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볏짚 없이 4일만에 완성한 낙엽, 고초로 발효 메주 만든 이야기

| 조회수 : 28,069 | 추천수 : 10
작성일 : 2012-12-11 11:03:36


위에 메주 2개 보이시죠. 고초 이용해서 만든 발효 메주에요.

지푸라기에만 고초균이 있는 것이 아니고 띠풀이나 갈대에도 있다네요.

누룩균은 낙엽에도 있는데 발효하다보면 품온이 상승해 메주균도 이어서 활동하고

온도가 더 높아지면 고초균도 생긴다는 글을 읽고 한번 해보자 만들었는데 너무 잘 되었어요.

 

*고초란 시들어서 마른 풀이란 뜻이래요.

당연히 고초균은 거기에 숨어 있는 상태겠지요.

텃밭에서 잘 자란 잡초를 뽑지 말고 초겨울 까지 마른 상태로 놔뒀다가

입동 즈음 메주 만들 때 쓰면 좋겠단 생각을 했습니다.


메주를 푹 잘 삶은 뒤


발로 밟아


갤럭시 원액기에 딸려 온 두부 틀에 넣고  만들었지요.


윗 줄에 있는 메주 처럼 성형 후 하루쯤 말려서 하는 것이 훨씬 곰팡이가 잘 펴요.


텃밭에 잡초도 없고 갈대는 눈에 쌓여서 안 보인다 해서

집 앞 길가에 앙상한 나뭇가지에 달린 낙엽들을 자르고

뒷곁 나즈막한 언덕 위 고초 한 웅쿰 베어다

따뜻한 물에 여러 번 헹군 뒤 물기 없애고 사용했어요.


담요 위에 코 대고 냄새를 맡아보면 점점 메주에서 냄새가 나는데

누룩균은 단내를 먼저 낸다니 그렇기도 하고

더 지나면 메주 뜨는 냄새가 나는데 마지막엔 청국장 뜨려고 시작하는 냄새가 납니다.

그 농민분은 이틀 띄우라 하시던데 보통 메주 한 개의 무게가 2kg일 경우겠고

제가 만든 것은 그 절반 1kg이니깐 시간이 많이 단축되어 30시간 경과하니깐

청국장과는 다른 달면서도 꼬린내 나는 메주 냄새가 나길래 담요를 걷었답니다.


전기장판 위에 비닐 깔고 그 위에 쌀푸대 깔고 낙엽 및 고초로 메주를 둘러 쌓고

담요를 덮었는데 과정은 사진 안 찍었으니 순서만 보세요.





이틀간 메주를 건조기로 말리면 된다는데 지금이 정월이면 그러겠지만

긴 겨울 자연건조도 나쁘지 않다 생각해서 8시간만 건조했어요.


경험이 생겨서 그런가 나중에 만든 메주 2개가 훨씬 곰팡이도 잘 폈네요.

지푸라기 구하기 힘든 아파트 생활이니 주변에서 구할 수 있는 낙엽과 고초를 이용하면

냄새도 별로 안 나는 발효 메주 잘 만드실 수 있어요.

 

*제가 사용한 전기장판은 고온 저온 딱 두 기능만 있는데

고온에 놓고 젖은 낙엽과 고초를 이용하니 청국장 뜨는 온도 40도 보다 낮은

농민분이 말씀하신 메주 뜨는 온도 36도를 비슷하게 유지한 듯 싶어요.

이 메주로 담근 장맛이 깊은 전통 맛이라 하니 내년에 담가서 제가 먹어보면 알테지요.^^

프리스카 (kumran60)

http://musoe.shop 반려견들 키우며 시골살이하며 단순무쇠 주방용품 쇼핑몰 무쇠샵을 운영합니다.

3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remy
    '12.12.11 11:09 AM

    저.. 짚 아무것도 없어도 메주 떠요.
    메주에 필요한 바실러스균들은 그냥 공중에 존재해요.
    짚에 특히 많은 것이고 매달으려면 그걸 썼으니까 있어야 한다고 생각하시는데
    그냥 온도만 맞춰서 두어도 되요..
    전 청국장.. 짚 없이 매년 띄워요...ㅎㅎ
    그냥 콩 삶아 소쿠리에 넣고 이불 덮어 아랫목에 두면 잘 떠요..

