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초딩아들들 밥주기

| 조회수 : 10,034 | 추천수 : 4
작성일 : 2019-11-06 12:46:03
아이들 키우면서 시간 지나가는 게 어떨 때는 버겁고 어떨 때는 아깝더라고요. 
어느 날 문득, 우리 애들이 나중에 커서 이 사진을 보고 엄마의 음식을 기억해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그래서 사진을 찍기 시작했어요.

저희 애들은 아기때부터 나물 다듬는 것 부터 무치는 과정까지 놀이로 저랑 함께 해서인지
(그 과정의 어마어마한 쓰레기와 뒷치닥거리는 ㅠㅠ)
나물을 잘 먹어요. 저는 거의 참기름맛으로 먹는다고 봅니다만..

그리고 애아빠나 저나 어릴 때 입이 짧았는데 
어른들이 억지로 먹이고 밥상앞에서 혼내고 그런게 싫어서
아이들 밥먹으면서부터 남편이랑 얘기했어요. 

김치같이 매운거 잘먹는다고 칭찬도 하지 말고, 못먹겠다고 하면 억지로 먹이지 말자고.
애아빠는 항상 관대한데 저는 그래도 엄마인지라 아이들에게 조건을 걸었죠.
못먹는거 딱 두 개만 허용해주겠다고요.
애들이 꼽은 건 가지와 버섯입니다. 그 두개는 아예 안줘요. 

그리고 어릴 때부터 밥그릇 다 비우면 박수치면서 사진도 찍고 온갖 오바를 했더니
지금도 밥그릇은 무조건 다 비우는 걸로 알더라고요.
사춘기 오면 먹는걸로 씨름할 날이 올지도 모르지만
지금은 아이들에게 감사하면서 계속 밥을 해대려고 합니다. 



어느 날의 간식입니다. 사진 보니 증편 주문해야겠네요. 

증편 얼려놨던 거 전자렌지에 살짝 돌리고 토마토소스 미트볼,오렌지주스, 요거트



이 날은 애 친구들이 놀러왔나봐요. 역시 한그릇 음식인 김치볶음밥.
저는 어지간하면 매트를 깔아주는데 그 이유는 순전히 '사놓은 거 안쓰면 아깝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남자애들은 저 매트에 뿅 했나봐요. 집에 가서 그렇게 얘기들을 했다네요. 


닭다리살 사놓은걸로 치킨가스 해봅니다. 레시피는 그냥 밀계빵 순서로 하고요
냉장고에 남은 나물이랑 남은 김치조각 같이 세팅해서 오늘도 한 상 차립니다. 



찬밥에 짜파게티 올려주고 오이 썰어 올려주면 뭘 바라겠습니까. 
딸기가 싱싱한 걸 보니 딸기 먹고 싶네요. 츄르릅



등심돈가스에 김치콩나물국에 또 온갖 채소 쓸어담아 먹입니다. 


고명이 색깔맞춰 올라간 걸 보니 그냥 평범한 식사는 아니고 1월1일 첫 식사였나봐요
광주요 철유 대접인데 저에게 82쿡을 소개해줬던 친구가 선물로 줬던 그릇이에요. 떡국먹을때 정말 잘 쓰네요. 


훈제오리 굽다가 부추와 양파 막판에 살짝 같이 볶아 덮밥 만들고, 애들이 기어코 먹다 남긴 포도로 만든 포도즙
- 스타우브나 두꺼운 냄비에 포도 씻어 넣고(물은 넣지 않고) 약불로 끓입니다. 
한 번 끓어넘치면 울면서 가스레인지를 닦게 되니 주의하세요. 
포도알이 풀어지고 물이 나와서 흥건해지면 체에 붓고 밑에 그릇을 받친 후 그냥 둡니다. 
왔다갔다 잊어버리고 있다가 더이상 떨어지는 물이 없다 싶으면 주걱같은걸로 포도알을 뭉개서 남은 즙을 짜줍니다. 



