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고동....

| 조회수 : 3,704 | 추천수 : 28
작성일 : 2008-09-02 14:54:37


요즘 백수인 우리 부부...낚시를 자주 다녀요...
시간도 잘 가고...
답답한 생각도 없어지고...
무심히 따라다니다 첨으로 카메라를 가져갔더니...
바다 풍경이 새삼스러우네요...

여긴 서해안이라 물이 빠지고 나니 갯벌이 훠언~히 드러나요...



고기를 잡는 건지 시간을 낚는 건지...
오늘따라 한녀석도 안잡히길래...

혼자 이리 기웃 저리 기웃...
요녀석들이 지천인 거에요...



'날 잡아가슈~~'하는 녀석들...길쭉한 녀석들을 여기선 삐틀이 고동이라고 그러는데...
님들 계시는 곳에선 머라고 부르는 지 급궁금...ㅋ
여튼 굵은 녀석들만 주웠어요....



소금물에 팍팍 삶아....



양념에 무쳐냈지요...
요녀석들 하나하나 바늘로 까내기가 여~~엉 구찮어요...ㅋ

어릴 적 아빠따라 낚시를 다니곤 했었는데...
그 때야 고동 잡을줄만 알았지
먹기좋게 상에 올리는 건 엄마일이였었지요...
제가 직접 해볼라니...
새삼 울엄마 참 귀찮았겠구나...싶어요...

암튼...
우리신랑 놀부...
바닷가에서 자랐으면서도 요렇게 양념해서 반찬으로 먹어본 건 처음이라며...
맛있다 괜찮다 그러고...
둘다 백수인지라 생활비도 아낄(?)겸...
자주 나가봐야겠어요ㅋㅋ
놀부마누라 (kyouls)

결혼한 지 한 달 된 새댁입니다!! 집들이 음식찾다가 가입하게 됐네요^^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므니는즈브
    '08.9.2 3:13 PM

    맛나 보여요.
    다음엔 풋고추 넣고 간장에 조려서도 드셔보세요.
    ㅋㅋ냉동해 뒀다 겨울에 드셔도 된답니다.
    우찌 아냐고요? 저도 서해안 출신이거든요.^^

  • 2. 순덕이엄마
    '08.9.2 5:16 PM

    나도 나도...내 고향은 인천...ㅎㅎ
    저 고동 삶아서 옷핀으로 빼 먹고 했지요. 아! 먹고싶다..

  • 3. 달걀지단
    '08.9.2 5:58 PM

    고동을 저렇게 무쳐도 먹는군요.
    처음 보았는데 너무 맛날거 같다는...아~~침이 괄괄괄..고여요

  • 4. 보라
    '08.9.2 6:09 PM

    저도 어릴때 시골서 저렇게 무쳐 먹었어요.
    아~~ 옛날 생각나네요.....먹고싶다.....

  • 5. 정현엄마
    '08.9.2 6:37 PM

    저도 가고싶어요~
    서해안 어딘지 알수있을까요? 저희 시어머님 모시고 가고싶어서요~

  • 6. 노을빵
    '08.9.2 8:01 PM

    다시 옛날로 돌아가고 싶어요. 고동줏으러 다니고........... 강에서 멱 감고,
    이 현실이 너무 답답하고 싫으네요

    저도 가보고 싶어요
    서해안 어딘지? 2222222222222

  • 7. 우물가
    '08.9.3 12:14 AM

    저도 어딘지 알고 싶어 일부러 로긴 했어요~
    갈켜주세요3333333333333333

  • 8. 꼬꼬마
    '08.9.3 11:22 AM

    옴냐~맛나겠다.. 이쑤시개나 옷핀으로 쏙쏙 빼먹음 ... 이번 둘쨰 가져서 입덧초기에 저놈이 글케 먹고 싶었다니까요..ㅋㅋ
    저도 인천 출신~지금도 인천 살아욤!
    저긴 어딜까요???

  • 9. 놀부마누라
    '08.9.3 1:59 PM

    므니는즈브 님~~~
    간장에 조려도 먹는 거구나~~ 새롭게 배웠으니 또 주우러 가야겠어요^^

    순덕이엄마 님~~~
    저는 인천보다 훠~~~얼씬 남쪽이 고향이에요ㅎㅎ
    고동빼는 덴 옷핀이 진짜 최고지요^^
    근데 길쭉한 눔...삐틀이는 쪽쪽 빨아먹는 게 더 재밌어요 ㅎㅎ

    달걀지단 님~~~
    짭쪼롬하니 무쳐내면 밥반찬으로 쥔짜 좋아요....
    근데 요런 고동은 보통 장에 안나오니 직접 잡으로 떠나야지만 맛을 볼 수 있다는 단점이...ㅋ

