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집들이 아닌 집들이를 마치고 나서..

| 조회수 : 3,432 | 추천수 : 3
작성일 : 2004-12-16 18:04:20
결혼한지 한달이 채 안되어..82쿡에서 아예 살다가..
주말에 시부모님 집에 첨 오신다기에.. 요리조리 메뉴 선택해서 해봤습니다.

1. 양장피 - 정말 아주 뽀대 나던데욤.ㅎㅎㅎ 시어머님이 무지 좋아하시드라구염.. 시누이두 이 어려운걸 했다구 그러구..히히~~^^v 자스민님 감사해염.
2. 불고기 - 이건 아무래두 전날 고기 재워놓은게 효과를 본듯.. 여기 있는대로 그대로..ㅎ
3. 취나물이랑 고사리.. - 저 나물 첨 해봤습니다..근데 역시 레시피를 보고 하니 간이 딱 맞아요.
4. 감자볶음 - 저 이건 실패했네염.. 태워먹었거든요.. 넙적한 후라이팬에서 해서그런지..감자들이 안익길래 그냥 두었더니.. 바닥에 딱 달라붙어서리...움..
5. 된장찌게 - 이건 이것저것 요리조리 보면서 이것저것 다 해봤더니..그래두 맛나게 되었네염.ㅎㅎㅎㅎ 얼떨결에 성공이염...히히..
6. 오뎅볶음, 깻잎김치, 김치, 각종 전들, 조개젓등등... 이런것들은 그냥 제가 자취생활을 해서 후다다닥 해버렸네염..

여기 고수님들덕에..아주 맛난 한상 차려낼수 있어서 넘 감사해요..^^*

나름대론 성공적으루 끝마쳐서 넘 뿌듯했는데...
시어머님 마지막 말씀 - " 자주오마 "
얼어버렸습니다.

실은 제가 임신 25주째거덩염... 흑흑.....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영원한 미소
    '04.12.16 7:30 PM

    ㅎㅎ "자주오마"
    그래서 잘해도 못하는 "척"해야한다나봐욧~~!!

  • 2. 퐁퐁솟는샘
    '04.12.16 7:59 PM

    여자는 할줄 아는게 없어야
    팔자가 편하다?는 말이 그래서 있나봅니다 ^^
    많이 힘드셨겠어요...
    차 한잔 마시고 푹 주무세요 ^^

  • 3. 김혜경
    '04.12.16 8:35 PM

    하하...뭐, 자주 오시겠어요?? 하하..얼지 마시구요...

  • 4. 짱구맘
    '04.12.16 9:42 PM

    하하..발등찍었네요..
    저두요,임신했는데 남편친구랑 후배들이 왕창 와서 얼떨결에 한 음식들이 그만 대박 나버렸잖아요..
    그다음부터 줄줄이 후배, 선배,동기 드나드는데 앙~정말 울고 싶었어요...
    그래도 그게 한때 랍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574 솔이네집 8월,9월 뭐해먹고 살았나? 9 솔이엄마 2019.09.23 4,182 3
43573 115차 봉사후기) 2019년 8월 삼겹이와 칼쏘냉면 맛나유~~.. 11 행복나눔미소 2019.09.19 3,788 7
43572 추석하고 전혀 상관없는 사람 하나 여기 20 고고 2019.09.15 13,215 8
43571 고단한 명절 끝요리-소울푸드 부추전조림 10 아스트랄로피테쿠스 2019.09.15 11,208 6
43570 2019년 추석, 그리고 나의 소원 34 솔이엄마 2019.09.15 11,527 13
43569 116차 봉사 연기 공지) 2019년 9월 봉사는 9월 21일 .. 12 행복나눔미소 2019.09.12 4,003 6
43568 구귝이 체질, 멜로도 체질 68 쑥과마눌 2019.09.02 12,923 24
43567 첫 인사 - 비오는날 땡기는 것들 62 lana 2019.08.27 18,803 12
43566 고멘네 나베짱! 108 소년공원 2019.08.26 13,842 74
43565 우리의 만남은 우연이 아니야~~ 30 시간여행 2019.08.21 15,656 7
43564 두 곳에서 보낸 여름 43 쑥과마눌 2019.08.19 17,261 14
43563 개굴굴 님께 보고하는 감자 루꼴라 김치 43 소년공원 2019.08.19 12,912 7
43562 여름이 간다 23 고고 2019.08.18 9,295 7
43561 할라피뇨고추 베이컨말이 15 에스더 2019.08.15 10,911 1
43560 안녕하세요~ 32 광년이 2019.08.15 9,680 10
43559 더운 여름 밥 해먹고 텃밭가꾸며 살아가기 28 주니엄마 2019.08.14 9,581 5
43558 감자 열무김치 22 개굴굴 2019.08.13 10,190 6
43557 고1 다이어트..주말이야기..천사채,고기양념 18 테디베어 2019.08.12 11,231 7
43556 그대가 나를.... 20 miri~★ 2019.08.10 11,065 7
43555 여름날의 언박싱 일지 35 백만순이 2019.08.09 12,328 10
43554 오징어 데칠때 17 이호례 2019.08.08 12,218 5
43553 불맛 오징어볶음 비스므리 12 수니모 2019.08.07 7,922 5
43552 차~~~암 쉽죠~~~? 징빵, 원어로는 도라야끼 42 소년공원 2019.08.07 9,575 8
43551 오랜만이네요^^ 36 빈틈씨 2019.08.06 8,957 5
43550 입맛을 잃어 글맛도 같이~~ 23 고고 2019.08.05 8,043 5
43549 여름 넘기 29 수니모 2019.08.02 11,769 5
43548 114차 봉사후기) 2019년 7월 바삭바삭 치킨(뼈를 발라낸 .. 26 행복나눔미소 2019.08.01 6,461 12
43547 스테이크 저녁 초대 22 에스더 2019.07.31 12,642 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