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행]점심도시락 열전~

| 조회수 : 11,173 | 추천수 : 120
작성일 : 2010-07-10 01:28:14
키톡엔 처음 올려봐요^^~
잘 부탁드립니다__);;;

결혼하고 나서 아침마다 신랑 도시락을 싸주기 시작해요
지금 한 두달째 되는거 같은데....ㅠㅠ
괜히 시작했다 싶어요 ㅠㅠ
먹고 도시락통 씻어오니 그나마 편하네요

보통 메인 한가지랑 소소한 반찬 세가지 이렇게 싸줘요^^




이날 메인은 오이와 당근 고추군요 위드 쌈장~

가운데는 고구마 삶아서 부쳐낸거




반찬 가운데에 오이소박이 맛있게 먹었는데 이젠 없어요 ㅠㅠ





이날 메인은 오이와 고구마.

사실 딱히 반찬준비 안하는날 넣는게 오이 당근 고구마 이런거;;;신랑이 좋아하니 다행




급히 한 잡채라 햄이 들어간게 인상적이군요;;





친구들 불러 집들이한 주말의 다음 월요일 도시락 같네요
모처럼 반찬이 푸짐해요 ㅋㅋ 시금치와 고기까지 제대로 갖춘 잡채와 고구마 샐러드 친구가 사왔던 뭔라따뚜이 그것도 있고






아침에 졸린눈 비비며 급히 부쳐낸 참치전(???) 그냥 계란에 참치넣어 섞어 부쳤어요

게장은 어디포구에서 사왔는데 너무 짜서...ㅠ.ㅠ




호박전과 두부전도 있군요






두부김치가 메인






신경 써준 날이네요 오삼불고기 등장~





계란말이






호박전~

저 게장은 진짜 너무 짜서..남은 간장은 여기 키톡에서 배운대로 장조림에 재활용 했는데 역시 너무 짜요..
물을 좀 섞어도 되나요? 장조림 하고도 간장이 남아서 아직 보관중이거든요




이날은 아침에 봤더니 밥이 좀 적어서...계란 후라이 두개 넣어줬어요





카레





호박전과 소시지





이날은 닭갈비. 고추장을 너무 많이 넣어서 간을 했는지 후라이팬이 다 눌러붙었어요. 이럴땐 그냥 물좀 섞어도 될까요?







동태전.

게장 다 끝낸날.
그리고 저 반찬중에 오뎅은 뭐시깽이 치킨집에 스페셜 치킨으로 모듬오뎅과 바베큐치킨인가?뭐 있어서 시켜봤는데
저 오뎅만 위에 얹혀져 있었어요.
그래도 이름이 "모듬"오뎅이었는데 그냥 네모진 그 오뎅뿐이었음...ㅠ.ㅠ



식탁위 조명이 안좋아서 사진 상태가 안좋지만^^
기록도 남길겸 아침에 열심히 찍고 있어요 (나중에 생색내기 위한 목적;;;)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젤리사랑~
    '10.7.10 1:52 AM

    최고네요~~ 자게에 뜬 최화정? 도시락 보니 이쁘다는 생각이 들긴했지만...
    님의 도시락 보니 뭔가 시원하고 개운한것이 ...암튼 기분 좋은 느낌이 드네요..^^

    저희 남편은 점심을 거의 혼자 먹는 직업이라.,,매번 식당가는것도 싫다고 도시락 얘기를 가끔하는데..엄두도 안나고 시도도 못해 봤는데.. 님 남편분은 정말 행복하실 것 같네요..
    두분 항상 행복하세요~~

  • 2. 별하늘
    '10.7.10 2:34 AM

    먹음직 스럽고 ..이쁘게 잘싸셨네요...도시락은 어디서 사신건가요..반찬 모양이 살고 다양하게넣을수있어 좋은거 같아요..저두 좀 알려주세요...

  • 3. 원우맘
    '10.7.10 5:22 AM

    비겁하거나 무식하거나...................33333333333333333333333

  • 4. 소금쟁이
    '10.7.10 6:11 AM

    최고의 도시락 입니다
    남편분 복받으신분인것 같네요

  • 5. 어중간한와이푸
    '10.7.10 6:46 AM

    새댁이신것 같은데...너무 이뻐보여 한줄 냉깁니다.^^
    첫번 계란말이와 두번째 계란말이의 포스만 봐도 충분히 발전가능성 보입니다.
    식성까지 소박한 남편분이 빈 도시락까지 씻어 오시나봐요. 행복하시겠당~~~

  • 6. 노을
    '10.7.10 9:51 AM

    겉만 번드르르하고 집어 먹을것도 없는 연예인 도시락은 댈것도 아니네요.^^b
    주부 18년차, 완존 좌절하고 갑니다.^^;;;
    남편분, 정말 땡잡으셨네요~~ㅎㅎ

  • 7. joreauva
    '10.7.10 10:16 AM

    도시락통이 욕심나네요
    저도 요즘 남편 도시락싸고 있는데 반성합니다.

  • 8. 채석강
    '10.7.10 10:45 AM

    저도 도시락통에 눈이 번쩍 뜨이네요
    어디서 구입하는 건지 가르쳐 주세요
    딸 아이 도시락을 싸 주는데
    그릇이 그야말로 엉망진창입니다
    다 먹은 젓갈통 잼병등 ...
    정성이 담뿍 담긴 부지런한 당신의
    도시락을 칭찬합니다.
    근데 난 뭐냐?
    주부 30년차 좌절모드에 빠집니다.
    자주 올려주세요
    메뉴 고민이 줄어듭니다.

