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두릅드세요~~

| 조회수 : 6,585 | 추천수 : 1
작성일 : 2013-05-07 20:20:53


아빠와 엄마가 정성것 가꾸신 시골집에..두릅이 여기저기..

손이 닿지 않는 곳은 긴대나무에 낫을 달아 목이 빠지게..잘라주고,

손에 장갑을 끼었어도 두릅나무 가시에 찔려가며 열심히 열심히 거두었네요.

저 만큼..제가 정말 많이 땄어요. 저 두릅따본건 처음이거든요.

두릅을 따면서 두릅전  생각나서 잽싸게  두 장 만들어 엄마랑 맛있게 먹고,

나머진 살짝 데쳐서 초장 찍어서..많이 먹었어요.

 

우리가족이 다 먹긴 역 부족이라..여기 저기 나눠주려고 나눠보니 얼마 안 되네요.

이번 주말에가서도 열심히 또 따야겠어요.

 

나중엔 두릅전 사진, 미나리 부침 사진 올려볼께요~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이둘
    '13.5.7 8:33 PM

    저도 장아찌 담갔어요.
    아직... 맛이 그냥 그렇지만...
    부듯하더라구요.

  • 지윤마미..
    '13.5.7 8:50 PM

    주변에서 짱아찌 담가봐라 얘기해주시는데, 데쳐서, 전부쳐서 먹기도 바쁘네요.

  • 2. 고독은 나의 힘
    '13.5.7 8:48 PM

    전 시장에 가서도 두릅을 어떻게 손질해야 할지 몰라서 그냥 쳐다만 보다 왔어요..ㅠㅠ

  • 지윤마미..
    '13.5.7 8:52 PM

    그냥 씻어서 데치거나 마른밀가루 뭍힌 후 밀가루 개어놓은 밀가루물에 적셔서 부치시고..초간장 찍어서 냠냠..
    저도 옆에서 보고 배운거예요. 두릅전도 오늘 처음 제가 처음부터 해 봤어요^^
    데치면 가시는 부드러워 지더라고요. 데치실 땐 머리라고 해야 하나? 두꺼운 부분부터 담가서 익힌 후 잎파리부분은 살짝 데치세요..그리고 꼭 짜서 초고추장이랑~~

  • 3. 훈이민이
    '13.5.7 8:52 PM

    지윤마미님 반가워요

    두릅부자시네요 ㅋㅋ
    부러워요^^

  • 지윤마미..
    '13.5.7 9:03 PM

    ㅎㅎ정말 반가워요~아직 대전사시죠??저도..

  • 4. 굿라이프
    '13.5.8 10:46 AM

    두릅따기도 쉬운게 아니군요. 가시에 찔리다니..
    원없이 맛있게 해드세요^^

  • 5. 윤서도윤
    '13.5.9 3:03 PM

    대전 내동 롯데?에 사시던 그분?

    파라곤 입주땜에 집 인테리어 구경하러 한번 갔었는데..기억 하실려나?

    예전에 여성회관 홈패션도 같이 배웠었는데...

    잘 지내시나요.

    전 일년전에 부산해운대로 이사왔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4081 슬기로운 집콕 생활 1 39 해피코코 2021.05.11 5,010 6
44080 135차 전달) 2021년 4월 전달 5 행복나눔미소 2021.05.10 2,239 4
44079 2021년 5월 둘째주 집밥 16 은지아빠 2021.05.10 4,373 0
44078 솔이네 4,5월 지낸 이야기(feat. 남편도시락) 19 솔이엄마 2021.05.09 5,428 2
44077 루바브 & 햇고사리 14 ilovemath 2021.05.09 4,766 3
44076 4월에 한 일들 (밥알쑥 인절미 ) 20 주니엄마 2021.05.07 6,577 3
44075 캠핑카 북미대륙횡단 여행 +허접요리 (14-끝) 74 Alison 2021.05.06 3,410 7
44074 페루로 시간여행~ 19 시간여행 2021.05.05 6,083 1
44073 2021.4월 마지막 주 집밥 12 은지아빠 2021.05.04 9,087 1
44072 캠핑카 북미대륙횡단 여행 +허접요리 (13) 33 Alison 2021.05.04 5,179 3
44071 엄마의 서울 입성, 랜선집들이 37 솔이엄마 2021.05.03 8,714 1
44070 오월은 24 고고 2021.05.03 4,189 2
44069 봄이 왔어요 14 ilovemath 2021.05.03 4,308 3
44068 Sei씨와의 추억을 새기며 2... 13 Harmony 2021.05.03 5,424 5
44067 Sei씨와의 추억을 새기며... 143 Harmony 2021.04.28 18,120 5
44066 살고 지고 28 고고 2021.04.27 10,040 6
44065 캠핑카 북미대륙횡단 여행 +허접요리 (12) 28 Alison 2021.04.25 8,561 2
44064 캠핑카 북미대륙횡단 여행 +허접요리 (11) 36 Alison 2021.04.23 5,960 5
44063 저 요즘 남편 도시락 싸요... 68 솔이엄마 2021.04.20 16,181 6
44062 10일 후면 먹는 보리막장 담갔어요. 31 프리스카 2021.04.18 8,468 1
44061 캠핑카 북미대륙횡단 여행 +허접요리 (10) 27 Alison 2021.04.18 3,874 4
44060 DIY자작 캠핑카 여행의 추억 +허접요리 24 Alison 2021.04.17 6,374 4
44059 쿠스코에서의 아름다운 시간들... 47 시간여행 2021.04.15 7,468 4
44058 라마단 금식 이야기 - 그리고 국수 ^^ 29 dungdung 2021.04.14 7,821 3
44057 캠핑카 북미 대륙 횡단 여행 +허접 요리(9) 52 Alison 2021.04.14 5,794 2
44056 4계절 아무 때나 담그는 고추장(수정) 33 프리스카 2021.04.13 4,757 2
44055 캠핑카의 장점들 (추가) +허접요리 28 Alison 2021.04.12 6,105 6
44054 캠핑카의 단점들 +허접요리 30 Alison 2021.04.10 9,558 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