    대신.......!! 냄새는 책임 못져요...ㅋㅋ

  • 프리스카
    '12.12.11 11:14 AM

    맞아요. 공기 중에 메주 발효에 필요한 균들 다 존재해요.^^
    그런데 연구하신 농민분 의견은 불필요한 잡균을 가급적 메주에 접균하지 말고
    더불에 긴긴 시간 필요 없이 4일이면 완성되니 바로 장을 담글 수 있다고 주장하시는 것이라
    저도 따라해본 거에요.^^

  • 프리스카
    '12.12.11 11:46 AM

    찾아보면...
    고초균은 흔히 바실러스라고 불리는 메주균의 일종인데 논의 벼에 많이 서식하고 있지만
    고초균은 메주균 보다도 건조와 열에 강하므로 밭에 많이 서식하고 있다.
    띠풀과 갈대에도 잘 붙어 있다.
    그래서 저는 텃밭에 잡초 앞으로 귀하게 다룰 거에요.^^

  • 2. 우화
    '12.12.11 11:34 AM

    프리스카님 이런 실험정신 아주 좋네요.
    그럼 저도 집앞의 나뭇가지에 달린 나뭇잎 걷어다 함 만들어 볼까요?
    도전정신은 충만한데... 당장 콩을사러 나가야하나... 고민중~
    게다가 이놈의 동네엔 아랫목도 없고 전 전기장판도 없고... 36도를 맞추려면
    음... 슬로우쿠커에 보온기능으로 함 해볼까나~ 생각중입니다.

    두분 말씀처럼 바실러스균은 공기중에 존재하니 시간만 넉넉히 준다면 발효가 가능하겠지만
    아무래도 잡균번식의 위험이 훨씬 높은건 사실일듯...
    적당한 온도와 환경에서 짧게가 정답일지도 모르겠다 싶네요.

    아~ 주절주절 그만하고 뭔가를 해야 할것같은 투지가 확~ 일어요.

  • 프리스카
    '12.12.11 11:49 AM

    우화님도 슬로우쿠커에서 한번 해보세요.^^
    아무튼 36도만 넘기지 않으면 됩니다.

  • 우화
    '12.12.11 12:06 PM

    아~ 깜박했다, 추천한방!! ^^

  • 프리스카
    '12.12.11 12:11 PM

    추천 감사해요.^^
    지금이야 제가 외국 사는 딸에게 만들어서 보내주지만
    딸도 언젠가는 만들어서 해먹야할 것 같으니 미리 실험적으로 해봤지요.^^

  • 3. 독수리오남매
    '12.12.11 11:51 AM

    갑자기 만들어보고싶은 생각이 샘솟네요.

  • 프리스카
    '12.12.11 11:57 AM

    메주 띄우는 시간이 많이 단축되니깐 된장 담그기가 쉽겠어요.^^

  • 4. livingscent
    '12.12.11 12:31 PM

    전 이런 이야기들은 너~~무 어려워요..ㅠㅠ
    메주같은건 만들 엄두도 못내기에 그냥 보고 추천만 누르고 갑니다^^

  • 프리스카
    '12.12.11 1:08 PM

    저도 그랬는데요, 해보면 쉬워요.^^

  • 5. 피오나
    '12.12.11 12:58 PM

    나이 오십에 아직 고추장도 안 담아봤고
    간장 된장은 생각도 못하고
    메주라니..
    넘 어려워요
    사먹는건 싫어하면서
    이제 서서히 해봐야하는 나인데 부러워요..

  • 프리스카
    '12.12.11 1:10 PM

    저도 사십대 후반부터 관심 갖고 만들기 시작했어요.^^

  • 6. 꽃게
    '12.12.11 1:00 PM

    프리스카님 정말 올해 저한테 딱 맞는 메주만들기예요.
    너무 감사드리고 저도 이런 방법들 해볼래요.

