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꽁치 쌈장을 찾아서...

| 조회수 : 6,678 | 추천수 : 92
작성일 : 2010-08-02 21:40:04

휴가를 떠나지 못 하는 가족들을 위해서 잃어버린 입맛을 찾아줄려는 착한 카루소가
오늘 점심시간에는 82쿡 히트 레시피를 방문 했습니다.
힉~>꽁치쌈장을 만들어 봤습니다.
멸치육수가 없어서 사골육수를 사용 했고, 꿀이 없어 물엿으로 대치 했습니다.

재료: 꽁치 통조림1/2, 사골육수 2/3컵, 된장 2숟가락, 고추장 1숟가락, 양파1/3개
풋고추2개, 다진마늘 1 1/2숟가락, 식용유 1숟가락


제일 먼저 통조림을 개봉한 후 반으로 나누어 그중에서 반을 채에 받쳐 놓았습니다.
남은 반은 내일 아침에 꽁치 김치찌개를 끓여서 저혼자 먹을 겁니다.~;;


양파1/3개와 풋고추 2개를 다져 놓고 다진 마늘 1 1/2숟가락 분량을 준비 합니다.


냄비에 식용유를 두르고 위에 준비해둔 양파일당들을 살짝 볶습니다.


채에 받쳐 논 꽁치를 넣습니다..


그리곤 사정없이 숟가락으로 부숴줍니다.


멸치가 없어서 멸치육수를 준비 못했지만 김혜경샘의 어록 “융통성을 발휘하라”이 갑자기 생각나서
저는 사골육수를 준비 했습니다.


사골육수 2/3컵을 붓고...


된장 2숟가락과 고추장 1숟가락을 넣어서


같이 풀어 줍니다.


팔팔 끓이다가 어느 정도 걸쭉해 지면 불을 줄여 졸여 줍니다.


냄비에서 완성된 꽁치쌈장을 뚝배기로 옮겼습니다.


이렇게 꽁치 쌈장이 완성되어 쌈 재료와 같이 테이블위에 셋팅될 무렵
집사람은 꽁치를 찾아 분주하게 돌아 댕기고 있습니다.
이유는 꽁치쌈장이라고 하니...꽁치를 싸서 먹는 건 줄 알았다고 합니다.
그리고 내일은 또 뭐 해 줄 거냐고 물어 보네요-,.-#
저 이제 코꼈어요~--;;

"나는 상관하지 않겠어요" <- 클릭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missh
    '10.8.2 9:47 PM

    옴마 너무 맛있겠어요~~ 여름엔 뭐니뭐니해도 쌈이지요~~

  • 2. 카라
    '10.8.2 9:48 PM

    ㅋ....와이프가 부럽네요
    쌈장 하나만 있어도 밥한공기 뚝딱,,,,

  • 3. 도형맘
    '10.8.2 11:17 PM

    앗, 제 댓글 내용은 다 아는데...대안을 찾으시는 글인가요???
    대안은....모르는뎅 ㅠㅠ

  • 4. 미모로 애국
    '10.8.3 12:24 AM

    워.. 카루소님을 키톡에서도 뵙네요.
    그나저나 사모님 좋으시겠어요오~~!! ^^

  • 5. 캐롤
    '10.8.3 1:31 AM

    사골육수 부어 놓은 사진까지 보고선
    어머 저게 도대체 어떻게 쌈장이 될까..... 했는데
    정말 정말 맛있어 보입니다.
    저 쌈장 한끼에 다 드셨을 것 같아요.

    꽁치 김치찌개도 올려주세요.
    전 춘천 다녀와서 지금까지 육개장 끓였네요.

  • 6. 에버그린
    '10.8.3 3:27 AM

    꽁치를 안에 넣는다고 생각하진 못했는데 맛있어 보이네요^^
    더운 여름엔 쌈이 더 맛있어서 찾게 되는데 꽁치쌈장은 새로운 맛일것 같아요.

  • 7. 들꽃
    '10.8.3 6:02 AM

    카루소님^^
    맛있는 꽁치쌈장에
    행복해 하셨을 옆지기님 모습이 떠오르네요.