제가 10년을 넘게 해도 진짜 너무 못하는 요리가 김밥입니다. 도대체 예쁘게 싸지질 않음.
당근이 시들시들하길래 꼬마김밥이랍시고 만들었는데 모양이 영 ;;
하지만 뱃속에 들어가면 다 똑같은거죠. 


요건 그나마 김밥 단면이 봐줄만 하다고 생각해서 눕혀 담았네요. 여전히 내세울 게 없는 비주얼이지만. 


미역줄기 볶음과 시금치나물, 달걀덮밥과 청국장


시중에서 파는 액체형 요거트(불x리스같은)에 우유 대충 섞어놓고 실온에 하루 뒀다가 냉장고에서 숙성시키면 
요거트 양늘리기가 됩니다. 저는 요거트 한 병에 우유 900ml 한 팩 넣어요. 저지방우유는 안되고요. 
여름엔 그냥 실온에, 겨울엔 가스레인지 옆에 뒀다가 냉장고에 하루 넣어놓습니다. 


애들이 간식으로 좋아하는 프렌치 토스트와 과일, 요거트에 무려 키위를 올려줍니다. 


나름 럭비공 오므라이스를 흉내냈는데 다 터져서 안에 있는 흑미밥이 비쳐보입니다. 
양배추 샐러드와 시어터진 열무김치
그런데 케첩은 제가 봐도 잘 뿌렸네요. ㅎㅎ


이도저도 힘들땐 근처 시장에서 모듬회 퀵으로 배달시켜 먹습니다. 
항상 그렇지만 연어 말고는 생선 이름을 모르면서 먹어요;
애들이 열 살이 넘으니 회를 살살 먹기 시작하는데 생선회 먹을 땐 항상 신경쓰이긴 해요. 



제가 직접 담근 깍두기인데 모양은 좀 거시기하지만 맛은 먹을만했어요. 무가 맛나서 그런가;


들인 노력에 비해 사진 잘나오는 건 샐러드가 최고인 것 같아요.
풀x원에서 뭘 샀더니 사은품이라고 샐러드 토핑을 받았는데
정리하다보니 유통기한이 임박했길래 굳이 샐러드를 만들어 위에 뿌려줍니다. 
맛은 잘 모르겠으나 확실히 더 있어보이는 효과는 있는 듯.




요건 키톡에서 추수감사절 칠면조에 장식하신 거 보고 힌트를 얻었어요. 
원래 저렇게 해서 장식하는 건데 저는 그냥 과일셋팅을 저리 했다는;;



맘먹고 만든 작년 크리스마스 저녁상인가봐요. 
아스파라거스와 빨간 파프리카, 마늘편 볶다가 소금후추맛으로 먹습니다. 
이것도 반응이 좋았어요. 



베이컨 구우면서 기름이 나오면 그 기름에 감자를 살짝 두껍게 썰어 굽습니다. 
감자가 구워지는 동안 요거트와 마요네즈를 5:5정도로, 거기에 레몬즙 약간과 설탕 반티스푼 섞어 드레싱을 만듭니다.
감자에 베이컨 잘게 썰어 올리고 소스 뿌린 다음 푸른 채소 곁들여먹어요.
마늘이 들어간 버전으로도 만들어봤는데 마늘은 안어울렸어요. 
 

콩콩두유 (andromeda)

하루하루 야무지게 쌓아가고 있습니다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날고싶은뚱띠
    '19.11.6 3:28 PM

    [[첫 댓의 부담을 감수합니다.]]

    저는 김밥이 너어무 힘들던데 어쩜 이렇게 이쁘게 자주 싸셨는지???
    김밥이 만만한줄 알고 한번싸고 이틀 몸져 누었었어요ㅠㅠ
    골고루 이쁘게 좋은 그릇에 잘 담아낸 음식이 보기 좋아요^^
    초딩이들 잘 커서 185 거뜬히 넘기거랏~

  • 콩콩두유
    '19.11.6 4:21 PM

    저 김밥을 예쁘다고 하시믄..아니되어요. ㅜㅜ 재료가 빈약해서 밥이 후줄근해지거나 너무 욕심껏 넣었다가 밥과 밥이 맞물리지않아 헤벌레해지거나.. 애들이 집어먹지를 못해 제가 주먹밥처럼 입에 쓸어넣어줘야 겨우 먹곤 합니다.