  • 프리스카
    '12.12.11 1:14 PM

    도움되신다니 저도 좋아요.
    재작년에도 이 방법으로 해보다가 궁금하여 담요 열어보느라 잘 안됐는데
    그냥 꾹참고 코 대고 냄새만 확인하세요.^^

  • 7. 세잎클로버
    '12.12.11 3:30 PM

    메두 사이즈가 어떻게 되는지 궁금해요. 건조기가 농가에서 쓰는 건조기인지? 아님 홈쇼핑에서 구입할 수 있는 건조기인지두요. 얼른 메주 쒀야하는데 말릴것두 보관할것두 걱정이예요.ㅠㅠ

  • 프리스카
    '12.12.11 4:20 PM

    두부 틀 사이즈가 대략 가로 14cm 세로 12cm 높이 7cm에요.
    건조기는 집에 있는 높이 조절되는 식품건조기 이용했어요.^^
    리큅식품건조기는 높은 채반이 아마 4.3cm일테니 메주 만들 때 참고하세요.

  • 8. 세잎클로버
    '12.12.11 3:31 PM

    메주===손가락에 살쪄서 이런 오타를 ^^

  • 프리스카
    '12.12.11 7:31 PM

    건조기 없어도 그냥 실온에서 잘 말려도 돼요.^^
    내년 이른 봄에 햇볕 쬐가며 바람 통하게 매달아 더 말려주면 좋겠지요.

  • 9. 동방생나님
    '12.12.11 6:15 PM

    볏짚이 없이도 낙엽으로 가능하다니
    한번 도전 해볼만 하네요!
    프리스카님이 올려주신 메주 사진, 글 모두 스크랩해두고
    이번 겨울에 만들려고 준비하고 있어요!
    ㅎㅎㅎ 청국장은 만들어 먹으니 ...콩삶아 메주 성형해서 띄우기만
    성공하면 되겠지요?
    감사 드려요~
    제 주위에는 된장도 사먹는 분위기라 혼자서 된장 만들어 먹는 외로움과 재미가 ㅋㅋ
    어릴 적 엄마와 아버지께서 함께 메주 만들던 기억이 나네요!
    올해는 프리스카님 방법에 따라 꼭 만들어 볼께요!

    올 한해 마무리 즐겁게 하시고 건강하세요!^^

  • 프리스카
    '12.12.11 7:53 PM

    저 방법은 1주일이면 메주 만들어 띄워 말리기 까지 다 되니깐
    내년 봄 장 담그기 전 까지만 만들어도 돼요.^^
    님도 늘 건강하고 행복하세요.^^

  • 10. 꼬꼬와황금돼지
    '12.12.11 6:56 PM

    여러가지 실험정신 정말 대단하시네요.
    어릴때 한옥에서 자라고 엄마가 항상 메주띄우고 청국장 만들고 각종 장 만드시던 기억이 나는데,..
    그땐 냄새가 그리 싫더니만 이젠 냄새와 더불어 그저 행복하고 좋은 기억으로 남았어요.
    전 통음식이 얼마나 소중한지,..어머니 더나이드시기전에 배워야하는데,...참~
    여기서 메주는 못하더라도 애들 좋아하는 청국장이라도 언제 한번 시도해보고싶군요~

  • 프리스카
    '12.12.11 7:35 PM

    제 엄마는 바빠서 저는 구경 못해봤어요.
    확실히 나이 먹어가니 우리네 음식이 좋긴 해요.
    청국장도 발효 시간을 많이 두지 않으면 냄새 별로 안 나요.^^

  • 11. 꿈꾸다
    '12.12.11 10:41 PM

    동치미에 메주.. 자세한 기록들 감사해요.
    언젠가 해볼거라는 기대에 저도 잘 저장해 두려구요~^^
    감사합니다.

  • 프리스카
    '12.12.12 10:04 AM

    네, 언젠가는 해보세요.^^

  • 12. 빛나는
    '12.12.12 4:04 AM

    아주어릴적에 외가에 가면
    메주가 있었는데,,그립네요

  • 프리스카
    '12.12.12 10:06 AM

    이젠 우리가 누군가에게 그런 추억을 줄 세대가 되었네요.^^

  • 13. olivia
    '12.12.12 11:25 AM

    다른 요리 보다도 직접 장 담그시는 분들 보면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어요.
    저는 엄두가 나질 않아서...
    언젠가는 꼭 해보고 싶은 장 담그기의 시작 - 메주 만들기
    맛있는 장 담그시길 바랍니다.

  • 프리스카
    '12.12.12 1:09 PM

    네, 맛있게 되면 좋겠어요.^^

  • 14. 비탈
    '12.12.12 9:09 PM

    이런방법도 있었군요... 꼭 해보고 싶네요.

