘게 자르고, 요즘 맛있는 무 잔뜩, 
사진에는 없지만, 여기에는 강원도 감자옹심이 대용량으로 사다가,
소분해놓고, 한주먹씩 넣어서 같이 끓임 조금 색다른 느낌 나요.
마지막엔,,무만 잔뜩 남아서,,투덜투덜,
그래도 다행인건, 요즘은 버리지 안고, 
고마우신 음쓰 미생물님들에게 푸짐히 드리니..괜찬.






절친이 오래전부터 보령에 내려가있어요.
매년 굴철에 천북이란 곳에 가서 굴을 먹여줘요.
서로 상부상조 합니다.
(저는 그친구에게 무조건 대전 진로집 두부두루치기 먹여줘요. 그아이 최애 음식이거든요. ㅋㅋ)

몇년전 천북이라고 찾아간곳이 바닷가 근처,
처음엔 이상한 비닐하우스 같은 곳에 들어가,,초록색 앞치마를 너도나도 하고, 
간헐적 폭탄터지는 소리를  들으며 연탄불에 구워먹었는데, 진짜 그광경에 처음엔 깜놀.

올해 가보니 그곳이 완전 현대적(?) 으로 변해서,
어엿하게 건물화 되어 있더라구요.
이번엔 저런 양은솥에 온갖 어패류를 담아 이번엔 위험하지안은 방법으로 찜으로 먹었어요.
맛은..좋아하시는 분들은 진짜,,말도 없이 먹게 되는..

그리고, 그곳 근처,,보령 은행나무숲 까페에서




은행나무숲 까페지킴이 개냥이를 만났어요.
처음보는 저에게,,아낌없는 애교를..만땅.

제 옆에서,,어찌나 잘 자던지..

세상 천사냥.




저렇게 재워놓고,,
헤어졌어요. 너무 이쁘죠?

혹시 이근처 지나시면 저처럼 세상 모든 냥 그냥 못지나치시는 분이라면
꼭 들려서, 수제청 각종 차 한잔이랑,  냥이 애교도 듬뿍 받아보세요. 은행나무 천국인데,,
냥이 아니었음,,헛탕 칠뻔. 나뭇잎이 너무 많이이 떨어졌더라구요. ㅋㅋ
은행나무 한창 일때는, 멋졌을것 같아요. 





챌시?
노노
우식 ?
예스~

몇달전부터 회사 주차장과 식당 앞을 애옹 거리면서 그누구에게라도 온몸을 던져,
애정을 갈망하는 또다른 개냥 발견. 몇번 눈여겨 봤는데, 건강해보이더니, 추워지면서,
눈 주변이 너무 빨갛고, 눈꼽이 노랗게,,ㅠㅠ
지독한 결막염으로 걱정되서, 
어디서 그런 용기가 났는지,
챌시 캔넬 들고 출동,,,혼자 조용히 포휙 성공한 날입니다. 제 차 안으로 병원까지
30분 동안을 나름 얌전히,,가주던 우식군.

챌시 또래인줄 알았는데, 각종 검사결과,
이미 세살 이상 판명, 의외로 완전 건강냥 인데다가,
결막염도 주사랑 눈약 처방정도로 완치가능하다 하셔서,
입원치료 예상했다가 모든 가능한 치료 및 검사후, 서너시간만에
원래 사는 곳으로 돌아갈수 있었어요.

제가 최근 좋아하는 배우가 우식..이라,
저아이는 저혼자 우식,,아니 제딸도 우식이라고 불러요. 
병원 데려간건 제 딸이었거든요.
엄청 고생했다고 해요. 저는 실어다 주고, 데려오는것만 했고,
병원치료는 딸아이가 전담했는데,,병원을 발칵 뒤집어 놨다네요.ㅠㅠ
성질이..장난아니었다고.ㅠㅠ
저도 잘 모른거죠. 처음이라...개냥이고, 손길을 너무 좋아하던 아이고,
포휙과정 자체가 너무 쉬워서,,딸에게 아주 많이 혼났던 날이네요.
챌시 단골 병원인데,,,,다시는 갈수없을것 같다고ㅠㅠㅠ미안해서,,,

겁없는 초보집사가,,사고친 날이에요.


데려가던날, 눈이 저랬거든요..ㅠㅠ지금은 완치되서,,깨끗해졌어요.





그래도 혼자 뿌듯.
회사 사람들도 이뻐하는 사람들이 많아서,
나름 먹이걱정, 집걱정 않해도 되는 인기냥 이에요. 