    그리고 덕담 감사합니다. 저도 고대로 돌려드릴게요.~^^ 근데 남자 185는 수능 1등급보다 더 귀한 확률이라더라고요.(201x년 병무청 신체검사결과참조) 그래도 우리 다같이 꾸역꾸역 먹여서 최선을 다해보아요.

  • 2. 마법이필요해
    '19.11.6 4:58 PM

    연속으로 아들 두신 분들의 어마어마한 키톡 글을 보고

    나도 반성하고 우리딸 잘 먹여야겠다 가 아니라,
    아 내가 요리를 못하는 것은 딸을 둬서였구나라는 이상한 결론을 내는걸 보니
    이번생엔 요리는 아무래도 망한것 같네요

    그래도 항상 키톡글 보면서 대리만족하고 갑니다.

    맨날 이렇게 예쁜 밥상 받는 아드님들 부럽네요^^

  • 콩콩두유
    '19.11.7 9:49 PM

    저도 키톡에서 츄릅거린 적 많아요. 애들 생각 보다는 아 맛있겠다 먹고 싶다 주로 이런 생각만 하면서 봅니다. 특히 꼬리곰탕 우족탕 이런거요.

    그리고 저도 제 아들들이 부럽습니다. ^^한 그릇이 아니라 한 바가지라도 좋으니 누가 좀 차려줬시믄..

  • 3. 테디베어
    '19.11.6 5:44 PM

    와~~ 정말 아이들이 좋아하겠습니다.
    예븐 데코에 맛난 고기~대접받는 아이들이 부럽습니다.^^
    키도 쑥숙쑥 자라고 사춘기도 아마 없을거예요^^

  • 콩콩두유
    '19.11.7 9:46 PM

    저도 남이 차려준 밥으로 대접받고 싶네유. 사춘기 덕담 정말 감사해요! 이제 얼마 안남아서 은근 무섭습니딘.

  • 4. hoshidsh
    '19.11.7 5:09 PM

    우와! 영양 만점 완벽한 밥상이네요.
    예쁘기까지!

  • 콩콩두유
    '19.11.7 9:47 PM

    탄단지에 풀 때려넣으면 완성 !!^^

  • 5. 넬라
    '19.11.7 5:37 PM

    식탁보(?) 컬러가 멋스러워서 플레이팅이 더 이뻐보여요~
    그런데 꼬마 김밥에 당근과 고기 말고 다른 한가지가 뭘까요? 궁금합니다.
    항상 무심한듯 한 접시 담는것 같아도 음식 궁합을 늘 생각하시는듯요. 훌륭해요.

  • 콩콩두유
    '19.11.7 9:43 PM

    뭔가 조화가 맞아보인다면 그건.. 키톡눈팅12년이면 흉내는 낸다는 진리겄지요. 저 빵은 뚜레주르 '휭거 마드레느' 빵이에요. 전 별로 안먹이고 싶지만(봉지 뜯는 순간 냄새가 좀 나길래) 애들 구색맞춰주려고 가끔 사줍니다. 10개 5000원쯤 해요.

  • 6. 백만순이
    '19.11.8 12:30 PM

    나물에 야채볶음(무려 아스파라거스라니!)까지 잘먹는 아들들 칭찬합니다!
    고른 영양소에 깔맞춤 플레이팅까지 신경쓰는 콩콩두유님은 더 칭찬합니다!
    애들 사춘기에 이런 밥상이 도움이 될꺼예요
    나가봐라~ 니입에 고기 한점 넣어주는 사람있나!라고 협박하면 되거든요ㅋㅋ

  • 7. 세딸램
    '19.11.9 9:05 AM

    와~~~!!!!훌륭한 밥상이네요~
    나물도 잘 먹는 아들들이라니~!!
    요즘 나물반찬 꼭 하려고 노력중인데 아이들이 잘 먹질 않아서
    슬픈 사람입니다.ㅜㅜ
    콩콩두유님 아들들참 기특하네요~~

  • 8. 크롱^^
    '19.11.9 11:21 PM

    정말....엄마는 대단합니다.
    저도 40중반을 달려가는데 그닥 좋아 하지 않는 요리....가족이 많이 불쌍합니다.
    급 반성하고...정성을 좀 쏟아 보렵니다.

