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후~~~다닥 지나가버린 주말...

| 조회수 : 5,526 | 추천수 : 1
작성일 : 2012-06-18 13:33:49

울님들~ 더운 주말은 잘 견디셨나요?

셀라는 카씨님과 간만에 데이뚜도 댕겨오고, 집에 방콕~도 하고 .... 그랬답니다^^

평일 퇴근후에는 부모님께 들러 잠깐 일도 도와드리고 며칠 학원 다녀오고 나면

일주일이 어떻게 지나갔는지도 모를정도로 빠르게 지나가버려요^^

그래서 그런지 집에서 요즘은 요리~ 고런거 신경써서 못하구요

큰언니와 엄니께서 보내주신 음식으로 걍~~~버틴다지요 ㅎㅎ 

며칠전 장보러 갔다가,,,

눈에 띄던 새우,, ㅎㅎ 요렇게 소분해서 냉동실로 고고씽~~

맛나게 먹어주겠오^___^

학원수업 끝나고 돌아오자마자 옷도 안갈아입고 조카가 좋아하는 며르치뽀끔~도 해서 동생에게 보내주고~

파프리카 약간 저렴하게 팔길래, 몇개 집어와서는,,, 잡채로

평상시에는 걍 썰어서 먹어요

새콤하면서 달콤한 맛이... 참 매력인듯

아님, 간단하게 오이와함께 섞어서 발사믹 드레싱만 뿌려먹기^___^

색색의 파프리카와 양파, 초록이는 부추만 넣어서~

간은 맛간장으로, 불끄고 부추만 넣어서 휘리릭~~~

사진이 많이 흔들렸네요^^;;

빵은 좋아라하지만,  면으로는 좋아하지 않는 셀라^^;;

실곤약으로 비빔국수,,,

솔직히, 실곤약보다는 파프리카의 양이 더 많지 싶어요

다른 사람들은 곤약국수 잘 안먹는데

저는 잘 먹거든여,,,

가끔 언니들이 외계인식성이라고^^;;

큰언니가 포기김치 담궜다면서 저에게도 요렇게 한통~을 보내주었어요^^

성님아~ 감사해^^

오이김치는 항상 제가 담궈서 엄마 보내드렸는데,,

요즘 신경 못써드리네요..

동생이 사무실로 배달해준 엄마표 오이김치~~~

아삭한 식감이 참~ 좋아요

감자와 부추만으로 감자볶음도 만들어서~

채칼로 간편하게~~

수전증이 있는지 원....

초록이만 들어간 사진들은 죄다....... ㅜㅜ

Little Star님표 우엉잡채도 따라서~

청양고추의 씨제거하면서 얼마나 맵던지...재채기가 연속으로 자동 발사

역쉬

제거는 비쥬얼이 떨어지는군요,,

음식 예쁘고 먹음직스럽게 담는것도 촘 어려워요^^;;

양배추도 채썰어서,,,지퍼백에 포장해서 저장해뒀다가~~~

드레싱만 뿌려서 냠~냠^^

1년동안 거의 떨어지지 않는 현석마미님표 간편장아찌도 넉넉히 만들어두구요^^

토요일 큰언니에게 들렸더만

빙수용팥이 큰통조림이 들어와서 혼자먹기 너무 많아,,,

큰언니에게 나눠주기로 하였는데,,,

작년 큰언니 친구가 빙수 냉동실에 얼려놨다가 밀폐용기 많이 버렸다는 얘기를 들었어요

아마, 녹이지 않은상태에서 꽁꽁얼은 빙수를 깨서 드실려고 했던듯....쩝

밀폐용기째로 물에 20분정도 담궈두면,,, 요렇게 우유가 물처럼 녹아있답니다. (너무 작은용기는^^;;)

적당한 크기의 용기에 부어서 수저로 샤샤삭~~~ 조각내기 시작하면....

요렇게 완성이 된다지요~

시간적인 여유가 있어서 빙수기로 우유얼음을 직접 갈아서 하면 더욱 맛나겠지만,

전 요렇게 얼린빙수 녹여서 여름난답니다


지난 토요일 구례에 위치한 사성암에 다녀왔어요^^

화엄사만 다녀와본 저로서는 입에서 탄성이 절로 나오더군요

가슴이 뻥~ 뚫리지 않으신지요..

날씨가 조금만 더 쨍~했더라면 좋았을것을....