  

역시
우리 챌..편안한 모습,,힐링 이죠..
누나 품에서 방글방글

비닐봉지 송곳니로 깨물깨물 하는거 좋아해요.
식빵 봉지 식탁위에 있으면,,
올라가서 봉지 끝부분을 레이스처리 해주는..
귀요미..

저의 소소한 일상사진
끝까지 봐주셔서 감사해요.

여기 오신 모든 분들 좋은하루 보내시길~~


애들이 주말저녁을 다코야키 배달시켜서 먹는다는 바람에
제가 한가해졌어요. 여러분,,,챌시 사진 너무 적어서, 몇개 더 올릴께요
최근 제 생일이라,,,꽃을 좀 받았는데,,챌 이아이 떄문에 모두 수난을 좀 겪었어요.
꽃 좋아하는 챌시..아침에는 꼭 와서 저리 ㅠㅠㅠ 일일이 맛을 보는데,
챌에게 안좋은 꽃들은 일제히 정리됬어요. 덕분에ㅠㅠ




냥아들에게 안좋은 꽃들이 몇가지 있더군요. 다행히 장미는 아니라,,살아남고,
나머지들,,제가 특히 좋아하는 유칼립투스 나뭇잎들은 퇴출, 수국들도 퇴출,
카네이션도 퇴출될뻔한걸,,우리집에서 제일높은곳으로 옮겼더니..
소용 없ㅜㅜ.







위풍당당 
증명사진 한장 올립니다.

챌시는 무릎냥도 아니고, 골골송도 안해주고, 인간이 안아주는거 극혐. 쌀쌀하기 이를데 없는 스트릿 출신..
그래봤자 태어나 겨우 3주쯤 뭔가 사연이 가득했을 엄마에게 강제 독립 당한
쪼꾸미 였어요,,,

신기한건,,,병원만 데려가면
품에 쏘옥 안겨서,,완전한 개냥이가 됩니다.진짜,,,세상 본드칠한것 처럼
안떨어지고 안겨있어요. 어찌나 온순한지..ㅋㅋㅋㅋ
챌시 오래오래 안고있으려면 병원가야 하는거죠.


우식이도 그런 냥인줄 알았다가,,저랑 제딸이랑 식겁,
진짜 냥바냥 이라고,,냥이들 성격과 개성은 진짜 존중 되야 할것 같아요.



혹시 또뜰어오신 분에겐, 부록 같은 사진이고,
처음 보시는 분들에겐,,그저그런,,소소한 제 자랑글 이었습니다.

감사해요..제 귀요미 자랑 들어주셔서요.
귀한 시간 함께한 인연 모두 건강하고, 행복하시길 바랄께요





챌시 (sooheena)

일하며 남매 키우는 엄마에요~거기다 350그램 냥이도 함꼐 키우게 됬어요.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choo~
    '22.1.13 3:58 PM

    와!!! 엄청 오랜만에 키톡 들어와봤는데 챌시 사진 득템했네요!
    덕분에 한 세 달만에 로그인했어요

    스크롤 쭈우우욱 내려 챌시사진부터 선감상했어요. 털결이 곱디고운것이 집사님 정성스런 손길이 느껴지네요 : )

    챌시도, 우식(?)이도 늘 건강하고 행복하길 ♡♡♡

  • 2. Flurina
    '22.1.14 2:36 AM

    저 수제비 잘해요! 근데 이제 손 아파서 못하고 아이한테 반죽법 알려주었어요. 저흰 김치수제비 잘 해먹고 감자탕이나 매운탕에도 곧잘 넣어 먹어요.

    소고기뭇국이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국이라는 통계를 봤는데 제가 맛있는 뭇국에 대한 로망이 있어요, 좋은 한우 고기와 맛있는 겨울무로 끓인. 식구들이 안 먹어 끓이지 않는다요~

    서해안 굴도 맛있죠. 굴밥 유명한 데 어디더라... 굴도 한 번 먹어줘야 겠는데요?

    까페 고양이 엄청 개냥이네요? 안아주고 싶어요.
    오늘은 챌시 손이 유독 예뻐보여요. 살살 쓸어내려 봤으면요
    우식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길~

    요즘 너무 살벌한 82였는데 챌시 소식으로 따뜻해졌어요.
    감사합니다^^

  • 3. ralwa
    '22.1.14 9:04 AM

    챌시 안녕 너 양말 하얀거 진짜 정말 쫌 귀엽다 야 (하트 뿅뿅) 우식이 성질머리 보통 아니라는 걸 보니 밖에서 잘 살겠어요 오래오래 살자 우식이 챌시. 참, 저도 안 먹은 지 오래된 수제비를 원글님 덕분에 생각나서 끓여볼까 합니다 맛있게 먹을게요!

