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냉동쑥으로 만든 쑥버무리와 쑥국

| 조회수 : 9,626 | 추천수 : 27
작성일 : 2011-06-09 14:24:24

쑥을 데치지 않고 씻어 물기를 빼서 그대로
냉동실에 얼린 냉동쑥에 대해 궁금해하는
쪽지들이 많이 오네요^^

압력밥솥에 쑥밥으로 만들었을 때는
맛있었는데 쑥버무리나 쑥국으로
만들 때는 또 다를 수도 있겠다 싶어
오늘 만들어 봤어요...





겉으로 보면 쑥의 형태는 거의 그대로 있고
얼어서 이상해진 모양은 아닌데
씹어보면  일 년이상 냉동고에 있으면서
수분이 빠져서 그런지 질깃한 식감이예요...





그래도 압력밥솥에 밥물과 함께 밥을 하면
부드러워지면서 맛있어요...



이번엔 쑥으로 흔하게 해먹는 쑥버무리를 해봤어요...
냉동쑥은 물에 씻지않고 그대로 체에 내린 멥쌀가루에 버무려
설탕과 소금 넣고 끓는 물에 올려 20분 쪄주고
불에서 내려 5분 뜸을 들였어요...

냉동쑥을 물에 씻어서 멥쌀가루에 섞으면
반죽이 질어질 수 있어서 그대로 가루와 섞어줬어요...





쑥버무리 완성!
사실 저도 어떤 맛일지 무척 궁금하더라구요 ^^

먹어보니 생각 외로 맛있어요^^

물론 생쑥의 신선하고 연한 느낌은 부족하지만
냉동해두고 쑥철이 지나 쑥버무리 생각날 때
해먹기에는 부족함이 없을거 같아요...









냉장고에 있는 재료로 간단하게 쑥국도 끓였는데
쑥국은 살짝 질깃한 식감이예요...

이 방법으로 냉동한 쑥은 국으로는 하지 말아야겠어요...
쑥을 물에 데쳐서 만드는 쑥개떡도
맛이 덜할거 같네요...





쑥 좋아하는 분들은 제철에 나온 연한 쑥을 손질해서
냉동해두고 먹는데 쑥이 질겨질까봐 물에 데쳐서
데친물을 약간 넣어 냉동하는 방법을 많이 쓰지요...

이번에 해보니 물에 데치지 않고 그대로 냉동한 쑥으로도
쑥버무리나 쑥밥을 짓는데 크게 부족한 점은 없는 것 같아요...



올해는 쑥철이 지나갔지만
내년 봄이 되면 저라면 쑥버무리와 쑥밥을 좋아하니
연한 쑥을 사서 2/3는 깨끗이 씻고 물기를 빼서 그대로 냉동하고
나머지 1/3 정도는 물에 데쳐서 냉동하게 될거 같네요...
쑥국을 먹으려면 말이죠 ^^

쑥개떡과 쑥국을 좋아한다면 물에 데쳐서 냉동하는게
좋을거 같구요^^

덕분에 오늘 맛있는 쑥버무리 먹게 생겼어요 ^^*

추가 팁 하나 ~~

이웃님이 알려주셨는데요,
이웃님 어머님은 쑥국에서(냉동쑥일 경우) 쑥을 꺼내
잘게 다져서 다시 국에 넣어 끓이신대요...
그렇게 하면 질겨진 쑥이 먹을만해진답니다^^

요리의 세계는 정말 끝이 없고 배울게 많네요,
저도 앞으로 냉동쑥일 경우 쑥국은 잘게 다져서 해야겠어요 ^^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벨롯
    '11.6.9 3:06 PM

    헛 제가 눈물나도록 좋아하는 쑥버무리....
    쑥개떡보다 버무리를 더 좋아합니다...참 먹고 싶네요 +_+
    사진에서 쑥향이 퍼지는 듯 해요... ^^

  • 2. 준&민
    '11.6.9 9:37 PM

    내년에 꼭 쑥캐서 많이 먹고 냉동도 해야겠어요
    프로방스님네 냉장고가 탐납니다.