  • 프리스카
    '12.12.13 9:55 AM

    저도 될까 싶었는데 해보니깐 되네요.^^

  • 15. 행복
    '12.12.13 12:13 AM

    음...정말 좋은 글/그림. 감사 합니다!!!

  • 프리스카
    '12.12.13 9:55 AM

    댓글 감사합니다.^^

  • 16. 행복한연두
    '12.12.15 11:50 AM

    맞아요. 고초균은 마른풀에 많이 서식해요^^저희도 요즘 지푸라기로 열심히 메주 묶어 매달고 있어요^^

  • 프리스카
    '12.12.15 12:01 PM

    차타고 가면서 길 가 모든 시들고 마른 풀들 보면 다 고초균이 있겠다 싶고
    텃밭에 자라던 호박 노각 등 뻗어나가던 줄기들 시든 것들도 다 있겠다 생각들어요.^^

  • 17. 윤주
    '13.1.1 9:50 AM

    어머...고맙습니다...

    청국장 맛이 아닌 전통 된장 맛이 난다니 용기가 납니다.

    이렇게 가르쳐 주셔서 고맙습니다....

  • 프리스카
    '13.1.1 9:56 AM

    메주들 거실에서 지금 말리고 있는데 꼬리하니 맛있는 냄새 나요.^^

  • 18. 배우자
    '13.1.17 6:23 PM

    저두꼭 메주도전해봐야겠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429 감사합니다 14 ilovemath 2019.05.25 4,437 3
43428 독거인의 건강밥상 56 적요 2019.05.24 6,246 9
43427 내편이 차려준 밥상 (1) 23 수수 2019.05.24 4,865 4
43426 막내 생일입니다. 21 테디베어 2019.05.23 6,944 5
43425 오조오억년만의 키톡입니다 14 조아요 2019.05.22 6,929 3
43424 이제 마흔, 82키드의 근황... 59 나비언니 2019.05.22 10,976 13
43423 그래도 삶은 지속되니 33 고고 2019.05.20 9,287 4
43422 그녀들의 우정 - 잘 가요, 친정언니가 있었다면 쟈스민님 같았을.. 81 개굴굴 2019.05.20 14,468 12
43421 감사합니다. 63 loorien 2019.05.19 14,549 12
43420 5월의 아름다운 풍경처럼 30 해피코코 2019.05.17 10,974 10
43419 어버이날, 조금은 슬픈. 20 솔이엄마 2019.05.14 15,342 8
43418 아카시아 향기에 취해 ~~~~ 20 주니엄마 2019.05.12 9,736 4
43417 자연이 나의 위안 13 수니모 2019.05.11 9,577 8
43416 111차 봉사후기) 2019년 4월 산낙지 한상차림!!!| 5 행복나눔미소 2019.05.11 4,032 7
43415 글 추가함: 블랙홀 발견과 명왕성 생물체의 섭생에 관한 연관성 .. 10 소년공원 2019.05.09 7,569 4
43414 봄~~이 왔네 봄이~~~ 와~~~~ 30 소년공원 2019.05.02 12,919 6
43413 대화의 희열, 시민의 산책 27 쑥과마눌 2019.04.30 11,398 7
43412 이런저런 수다 17 고고 2019.04.29 6,923 7
43411 봄나물과 일상 이야기 25 테디베어 2019.04.29 8,025 5
43410 봄이 아름다워요^^ 36 해피코코 2019.04.26 12,863 10
43409 바케트빵 개선점 22 수니모 2019.04.25 10,817 8
43408 바쁜 일상의 시작 24 주니엄마 2019.04.23 10,733 8
43407 백수가 사주이고픈^^ 26 고고 2019.04.19 11,673 5
43406 24 테디베어 2019.04.18 10,548 5
43405 봄을 품다 12 수니모 2019.04.17 10,289 5
43404 꽃의 계절 27 백만순이 2019.04.15 11,976 9
43403 HAPPY BIRTHDAY TO 솔! 34 솔이엄마 2019.04.13 13,277 9
43402 110차 봉사후기) 2019년 3월 한우사태찜은 엄청난 도전! .. 22 행복나눔미소 2019.04.11 7,706 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