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고구마순 볶음 2가지

| 조회수 : 6,727 | 추천수 : 23
작성일 : 2004-05-02 20:31:37
비가 오네요....좋아라.......^^
전, 비 오면, 무조건 좋아요....

주말, 잘들 쉬셨나요?
저희 애들 학교는 어제, 휴교여서.....
이틀 동안 생지옥이었습니다요.

어제 아침 - 차안에서 초밥과 샌드위치
점심 - 케이터링 업체의 부페 (행사가 있어서...)
저녁 - 낙지볶음, 콩나물 국

오늘 아침 - 자느라 굶었음
점심 - 스파게티와 도미노 까망베르 피자,
저녁 - 무국, 두부조림, 고사리, 고구마순.....

고구마순 많이 나오네요.
어제, 알뜰시장에서 장봐 둔 겁니다.
떨이로 1000원에 두봉 사서.
하나는 맵게, 하나는 안맵게 했습니다 - 딸래미가 매운것, 못먹어 걱정입니다.

[ 안매운 것 ]
1) 일단, 전 씹어봅니다. 질기면, 껍질을 벗겨주는데, 어제 산건 부드러웠어요..
2) 들기름에 마늘 넣고 볶다가
3) 국간장 세 방울(넣는거랑 안 넣는거 차이납니다), 나머지는 소금간.

[ 매운 것 ]
1) 식용유에 마늘 넣고 볶다가
2) 고춧가루 1 : 설탕 1/2 : 국간장 1 의 비율로 넣습니다.
3) 불 끄고, 참기름 조금.......
전, 요게 더 맛있어요.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미씨
    '04.5.2 8:41 PM

    아~~~~~~ 고구마순을 맵게 볶는건 왜 생각지 못했는지,,
    전,,항상 안매운것,,, 그냥 들기름에 마늘넣고,복다가,국간장으로 끝..
    담엔,,, 저도 고추가루 넣고 해봐야 겠네요,,,

  • 2. 치즈
    '04.5.2 8:47 PM

    로미는 다음 주 토요일에 놉니다.....생지옥...대략동감입니다.ㅜ.ㅜ

    고구마줄기가 나왔군요...시장을 실실 나가봐야겠어요.

  • 3. 으니
    '04.5.2 8:52 PM

    전 고구마순 볶을 때 홍고추 다져서 넣거든여...
    고춧가루는 안 넣고여...
    색감도 이쁘고 참 좋더라구여...

  • 4. Ellie
    '04.5.2 8:53 PM

    제가요, 진짜 키친토크에서 자스민님과 치즈님을 보면 긴장 부터 합니다.
    어쩜, 그렇게 먹고싶지만 먹을수 없는 음식들만 딱!딱! 골라서, 무슨 점쟁이처럼 올리시는지..
    저, 고구마 순에다 밥비벼 먹는거 엄청 좋아하거든요...
    정말 맛있겠네요.. 쩝.

  • 5. 아라레
    '04.5.2 8:55 PM

    저도 중학교때까지 김치 못먹었습니다. 학창시절 친구들 떡볶이 즐길때 못먹을정도로..
    지금은 매운것 남들보다 월등히 잘먹어요. 걱정 하지 마세요. ^^

  • 6. 소머즈
    '04.5.2 9:44 PM

    낙지 볶음과 콩나물국 보여주세요
    전 그게 땡기는데...

  • 7. 하연맘
    '04.5.2 10:00 PM

    저도 고구마순 엄청 좋아합니다.옛날에는 이런 나물류 쳐다도 안봤는데 이젠 식당가면 나물반찬 많이 나오는곳이 좋습니다. 나이가 드는건지 몸이 웰빙을 따라가는건지...

  • 8. 맑음
    '04.5.2 10:37 PM

    저도 고구마순 무지무지 좋아하는데...
    맵게는 한 번도 안 해 봤어요. 내일 시장 가서 사다가 해 봐야지.

    저기요, 그런데, 애들 학교 안 가면 세 끼 챙기느라 힘드시지요?
    5월은 자치 휴교가 많던데...

    전.... 신나거든요?......................... 왜 그런지 아시죠? 저 선생님이잖아용, ㅎㅎㅎ

  • 9. 경빈마마
    '04.5.2 10:51 PM

    지옥이다 하오시면 전 무어라 하오이까?

    먹고 잡네요...고구마순,.,,,갈치 넣고 자글 자글 지져먹고 잡네요..

