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최근 많이 읽은 글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휴일맞이- 요조마님 버섯산슬 따라쟁이 제 2탄!

| 조회수 : 11,600 | 추천수 : 3
작성일 : 2014-10-09 23:56:50

 

여러분 제가 휴일을 맞이하여 버섯산슬 요조마님 레시피를 가지고 드디어 오늘 만들어서 점심으로 먹었습니다.

 

해보지 않고 눈팅만 하면 뭐하나 싶어서... 용기를 가지고 해 봤습니다. 보기만 하면 내꺼 안됩니다... 해봐야 내꺼가 되는 거 거든요.

어제는 마파두부까지! 진짜 어렵지 않더군요.

 

지금부터 보고서 올립니다.

 

첫째 제가 연장을 좀 마련하였습니다 .

중국식 wok 과 국자까지 세트로 샀습니다. 왜 샀느냐 하면 저번에 칠리새우 만들면서 그냥 일번 냄비에다 했더니 소스가 골고루 묻지 않고 골고루 섞이지 않아서 왜 반달모양의 중국식 팬이 필요한지 알았기 때문에 재래시장 그릇가게에 가서 중국식 팬을 구입했어요.

가게 주인장 왈 " 조선족이슈?"  "예???"

이건 한국사람들은 안사.... 중국집 하는건 아닌것 처럼 보이고.

 난데 없이 조선족 아줌마 되 버릴뻔 했습니당. ㅎㅎㅎ

 

그리고 두반장소스+ 고추기름 작은거 한병+ 굴소스 이렇게 구입해 두니.... 별 다른 특별한 소스는 필요가 없네요.

맨날 두반장이 없어서... 에이 저건 못하겠다 했는데 저거 3병 다 사니까 만원 정도 들었나 봐요.

아직 잘 손목스냅을 이용하지는 못하지만 일단 폼 납니다. 기름 촥 두르고 팬을 쫘아악 돌려가면서 뭔가 치지직 소리 나고 좀 중국집 스러운 분위기에 바깥지기랑 아이는 눈이 휘둥그래해서 계속 뒤에서 우와! 우와! ㅋㅋㅋ

불이 좀 쎄면 불도 한번 화악 붙고 그래야 되는데 현실은 뭐... 가정용 4구 짜리 가스렌지.

포기하자... 암....

 

2-3번은 재료 준비 한거구요 집에 전복이랑 오징어가 좀 있어서 냉동실에서 해동해서 저렇게 준비 해 두었습니다.

 

4번은 요조마님 레시피에 있는 조선부추를 사려니 도저히 그거 한 단 다 사서 먹을 자신은 없고 해서 그냥 집에 있는 파 초록색 부분을 주로 사용해서 만들어 봤습니다.

배 보다 배꼽이 클까봐서요.

파도 돼는 거죠? 있는 재료 사용해...

일단 뭔가 본거는 있어서 파를 가지고 향을 냈습니다 치지직.... 소리 죽입니다.

 

*** 5번

 

위에 볶은 파에 소고기 볶는데! 여기서 결정적인 실수!

요조마님 레서피에는 간장1 물6의 비율인데 저는 좀 밑간이 싱겁지 싶어서 잘난체 한다고 간장1 물3 으로 했더니 좀 짯습니다. 결국 밑간은 밑간인데.... 거기다 나중에 굴소스! 이거 짜더라구요.

절대 고기 불고기 하듯이 재시면 짭니다. 딱 저 비율로 하셔야 되요.

 

6번은 위에번호에+ 표고버섯 볶았습니다 소고기+ 표고버섯 딱 조합이 되죠 맛이 어울리기 시작합니다.

 

7번  채 쳐서 물에 씻어둔 새송이 버섯을 투하

   -  위에 갓 부분은 과감히 잘라야 채가 예쁘게 쳐 진다는 사실! 나중에 알았습니다.

       갓 부분은 따로 잘라서 나중에 된장찌개 같은거에 넣으면 되고 기둥 부분만 사용하셔야 채가 가늘고 이쁩니다.

