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밥꽃 마중 열두번째--깨꽃

| 조회수 : 6,684 | 추천수 : 2
작성일 : 2018-01-01 17:07:23

무술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더블클릭을 하시면 이미지를 수정할 수 있습니다



새해를 맞이하니 밥꽃마중을 안 할 수가 없네요.

새해인사로  깨꽃 올립니다.







새해에 깨로 강정 해 먹지요.

추운 겨울 식물성지방을 보충하는 우리의 좋은 풍습입니다.



우리도 가마솥에서 조청을 고다가

마지막에 조청을 다 떠내자마자 가마솥에 깨를 부어요.

가마솥을 깨로 닦아내면

바로 강정.


이 일은 숨도 제대로 못 쉴만큼 바쁜 일거든요.

조청을 떠낼 때는 첫국자와 두번째 국자의 조청농도가 다를 정도라

빨리 떠내고

숨도 안 쉬고 바로 깨를 들이부은 뒤

장작불을 조절해가며 가마솥에 남은 조청에 깨를 골고루 입히고

바로 떠내서 쟁반에 앉쳐야 해요.

그리고는 냉큼 가마솥에 물을 붓고 씻어내야 하지요.

중간중간 장작불 조절해가며....

매운 연기에 눈물 흘려가며....


그래서 사진이 없어요.

그저 상상만 하셔야 해요.

저는 저대로 내가 왜 이짓 하고 있나? 내년에는 다신 안 해 했거든요.

그런데 며칠 지나 새해가 되니 이렇게 주절거리고 있네요.



우리가 양념으로 쓰고 기름을 짜서 먹기도 하는 깨.

참깨와 들깨 두 가지가 있지요.

이 둘은 비슷하면서도 좀 달라요.

이번에는 참깨.


참깨는 참깨과에요.

아라비안나이트에 나오듯

북아프리카 사막지대가 원산이라

덥고 가문 곳에서 잘 돼요.

우리나라 날씨에서는 봄에 싹 내기가 어려워요.

싹만 손가락만큼 자라면 그 다음부터는 절로 자라는데

싹이 잘 서지 못해요.




너무 여려

조금만 가물면 말라죽고

소나기만 와도 빗방울에 꺾여 죽고.....

우리처럼 비닐멀칭을 안 하는 농가에서 깨 싹 세우는 게 보통 일이 아니랍니다.

그래서 참깨농사는 지어도 참기름은 못 짜서 먹어요.





참깨꽃은 입술처럼 생겼다고 입술꽃이에요.

참깨가 자라면서 아래서부터 꽃이 달리기 시작해

자라는대로 위로 계속 이어 달린답니다.

그래서 참깨를 벨 때가 되어도 피는 꽃도 있지요.

우리는 참깨의 씨앗을 먹는 거에요.

나중에 핀 꽃은 씨가 안 들었으니 먹을 게 없구요.


혹시 꽃이 핀 참깨밭을 보신 적이 있나요?

벌들은 윙윙 날아다니고

고운 꽃잎은 바닥에 떨어져 사뿐히 즈려밟고 지나갈 수 있는 참깨밭을.....



이건 동네 참깨밭 사진이에요. 농사선수의 밭이랍니다. 꽃잎 사뿐히 즈려밟고 지나가 보기. 농부만이 누릴 수 있는 호사랍니다.








 


차오르는 달 (odong174)

이런 알찬 홈피가 있다는 걸 몰랐군요. 나는 96년 귀농해 지금까지 자연에서 농사짓고 살아가는 아낙내로 서울에서의 끼를 버리지 못해 <자연달력 제철밥상>도서출판 들녘, ..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쩜쩜쩜쩜
    '18.1.1 7:03 PM

    귀농이 꿈인 사람입니다ᆞ
    그런데 차오르는 달님 프로필이 다 보이지 않는데
    혹시 '자연달력 제철밥상'의 저자신가요?
    그렇다면 너무 놀랍네요ᆞ 너무 잘 읽었고 도움 많이 받았고 팬입니다~^^

  • 2. hangbok
    '18.1.3 12:43 AM

    강정 만드시는 모습을 상상 하다보니, 저도 눈물이.... ㅎㅎ.. 수고 하셨고요. 맛있게 더 건강하게 더 행복하세요~~~

  • 3. 소년공원
    '18.1.3 6:32 AM

    이파리는 들깨가 맛있고, 씨앗은 참깨가 더 좋더군요 저는.

