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자유게시판 간단 고추장아찌 담갔어요.

| 조회수 : 9,996 | 추천수 : 3
작성일 : 2019-07-18 12:49:39

글 올려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텃밭에 일반 고추와 청양고추가 잘 자라고 있어요.

자유게시판에 간단 고추장아찌 담그는 방법이 있길래

고추장아찌 담갔어요.




고추는 물기를 없앴어요.




간장은 고추의 1/3

식초와 설탕은 각각 간장의 1/4

안 끓이고 바로 부으니 정말 간단합니다.

우리집 식초는 3배 식초라 조금 덜 넣었어요.




실리쿡 1.2리터 통에 고추를 꽉 채웠어요.




숟가락으로 고추를 눌러가며 설탕은 넣었어요.










간장물 먹어보니 정말 맛있어요.





프리스카 (kumran60)

http://musoe.shop 반려견들 키우며 시골살이하며 단순무쇠 주방용품 쇼핑몰 무쇠샵을 운영합니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miri~★
    '19.7.18 1:56 PM

    여름밥반찬으로 이만한게 없죠.
    정말 간단하고 맛나 보여요.
    고추 좋아하는 울 로또 신랑님 해주면
    매일 매일 다른찬은 필요없겠네요.
    저도 해봐야겠어요.
    감사해요 프리스카님~~^^

  • 프리스카
    '19.7.18 2:11 PM

    맛이 들었을 때 참기름 넣고 밥하고 같이
    비벼 먹으면 맛있대요.
    간장은 다양하게 쓸 수 있고요.
    청양고추 넣으면 더 맛있어요.^^

  • 2. 테디베어
    '19.7.18 3:20 PM

    정말 간단한 장아찌네욥^^
    프리스카님밭 고추 아주 탐스럽게 잘 자랐네요~
    풀도 없구요 ㅠ 부럽습니다.
    저도 고추 많이 수확되면 꼭 담아 먹어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프리스카
    '19.7.18 3:24 PM

    네 정말 간단해요.
    나중에 해보세요~
    풀은 시간나면 가서 뽑아줘요.

  • 3. 소년공원
    '19.7.18 8:33 PM

    할라피뇨 고추로 이런게 장아찌 담아도 참 맛있죠 :-)
    명왕성에서도 즐겨 먹는 반찬이라 반가워요!

  • 프리스카
    '19.7.18 9:02 PM

    소년공원님도 할라피뇨 고추장아찌 만들어 드셨네요.
    매콤하니 정말 맛있어요.

  • 4. 해피코코
    '19.7.19 10:52 AM

    이번 주말에 오이지와 고추장아찌 만들어 보려고 해요.
    저번에 올려주신 솥밥도 맛있게 만들어서 잘 먹었어요.
    프리스카님 늘 감사합니다.

  • 프리스카
    '19.7.19 11:50 AM

    네 고추장아찌 맛있어요.
    솥밥은 쌀만 잘 불리고 센불 중불 약불에서 요리하면
    다 맛있게 되네요.
    해피코코님 제가 다 감사합니다.

  • 5. 쑥송편
    '19.7.22 8:54 AM

    우리 집 양파고추간장이 다 떨어져가는데, 담가야지 담가야지 마음만 있고 아직도 게으름피는 중.
    프리스카님 글 보니 오늘은 정말 하리라...

  • 프리스카
    '19.7.22 9:10 AM

    양파 넣으면 더 맛있겠어요.
    얼른 맛있게 담그세요~

  • 6. 철이댁
    '19.7.26 9:03 PM

    저도 끓이지않고 이리 조합해서 고추,양파 섞어 한통씩 만들어놓고 먹어요.
    고추, 양파 건져 먹다가 간장 양념 필요하면 간장 덜어쓰다가
    다 먹고 남은 간장에 조금씩 첨가해서 또 양파, 고추 썰어넣고 이리 통하나가 무한 리필되고 있네요~ㅋ

  • 프리스카
    '19.7.27 6:50 AM

    아 간장이 무한리필 되는군요.
    다 먹으면 그렇게 배볼게요.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746 1인분 압력솥, 일반전기밥솥 활용법 사랑해 2020.04.10 987 0
43745 샐러드 드레싱에 관한 거의 모든 것 feat. 집에서 유화 샐러.. 15 로빈쿡 2020.04.10 2,875 3
43744 라드와 탕수육 10 Sei 2020.04.09 2,829 3
43743 (키친테이블노블) 22. 누구나 계획이 있다. 실행에 옮기기 전.. 17 쑥과마눌 2020.04.09 1,191 4
43742 먹기는 엄청나게 먹는데 16 초록 2020.04.08 8,053 2
43741 도토리묵 무침 10 레먼라임 2020.04.08 3,855 2
43740 (키친테이블노블) 21. 선 긋기의 달인 28 쑥과마눌 2020.04.07 1,543 8
43739 초간단 김밥과 역시 간단한 타코 pico de gallo 15 레먼라임 2020.04.05 7,790 2
43738 (키친테이블노블)20. 내 뒤통수를 너에게 내어 줄 때 30 쑥과마눌 2020.04.04 2,756 7
43737 모든 것은 끝이있다 22 초록 2020.04.03 8,946 2
43736 내 사랑의 방식 22 수니모 2020.04.02 8,718 3
43735 (키친테이블노블) 19. 괜찮다는 말의 두 가지 의미 35 쑥과마눌 2020.04.01 3,063 8
43734 삼시세끼 & 드라이브 스루 62 솔이엄마 2020.03.30 13,486 5
43733 개학연기로 단절된 무료급식을 교직원이 직접 배송해주길 바랍니다... 10 一竹 2020.03.29 7,109 0
43732 (키친테이블노블) 18. 다단계형 인간관계 31 쑥과마눌 2020.03.28 3,749 6
43731 돌밥이 뭐냐고 물으신다면 23 레먼라임 2020.03.27 10,484 2
43730 니가 싸라 도시락 (feat.밥도 니가해) 24 초록 2020.03.27 10,951 3
43729 가장 완벽한 카야잼 만드는 법/ 카야잼 토스트 만들기 24 로빈쿡 2020.03.27 7,197 3
43728 막...걸리까지 24 테디베어 2020.03.26 6,570 3
43727 번외 (택배) 20 초록 2020.03.26 5,105 3
43726 (키친테이블노블) 17. 엎질러진 물이 아까워 흘리는 물 20 쑥과마눌 2020.03.26 2,180 9
43725 도라지위스키 한 잔 걸치고 19 고고 2020.03.26 3,878 4
43724 내일 지구의 종말이 오더라도 31 수니모 2020.03.25 6,806 4
43723 제목이 없음 15 초록 2020.03.24 5,815 4
43722 (키친테이블노블) 16. 진짜는 반드시 나타난다 40 쑥과마눌 2020.03.23 2,972 6
43721 122차 후기) 2020년 3월 삼겹살, 김치 3종,사태찜 전.. 16 행복나눔미소 2020.03.22 5,262 6
43720 (키친테이블노블) 15. 이 구역의 호구는 남들이 정한다 28 쑥과마눌 2020.03.20 3,407 8
43719 냉이 튀김이요 4 이호례 2020.03.19 6,811 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