 

8번 -9번 부드러운 해산물 투하

  요조마님은 해산물은 안쓰셨지만 해물을 좋아해서 그냥 이 시점에 넣었습니다.

  그냥 넣으면 화력이 중국집 처럼 쎄지 않으니 물이 생길것 같아서 살짝 오징어는 삶아서 넣고 전복은 그냥 넣었어요.

실제로 전복이 정말 부드럽고 맛이 있었습니다.

 

10번 완성품

 모양은 나쁘지 않았지만 아까 소고기 밑간이 쎄서 조금 짰구요 그리고 물의 양이 좀 작아서 조금 뻑뻑했고 그다음 간장은 최소화 해야 색깔이 이쁘다는 것!

먹기 직전에 참기름 넣고 한번 더 촥!

처음 만들어 봤기 때문에 굴소스 양을 얼마나 해야 하는지 잘 몰랐고 조금 소스 물양 조절을 홀홀히 해야 맛있다는 걸 깨달았습니다.

다음 번에 할 때는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아요.

레서피만 보면 아 저렇게 하면 되겠구나 싶었지만 결국은 이것도 경험이네요.

녹말 물 조절 하는 것도 기술이라면 기술이구요 하여튼 뭔가가 좀 어색한 중국식 팬을 이용한 버섯해물 산슬 따라하기 였습니다.

좋았던거... 미원이나 이런거 안들어 가서 속이 편하고 돈 얼마 안들이고 진짜 멋진 한 접시 만들어 냈고 너무 뜨거운 요리를 먹을 수 있었다는 장점이 있었습니다.

 

다른 분 만들어 보시면 또 다른 경험담 좀 나눠 주세요.....

이상 끝!

아참 따끈한 쌀밥과 함께 먹었습니다.

 

울 아파트 홈* 익스프레스에서는 꽃빵은 안팔아서... 저 멀리 마트는 가기 싫고 그냥 흰 쌀밥에 반찬 처럼 먹었습니다.

원했던건 폼나는 윤기 반지르르 한 산슬이였는데... 현실은 아직은 갈길이 멀었던 점심이었어요.

꽁이 엄마 (idkokomo)

미국 휴스톤에서 잔잔한 가운데 소소한 행복을 느끼며 사는 주부입니다. 지금은 한국에 나와있어요.

2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예쁜솔
    '14.10.10 12:34 AM

    전복까지 들어간 고급 버섯해물산슬...
    너무 먹고 싶어서 모니터에 숟가락 들이댈 뻔 했네요...ㅠㅠ
    저도 명절에 제사는 없고
    일가 친척 모이면 색다른 음식을 하고 싶어서 가끔 해봅니다만
    중국집 불맛이 안난다는...
    중국식 웍을 잘 사용할 수 있는 손목이 아니라서
    그냥 늘 흉내만 내고 맙니다.
    그래도 참 맛있는 음식이에요.

  • 꽁이 엄마
    '14.10.10 3:00 PM

    예쁜솔님 옆에 계심 좀 나눠 드리고 싶은데 나 태어나서 처음으로 해본 산슬이라..... 맛은 그닥 보장이 안된다는 ....

  • 2. 양파
    '14.10.10 7:54 AM

    짝짝짝(물개박수 쳐드려요)^^
    웍의 비주얼이 일단 먹고들어가 프로의 냄새가 납니다.
    귀차니즘을 물리치고 저도 한 번 해보리라~

  • 꽁이 엄마
    '14.10.10 3:04 PM

    ㅋㅋㅋ 저도 저 사진 찍으면서 우와 비쥬얼 쩐다 하면서 찍었거든요.
    정말 있어보이죠?
    귀차니즘 물리치시고 꼭 한번 해서 드셔 보세요. 돈도 많이 않들고 진짜 맛있고 깨끗하고 좋습니다.

