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주말에 굴 버섯 전골 어때요?

| 조회수 : 10,751 | 추천수 : 5
작성일 : 2012-12-15 09:09:07

굴 버섯 전골.

이름만 들어도 온 몸이 시원해 지는것 같습니다.

굴이 제철이죠.

생굴을 먹어도 맛있고 굴김치를 담가 먹어도 맛있지만

따끈한 국물이 생각날때 버섯과 함께 보글 보글 끓여낸 굴 버섯 전골은 어떤가요?

버섯과 콩나물 무 두부 쉽게 구할수 있는 재료에 굴만 넣은 겁니다.

다시물을 끓인 육수에 다대기 한 스푼만 풀면 시원하고 칼칼하게 먹을 수 있는

굴 버섯 전골입니다.

바로 익혀 빨리 먹어야 하는 굴 버섯 전골 끓이기도 쉽습니다.

다른것 필요없이 김치만 있으면 됩니다.

보글 보글 끓고 있는 냄새도 어찌나 맛있던지.

"엄마 뭐 끓여요?." 하는 아이들.

버섯과 굴 콩나물 무 두부 까지 뭐하나 안좋은 재료가 없어요.

굴 버섯 전골재료는

굴 300g,콩나물 150g,느타리버섯 200g,enqn 150g(1/3모) , 무 150g,청양고추 1개 파 조금 ,
다시마 1조각, 다시멸치 15섯 마리 정도

소금 1/2T,마늘 1/3T,다대기 1T 또는 고춧가루 1/2T 정도 필요합니다.

굴은 연한 소금물에 씻어 건져둡니다.

버섯도 결대로 갈라주고요. 콩나물도 씻어 둡니다.

다시물을 낼 기본 재료입니다.

무와 다시마 다시멸치 이 3가지만 있으면 맛있는 육수를 만들 수 있어요.

두부 1/3모 정도 됩니다.

다대기 한 스푼

육수 끓이기 전에 무는 먹기 좋게 썰어넣습니다.

센불에서 10분 정도 끓여낸 육수 입니다.

뚝배기에 육수를 붓고요.

건져낸 무는 먹기 좋게 썰어 다시 육수에 넣어줄겁니다.

무를 넣고 소금을 넣어 국물의 기본 간을 맞춰줍니다.

콩나물을 가운에 넣고

가장자리로 두부와 버섯을 돌려 넣어주고

다대기를 풀어줍니다.

마지막에 굴을 올려 한소큼 끓여내면 됩니다.

바글 바글 맛있게 끓고 있는 굴 버섯 전골

이렇게 받침 받쳐 상에 올려 국자로 각자 떠 먹으면 되죠.

호호~~불어가며 먹는 이 맛이란?

굴 300G 으로 밥상이 뜨끈하고 시원합니다.

주말 밥상에 굴 버섯 전골 어떤가요?

경빈마마 (ykm38)

82 오래된 묵은지 회원. 소박한 제철 밥상이야기 나누려 합니다. "마마님청국장" 먹거리 홈페이지 운영하고 있어요.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행복한연두
    '12.12.15 11:43 AM

    제도 굴 참 좋아하는데^^ 저희집은 순두부로 잘먹어요~~♥

  • 경빈마마
    '12.12.16 7:23 PM

    아하 순두부도 좋겠어요.
    고맙습니다.

  • 2. 피츠커피
    '12.12.15 3:35 PM

    생굴도 먹고 싶고, 굴버섯전골도 먹고 싶네요. 사진과 레서피 감사합니다.

  • 경빈마마
    '12.12.16 7:24 PM

    사진이 많아야 얼른 알아보기 쉽잖아요^^

  • 3. 선인장
    '12.12.15 3:36 PM

    우와.
    누구나 다 만들수 있을거 같은 전골이네요..
    이번주 모임메뉴 걱정했는데..포스팅 보고 바로 정했답니다..
    다대기 대신..고추가루 넣으면 되나요?

  • 경빈마마
    '12.12.16 7:24 PM

    그래 맛있게 해드셨나요?
    고춧가루 넣고 칼칼하게 해드셔도 되요.
    안넣어도 되고요.

  • 4. 토실이아줌마
    '12.12.15 4:48 PM

    우와~ 여기서 굴만 빼도 맛있겠네요
    (제가 굴을 별로...^^;) 한번 해먹어봐야겠어요.
    감사합니다~

  • 경빈마마
    '12.12.16 7:24 PM

    굴만 빼도 맛있죠.
    채소 듬뿍 넣으세요.

