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만두를 간편하게 쪄서 먹기

| 조회수 : 21,410 | 추천수 : 7
작성일 : 2014-03-06 10:13:12
이 글을 키친토크에 올려야할지 살림돋보기에 올릴지를 많이 고민했습니다.

저는 양면후라이팬과 종이호일을 매우 사랑하고 애용하고 있는대요.
생선 구울 때도 고구마 구울 때도 돈가스 튀길 때도 모두 종이 호일 깔고 
요리하고 종이 호일만 걷어내거나  귀찮을 때는 호일 그대로 접시로 옮겨서 먹고 설겆이 생략... ^^;;

그러다 만두 쪄먹기까지 도전
만두는 쪄야 하니까  팬에 물을 좀 넣고 그 위에 종이호일 깔고 그 위에 만두를 진열하고
뚜껑을 덮어 중불에서 끓이다 약한 불로 줄여서  쪄먹어요.
역시 호일 그대로 접시로 옮겨서 먹고 ㅎㅎㅎ
보관중 터진 만두도 손실없이 먹을 수 있어요.





2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뮤즈
    '14.3.6 10:37 AM

    좋은 아이디어네요 참고할께요~

  • 2. 예쁜순이
    '14.3.6 12:28 PM

    아하 그러면 좋겠네요.

  • 3. 레드크리스탈
    '14.3.6 2:15 PM

    요즘 마트시식 코너에서도 튀김이나.전 요리할 때 종이호일 깔고 하는거 많이 봤어요.만두는 저도 호일 쓰는데 돈끼스할 때 쓰면 뭐가 좋은가요?

  • 4. 아따맘마
    '14.3.6 5:54 PM

    아이디를 보니 사천성월드 하시나봐요..ㅋㅋ

    먹음직스러운 만두를 보니 배에서 꼬르륵...난리도 아니네요.

  • 안알랴줌
    '14.3.7 11:06 AM

    사천성월드를 제가 몰라서리... ^^;;
    무도에서 하하와 여고생이 붙인 팀이름이 재밌어서 따라하고 있어요.

  • 5. 세실리아
    '14.3.6 6:57 PM

    돈까스 튀길때 깔고 그 위에 기름을 부어서 후라이팬 설거지를 줄인다는 말씀이신가요?

  • 6. 수늬
    '14.3.6 9:24 PM

    저는 종이호일 양면팬 싸이즈에 맞게 많이 잘라놓구요...거의 하루종일 양면팬 안내려와요...
    만두도 쪄먹고(수분이 필요할 경우 스뎅작은종지에 물 넣어 팬안에 넣어요) 양배추나 브로콜리도 데치고
    고구마 감자 단호박도 통째로 구워먹고 심지어 비스퀵 같은것도 반죽해 종이호일에 한수저씩
    떠 넣고 구워요...용가리치킨도,춘권,감자 허쉬브라운,돈까스 안되는거 없어요...
    딱 하나 안하는건 생선은 안구워요...한번구우면 다른음식할때 냄새가 배어서요^^
    본래 생선용인데 생선만빼곤 다 해요...아이러니하지요...ㅎㅎ 언제 한번 제가
    올릴려고 했는데 안알라줌님이 올리셔서 감사하네요...^^
    참! 식은음식 뭐든 데울때도 늘 양면팬에 데웁니다...가령 튀김 식은것도 양면팬에 넣고 데우면
    눅지지 않아요...근데 한버씩 뒤집어 줘야해요...
    담! 늘 불은 약하게 해야해요...중약불...

  • 7. 안잘레나
    '14.3.6 11:09 PM

    양면팬 용도가 많군요^^

  • 8. 백만순이
    '14.3.7 7:52 AM

    저도 종이호일 격하게 애정합니다!
    요리하기보다 설거지하기가 100배 더 싫거든요~ㅋ

  • 9. heesun
    '14.3.7 8:46 AM

    홈쇼핑에서 1+1 한다구 해서 덥석 질러서는 낮은건 생선요리 해먹는 중이고 깊은팬은 무얼할꼬?? 자리차지하는데 지인이나 줄까나?? 하던 참이었어여 ~~ 이런 좋은 소식을 여기 아니고서야 어데셔 듣겠습니까??? 넙죽^^*

  • 10. 털뭉치
    '14.3.7 10:47 AM

    오...
    안알랴줌님 완전 잘 알랴줌.
    감솨.

  • 11. 안알랴줌
    '14.3.7 10:59 AM

    네, 돈가스도 종이호일 깔고 기름 좀 넉넉하게 뿌리고 한 면 굽고
    뒤집어서 다시 기름 뿌리고 구워요.
    튀기는 것보단 맛이 덜하지만 기름도 덜 섭취하고 좋아요.