  • 10. 홍차새댁
    '04.5.2 11:47 PM

    매운 고구마순 볶음이랑 경빈마마님의 갈치에 넣은 고구마순..먹고싶어요...
    (생긴것하고는 다르게, 칸츄리음식 좋아하걸랑요~)
    근데 왜 토요일날 학생들이 학교에 안가요? 치즈님댁 로미도 그렇고....
    요즘은 대학생처럼 어린학생들도 토요일 놀아요?

  • 11. june
    '04.5.3 12:24 AM

    쓰읍... 지금 키우고 있는 고구마들 한번 째려 봐 주었습니다. 저것들을 이기회에? 하다가 왠지 그동안 키운정(?)에 다시 돌어 섰다는.... 줄기가 꽤 토실 하게 자랐거든요.. 근데 양분이 딸리는지 색이 변해 가더라구요.... 고민고민...

  • 12. candy
    '04.5.3 7:23 AM

    어제 시장가서 살까말까 망설였다는 이야기~

  • 13. 퍼플크레용
    '04.5.3 10:37 AM

    신혼 때 "멋모르고" 퇴근길에 한단 사왔다가
    둘이서 손끝 까매지도록 껍질 벗기느라고
    그날 저녁은 열한시에야 간신히 먹었다는 이야기...

    그후론, 그 좋아하는 고구마순 절대로 못 해먹는다는 슬픈 이야기가....

  • 14. 두들러
    '04.5.3 11:01 AM

    맛있겠다. 레서피 접수요~ 감사요~~

  • 15. 엘리스맘
    '04.5.3 12:13 PM

    고구마순.. 나도 비그치면 시장가봐야징~ 쉬익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430 민들레 김밥과 민들레 비빔밥~ 15 해피코코 2019.05.26 2,089 5
43429 감사합니다 20 ilovemath 2019.05.25 5,687 3
43428 독거인의 건강밥상 57 적요 2019.05.24 7,214 9
43427 내편이 차려준 밥상 (1) 23 수수 2019.05.24 5,661 4
43426 막내 생일입니다. 21 테디베어 2019.05.23 7,188 5
43425 오조오억년만의 키톡입니다 14 조아요 2019.05.22 7,141 3
43424 이제 마흔, 82키드의 근황... 59 나비언니 2019.05.22 11,211 13
43423 그래도 삶은 지속되니 33 고고 2019.05.20 9,456 4
43422 그녀들의 우정 - 잘 가요, 친정언니가 있었다면 쟈스민님 같았을.. 81 개굴굴 2019.05.20 14,708 12
43421 감사합니다. 63 loorien 2019.05.19 14,655 12
43420 5월의 아름다운 풍경처럼 30 해피코코 2019.05.17 11,056 10
43419 어버이날, 조금은 슬픈. 20 솔이엄마 2019.05.14 15,418 8
43418 아카시아 향기에 취해 ~~~~ 20 주니엄마 2019.05.12 9,762 4
43417 자연이 나의 위안 13 수니모 2019.05.11 9,608 8
43416 111차 봉사후기) 2019년 4월 산낙지 한상차림!!!| 5 행복나눔미소 2019.05.11 4,062 7
43415 글 추가함: 블랙홀 발견과 명왕성 생물체의 섭생에 관한 연관성 .. 10 소년공원 2019.05.09 7,585 4
43414 봄~~이 왔네 봄이~~~ 와~~~~ 30 소년공원 2019.05.02 12,935 6
43413 대화의 희열, 시민의 산책 27 쑥과마눌 2019.04.30 11,417 7
43412 이런저런 수다 17 고고 2019.04.29 6,936 7
43411 봄나물과 일상 이야기 25 테디베어 2019.04.29 8,046 5
43410 봄이 아름다워요^^ 36 해피코코 2019.04.26 12,882 10
43409 바케트빵 개선점 22 수니모 2019.04.25 10,836 8
43408 바쁜 일상의 시작 24 주니엄마 2019.04.23 10,743 8
43407 백수가 사주이고픈^^ 26 고고 2019.04.19 11,691 5
43406 24 테디베어 2019.04.18 10,557 5
43405 봄을 품다 12 수니모 2019.04.17 10,298 5
43404 꽃의 계절 27 백만순이 2019.04.15 11,989 9
43403 HAPPY BIRTHDAY TO 솔! 34 솔이엄마 2019.04.13 13,293 9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