출근길 아침엔 선선하더만, 도로 찜통더위가 시작되려나바요

점심식사는 맛있게들 드셨는지요

션~한 음료한잔 드시고 남은 오후시간도 화이팅~하시게요^)^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elgatoazul
    '12.6.18 2:34 PM

    아, 배추김치 보고 츄룹....
    어쩜 저리 맛나 보이죠.
    빙수도 먹고 싶고... 어흑... 괜히 봤어

  • 2. soll
    '12.6.18 2:50 PM

    전 컬러플한 음식을 좋아라 해서
    실곤약 비빔국수 괜찮네요 다음에 해먹어야지
    좋은 레시피 공유 고마워용~

  • 3. 아베끄차차
    '12.6.18 3:37 PM

    빙수 아이디어 너무 좋은거 같아요~ 저도 도전해봐야겠어요..ㅎㅎ
    맛난 음식들이 너무 가득이라 정신을 못차리겠어요~!!!

  • 4. 한결한맘
    '12.6.18 11:25 PM

    작년 두 번의 기회가 있어 사성암에 가려다

    첫번째는 버스가 끊긴 시간이라 못 올라가고

    두번째는 너무나 기다리는 줄이 길어서 포기했는데

    암자에서 내려 본 풍경이 저렇군요

    꼭 가봐야 겠네요 ㅠ.ㅠ

  • 5. dearsoy
    '12.6.19 8:23 PM

    셀라님 간단하게 보이면서 또
    깔끔하고 격조있는
    단아한 음식 사진들..
    성격을 짐작할 수가 있다는...
    전 완전 엉망징창..
    조금씩 나아지고는 있는데
    갈 길이 멀었어요...먼 산 보는 눈..>.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996 환상의 복식조!!(김장모드) 2 테디베어 2020.11.24 654 2
43995 명왕성의 김장 7 소년공원 2020.11.24 763 2
43994 가을무로 할수 있는 것..모두 모여라 (무조청레시피추가) 13 주니엄마 2020.11.23 3,540 3
43993 첫눈, 겨울준비 13 ilovemath 2020.11.23 3,105 2
43992 호빵...사진도 없지만 아마도 마지막 글. 70 Sei 2020.11.21 5,760 10
43991 늦가을 11월에 36 해피코코 2020.11.21 4,951 9
43990 오후 수다 42 고고 2020.11.20 5,200 8
43989 밥보다 많은 빵사진들 40 테디베어 2020.11.19 6,324 8
43988 추수감사절-남은음식 활용의 예 20 아스께끼 2020.11.19 4,013 3
43987 엄마 안녕 38 뽀롱이 2020.11.17 8,874 6
43986 낙엽 사용설명서-저무는 가을을 아쉬워하며... 26 왕언냐*^^* 2020.11.15 7,901 6
43985 추수감사절 음식 미니~~ 44 소년공원 2020.11.13 9,392 9
43984 살맛나는 세상~~~❤ 31 천안댁 2020.11.12 9,406 6
43983 129차 후기및 공지) 2020년 10월 '새우를 이용한 3가지.. 12 행복나눔미소 2020.11.10 5,695 11
43982 생일 & 퀘벡의 가을 26 ilovemath 2020.11.10 7,598 3
43981 도배하러 왔습니다. 8 서울남자 2020.11.10 6,667 3
43980 무설탕 머핀과 케익, 아직 실험 중 21 환상적인e目9B 2020.11.08 4,855 4
43979 평양냉면 만들었어요. 31 서울남자 2020.11.07 6,456 8
43978 한국계 미국인 어린이가 먹는 밥상 46 소년공원 2020.11.02 16,475 8
43977 아버지,남편,조카들 생일이 몰린 10월 40 솔이엄마 2020.11.02 10,986 10
43976 맛있는 가을밥상 52 해피코코 2020.10.29 13,743 8
43975 캐고 베고 털고 까불고 36 수니모 2020.10.21 13,719 6
43974 자동차, 어디까지? 49 고고 2020.10.20 8,050 5
43973 전쟁같은 일상은 지나가고 35 고고 2020.10.15 16,914 5
43972 빵 나왔습니다~ 42 테디베어 2020.10.13 16,454 7
43971 쓸쓸한 가을입니다 36 테디베어 2020.10.13 7,493 3
43970 길마다 가을 24 천안댁 2020.10.13 8,435 3
43969 어린이가 만드는 컵밥 아니고 컵빵 요리 44 소년공원 2020.10.12 7,787 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