  • 9.
    '10.7.10 10:55 AM

    젤리사랑~님 감사합니다, 남편분 도시락은 말리고 싶어요 ㅠㅠ 시작하면 멈출수가 없다능;;;
    별하늘님 이마트에서 락앤락표 도시락통 샀어요~근데 반찬통 씻을때 안쪽 닦기가 좀 힘들다는 제보가 있었습니다요^^
    원우맘님 저도 과일좀 싸고 싶은데 반찬 넣어주는게 더 좋대요 ㅎㅎ 락앤락 맞아요 저랑 같은거 쓰시나봐요 괜히 반갑~
    소금쟁이님 과찬이세요 감사합니다__)
    어중간한와이푸님 나름 자취경력이 길어서 ㅎㅎㅎ감사합니다~포실포실한 일식 계란말이가 소원입니다 ㅠㅠ
    노을님 결혼 18년차 ㄷㄷㄷㄷㄷ광채가 나서 리플을 달수가 없;;;;;;고맙습니다~
    joreauva님 락앤락표예요 도시락 싸주는거 자체가 훌륭하다고 생각합니다 저는ㅠㅠ
    채석강님 저는 이마트에서 구입했어요 근데 킴스클럽에서도 똑같은거 봤어요 채석강님 딸 도시락도 보고싶어요 올려주세요~^^

  • 10. 미래
    '10.7.10 10:58 AM

    최고의 도시락인데요
    그런 도시락 받아들고 출근하는 남편님 행복하시겠어요
    아마도 점심시간전에 도시락 열어보고 싶어서~~일 제대로 하실려나?
    암튼 행복한 도시락 저도 한번 먹어보고............싶어요

  • 11. 쪼매난이쁘니
    '10.7.10 12:47 PM

    남편 분 정말 행복하시겠어요~ 도시락 싸기 정말 어려우실텐데...
    어렸을땐 그것도 모르고 맘에 안드는 반찬 고대로 남겨왔는데 이제 주부가 되니 그런 딸
    밉다 소리 안하시고 도시락 계속 싸주신 엄마가 존경스러워요.

    설거지 해다주신다니 남편분 쫌 멋져요^^

  • 12. 에이프릴
    '10.7.10 4:36 PM

    저는 몹쓸 아내라는 생각이 들어요. 대단하시네요. 남편분 점심 시간이 정말 기다려질것 같아요.
    하나여쭤봐도 될까요? 저 도시락통 어디서 어떤제품 구매하신건지? 딱이네요.

  • 13. 페스토
    '10.7.10 10:05 PM

    도시락 뚜껑을 열 때마다가 남편분의 입가에서 번지는 미소의 소리가 제 귓가에 들리는 듯 하네요.

  • 14. 현모양처
    '10.7.12 2:35 PM

    도시락만봐도 정말 예쁜 새댁이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4227 먹거리로 한해돌아보기 4 강아지똥 2023.01.31 2,677 2
44226 정착한 약밥 약식 레시피입니다. 14 프리스카 2023.01.29 5,418 5
44225 설날은 음력 설날, 음식은 중국 음식 28 소년공원 2023.01.27 8,036 3
44224 다녀왔습니다~ 55 백만순이 2023.01.19 13,409 7
44223 겨울방학 보내는 챌시네 이야기 27 챌시 2023.01.16 11,883 3
44222 155차 봉사후기 및 공지) 2022년 12월 골뱅이무침, 소고.. 19 행복나눔미소 2023.01.12 8,633 6
44221 12월과 2022년이 끝나가고 있습니다 35 소년공원 2022.12.27 19,037 5
44220 다녀오겠습니다(수정했어요) 168 백만순이 2022.12.22 26,299 14
44219 메리 크리스마스~ (고양이 남매,사진 추가했어요) 24 챌시 2022.12.12 24,482 2
44218 백수예찬 32 고고 2022.12.10 16,168 2
44217 154차 봉사후기 및 공지) 2022년 11월 2가스^^와 치킨.. 7 행복나눔미소 2022.12.08 9,976 6
44216 동아전과(동아정과)와 함께한 가을 28 주니엄마 2022.11.30 12,592 4
44215 김장, 그리고 축구 응원 및 추수감사절 음식 25 소년공원 2022.11.25 17,414 3
44214 따뜻한 버섯스프, 그리고 챌&토 오누이 문안인사 24 챌시 2022.11.15 21,600 2
44213 153차 봉사후기 및 공지) 2022년 10월 쭈삼(쭈꾸미삼겹살.. 6 행복나눔미소 2022.11.11 11,882 4
44212 호박 파이와 호박 머핀 27 소년공원 2022.11.10 15,888 3
44211 할로윈 8 ilovemath 2022.11.01 8,955 4
44210 해피 할로윈~(혐오주의!! 마녀손가락쿠키) 14 테디베어 2022.10.27 16,460 4
44209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 22 소년공원 2022.10.26 17,050 5
44208 가을이라~ 37 고고 2022.10.19 13,864 7
44207 가을입니다. 18 고고 2022.10.19 7,262 2
44206 152차 봉사후기 및 공지) 2022년 9월 새우구이와 새우튀김.. 9 행복나눔미소 2022.10.08 7,349 4
44205 열무김치 또 열무김치 레시피~ 40 해피바이러스 2022.10.04 19,964 2
44204 맛간장 만들어봤어요.(ilovemath님께 이글을 바칩니다) 42 챌시 2022.09.30 20,387 5
44203 오랜만입니다! 24 테디베어 2022.09.27 19,774 5
44202 다이어트인 초대요리 - 아롱사태수육과 채소냉채 15 뽀숑이 2022.09.26 14,308 4
44201 성공한 호두정과 레시피 공유합니다. 4 와글와글 2022.09.19 8,525 1
44200 약식레시피 자유게시판에서 옮겨옵니다. 8 와글와글 2022.09.15 8,402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