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양면팬 돈까스 ( 탔어요 ㅠㅠㅠ)

| 조회수 : 3,616 | 추천수 : 3
작성일 : 2023-07-25 08:10:06

전 돈까스 튀기기가 그렇게 어렵더라구요.

뭐 냄비에 기름 넉넉히 부어 튀기면 그만이다 할 수도 있겠지만, 남은 기름 처치도 힘들고, 오븐에 하자니 예열과 큰 오븐에 돈까스 몇 장만 굽는 것두 일이고...후라이팬에 기름 살짝 두르고 구워도 봤지만 속이 덜익기 쉬웠구요.

 

어쩌다 저쩌다 생각해낸게 양면팬에 굽는 거였어요.

 

일단 만사귀찮으니

큰 양푼에 달걀만한 양파 1개와 청사과 1/6 정도만 갈아줍니다.



역시 성의없네요. 

그 다음 등식 세 팩 넣고 생강가루 약간, 후추, 소금 넣고 버물버물한 뒤


 샤워하느라 상온에 10분 뒀나봐요. 

 

그 다음 계란 두 개 투척


 이 상태서

빵가루 투입



바로 빵가루 입힙니다.



화장하느라 남편이 빵가루  입혔더니, 고기를 막 눌러 늘려놨어요. 그럴 필요 없는데 ㅠ 양면팬에서 구우면 두툼한 고기도 잘 익혀지는뎅

 



기름 두르고 예열한 양면 팬에 돈까스 넣고 윗면에도 기름 살짝 뿌려 줍니다. 

뚜껑 덮고 중약불로 2-3분 두면 벌써 솔솔 고기 익는 냄새 빵가루 튀겨진 냄새가 나요. 

그럼 뚜껑 열고 돈까스 뒷면 익은 상태 체크한 후 뒤집고,

 

팬은 이미 뜨꺼우니 불을 약으로 줄이거 뚜껑 닫아줘요.

 



전 ㅠ 출근준비하며 하느라 한 면이 타버렸네요 ㅠ ( 양면팬 닫힘부위도 넘 드럽네요. 좀 닦을 걸 .. ) 

 

근데 뭐라고 글을 끝맺음해야 하죠??? 

즐거운 하루들 되세요!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미니네
    '23.7.25 8:51 AM

    양면팬이 좀 더러유면 어떤가요? 직접 만드시는 정성이 있는데~

  • berngirl
    '23.7.26 8:20 AM

    그런가요? 그래두 주말엔 좀 닦아둬야겠어요~

  • 2. 뽀그리2
    '23.7.25 9:12 PM

    어디가 탔습니꽈? 바삭하게 잘 구우셨고만요.
    수제돈까스 진짜 먹음직스럽네요.^^

  • berngirl
    '23.7.26 8:21 AM

    완전 탔지요 ㅠ 황금갈색이 나와야 하는데 맘이 급해 망했어요. 요리엔 정성이 필수라는 걸 다시 느꼈어요.

  • 3. 유지어터
    '23.7.26 4:25 PM

    아이고야 직접 돈가스를 만드시다니..

    저는 반조리 사다 먹습니다...
    군침 넘어가는 걸 보니 제대로 구우신 듯 합니다만~ ㅎㅎㅎ

  • berngirl
    '23.7.30 7:43 PM

    저도 이제 보니 군침도네요 히힛

  • 4. 백만순이
    '23.7.28 8:20 AM

    일하시며 돈까스 일일이.다.만드다니!
    엄청 부지런하신가봐요~

  • berngirl
    '23.7.30 7:45 PM

    82에서 배운거죠. 집밥 잘해먹이기. 백만순이 님이 만들어내는 요리는 우주 너머 저세상 요리같아요. 멋지세요^^

  • 5. 쑥과마눌
    '23.7.29 3:50 AM

    만들기 힘들어서, 저는 한번 만들때 서른개정도 만듭니다.
    두끼에 끝내더군요 ㅠㅠ
    힘냅시다!

  • berngirl
    '23.7.30 7:47 PM

    넹 저희도 어마무시하게 요리하고 먹어 치우고 .. ㅎ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0980 어쩌다보니 손님맞이 주간, 그리고 큰아이 생일날 10 솔이엄마 2024.04.15 11,094 2
40979 봄봄 9 juju 2024.04.13 8,290 1
40978 행복만들기 170차 봉사후기 및 공지) 2024년 3월 육전과.. 5 행복나눔미소 2024.04.11 4,164 3
40977 시드니 시내 한복판에 Community Farm 8 솔바람 2024.04.09 5,738 2
40976 어린 것들이 자라나는 시즌, 봄! 29 소년공원 2024.04.08 8,313 1
40975 특별한 외출 16 Alison 2024.04.07 7,052 2
40974 제겐 역시 익명방은 안맞더라구요 (음식없는 수다 주의요함) 25 김흥임 2024.04.06 5,534 2
40973 24년 봄을 맞이하며 .. 23 주니엄마 2024.04.03 9,131 3
40972 어느새 봄이네요 16 메이그린 2024.04.03 6,194 3
40971 닉네임 순덕어머님은 잘 계시는지 갑자기 궁금요. 14 바람 2024.04.03 7,564 0
40970 사진은 뒤죽박죽이지만... 16 고독은 나의 힘 2024.04.01 7,905 2
40969 일년이 흘렀네요... 16 catmom 2024.03.29 9,353 3
40968 대부분의 시간을 부부 둘이 붙어있는 상황에 뭘먹을까? 14 솔이엄마 2024.03.26 12,123 3
40967 선 반찬 배달, 후 외식 7 진현 2024.03.25 8,203 2
40966 챌토리네도, 소주잔 김밥 추가요 - 18 챌시 2024.03.15 12,204 2
40965 17년만의 부부여행 41 Alison 2024.03.14 14,588 5
40964 여러가지 잡다한 음식들. 18 뮤즈82 2024.03.13 10,462 3
40963 169차 봉사후기 및 공지) 2024년 2월 수육, 대패삼겹살,.. 10 행복나눔미소 2024.03.08 6,235 8
40962 소주컵 김밥 도전~ 28 mayo짱 2024.03.08 15,144 6
40961 어린이집 냠냠쌤...점심밥 꽃식판 67 민뚱맘 2024.03.03 12,714 6
40960 음료 사진 몇 개 4 블라썸데이 2024.02.29 5,986 2
40959 오랜만에 왔습니다! 혼밥러입니다 12 옐로우 2024.02.26 13,606 6
40958 입시를 끝내고 홀가분하게 돌아왔어요! 65 솔이엄마 2024.02.25 15,411 6
40957 미니오븐으로 케익 시트 만들 수 있나용? 4 한가지 2024.02.20 5,136 1
40956 굴림만두와 몇가지 음식들 31 Alison 2024.02.20 9,468 5
40955 피자, LA갈비, 유채나물 18 ilovemath 2024.02.19 8,511 4
40954 설날 플렉스 15 시원한 2024.02.16 10,036 4
40953 음력으로 새해 인사 드리러 왔어요 :-) 33 소년공원 2024.02.15 7,156 7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