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저도 성공^^

| 조회수 : 5,527 | 추천수 : 2
작성일 : 2020-05-12 10:51:18
미지근한 물 150ml에 꿀1T와
둘마트에서 산 이스트1t 풀고
강력분 200g에
설탕 한스푼
소금3g
섞어 반죽해서 전자렌지에
물한컵 넣고 5분 돌리고
반죽 넣어 30분 발효
꺼내서 1시간 발효하니 엄청나게
부풀었어요.
두덩어리로 나눠 에어프라이어
190도 5분 예열하고 10분 굽고
뒤집어서 다시 5분 더 구웠더니
기막힌 빵이 탄생했네요.
겉은 바삭 속은 촉촉쫄깃 성공 했어요.
두번만에요.
이제 빵집 안가도 되겠어요.^^
초원 (rudwk1102)

50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전업주부랍니다. 살림의지혜랄까 노하우 한 수 배우고 싶어서 왔답니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알사탕
    '20.5.12 12:21 PM

    축하드려요.
    저도 오늘아침에 했는데 성공했어요.
    빵값 비싼데 안사먹어도 될거같아요.^^
    초원님의 계량이 더 편한거 같아 다음번에는 이대로 따라해봐야겠어요.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 2. 테디베어
    '20.5.12 3:21 PM

    저도 축하드립니다.^^
    저도 이 것 저것 만들고 있습니다.
    오늘은 당근케이크 검색해서 만들어 보려구요~
    유행은 따라해야지요~

  • 3. 초보주부땡구리
    '20.5.12 7:12 PM

    밀가루 이스트 재정비 했습니다 ㅎㅎ 이 레시피로 도전~~~~

  • 4. 블루벨
    '20.5.13 2:25 AM

    축하드려요~ 저는 어찌 어찌 밀가루는 구했는 데 이스트를 파는 곳이 없네요.ㅠㅠ
    맥주 몇병 사다 놓고 맥주빵 만들려고 준비중인데
    안하던 것 하려면 마음의 준비 기간이 필요하더라구요.ㅋ

  • 써니
    '20.5.13 2:56 AM

    쿠팡 추천해요 배대* 이스트요

  • 5. 써니
    '20.5.13 2:58 AM

    전자렌지에서 1차 발효하고나서 부풀어오른 반죽을 치대서 기포 빼주나요? 아님 그대로 실외에서 1시간 놔두나요?

  • 6. 초원
    '20.5.13 7:07 AM

    전자렌지 1차 발효 후 그냥 그대로
    2차발효 했어요.
    근데 소금 3g 넣었더니 식구들이 약간
    싱겁다고 하네요.

  • 7. 밀들맘
    '20.5.13 10:21 AM

    저도 지금 오븐에서 구워지는 빵 보며 댓글 달아요(성공한 예감)
    저울 없이 계량 (동영상 몇 개 보니 대략 그만큼 하는 것 같아서)
    강력분 2컵(240계량컵)
    이스트 반봉지(시판 8그램 인스턴트 이스트 대략 반)
    물 우유 반정도씩 해서 220ml
    설탕 2스푼
    소금 (소금통에 든 베스킨라빈스 분홍스푼 1스푼 푹 떠서)
    버터 (450그램짜리 버터 좁은 면쪽을 얇게 잘라내서 한 장 정도)

    우유물 데워서 이스트 넣어 휘저은 후
    밀가루(소금 설탕) 체 친 것에 넣어서 숟가락으로 반죽
    전자렌지 안을 데워서 30분 발효
    꺼낸 후
    버터를 잘게 잘라 반죽에 넣어 반죽 (이 때는 손으로 접어주듯이)
    1시간 발효
    세 등분하여 강력분 가루를 뿌려 모양 잡아(접어 주듯이) 버터칠한 빵틀(둥근 것 밖에 없어요) 에 넣어주고
    냉장고에 넣는다.
    아침에 190도 오븐에 25분 정도 (가스오븐입니다)

  • 8. 초록
    '20.5.13 12:45 PM

    음.........더는 못참겠어요 !!

    우리동네 마트를 뒤져서 재료를 찾아보겟어요 ㅠㅠ
    담백하니 자꾸 당기는 맛일듯 (뭔들 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4035 한가한 오후입니다. 5 고고 2021.02.25 2,254 4
44034 윤양은 사롸있습니다! 3 윤양 2021.02.24 3,904 1
44033 슬기로운 집콕 생활^^ 15 시간여행 2021.02.20 8,568 4
44032 전라도식 콩나물잡채 46 백만순이 2021.02.17 12,739 3
44031 쉽게 만드는 식빵 완성샷 올려봅니다. 15 아직은 2021.02.17 11,175 1
44030 설 잔치는 끝났다. 5 진현 2021.02.15 8,938 2
44029 조금 일렀던 떡국...그리고 잡다한 이야기들. 45 Sei 2021.02.13 9,193 1
44028 따라쟁이 5 까부리 2021.02.13 7,472 0
44027 설날 아침 밥상 14 진현 2021.02.12 10,872 0
44026 모두 풍성한 설명절 보내세요! 20 솔이엄마 2021.02.11 11,245 2
44025 하루 만에 먹을 수 있는 물김치 14 프리스카 2021.02.10 6,929 2
44024 고기구울때팬 5 아줌마 2021.02.09 6,771 0
44023 딸기가 더 시들기 전에, 프렛첼이 더 눅눅해지기 전에 만드는 후.. 14 소년공원 2021.02.07 7,716 3
44022 소년공원님께 영감 받아 실시한 유통기한 임박 식재료 활용기 11 꼰누나 2021.02.06 7,898 1
44021 사랑으로 26 테디베어 2021.02.04 7,996 3
44020 신박한 호두튀김과 대박난 초록이 버젼의 굴짬뽕 ... 나를 움.. 6 레먼라임 2021.02.03 6,829 0
44019 향긋한 미나리 김치볶음밥 ..... 그녀를 아십니까? 7 레먼라임 2021.02.03 5,686 3
44018 시원칼칼 첫 굴짬뽕 ..... 그녀를 기억하십니까 ? 16 레먼라임 2021.02.03 5,031 3
44017 오십아홉살, 즐거운 비명 39 고고 2021.02.03 9,745 4
44016 매일매일 아빠 생각 65 솔이엄마 2021.01.31 9,797 7
44015 설 메뉴를 고민하며, 두툼한 손에 대한 단상-뭔가를 시작하기에 .. 26 왕언냐*^^* 2021.01.30 8,371 4
44014 업데이트 했어요! 치즈케익을 구운 이유, 그것이 궁금하다! 62 소년공원 2021.01.25 11,967 5
44013 홈메이드 국수 전골과 어린이가 만든 블루베리 롤케익 39 소년공원 2021.01.19 12,095 7
44012 눈사람 26 ilovemath 2021.01.19 7,877 3
44011 2021년 새해 만남과 헤어짐 34 솔이엄마 2021.01.16 13,112 7
44010 소띠 해에 해먹는 멕시칸 요리 35 소년공원 2021.01.09 14,211 7
44009 132차 전달) 2021년 1월 카루소 감자탕 전달 11 행복나눔미소 2021.01.08 4,927 7
44008 밤 수다 31 고고 2021.01.06 9,310 3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