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더워지기 전에 새우장담기

| 조회수 : 5,255 | 추천수 : 2
작성일 : 2021-03-18 16:14:50
첫 키친토크에 글 올리기를 해보려는데 사진을 첨부할 줄 몰라 취소하기를 여러번입니다.
82쿡 초기멤버이지만 글 쓰기는 거의 하지않은 불량 회원이지요
키친토크며 히트레시피에서 도움을 많이 받았어요.
새삼 여러분들이 고맙고 감사합니다. 글쓰기가 이렇게 쉽지않은지조차 몰랐으니까요.
더워지기전에 새우장을 하려고 어부현종님께 주문을 넣었지요.
홍새우 3키로 도착 문자를 받으니 마음이 바쁩니다.
501간장 0.9l 미림0.9l 청주0.3l 마늘 생강 양파 다시마 넣고 끓여 식히고 . . 으쌰 새우는 2.2키로 정도였나봅니다.
생새우로도 맛을 봐야했으니까요.
새우는 사이다에 샤워시킨뒤 긴수염 잘라내고 통에 차곡차곡.
식힌 간장물 붓고 하루만 기다리면 먹겠더라구요.
홍새우는 껍질까기가 수월해서 먹기도 편하고 달큰 짭짤 .
네 밥도둑 맞습니다.
사진이 없더라도 요리이야기니 키친토크에 남겨봅니다.
요리이야기 많이 올라오기를 기대하는 마음담아 확인!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Harmony
    '21.3.18 5:59 PM

    반가와요~
    몇년만의 글이신가요.^^
    어부현종님의 닉도 반갑고~
    새우장의 맛은 상상으로 가늠해 봅니다.
    다음에 사진 없어도
    또 키톡 글 올려주세요. ^^

  • 산아래
    '21.3.19 12:08 PM

    반갑습니다.^^
    사진 없어도 키톡 ㅎㅎ 용기납니다.

  • 2. 가브리엘라
    '21.3.18 8:46 PM

    저도 사진올릴줄 몰라서 키톡데뷔 못한다고 굳세게 믿고있는 일인입니다!!
    이런 글 좋아요
    예전 어느분도 글로 설명한 키톡글을 쓰셨었는데 이름이 가물가물하지만 많은 분들이 좋아하셨지요
    홍새우로는 새우장을 담은적이 없는데 왠지 달짝지근한 새우맛이 느껴지네요

  • 산아래
    '21.3.19 12:13 PM

    가브리엘님도 사진없이 키톡데뷔 해 보아요.
    홍새우장은 달짝지근 짭쪼롬 . .
    댓글도 잘 안해봐서 어렵네요.
    부러 로긴하고 댓글 캄사합니다.

  • 3. 파아란 하늘
    '21.3.18 10:01 PM

    ㅋㅋ저야말로 그래서.사진을 못올려서 키톡데뷔를 못하는.
    그렇게 굳게 믿고 있는..ㅠ
    갑자기 넋놓고 있다가 옛추억을 불현듯 마주친 느낌이네요^^
    그 옛날 사진 올리지않고 음식을 말로,이야기로 전달됐던
    정겨웠던 그 시절이 생각납니다.
    그 글들 보면서 열심히 따라만들기도
    군침흘리기도 했던 젊었던 저도 생각나고..

    새우장. 먹고 싶습니다!!!

  • 산아래
    '21.3.19 12:14 PM

    새우장 드리고 싶습니다.!!!

  • 4. 수늬
    '21.3.19 11:04 AM

    안녕하세요.
    저도 며칠전 홍새우장 첨 담궈봤어요.
    전 대략 양조간장 국간장조금 매실 설탕 소주 물
    파 마늘 사과 다시마 마른표고 넣고
    팔팔끓여 식혀 걸러넣었는데
    아 새우는 수염만 조금 다듬어 청주살짝 절였다
    물기뺐어요..담엔 산아래님 레시피로 해봐야겠어요.
    살짝 짜게되었지만 세상에나 홍새우로 담그니
    들큰하고 살 연하고 진짜 맛있네요..
    식구들 2,3일만에 벌써 다먹어가요..
    1.5키로 정도..
    혹시나 실패할까 좀 적게담은걸 후회해요.ㅎ
    어부현종님 닉넴도 반갑고..
    저도 어디 전번 있으려나
    찾아봐야겠어요..
    글 감사합니다...

  • 산아래
    '21.3.19 12:17 PM

    홍새우장 추천하게되는 맛이지요.
    게장보다 먹기 덜 번거로워서 더 좋더라구요.