  • 9. 솔이엄마
    '19.11.18 1:01 AM

    엄마와 정성과 사랑이 담뿍 느껴져서
    사진을 보는 내내 미소가 지어지네요.
    저도 요즘 훌쩍 커버린 중딩, 고딩 아이들을 보며
    지나간 시간들이 너무 아쉽고 다시 돌아가고 싶고 그랬어요.
    갱년기라서 그런건가.....ㅎㅎㅎ
    아이들과의 소중한 시간을 기록으로 남겨두신다니
    참 좋은 엄마이신 것 같아요. 늘 건강하세요.
    아들들이 건강하고 맑게 잘 자랄 것 같아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609 가을 마무리 19 백만순이 2019.11.20 4,122 3
43608 어머, 이게 어떻게 된 거냐하면요..... 13 윤양 2019.11.19 7,424 3
43607 장 보러 갑시다. 29 고고 2019.11.18 4,649 8
43606 산지재료와 솔이엄마의 부지런함이 만났을때 24 솔이엄마 2019.11.18 8,290 5
43605 동그랑땡 좀 만들줄 아는 아저씨입니다. 48 Mattari 2019.11.17 7,328 8
43604 야~~~호 성공이다 12 이호례 2019.11.16 6,416 3
43603 게으름이 빚어낸 부지런함: 코난군의 오늘 도시락 30 소년공원 2019.11.15 7,794 6
43602 오늘아침 14 이호례 2019.11.12 9,606 2
43601 우리동네 오지라퍼들~ 31 백만순이 2019.11.08 15,447 5
43600 초딩아들들 밥주기 14 콩콩두유 2019.11.06 10,034 4
43599 고등아들 아침먹이기_12년만에 키톡데뷔~ 54 날고싶은뚱띠 2019.11.04 13,216 6
43598 아저씨가 냉장고 식재료를 처리하는 법. 47 Mattari 2019.11.03 10,184 6
43597 117차 봉사후기) 2019년 10월 궁하면 통한다 산낙지소고.. 21 행복나눔미소 2019.11.03 4,437 7
43596 독거중년의 가을은 37 고고 2019.10.28 14,217 6
43595 10월 아버지 생신, 묻고 더블로 가! 40 솔이엄마 2019.10.25 14,655 9
43594 초딩아들들 먹이주기 39 콩콩두유 2019.10.24 12,047 4
43593 바람이 차가워지면 따뜻한 만두속국 28 테디베어 2019.10.18 15,221 7
43592 동남아 음식 좋아하시는분 손! 50 백만순이 2019.10.15 14,002 8
43591 명왕성 맞벌이 엄마가 야매로 차리는 밥상 이야기 42 소년공원 2019.10.13 16,477 11
43590 116차 봉사후기) 2019년 9월 대하 3종세트(튀김, 구이,.. 23 행복나눔미소 2019.10.10 6,109 7
43589 지고추, 동치미고추 삭히기 10 소연 2019.10.08 12,509 4
43588 잘먹고 잘살고 삥발이~ 한입만~ 23 소연 2019.10.07 12,374 5
43587 내편이 차려준 밥상(4) 18 수수 2019.10.07 13,286 7
43586 망한 포스팅 35 오디헵뽕 2019.10.05 9,624 9
43585 밀린 밥상 올립니다 31 테디베어 2019.10.02 14,688 9
43584 먹고살기 3 20 뽀롱이 2019.10.02 9,391 4
43583 9월에 만난 사람들, 그리고 코다리 구이 24 솔이엄마 2019.10.02 10,397 11
43582 경상도식 소고기 뭇국, 그 시원함에 관하여 46 개굴굴 2019.10.01 12,441 1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