  • 3. 오뎅조아
    '11.6.10 8:47 AM

    고수의 느낌이 팍 옵니다.
    쑥버무리는 어떤맛일까 궁금한데요

  • 4. 프라하
    '11.6.10 10:49 AM

    맞아요,,봄쑥도 조금 지나면 금새 질겨지잖아요
    손으로 잎파리 뜯어서 잘게 만들어 국을 끓이면
    엉키지도 않고 질기지도 않고 좋아요
    잘게 다지면 부드러운 쑥국을 사계절내내 드실수 있어요~~^^

  • 5. jasmine
    '11.6.13 2:07 PM

    항상 데치거나 말려서 보관했는데 그냥 보관해도 되는군요...오홋...
    그나저나 올해는 쑥이 끝났는데 갑자기 쑥국이 너무 먹고싶어요...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4190 청소년 아침밥 그리고 한그릇 밥상 26 18층여자 2022.06.24 7,902 3
44189 며느리 신행 상차림( 처음 올려봅니다) 17 아침이슬 2022.06.24 7,758 5
44188 챌시 엄마 같은, 누나가 다음주 런던에 가요, 34 챌시 2022.06.23 6,801 2
44187 저도 키톡 데뷔해봐요~(feat.허접한 라면그릇으로 대전참여) 9 포그니 2022.06.23 4,029 6
44186 방학이 좋아요 :-) 27 소년공원 2022.06.20 8,307 5
44185 키친토크 데뷔글...시드니에서... 13 솔바람 2022.06.18 6,166 2
44184 바쁜 주부의 집밥 상차리기 21 catmom2 2022.06.17 11,733 4
44183 일상찬가 2 33 고고 2022.06.13 11,753 8
44182 148차 봉사후기 및 공지) 2022년 5월 불고기, 잡채로 잔.. 6 행복나눔미소 2022.06.10 6,960 6
44181 바자회 한번 열어볼께요, 18 챌시 2022.06.07 12,004 4
44180 토요일 근교나들이 18 ilovemath 2022.06.05 8,197 3
44179 고3밥상 & 4,5월 보낸 이야기 16 솔이엄마 2022.06.04 9,761 6
44178 일상찬가 42 고고 2022.06.03 7,928 9
44177 대딩밥상 차리기 27 hoshidsh 2022.06.03 8,647 3
44176 캐나다 온타리오주 보네코 주립공원 캠핑 2 33 Alison 2022.06.01 6,422 4
44175 캐나다 온타리오주 보네코 주립공원 캠핑 1 24 Alison 2022.05.29 7,510 5
44174 뒷북치는 라면 이벤트 :-) 14 소년공원 2022.05.26 10,522 5
44173 샐러드와 명란(방금 두살된 고양이 사진도 있어요) 33 챌시 2022.05.20 15,498 4
44172 둘리양 학교 간식 보내기 35 소년공원 2022.05.18 12,939 5
44171 우탕탕탕 시리즈 - 생선눈알 조심하세요. 24 18층여자 2022.05.17 13,777 7
44170 147차 전달및 봉사공지) 2022년 4월 쭈삼볶음과 쑥전 전달.. 14 행복나눔미소 2022.05.14 6,005 4
44169 2022년 봄, 바쁜 나날들 2 42 주니엄마 2022.04.22 26,453 9
44168 봄나물 대소동 38 18층여자 2022.04.22 20,285 4
44167 부활절, 샐러드 21 ilovemath 2022.04.20 20,556 4
44166 미쓰김과 비리아니 (Biryani) 18 Alison 2022.04.17 13,371 4
44165 챌시를 챌시로 밀어내기~고양이사진 주의 ! 30 챌시 2022.04.15 11,140 3
44164 2022년 봄, 바쁜 나날들 37 주니엄마 2022.04.14 11,867 5
44163 쑥국 26 테디베어 2022.04.13 9,788 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