  • 5. 이피제니
    '12.12.15 5:08 PM

    오래동안 못 먹은 싱싱한 굴 보니 굴 킬러 마음이 심히 괴롭네요
    굴한번 먹으면 40개는 혼자 거뜬히 먹거든요
    여기는 굴이 너무 비싸서 연말이나 파티 때 먹을 수 있는 고급 요리예요
    그렇지 않고도 어제 남편한테 굴먹고 싶다고 했는데....

    경민마마님의 열렬한 숨은 팬으로 항상 응원합니다

  • 경빈마마
    '12.12.16 7:25 PM

    감사합니다.
    요즘은 제철이라 마음놓고 먹을수 있어 좋네요.
    김장때 굴이 인기죠^^*

  • 6. 플럼스카페
    '12.12.16 10:35 PM

    저 다대기가 느무느무 궁금하다는....
    전골의 방점을 찍는 것은 다대기인 거 같은데 말이죠.흠...알려주시면 안 될까요?

  • 7. 미조
    '12.12.16 10:46 PM

    너무 맛나보이네요 ㅜㅜ 한술 뜨고 싶어요

  • 8. 가벼운
    '12.12.17 8:45 AM

    와,,,오늘 저녁 메뉴로 간택 되었습니다....^^
    음식도 맛나보이게 잘 만드시고, 사진도 맛깔스럽게 잘 찍으시네요~

  • 9. Xena
    '12.12.17 12:08 PM

    전골 좋아하는데 왜 굴을 넣을 생각을 안했을까요?
    너무 맛있게 보입니다^^

  • 10. MsPurple
    '12.12.26 3:49 AM

    저도 낼 추운날 요거 함 해봐야겠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996 환상의 복식조!!(김장모드) 19 테디베어 2020.11.24 3,890 2
43995 명왕성의 김장 27 소년공원 2020.11.24 3,448 4
43994 가을무로 할수 있는 것..모두 모여라 (무조청레시피추가) 19 주니엄마 2020.11.23 4,840 3
43993 첫눈, 겨울준비 19 ilovemath 2020.11.23 4,237 4
43992 호빵...사진도 없지만 아마도 마지막 글. 76 Sei 2020.11.21 6,304 10
43991 늦가을 11월에 37 해피코코 2020.11.21 5,249 11
43990 오후 수다 44 고고 2020.11.20 5,400 9
43989 밥보다 많은 빵사진들 40 테디베어 2020.11.19 6,532 8
43988 추수감사절-남은음식 활용의 예 20 아스께끼 2020.11.19 4,108 3
43987 엄마 안녕 38 뽀롱이 2020.11.17 9,085 7
43986 낙엽 사용설명서-저무는 가을을 아쉬워하며... 26 왕언냐*^^* 2020.11.15 7,940 6
43985 추수감사절 음식 미니~~ 44 소년공원 2020.11.13 9,465 9
43984 살맛나는 세상~~~❤ 31 천안댁 2020.11.12 9,456 6
43983 129차 후기및 공지) 2020년 10월 '새우를 이용한 3가지.. 12 행복나눔미소 2020.11.10 5,723 11
43982 생일 & 퀘벡의 가을 26 ilovemath 2020.11.10 7,656 3
43981 도배하러 왔습니다. 8 서울남자 2020.11.10 6,695 3
43980 무설탕 머핀과 케익, 아직 실험 중 21 환상적인e目9B 2020.11.08 4,867 4
43979 평양냉면 만들었어요. 31 서울남자 2020.11.07 6,467 8
43978 한국계 미국인 어린이가 먹는 밥상 46 소년공원 2020.11.02 16,529 8
43977 아버지,남편,조카들 생일이 몰린 10월 40 솔이엄마 2020.11.02 11,004 10
43976 맛있는 가을밥상 52 해피코코 2020.10.29 13,787 8
43975 캐고 베고 털고 까불고 36 수니모 2020.10.21 13,733 6
43974 자동차, 어디까지? 49 고고 2020.10.20 8,066 5
43973 전쟁같은 일상은 지나가고 35 고고 2020.10.15 16,931 5
43972 빵 나왔습니다~ 42 테디베어 2020.10.13 16,477 7
43971 쓸쓸한 가을입니다 36 테디베어 2020.10.13 7,516 3
43970 길마다 가을 24 천안댁 2020.10.13 8,442 3
43969 어린이가 만드는 컵밥 아니고 컵빵 요리 44 소년공원 2020.10.12 7,804 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