  • 3. 백김치
    '14.10.10 2:21 PM

    나는야 저 중국식웍이 사고프다~

  • 꽁이 엄마
    '14.10.10 3:02 PM

    백김치님 재래시장 그릇가게 가심 저런 웍 널려있습니다. 사이즈별로 다 있더라구요.
    2만원+국자값 8천원이예요.

  • 4. 언제나
    '14.10.10 6:47 PM

    와~~ 넘 맛있어 보여요~

  • 꽁이 엄마
    '14.10.10 7:51 PM

    ㅋㅋㅋ 에구 보기에는 그럴듯 한데요... 역시 2% 부족한 실력이더라구요.
    레서피 대로 해야 하는데 이넘의 대충.... 이거 안됩니다. 딱 고대로 따라 해야 되더라구요

  • 5. 시벨의일요일
    '14.10.10 7:15 PM

    우오아....맛있겠어요.^^

  • 꽁이 엄마
    '14.10.10 7:52 PM

    시벨의 일요일님도 한번 해 드셔 보세요. 어렵지 않더라구요.
    늘 눈팅만 하다가 저도 해 보기 시작했는데 세상에 칠리새우를 해 보고 나서 할 수 있다 싶었거든요.

  • 6. 레먼라임
    '14.10.11 12:36 AM

    비쥬얼이 우와~~~우와~~~ 입니당 ^^
    아무래도 조만간 웍과 국자를 꽁이엄마님 따라 구입하지 싶어요.
    입 짧고 편식 심한 아이들도 잘 멱을 것 같구요, 주말 별식으로 완전 좋을 것 같아요.

  • 꽁이 엄마
    '14.10.11 12:41 AM

    우와 닉 이쁘세요. 상큼상큼
    제가 실수한 부분 잘 보완 하셔서 만드셔야 되요.

    제가 깨달은게 있는데요.... 중국 음식 만들때 큰 국자로 물을 촤악 부은다음 녹말 물 풀때 그 미묘함! 이거 좀 많이 해 봐야 알겠더라구요.
    조금 더 넣으면 뻑뻑해지고 조금 덜 넣으면 묽게되고... 아주 미묘한 건데 맛에는 차이가 많은것 같아요.

    제껀 물이 적어서 소스가 좀 홀홀해야 맛있는데... 건더기 만빵! ㅋㅋㅋ 이러면서 배우는 거죠 뭐!

  • 7. mama89
    '14.10.12 2:10 PM

    와~ 윤기가 자르르~
    정말 예쁜것이 맛있어보이네요.^_^
    어릴 적에는 중국요릿집 가서 어른들이 유산슬 시켜 드시는게 참 이해가 안갔었어요.ㅎㅎ
    끈적거리고 미끈거리고 보기에도 참 그렇다, 못났다. 그랬었는데 지금은 없어서 못먹네요.ㅎㅎㅎ
    해먹으면 참 저렴하고 반찬으로도 좋은데, 역시 써는게 귀찮아서..쉽게 하게되진 않네요.
    저도 오랫만에 간단히 한번 만들어 먹어야겠습니다!

  • 꽁이 엄마
    '14.10.12 8:15 PM

    ㅋㅋㅋ 그렇죠. 어릴땐 중국 요리 드시는 어른 분들 저걸 무슨 맛으로 먹나 싶었는데 저두요 이젠 정말 없어서 못먹어요.
    써는거 몇가지 안되서 금방해요. 맛있게 해 드셔 보세요

  • 8. 시벨의일요일
    '14.10.12 2:44 PM

    저 웍 우리집에도 있는데 쓰기싫어서 녹이 나서 이번에 싹 벗기고 길들여놓긴 했어요.
    요리 할때가 가장 행복하긴 해요.
    저도 용기내서 좀 해봐야겠네요.

  • 꽁이 엄마
    '14.10.12 8:17 PM

    시벨의 일요일님도 용기 팍팍 내시고 한번 해서 드셔보세요. 진짜 괜찮았거든요.
    저도 웍을 처음 사용해 봤는데 처음에 사용하고 그냥 씻어만 놨더니 녹이 쓸어서 이젠 요령도 생겼어요.