    여기 미국에서도 뒷마당에 들깨 정도는 흔하게 키워서 이파리 뜯어 잡숫는 교포들이 많은데, 저는 이상하게도 그게 잘 안되더군요.
    돌 반 흙 반인 터가 문제인 것도 있지만, 어쩌다 이파리가 풍성하게 자라나도 그걸 제 때 따지를 못하고 억세게 된 후에야 발견하게 되는...
    요약하자면 제가 너무 게을러서라는...
    ㅠ.ㅠ

  • 4. hoshidsh
    '18.1.3 1:53 PM

    이런 게시물은
    무형인간문화재 상장이라도 좀 날려드리면서 관람해야 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감사드려요

  • 5. 차오르는 달
    '18.1.4 10:53 AM

    새해를 맞아 올린 밥꽃 마중이 이런 찬사를 듣다니..... hoshidsh님의 댓글에 감동먹어
    어제밤 자면서 어떻게 갚아야 하나? 궁리했답니다.
    그래서
    밥꽃 마중 열세번째 오크라꽃을 이어 올리며
    오크라씨앗 나눔 이벤트를 잠시 열겠습니다.

  • 6. 장미별꽃
    '18.1.7 1:42 AM

    아유 이뻐라.
    참깻잎은 왜 안먹을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190 우리가족 여름 방학 음식 8 까부리 2018.09.19 1,753 3
43189 누구보다 먼저 송편 만들기! 25 백만순이 2018.09.19 3,502 4
43188 허리케인과 션샤인 22 소년공원 2018.09.17 5,942 5
43187 이게 다이어트 도시락? & 이러다 반찬가게 내는 거 아니.. 15 솔이엄마 2018.09.17 8,038 9
43186 가을밥상 1 30 해피코코 2018.09.16 6,514 6
43185 친정 아빠 생신상 18 작은등불 2018.09.12 9,971 6
43184 일상 이야기 24 테디베어 2018.09.10 10,419 8
43183 카포나타 만드는 방법 및 배보다 큰 배꼽 이야기 32 소년공원 2018.09.10 7,069 8
43182 단술(추억의 음료) 15 BLUE 2018.09.06 6,163 5
43181 103회차 봉사후기) 2018년 8월 사랑으로 빚는 함박스테이크.. 14 행복나눔미소 2018.09.06 3,733 8
43180 여름밥상 (마지막) 22 해피코코 2018.09.04 10,636 5
43179 오후에님 어디 계세요? 7 연이연이 2018.09.03 5,692 0
43178 엄마의 95번째 생신파티와 여름 사진들 19 해피코코 2018.09.02 9,525 6
43177 찬 바람이 불면, 내가 들릴 줄 아시오 77 쑥과마눌 2018.09.01 9,412 15
43176 여름밥상 3 (과일잼, 과일병조림, 피클) 35 해피코코 2018.08.31 8,414 10
43175 축구 아시안게임 결승진출 기념으로 올려봅니다 27 냠냠슨생 2018.08.29 7,688 8
43174 여름밥상 2 (손님초대) 사진들이에요 ^^ 22 해피코코 2018.08.29 9,563 8
43173 여름밥상 1로 키톡 데뷔합니다^^ 22 해피코코 2018.08.27 11,259 13
43172 그동안의 근황들.. 45 구흐멍드 2018.08.24 11,602 7
43171 예전 프랑스 처자, 아줌니로 다시 컴백! 합니다요~ ㅋㅋㅋㅋ 36 구흐멍드 2018.08.22 14,457 9
43170 가지구이 요거트 샐러드 17 환상적인e目9B 2018.08.21 8,777 4
43169 방학은 즐겁고 개학은 더 신나고 :-) 24 소년공원 2018.08.20 8,365 5
43168 마약계란과 함께한 나날들 16 솔이엄마 2018.08.20 12,787 7
43167 102회차 봉사후기) 2018년 7월 꼬기꼬기와 함께 하는 칼쏘.. 13 행복나눔미소 2018.08.06 7,879 11
43166 올해 만든 우매보시... 13 복남이네 2018.08.06 6,933 4
43165 더운 여름, 친정엄마의 74번째 생신파티 66 솔이엄마 2018.08.06 14,953 17
43164 솔이네집 7월이야기 그리고 8월 29 솔이엄마 2018.08.01 14,342 11
43163 자게에 핫한 쯔비면과 기타등등(수정했어요) 51 백만순이 2018.07.30 15,560 1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