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짭짤 고소한 김혜경의 사는 이야기, 요리이야기.

제 목 : 또 대하의 계절~

작성자 : | 조회수 : 11,736 | 추천수 : 2
작성일 : 2013-09-26 21:03:06



어제 불현듯, '요즘 자연산 대하 나올 때인데..' 싶은 생각이 드는 거에요.
쇠뿔도 단김에 빼랬다고, 바로 전화기를 집어들었습니다.
대하철이 맞다는 거에요.
시세를 물어보니, ㎏에 4만원, 그래서 2㎏(요게 잘못이었습니다, 작년에 2㎏ 주문했던 걸로 알았는데, 실은 3㎏ ㅠㅠ),
2㎏ 주문하고, 요즘 자주 TV에 나와서 그 맛이 궁금했던 우럭포도 1㎏ 부탁했습니다.

그리고 오늘 받아보니, 작년 것보다 훨씬 크기가 큰거에요.
크니까 당연히 마릿수도 적구요.
그래서 친정어머니께 따로 보내드리려고 바로 전화했는데,
오늘은 시세가 5천원이 올랐고, 내일은 또 어떻게 될지 모른다는 거에요.
수산물이 이렇죠, 많이 잡히면 싸고, 적게 잡히면 비싸고...


값이 좀 떨어지면 사라는 권고를 100% 받아들여 며칠 후에 사기로 하고, 친정에는 일부 덜어서 보냈습니다.
3㎏를 샀으면 좀 넉넉하게 보낼 수도 있었을텐데...몇마리 못보냈어요.
엄마, 맛만 보세요. 며칠있다가 다시 보내드릴게요.
 
나머지는 우리도 먹고, 쌍둥이네도 가져갈겁니다. 큰아이가 새우를 말도 못하게 좋아하거든요. 쬐끄만 게..ㅋㅋ...
내일 한 아이당 한 마리씩만 구워주려구요, 아마 한마리로도 충분할 거에요.
작은 아이는 꽃게를 잘 먹는데..꽃게는 또 언제 사러갈 수 있으려는지...





전부가 다 그런건 아니지만, 오늘 온 새우 중에 정말 큰 녀석이 서너마리 있었어요.
그 새우를 보더니, 남편, 정말 오랜만에 보는 대하라며 좋아하네요.
큰거 두 마리에 보통 크기 여섯 마리, 모두 여덟마리를 구웠는데요, 남편이랑 둘이서 배 부르게 먹었어요.
달고 너무 맛있습니다.

가을엔 정말 살이 찔 수 밖에 없습니다.
이 세상엔 맛있는 것들이 너무 많아요.ㅠㅠ...

김혜경 (kimyswife)

안녕하세요?82cook의 운영자 김혜경 입니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narie
    '13.9.26 9:31 PM

    저도 새우광이에요. 마지막 문단이 가슴에 콕 와박힙니다 ㅠㅠ

  • 김혜경
    '13.9.27 8:45 AM

    그쵸? 정말 세상에는 맛있는 게 너무 많죠??

  • 2. river
    '13.9.26 10:04 PM

    제가...바다에서 나오는 모든 음식을 진심 좋아해요.
    근데 요즘 상황이 상황인지라...ㅠㅠ
    그래도 먹는편이 덜 스트레스 받겠죠??

  • 김혜경
    '13.9.27 8:46 AM

    저도 요즘 생선 마음놓고 먹을 수가 없어서...뭘 먹어야 좋을지...ㅠㅠ...
    그래도 서해것은 좀 낫지않을까 하고 그냥 먹습니다.

  • 3. 올리비아 사랑해
    '13.9.26 11:42 PM

    저두 새우구이 먹고 싶네요 요즘 엄마인 저만 살이 찌고 울집 남매둥이는 잘 안먹는데 새우는 좀 글코 고기라도 사서 구워먹일까봐요^^

  • 김혜경
    '13.9.27 8:46 AM

    아기들은 고기 먹어야하지 않을까요?
    우리집 애들은 잘먹어서 자주 해먹입니다, 고기반찬.

  • 4. miss요리조리
    '13.9.27 10:24 AM

    대하에 미치는 일인 휴무일에 꼭 가야겠어요 ㅎㅎ

  • 김혜경
    '13.9.28 6:56 PM

    ^^, 꼭 드세요, 제철이라 아주 맛있네요. ^^

  • 5. kkk5928
    '13.9.30 8:03 PM

    아 대하먹고싶다. . . . 그림이라도 바야겠어요

  • 6. 샤프란
    '13.10.2 12:05 PM

    대하주문 하시곳 연락처를 알려주실 수 있나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날짜 조회
3297 특권 포기녀의 점심상 [대파전] 13 2013/10/05 17,290
3296 볼품은 없으나 맛은 괜찮았던 [돈까스] 20 2013/10/04 10,188
3295 싱싱한 재료가 최고! [조기 조림] 16 2013/10/03 11,343
3294 처음 만들어서, 처음 먹어본 우럭젓국찌개 10 2013/10/01 13,976
3293 시간이 빨라도 너무 빨리 가요 ㅠㅠ 22 2013/09/30 13,705
3292 역시 생물!! [새우 튀김] 10 2013/09/28 11,670
3291 또 대하의 계절~ 10 2013/09/26 11,736
3290 퓨전 가지볶음 16 2013/09/25 11,672
3289 뽀로로에게 감사를~ 44 2013/09/24 13,594
3288 대충 돌돌 말아, 무쌈말이 9 2013/09/23 10,497
3287 완전 게(蟹)판 12 2013/09/22 12,341
3286 밥이 최고다! 5 2013/09/21 12,302
3285 연휴 잘 보내고 계시죠? 9 2013/09/20 10,216
3284 또 추석을 맞으며~ 12 2013/09/17 14,279
3283 브런치 사진 몇장 13 2013/09/15 17,058
3282 조개 푸짐하게 넣은 [칼국수] 12 2013/09/14 9,913
3281 단순하게, 단순하게 12 2013/09/13 10,800
3280 잘못 산 것 하나, 잘 산 것 하나 22 2013/09/12 17,342
3279 간단하게 한접시, [아보카도 샐러드] 7 2013/09/11 13,136
3278 볼품 꽝!! 있는 재료로 대충, [알밥] 31 2013/09/10 11,601
3277 말린 가지로, 가지샐러드 12 2013/09/08 11,492
3276 오랜만의 떡잡채 16 2013/09/06 13,055
3275 가지와 씨름하기 12 2013/09/05 10,410
3274 꽤 먹을만한 모둠 채소전 27 2013/09/04 14,200
3273 무쌈과는 어울리지 않는 [돼지불고기] 9 2013/09/03 9,696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