    보라 님~~~
    저도 요넘 보면서 옛날 생각 마니 나드라고요....
    추억의 음식ㅋ

    정현엄마 님~~~
    서해안 끝자락 전라남도 신안군 압해도...라는 섬이에요....
    너무 멀죠...ㅠㅠ

    노을빵 님~~~
    백수인 우리 부부현실만큼 답답하겄어요~~~
    전국 삼백만(?) 백수들을 생각하면서 답답한 마음 위로하세요^^
    서해안은 서해안인데...남쪽에 가까운 서남해안??이라고 해야겠죠^^

    우물가 님~~~
    전라남도 신안군 압해면 가란리....보통 가란도라고 불리는 섬이에요...
    서해안고속도로 타고 끝까지 달리면 목포...그 고속도로 끝나는 지점에 신안군 압해도로 가는 다리가 있어요...압해대교라고...그 다리를 건너서 또 배로 1분 2분(헤엄쳐도 될 거린데 배가 다니더라구요^^) 더 가야 도착하니...너무 멀어서....부러 로긴까지 하셨는데 너므 먼 곳이라 어쩌죠...ㅠㅠ

    꼬꼬마 님~~~
    인천에서도 신안까지는 너므 멀죠ㅠㅠ...
    굳이 여까지 안오셔도 인천 근처 가까운 바닷가에도 요녀석들이 있지 않을까요??
    입덧 아직이시면 바람도 쐬고 둘째(?)한테 미리 갯벌탐사도 시킬 겸 함 둘러보시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4063 캠핑카의 단점들 +허접요리 19 Alison 2021.04.10 3,013 1
44062 캠핑카 북미 대륙 횡단 여행 +허접 요리(8) 15 Alison 2021.04.07 5,326 4
44061 134차 전달) 2021년 3월 전달 9 행복나눔미소 2021.04.06 2,387 8
44060 오늘저녁 메뉴와 파김치 24 주니엄마 2021.04.06 6,166 3
44059 그동안 만들어 본 것들!!! 40 레미엄마 2021.04.06 6,694 6
44058 봄이 왔어요~ 21 시간여행 2021.04.05 5,875 4
44057 키톡 데뷔해봅니다 ^^ 25 클레멘타인 2021.04.05 5,917 6
44056 캠핑카 북미 대륙 횡단 여행 +허접 요리(7) 18 Alison 2021.04.04 4,459 4
44055 이 밤에 파김치 13 뽀롱이 2021.04.03 6,221 5
44054 캠핑카 북미 대륙 횡단 여행 +허접 요리(6) 20 Alison 2021.04.02 3,705 4
44053 캠핑카 북미 대륙 횡단 여행 +허접 요리(5) 15 Alison 2021.04.01 5,809 5
44052 돼지고기 없는 나라에서... 야식 해먹기 15 dungdung 2021.03.30 6,663 2
44051 미세먼지가 만든 수다 32 고고 2021.03.29 7,499 7
44050 캠핑카 북미 대륙 횡단여행 +허접 요리(4) 19 Alison 2021.03.28 4,804 5
44049 캠핑카 북미 대륙 횡단여행 +허접 요리(3) 12 Alison 2021.03.27 7,463 4
44048 달래무침 10 이호례 2021.03.26 5,618 2
44047 한 분이라도 . . 달래다듬기 14 산아래 2021.03.26 4,761 2
44046 돼지고기 없는 나라에서 밥해먹고 살기. 19 dungdung 2021.03.23 8,902 5
44045 캠핑카 북미 대륙 횡단 여행 +허접 요리(2) 14 Alison 2021.03.23 8,145 6
44044 캠핑카 북미 대륙 횡단 여행 +허접 요리(1) 22 Alison 2021.03.22 8,779 4
44043 챌시가 키톡에 떳어요!! 18 챌시 2021.03.21 8,886 6
44042 엄마표 홍두깨 손칼국수 8 케세이 2021.03.20 6,034 1
44041 마구 먹고 떠들고 25 고고 2021.03.19 9,299 5
44040 냉이가 꽃을 피우기전에 ..... 23 주니엄마 2021.03.18 7,610 2
44039 더워지기 전에 새우장담기 14 산아래 2021.03.18 4,641 2
44038 솔이네 2월3월 지낸 이야기 18 솔이엄마 2021.03.08 19,850 6
44037 다시 먹고 놀고 12 뽀롱이 2021.03.08 14,238 4
44036 Sei님 소식이 올라왔어요. 9 토끼엄마 2021.03.04 10,909 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