    씻은 다음 바로 마른 행주로 닦고 좀 오래된 식용유 같은거로 코팅해 놓는거요. 그럼 아무 문제 없어요

  • 9. 동현이네 농산물
    '14.10.13 10:21 AM

    우와~ 푸짐하니 맛나겠어요.
    밥에 쓱슥 비벼먹으면 최고일것 같아요

  • 꽁이 엄마
    '14.10.13 10:42 PM

    밥에 진짜 쓱쓱 비벼 먹었습니다. 집에서 하니까 진짜 양은 양껏 했거든요.
    요새 살 쪘습니당....

  • 10. 김명진
    '14.10.13 10:20 PM

    엄지 척
    맛나 보입니다.

  • 꽁이 엄마
    '14.10.13 10:42 PM

    감사합니다. 저두 엄지 척!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4199 먹거리로 한해돌아보기 6 강아지똥 2023.01.31 7,623 2
44198 정착한 약밥 약식 레시피입니다. 16 프리스카 2023.01.29 9,035 5
44197 설날은 음력 설날, 음식은 중국 음식 32 소년공원 2023.01.27 10,841 3
44196 다녀왔습니다~ 56 백만순이 2023.01.19 13,964 7
44195 겨울방학 보내는 챌시네 이야기 27 챌시 2023.01.16 12,220 3
44194 155차 봉사후기 및 공지) 2022년 12월 골뱅이무침, 소고.. 19 행복나눔미소 2023.01.12 8,829 6
44193 12월과 2022년이 끝나가고 있습니다 35 소년공원 2022.12.27 19,190 5
44192 다녀오겠습니다(수정했어요) 168 백만순이 2022.12.22 26,520 14
44191 메리 크리스마스~ (고양이 남매,사진 추가했어요) 24 챌시 2022.12.12 24,633 2
44190 백수예찬 32 고고 2022.12.10 16,372 2
44189 154차 봉사후기 및 공지) 2022년 11월 2가스^^와 치킨.. 7 행복나눔미소 2022.12.08 10,041 6
44188 동아전과(동아정과)와 함께한 가을 28 주니엄마 2022.11.30 12,689 4
44187 김장, 그리고 축구 응원 및 추수감사절 음식 25 소년공원 2022.11.25 17,524 3
44186 따뜻한 버섯스프, 그리고 챌&토 오누이 문안인사 24 챌시 2022.11.15 21,734 2
44185 153차 봉사후기 및 공지) 2022년 10월 쭈삼(쭈꾸미삼겹살.. 6 행복나눔미소 2022.11.11 11,914 4
44184 호박 파이와 호박 머핀 27 소년공원 2022.11.10 15,956 3
44183 할로윈 8 ilovemath 2022.11.01 8,987 4
44182 해피 할로윈~(혐오주의!! 마녀손가락쿠키) 14 테디베어 2022.10.27 16,496 4
44181 흐린 가을 하늘에 편지를 써... 22 소년공원 2022.10.26 17,091 5
44180 가을이라~ 37 고고 2022.10.19 13,893 7
44179 가을입니다. 18 고고 2022.10.19 7,287 2
44178 152차 봉사후기 및 공지) 2022년 9월 새우구이와 새우튀김.. 9 행복나눔미소 2022.10.08 7,366 4
44177 열무김치 또 열무김치 레시피~ 40 해피바이러스 2022.10.04 20,028 2
44176 맛간장 만들어봤어요.(ilovemath님께 이글을 바칩니다) 42 챌시 2022.09.30 20,446 5
44175 오랜만입니다! 24 테디베어 2022.09.27 19,796 5
44174 다이어트인 초대요리 - 아롱사태수육과 채소냉채 15 뽀숑이 2022.09.26 14,379 4
44173 성공한 호두정과 레시피 공유합니다. 4 와글와글 2022.09.19 8,566 1
44172 약식레시피 자유게시판에서 옮겨옵니다. 8 와글와글 2022.09.15 8,454 1
1 2 3 4 5 6 7 8 9 10 >>