  • 5. 고고
    '21.3.19 3:13 PM

    사진 올리고 하는 일이 많이 번거로운 게시판입니다. ㅎ
    폰에서 컴으로 옮기고 사진크기 줄이고 손이 좀 가는 편이라,
    이렇게 글로 읽는 재미도 좋습니다. 상상을 불러주니
    감사합니다.

  • 산아래
    '21.3.20 11:54 AM

    고고님 응원 감사합니다.
    사진없어도 먹고 산 이야기 풀어보면 좋겠다 싶네요.

  • 6. 뽀롱이
    '21.3.20 10:36 PM

    사진 없어도 새우장 생각하며 침 흘리고 있어요
    사진보다 더 큰 상상력의 힘으로 밥 한그릇 먹고갑니다

  • 7. 시간여행
    '21.3.22 9:03 AM

    사진없어도 설명이 쏙쏙 들어옵니다^^

  • 8. huhu
    '21.3.26 11:18 AM

    저희 엄마가 치아가 안 좋아지셔서 불고기도 잘 못드시고 해서 단백질 섭취가 걱정되는데
    유일하게 새우를 잘드시네요 생선도 안드시고 달걀 두부도 이젠 질려서 안드시거든요
    그래서 새우장을 계속 만드는데 맛있는 새우장 구경을 못해 아쉽네요
    레서피는 잘 보고 갑니다~^^

  • 산아래
    '21.3.26 3:16 PM

    레시피 저도 오래전 어디선가 메모해 놓았던건데 한번도 실패가 없었네요.
    다만 3일정도 후에는 새우만 건저서 냉동해 놓으시는게 좋아요.
    냉동해도 조금만 시간두면 바로 먹을 수 있거든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4190 청소년 아침밥 그리고 한그릇 밥상 17 18층여자 2022.06.24 5,058 2
44189 며느리 신행 상차림( 처음 올려봅니다) 13 아침이슬 2022.06.24 5,303 3
44188 챌시 엄마 같은, 누나가 다음주 런던에 가요, 33 챌시 2022.06.23 5,265 1
44187 저도 키톡 데뷔해봐요~(feat.허접한 라면그릇으로 대전참여) 9 포그니 2022.06.23 3,625 5
44186 방학이 좋아요 :-) 27 소년공원 2022.06.20 7,952 4
44185 키친토크 데뷔글...시드니에서... 13 솔바람 2022.06.18 5,927 1
44184 바쁜 주부의 집밥 상차리기 21 catmom2 2022.06.17 11,345 3
44183 일상찬가 2 33 고고 2022.06.13 11,575 7
44182 148차 봉사후기 및 공지) 2022년 5월 불고기, 잡채로 잔.. 6 행복나눔미소 2022.06.10 6,878 6
44181 바자회 한번 열어볼께요, 18 챌시 2022.06.07 11,879 4
44180 토요일 근교나들이 18 ilovemath 2022.06.05 8,107 3
44179 고3밥상 & 4,5월 보낸 이야기 16 솔이엄마 2022.06.04 9,599 6
44178 일상찬가 42 고고 2022.06.03 7,845 9
44177 대딩밥상 차리기 27 hoshidsh 2022.06.03 8,487 3
44176 캐나다 온타리오주 보네코 주립공원 캠핑 2 33 Alison 2022.06.01 6,381 4
44175 캐나다 온타리오주 보네코 주립공원 캠핑 1 24 Alison 2022.05.29 7,483 5
44174 뒷북치는 라면 이벤트 :-) 14 소년공원 2022.05.26 10,488 5
44173 샐러드와 명란(방금 두살된 고양이 사진도 있어요) 33 챌시 2022.05.20 15,454 4
44172 둘리양 학교 간식 보내기 35 소년공원 2022.05.18 12,893 5
44171 우탕탕탕 시리즈 - 생선눈알 조심하세요. 24 18층여자 2022.05.17 13,735 7
44170 147차 전달및 봉사공지) 2022년 4월 쭈삼볶음과 쑥전 전달.. 14 행복나눔미소 2022.05.14 5,993 4
44169 2022년 봄, 바쁜 나날들 2 42 주니엄마 2022.04.22 26,430 9
44168 봄나물 대소동 38 18층여자 2022.04.22 20,244 4
44167 부활절, 샐러드 21 ilovemath 2022.04.20 20,529 4
44166 미쓰김과 비리아니 (Biryani) 18 Alison 2022.04.17 13,339 4
44165 챌시를 챌시로 밀어내기~고양이사진 주의 ! 30 챌시 2022.04.15 11,124 3
44164 2022년 봄, 바쁜 나날들 37 주니엄마 2022.04.14 11,840 5
44163 쑥국 26 테디베어 2022.04.13 9,767 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