  • 4. 관대한고양이
    '22.1.14 4:21 PM

    어흑 급 수제비 땡기네요~
    멋진 귀요미 챌시는 더 땡기구요~
    우식군 낯선데가서 식겁했나본데 좋은분 만나 눈병도 낫고 다행이어요^^
    뭐니뭐니해도 챌시 미모가 짱이네요~

  • 5. 고나비
    '22.1.15 1:27 AM

    근황 너무 고맙습니다. 우식이 대신 감사드립니다. 새해에도 건강, 행복하세용!

  • 6. 행복나눔미소
    '22.1.15 12:32 PM

    우와
    55 저랑 같으세요
    저는 '5땡'을 즐겁게 지내려구요 ㅎㅎ

    대전이 고향이라
    저희도 두부두루치기 잘먹어요
    저희는 광천식당 애용해요

    우식이 얘기를 보니
    순둥이가 병원에서 난리피우던 거 생각났어요.
    집근처에 있는 동물병원을 아가냥 시절부터 다녔는데
    제법 성장한 뒤에는 병원에 가면 난동을 부려서 ㅠㅠ

    고양이전문병원을 추천받아 갔더니
    전문가들이라 고양이 다루는 요령이 있어서 순둥이가 편하게 진료받고 욌었어요.

    챌시랑 우식이와 함께
    행복하게 지내셔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4153 143차 전달) 2021년 12월 굴미역국, 낙지볶음, 옥수수전.. 6 행복나눔미소 2022.01.15 3,156 4
44152 수제비를 앞세운 챌시와 우식이 이야기(고양이 사진 있어요) 6 챌시 2022.01.13 6,985 4
44151 코코네집 12월의 엽서~ 47 해피코코 2021.12.28 17,179 6
44150 메리 크리스마스!! 사랑하는 82님들~ 62 솔이엄마 2021.12.25 17,446 6
44149 142차 전달) 2021년 11월 코스트코요리로 한상차림 전달 .. 16 행복나눔미소 2021.12.11 10,085 8
44148 미니 김장 31 Alison 2021.12.05 15,916 6
44147 겨울 명절과 근황 이야기 31 소년공원 2021.12.05 15,586 4
44146 LA갈비 양념 47 에스더 2021.11.30 14,325 3
44145 여러가지 농작물들 갈무리하기 15 주니엄마 2021.11.19 14,408 4
44144 141차 전달) 2021년 10월 왕새우 전달 9 행복나눔미소 2021.11.08 6,934 5
44143 2021년 생강으로 가을 겨울준비 (편강레시피추가) 29 주니엄마 2021.11.08 14,205 4
44142 주황색 주의보: 호박죽 37 소년공원 2021.11.07 16,940 4
44141 강추 팥쥐렐라님 시어머니 김장레시피 정말 맛있어요. 62 프리스카 2021.11.06 23,608 3
44140 퇴근을 앞두고..챌시 생각 32 챌시 2021.11.02 12,087 4
44139 냉장고를 김치냉장고 만들기 14 프리스카 2021.10.30 13,363 4
44138 캐나다 추수감사절과 아름다운 가을 46 해피코코 2021.10.19 20,038 10
44137 대학생의 먹고 사는 이야기 2 64 정진서랑 2021.10.18 16,598 4
44136 게임을 시작하지! 오징어? 달구지! 27 소년공원 2021.10.18 11,659 3
44135 단감 시금치 샐러드 37 우영희 2021.10.18 12,375 4
44134 약밥,고추장아찌,간장새우장 만들어보실래요? (feat.남편생일).. 36 솔이엄마 2021.10.18 12,037 6
44133 대학생의 먹고 사는 이야기 1 (기숙사에서) 68 정진서랑 2021.10.10 16,409 10
44132 140차 전달) 2021년 9월 회시리즈와 피자 전달 15 행복나눔미소 2021.10.06 5,407 6
44131 미쓰김과 칠리피쉬 40 Alison 2021.10.04 15,498 4
44130 석관동 쌈밥 비빔 송편 김치 할로윈 :-) 35 소년공원 2021.09.30 18,871 6
44129 9월 남편 도시락 & 환절기 건강조심! 40 솔이엄마 2021.09.26 18,978 7
44128 솔이네 9월 먹고사는 이야기 & 추석추석 36 솔이엄마 2021.09.19 18,204 7
44127 가을날 코코와 동네 한바퀴~ 41 해피코코 2021.09.18 16,333 12
44126 139차 전달) 2021년 8월 감자탕과 냉면세트 전달 18 행복나눔미소 2021.09.13 12,969 8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