    수늬님을 고수로 모십니다 ^^

  • 12. 안알랴줌
    '14.3.7 11:00 AM

    냉장실 냉동실에 보관된 밥도 만두 찌듯이 해보세용... ㅎㅎ
    단, 얼릴 때 납작하게 얼리셔야 합니다.

  • 13. 토끼
    '14.3.7 1:19 PM

    양면팬에 종이 호일 잊지 않을게요 ..
    그리고 찬밥 데우는데도 좋겟어요 ..
    감사합니다..

  • 14. 푸른나무
    '14.3.7 5:32 PM

    ㅎㅎㅎ 닉넴때문에 뿜었어요.
    안알랴준다면서 왜 알랴주세요^^

  • 15. 별달꽃
    '14.3.7 7:05 PM

    오호
    종이호일을 이럴때 쓰는군요.
    잘 알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16. 알카리
    '14.3.9 1:25 PM

    ㅎㅎㅎㅎ그러게요. 다알랴줌이시네요ㅎ
    좋은거 배워갑니다~^^

  • 17. 안알랴줌
    '14.3.10 11:26 AM

    어머~ 제 글이 대문에 뜨네요. *^^*

    그래서 하나 더!!!
    냉동실에 두었거나 상온에서 오래되어 딱딱한 식빵으로 샌드위치 만들 때
    구워서 만들면 시간이 지나면 빵이 질겨지더라고요.

    이럴때도 만두찌듯이 셋팅을 하고 식빵을 넣고 30초-1분 정도 쪄보세요.
    방금 구운 식빵처럼 보들보들 해져요~

  • 18. 몬나니
    '14.3.10 8:51 PM

    잘알랴줌. . 감사합니다. 근데 전기렌지는 양면팬 쓰기 힘들겠지요?

  • 19. 나무
    '14.3.13 2:48 PM

    저장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4020 홈메이드 국수 전골과 어린이가 만든 블루베리 롤케익 27 소년공원 2021.01.19 6,570 5
44019 눈사람 18 ilovemath 2021.01.19 5,530 3
44018 2021년 새해 만남과 헤어짐 28 솔이엄마 2021.01.16 8,788 4
44017 소띠 해에 해먹는 멕시칸 요리 35 소년공원 2021.01.09 12,487 7
44016 132차 전달) 2021년 1월 카루소 감자탕 전달 11 행복나눔미소 2021.01.08 4,066 7
44015 밤 수다 30 고고 2021.01.06 7,906 3
44014 마지막을 준비하며... 56 Sei 2021.01.01 12,167 2
44013 2020년을 보내며 그리고 우리의 엄마,아빠 29 솔이엄마 2020.12.31 10,622 4
44012 아듀......2020년 26 천안댁 2020.12.30 9,409 3
44011 힘들었던 2020년을 보내며... 40 해피코코 2020.12.30 7,474 12
44010 음식의 꽃단장은 무죄~!! 코로나 블루를 이런걸로 푸나요? 26 왕언냐*^^* 2020.12.26 12,834 5
44009 크리스마스 이브 가족 디너 39 에스더 2020.12.25 11,949 8
44008 따뜻한 연말 보내십시요 47 테디베어 2020.12.24 8,061 5
44007 너는 일상을 살아 53 백만순이 2020.12.23 10,178 6
44006 2020년 겨울을 보내며 .. 35 주니엄마 2020.12.22 8,986 5
44005 오랜만에 가족 한식상 26 에스더 2020.12.22 9,602 5
44004 세상에 와서 알아야 할 일은 49 수니모 2020.12.20 9,538 9
44003 크리스마스 쿠키 나누기 동네 이벤트 43 소년공원 2020.12.20 7,251 8
44002 엄마 곁으로 가고싶어요... 45 Sei 2020.12.19 10,836 5
44001 131차 전달) 2020년 12월 소고기 로스용 전달 (성탄카드.. 16 행복나눔미소 2020.12.15 4,635 4
44000 벌써 15년 10개월.... 41 시간여행 2020.12.15 10,887 4
43999 130차 후기) 2020년 11월 요거트볼,샌드위치, 찹스테이.. 22 행복나눔미소 2020.12.12 9,486 6
43998 가자미 말고 오징어 식해, 순전히 나만을 위한 음식 :-) 34 소년공원 2020.12.12 10,932 6
43997 점심 수다 28 고고 2020.12.08 13,455 7
43996 최고의 김치레시피좀 알려주세요!!! 8 꿀맘 2020.12.08 7,472 0
43995 엄마한테 다녀왔어요... 60 Sei 2020.12.04 16,948 17
43994 라타라타 부라타가 뭐길래~~ 25 시간여행 2020.12.04 12,273 6
43993 스테이크 & 토마토 수프 26 ilovemath 2020.12.01 12,521 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