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간만에 카군과 함께~

| 조회수 : 2,148 | 추천수 : 0
작성일 : 2013-12-13 13:19:31

지난 토요일 오랜만에 카메라들고 두어시간 돌다온 청주 수암골 벽화마을..

전주에도 벽화마을이 있지만, 한시간정도면 볼 수 있는 규모,

청주는 규모가 조금 더 크더라구요, 카페도 보이고, 제빵왕 김탁구로 유명한 팔봉제과점도 있고

찬찬히 둘러본곳 사진 몇장 올려봅니다

내비가 알려준 주차장이 위쪽에 위치한지라, 제대로 도착한건지 조금 헤맸는데..

계단을 내려와보니 바로 벽화가 보이더라구요^^

시민과 함께 그리는 수암골 벽화 프로젝트

동화속의 한장면^^

어디가 코너인지는 아시겠지요?

주의!! 휴지 업씀

노크 한 번 해볼껄 ㅎㅎ

어느쪽이 진짜 화장실이까요?!?

리얼 가족사진이네요^^

추억의 아이스께끼..

벽면만 남았더라구요, 뒤로는 현실세계랄까요?

R.M ART FACTORY...한참을 머물렀던곳...

예술가의 흔적이 담장너머로 보이기 시작했어요^^

코너를 돌자 탄성을 지르게 했던곳~

사진을 찍는내내 탄성을 지르게 했던~

공간 한곳한곳이 그냥 갤러리~~~

CCTV 녹화중이랍니다

개조심도 하셔야해요^^::

전 안물리고 살아 돌아왔답니다^^

진정 예술가의 흔적이네요

누구의 솜씨일까~~~요?!?

교과서에 실린 민화를 보는듯한 느낌~

 

좋은소식 많이 가져다 줄것같은 우편함이죠???

천사1 

맞은편에 보이던 천사2

생각했던것보다 그림의 상태가 괴안더라구요

팔봉제과점에서 보리빵과 공갈빵 두개로 허기진 배도 채우고..

올리지 못한 벽화들도 아직 많긴 하지만...

두어시간 카메라들고 다니기 좋은곳이었던거 같아요

전망대에 오르고 보니,

약하긴 하지만, 빛내림이~~~~

이날은 가족,친구,연인들이 몇팀 보이더군요..

제가 코스를 거꾸로 돈듯해요

혼자였지만, 든든한 울카군과 함께여서 즐거운 여행이었답니다

날이 갑자기 어둑해지는바람에 주변을 못돌고 와서 아쉬웠답니다

상당산성을 꼭 거닐고 싶었거든요

하지만, 간만에 코에 바람도 넣고 좋은 주말이었네요^^

이곳은 눈발이 약간 약해졌네요

날씨도 많이 쌀쌀해졌구요

따근한 호빵 호~호 불어가며 한입 먹고푸네요^^

주말이 벌써 코앞으로 다가왔어요

청주 다녀온게 지난주인데 정말 시간 빠르게 지나가네요

울님들 감기 조심하시고,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날개
    '13.12.13 2:37 PM

    아,,,저는 카군이라고해서 늠름한 견공을 이르심인줄 알았더니 카메라였군요^^ 벽화가 정말 예술이네요.재미있어요.통영의 벽화마을도아기자기 좋았는데 여기도 좋네요..구경잘하고 갑니다.

  • 2. 만다리나
    '13.12.13 6:51 PM

    진정한 아티스트네요,, 짝짝짝 !!!

  • 3. 쫀마리
    '13.12.13 7:11 PM

    낼 청주가는데 꼭 가봐야겠네요

  • 4. 회화나무
    '13.12.17 3:49 AM

    요즘은 지역마다 벽화마을이 있는 듯 해요 ㅎ
    저도 여행지에서 코스로 벽화마을을 간 적 있어요
    아기자기 재밌더라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5738 사진이 즐거운 이유 2 도도/道導 2022.10.02 93 0
25737 10월의 마지막 밤이라는 노래를 2 도도/道導 2022.10.01 146 0
25736 하루가 순조롭고 행복하기 위해 6 도도/道導 2022.09.30 192 0
25735 그 끝에서 느낄수 있는 감동 2 도도/道導 2022.09.29 176 0
25734 횡재와 행복은 가까운 곳에 2 도도/道導 2022.09.28 242 0
25733 초석을 내가 놓고 함께 할 수 있기를 2 도도/道導 2022.09.27 215 0
25732 이 나라가 상쾌하고 깨끗한 나라이기를 2 도도/道導 2022.09.26 279 0
25731 스며드는 가을의 감성 2 도도/道導 2022.09.24 434 0
25730 원님 덕에 나팔 분 날 2 도도/道導 2022.09.23 553 0
25729 이름이 바뀌어도 본질은 변하지 않는다 2 도도/道導 2022.09.22 566 0
25728 9월 23일 임진각평화출정식 소개합니다 4 행복나눔미소 2022.09.22 518 1
25727 그대 그리고 나~ ♬ 2 도도/道導 2022.09.21 583 0
25726 동네 찻집에서 얻는 즐거움 2 도도/道導 2022.09.20 777 0
25725 자리 배치 2 도도/道導 2022.09.19 722 0
25724 황하 코스모스 (노란 코스모스)를 배운날 2 도도/道導 2022.09.18 759 0
25723 하루에 한번 쓰는 글이 도배처럼 되었습니다. 14 도도/道導 2022.09.17 1,062 1
25722 역시 오늘도 새로운 시작입니다. 2 도도/道導 2022.09.16 794 0
25721 날마다 다른 세상 2 도도/道導 2022.09.15 841 0
25720 가을 바닷가는 여유롭습니다. 2 도도/道導 2022.09.14 989 0
25719 연휴가 끝나고 일상으로 복귀 2 도도/道導 2022.09.13 982 0
25718 올해는 꽃게가 풍년 2 도도/道導 2022.09.12 1,360 0
25717 돈키호테의 적은 내게도 2 도도/道導 2022.09.11 1,076 0
25716 즐거운 추석, 행복한 추석을 기원합니다~ 2 도도/道導 2022.09.10 1,110 1
25715 차 한잔이 옛추억을 소환합니다. 4 도도/道導 2022.09.08 1,416 0
25714 힌남노씨가 오시던 날 2 도도/道導 2022.09.07 1,506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