    저는 꽁치쌈장 해드셨다하길래
    뭘까? 궁금했었거등요.
    키톡에 올라온 것을 보고서 아하~!!이거였구나 했네요~ㅎㅎㅎ

    맛있겠어요.
    가족 사랑하는 마음이 담겨 있어서
    더 맛있을 것 같아요.
    역시 카루소님은 멋쟁이세요^^

  • 8. 만년초보1
    '10.8.3 11:35 AM

    저 쌈장 하나면 고기 같은 거 없어도 한끼 뚝딱이겠는 걸요.
    꽁치를 쌈장에 넣는 건 생각도 못해봤어요. 함 해봐야겠다. 레서피 감사~~! ^^

  • 9. assy
    '10.8.3 2:04 PM

    바쁘신 카루소님께서 방문해주셨네요^^
    상추쌈이랑 먹으면 시원하겠어요.

  • 10. 들꽃
    '10.8.3 9:32 PM

    카루소님^^
    오늘 마실쟁이님 집에 갔었는데
    마실쟁이님께서 "칼소언냐의 꽁치쌈장" 이라면서 열심히 만들고 계시더군요~ㅋㅋㅋ
    맛있는 것은 꼭 따라 만들어 보는
    마실쟁이님의 도전정신 칭찬해드리고 싶어요.
    글고 저도 함 만들어 볼께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952 가을 아침과 소고기 케이크 5 해피코코 2020.09.20 842 4
43951 가을날 수다 21 고고 2020.09.18 3,790 2
43950 세계의 풍경과 음식2 38 시간여행 2020.09.16 6,596 5
43949 128차 선행봉사) 2020년 9월 '목삼겹 돈가스' 12 행복나눔미소 2020.09.12 3,939 6
43948 또 올리는 127차 후기 ) 2020년 8월 '소고기 해물 샤.. 6 행복나눔미소 2020.09.11 6,121 1
43947 9월-깍두기 22 천안댁 2020.09.09 10,010 5
43946 127차 후기) 2020년 8월 '소고기 해물 샤브샤브와 김치부.. 23 행복나눔미소 2020.09.04 7,655 7
43945 초딩이와 해먹은 한그릇 음식 20 리모모 2020.09.04 12,470 8
43944 레몬 버터로 구운 광어요리 및 새 그릇 장만한 이야기 40 소년공원 2020.09.02 11,741 8
43943 첫번째 키톡올려봐요 요새 최애템 고구마빵 39 아로아로 2020.09.01 8,222 6
43942 다시 일상으로, 김치, 피클, 떡 57 해피코코 2020.09.01 8,518 9
43941 엄마.... 73 백만순이 2020.08.31 10,538 9
43940 집콕의 일상 49 고고 2020.08.28 11,151 7
43939 배추 심었습니다. 45 테디베어 2020.08.26 10,087 6
43938 위염...쌀 케익 ...부록^^ 36 시간여행 2020.08.25 8,635 5
43937 사심가득, 광고글 이에요. 23 챌시 2020.08.24 7,881 3
43936 솔이네 8월 지낸 이야기 (엄마생신&말복) 50 솔이엄마 2020.08.23 10,427 9
43935 오늘이 처서이네요 22 천안댁 2020.08.23 6,853 6
43934 19년 만에 로그인 했어요.(빵 사진 있음) 56 리모모 2020.08.16 13,442 9
43933 빵 도전! 17 까부리 2020.08.10 13,856 5
43932 스페인식 감바스 알 아히요 맛있게 만드는 법(새우 고르는법) 18 로빈쿡 2020.08.10 14,514 7
43931 먹다 시들은 바나나의 변신 31 레미엄마 2020.08.10 10,575 4
43930 멕시코식 과카몰리 만드는 법(아보카도 후숙, 숙성법 실험) 9 로빈쿡 2020.08.10 5,410 6
43929 놀다 지쳐 반찬 만들었습니다.^^ 35 고고 2020.08.08 12,218 5
43928 여행지의 풍경과 음식들^^ 48 시간여행 2020.08.05 11,384 6
43927 집빵은 41 테디베어 2020.08.04 9,811 5
43926 가지는 24 테디베어 2020.08.03 9,046 4
43925 미술관 관람 26 수니모 2020.08.02 8,298 5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